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29 LJI
작성
18.01.30 01:43
조회
712

제목 :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작가 : A사과

출판사 : 문피아 연재 중


전 말이죠, 사천왕을 물리쳤지만, 승리 후에 춤을 추는 버릇 때문에, PPAP(개그요소를 갖춘 춤입니다)를 추다가, 넘어져서 죽을 용사 제자 따위의 스토리는 하나도 안 궁금해요. 물론 이건 비유입니다. 비유긴 하지만, 글을 읽는 순간, 글의 진행이 예상 가능한 비유죠.


사천왕을 죽이는데 목숨을 소모하는것도 아니고, 사천왕이 죽기 직전에 주변 마을이나 같이 소멸시키기 위해 자폭하는걸 막다가 죽는것도 아니고, 평소 승리하고 난 뒤에 PPAP 추는 습관 때문에 넘어져 뒤지는건, 사실 아무 의미도 없는 죽음이죠. 전 이런 아무 의미도 없이 죽을 인물의 이야기는 정말 듣고 싶지도 않아요. 누군가 제자의 성장이야기를 1시간 동안 들려주고 마지막에 저렇게 죽여버리면? 개쌍욕을 했겠죠. 의미도 없고, 어이도 없고, 이렇게 죽을 케릭 이야기를 1시간 동안??

누군가는 이렇게 말할 수도 있죠. 사천왕을 막고 죽었으니 의미가 있다. 라고 말이죠. 근데 이건 사천왕하고 싸워서 죽은게 아니라, 머저리처럼 PPAP 추는 습관을 못버려서 원래라면 안죽어도 될 상황에서 어이없게 죽은거에요. 아주 의미도 없고 어이도 없는 죽음이죠. 개연성은 있어요. 원래라면 사천왕을 죽일 수준이 아니지만, 극적인 성장을 통해 겨우겨우 물리친고,, 거기다가 자폭하는 것까지 막았으니, 떨어지는 나뭇잎에 뒤통수를 맞아도 죽을 수도 있을만큼 극악한 상태, 추가로 싸우고 난 뒤에 춤추는건 제자의 오랜 습관!! - 라는 것이었죠.


물론 작가님이야 독자들에게 제자를 잃은 용사가 겪을 슬픔을 좀 더 격하게 느끼게 하기 위한 장치로, 용사 제자한테 감정이입을 하게 할 수도 있고, 그것을 위해 분량을 늘릴 수야 있죠. 그런데 그 분량도 적당해야죠... 이렇게 어이없는 죽음의 개연성을 위해 엄청난 분량을 쏟아야하냐구요. 작가님은 독자들한테, 용사가 느낄 허무함이나 슬픔을 느끼게 한 것도 맞지만, 동시에 그것으로 인해 늘어난 분량에 쏟은 시간과 돈이 아깝다는 생각도 동시에 들게 만들었어요. 최소한 저는 그렇습니다.


여기서 더 설명을 하자면, 사실 용사의 입장이나 저 글의 흐름을 봤을 때, 굳이 용사 제자가 PPAP를 추다가 죽을 이유가 없죠. 사천왕과 동귀어진하거나, 자폭할 때 죽었어도, 용사가 느낄 허무함은 동일하거든요. 다만 작가는 클리셰 파괴라는 목적(이건 분명합니다, 분량이 많은 주조연은 허무하게 죽지 않는다는.)과, 독자에게 더 큰 허무감을 준다는 목표 아래(개인적인 견해입니다.), 이런 방식으로 글을 쓴 것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이게 저한테는 시간과 돈이 아깝다는 감정을 불러 일으켰지만 말이죠. (사천왕과 동귀어진 or 자폭할 때 같이 죽었더라면 이런 아까움은 덜 했을 것 같습니다)


작가님의 문제는 독자가 작품에 쓴 시간과 돈이 아까워 할 수 있다는걸 간과하고 있다는 거에요.


스토리가 지루해져서 하차하는 경우는 있었어도, 고작 조연의 사소한 죽음 때문에 작품 자체가 꼴보기 싫어진 것도 처음입니다. 그 조연이 죽기까지의 개연성을 위한 분량, 그 분량에 쏟은 시간과 돈이 너무 너무 아까워요. 솔직히 지금이야 시간이 좀 지나서 이 정도 수준으로 비난에 가까운 비평을 하는 것이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로 분노 폭발했었습니다.


물론 이 작품이 나쁘다는 건 아니에요. 회귀물인데도 불구하고, 어두운 분위기. 그 분위기도 잘 표현하고, 재미도 있어요. 필력 또한 좋습니다. 저런 사소한 죽음 때문에 돈이 아깝다는 느낌만 들지 않았어도, 계속 봤을만큼 재밌습니다. 그래서 더 아쉽군요.


다크한 분위기의 소설을 좋아하면서, 개연성을 위해서, 사소하게 죽을 조연에게 많은 분량을 할애해도 된다 = 분량이 많은 케릭이라도 한순간에 사소하게 훅 보내도 된다. 이런 것이 허용이 되는 분에게는 추천드립니다.


p.s. 너무 개인적인 견해인것 같아서 여기에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다면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공지 비평란 통합공지 +2 Personacon xeed 14.03.13 7,299 0 / 0
5120 비평요청 <악인의 천국> 비평 요청드립니다. Lv.14 뭐왜뭐왜 18.08.16 27 0 / 0
5119 공지 80-90년대 무협에서 사용하던 이상한 행태가 많이 ... Lv.58 누구나회원 18.08.14 140 4 / 1
5118 판타지 내가 키운 S급들을 보고 Lv.9 귤맛초콜릿 18.08.11 180 3 / 1
5117 비평요청 [현판] 능력 개척자 비평 요청합니다 +3 Lv.16 천둥미르 18.08.06 169 0 / 0
5116 비평요청 두가지 인생 재 비평 요청합니다. Lv.7 갑과을 18.08.05 83 0 / 0
5115 일반 케메라 헌터가 되다 Lv.68 Kittykir 18.08.05 103 0 / 0
5114 비평요청 케메라 헌터가 되다 비평 요청 합니다. Lv.14 박세빛 18.08.04 56 0 / 0
5113 판타지 70억분의 1의 이레귤러 아 정말 최악이군요.. 도저... +1 Lv.38 메덩메덩 18.07.27 478 9 / 2
5112 현대물 사이킥커 비평 좀 부탁드립니다. +3 Lv.6 라이트닝 18.07.23 140 0 / 0
5111 퓨전 포식자 란 글 비평 부탁드립니다. Lv.1 온다. 18.07.23 59 0 / 0
5110 현대물 [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심판해! 비평 Lv.32 Arkadas 18.07.17 164 2 / 0
5109 비평요청 <신이 죽은 세계에서> 비평 부탁드립니다. Lv.4 쓰렁쓰렁 18.07.17 93 0 / 1
5108 현대물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비평 +2 Lv.32 Arkadas 18.07.17 334 8 / 0
5107 현대물 책보고 가라 비평 +2 Lv.32 Arkadas 18.07.15 251 2 / 2
5106 퓨전 마신강림 비판 Lv.27 미스터바람 18.07.14 239 5 / 11
5105 현대물 프로페서(이북) 비평 Lv.32 Arkadas 18.07.13 149 4 / 0
5104 비평요청 <재난 생존 매뉴얼> 비평 부탁드립니다. Lv.20 비령수 18.07.11 131 1 / 0
5103 현대물 영웅이 은퇴했다 비평 +3 Lv.55 온달곰 18.07.09 286 9 / 2
5102 판타지 이 작품 조금 비슷한 부분이 많은듯 +1 Lv.63 나태한교주 18.07.08 320 3 / 0
5101 비평요청 [무협] 주인공이 마공을 숨김 비평요청합니다 Lv.54 로봇타자기 18.07.04 130 0 / 0
5100 무협 첫 연재 [ 괴협 소악(怪俠小惡) ] 의 비평 부탁드... Lv.6 무무달 18.07.04 100 0 / 0
5099 판타지 [칭호를 파는 사냥꾼] 비평 요청드립니다 (90도 인사) Lv.15 기병대장 18.07.03 107 3 / 0
5098 로맨스 '중년 로맨스 쟁탈전' 아프지 않게 비평 부탁드립니다 +1 Lv.20 직깨미 18.07.01 152 0 / 0
5097 퓨전 튜토리얼이 너무어렵다, 링크더오크, 황좌의 게임 ... +6 Lv.24 urstoryz 18.06.30 462 13 / 1
5096 스포츠 작가님 프로 맞습니까? +2 Lv.30 이름도둑 18.06.29 692 19 / 10
5095 현대물 칼든 자들의 도시 +1 Lv.33 세마포 18.06.23 506 11 / 3
5094 SF 현직 바이러스다 질문 비평부탁드립니다 +4 Lv.11 라구요 18.06.15 351 2 / 0
5093 판타지 판타지 SF [가을의 언덕] 비평 부탁드립니다. +1 Lv.21 설화S 18.06.14 211 0 / 0
5092 비평요청 카르마(KARMA) 비평 부탁드립니다. +1 Lv.6 빅커즈 18.06.12 225 0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