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최고의 헌터 비평

작성자
Lv.31 Arkadas
작성
18.05.26 21:31
조회
533


[주의 : 상당한 혹평과 독설이 있음.]


제목 : 최고의 헌터

작가 : 바람벽

출판사 : -



이 글에는 문제가 많다. 스토리 외적인 부분부터 내적인 부분까지 전반적으로 문제가 산재해 있었다. 소재가 참신한 것도 아니며, 전개가 흥미로운것도 아니다. 읽으면서 이 내용을 어디선가 읽었는데-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클리셰가, 사이다전개가 범벅되어있었다. 심지어 글을 쉽게 읽을 수 있게 가독성이 좋은것도 아니었다. 


필자는 이 글의 문제를 스토리 외적인 문제와 내적인 문제로 나누기로 하였다. 스토리 외적인 문제는 문장력을 비롯한 가독성에 영향을 미치는 필력의 문제이다. 스토리 내적인 문제는 스토리 전개에 있어서의 허술함, 불필요한 군더더기의 유무 등의 문제이다. 


스토리 외적인 문제는 문제가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이다.  소재? 식상할 수 있다. 클리셰? 넘쳐나도 필력만 준수하면 재밌게 읽을 수 있다. 필요없는 군더더기? 잘만 쓰면 그게 매력포인트가 될 수도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문장력이, 필력이, 가독성이 떨어지게 되면 스토리 내적인 문제 이전에 글을 제대로 읽지를 못하게 된다.


필자는 글의 스토리 외적인 부분이 스토리 내적인 부분보다 중요하다고 여긴다. 스토리 외적인 부분은 글의 기반이 며, 재료가 된다. 재료가 부실하고 기반이 부실하면 아무리 설계가 훌륭해도 건물은 무너지게 되어있다. 따라서 이 글의 스토리 외적인 부분을 우선적으로 짚고 그 이후 내적인 부분을 지적하기로 한다.


문장력의 문제가 굉장히 크다. 문장이 난잡하여 한번 읽어서 이해가 되지 않는 문장이 많다. 대표적인 예시로, 프롤로그에서 '한참이 지나, 응급실에 누운채 새벽에 되서야 대한은 자신이 번개를 맞고 응급실에 왔으며, 천만다행으로 무사한 것을 알고서는 믿지도 않은 온갖 신에게 감사를 드렸다.' 를 들 수 있다. 문단 안에 문장이 한개나 두개정도밖에 없는데 그 문장들이 지나치게 길어서 독해에 있어 피로감을 느끼게 한다. 또한 매 문장 개행을 하여 문단구분을 해버리는 경향이 있는지라 문장과 문장이 자연스레 이어지지 않는다. 가독성에 문제가 생기니 스토리에 집중도도 떨어지게 되는 경향을 보이게 되었다. 


어설픈 문장부호의 사용 역시 읽는데 있어서 거부감을 주는데 한몫하고 있다. 마침표는 쓰는 문장도 있고 쓰지 않는 문장도 있어서 이 글을 퇴고는 한것인지 의심하게 만들며, 물결표시의 남용으로 그대로 두었으면 더 깔끔헀을 의성어를 유치해보이게 만들어 버렸다. (Ex. 슈~~이잉!!! 등) 또한 쉼표를 찍고 곧바로 개행을 해버려 문장을 읽는데 흐름을 끊기게 만드는 경향 역시 강하게 보이고 있다.



대화부분에서도 문제가 있는데, 누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알아채기가 굉장히 어렵다는 것이다. 대화가 시작되기 전, 혹은 대화가 시작되고난 이후 중간중간에 누가 어떤말을 헀는지 알 수 있게 표기를 해줘야 한다. 하지만 이 글에선 그런 표기를 찾아보기가 어렵다. 이는 곧 독자가 글을 읽기 어렵게 만드는 악수라고 할 수 있다. 모든 대화 문장 이후에 누구누구가 말했다라는 식으로 표기하라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두세줄에 한번정도는 누가 말했다라고 하여 환기를 해줄 필요가 있다. 


또한 따옴표와 쌍따옴표의 구분이 어설퍼서 화자가 속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인지 속삭이고 있는 것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가 잦다. 특히 속마음을 표현하고 있을때 하나의 따옴표 안에 담을 수 있는 내용을 필요 이상으로 여러 따옴표로 나누어 버려서 독자들의 혼동을 가속화하고 있는 곳이 한두곳이 아니었다. 


사실 그 외에도 여러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맞춤법의 문제라던가, 지나치게 경박한 단어사용(ex. 씨방새, 넘 등등)같은 문제를 글 전반적으로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상술한 내용같이 아예 가독성을 망쳐버리는 요소는 아니기에 생략하도록 한다. 


스토리의 전개면에서도 지적할 부분이 있다. 주인공이 어떻게 힘을 얻었는지, 어떤 힘을 얻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도 허술하게 서술되어있다. 자신의 능력을 알아차리는 부분을 보면 힐 능력으로 치료가 된 후, 정답을 알아차리는게 10문장조차 걸리지 않았다. 그 파트는 '능력을 얻었다' 라는 내용만 있어서 될 부분이 아닌 부분이었다. 힘에 대한 고찰이나 어떻게 쓸지 등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자신의 힘이 어디서 비롯된 것인가.'에 대한 생각이 너무나도 부족하다. 


힐이라고 속으로 웅얼거렸더니 치료가 되었고 폰게임의 캐릭터는 없어져있다-라는 것 만으로 게임캐릭터의 능력을 얻었다 라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는건 독자 입장에서 솔직히 납득이 가지 않는 전개라고 할 수 있다. 그 부분이 스토리 전개에서 사실 중요하지는 않은 부분이기에 간략하게 서술했다라고 한다면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이후의 사이다전개야 말로 스토리상 더 필요가 없는 부분 아니던가. 사이다 전개로는 솔직히 1~2화정도로 충분한데 5화 가까이 소비해버렸다. 과연 이런 사이다 파트가 그정도로 중요한 부분이었던가? 글쎄. 그 이후 전개를 보면 딱히 그렇진 않아보인다. 


그 이후로도 스토리상 중요한 부분은 지나치게 간략하고, 중요치 않은 부분은 길게 서술되어 있는 부분이 많았다. 이것은 상당히 중요한 문제이다. 말하자면 글의 뼈대는 부실한데 비해 군살은 많은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이런 상태라면 처음 몇화는 읽어도 가면 갈수록 스토리가 눈에 들어오지 않아 하차하는 인원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실제로도 조회수와 추천수는 가면갈수록 심각하게 줄어들고 있는것을 확인 할 수 있다. 


필요없는 군살은 확 줄이고, 뼈대가 되는 스토리부분은 보강하여야 한다. 사건과 사건 사이엔 개연성이 있어야 하며, 적당한 자극과 위험요소로 긴장을 이끌어내어야 한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그 어떤것도 찾기 어려웠다. 사건이 진행됨에 따라 다음 이야기가 기대되는것도, 궁금해지는 것도 아니었다. 너무도 틀에 박힌 이야기를 산만하게 서술하니 어디서부터 무엇을 지적해야 하는지 감조차 잡지 못하게 되었다.


간단하게 요약을 하자면 문장력의 문제로 가독성이 떨어지는데 거기다가 문장부호의 오사용, 강제 개행등의 문제가 더해져서 글을 읽기가 힘들어졌다는 것이 첫번째다. 이 첫번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더 이상의 발전은 찾기 어려울 것이다. 그리고 지나치게 많은 군더더기와 부실한 스토리의 뼈대 가 두번째이다. 뼈대가 부실해짐으로 인해 스토리의 전반적 이해가 어려워지게 되면 글 전체를 보았을때 좋을게 전혀 없다. 이 문제 역시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Comment ' 8

  • 작성자
    Lv.25 etewg1
    작성일
    18.05.27 16:17
    No. 1

    3줄요약

    찬성: 0 | 반대: 11

  • 답글
    작성자
    Lv.31 Arkadas
    작성일
    18.05.27 16:43
    No. 2

    3줄요약 안할거니까 보기 싫으면 보지 마시등가요...

    찬성: 2 | 반대: 2

  • 작성자
    Lv.25 etewg1
    작성일
    18.05.27 17:17
    No. 3

    신고된 글이라 볼 수 없습니다.

  • 답글
    작성자
    Lv.4 dd68923
    작성일
    18.05.27 19:35
    No. 4

    본인이 띠껍게 말한 건 생각 안하나.. 어휴 이기주의 극혐

    찬성: 5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1 Arkadas
    작성일
    18.05.27 21:30
    No. 5

    먼저 띠껍게 말한사람이 누구지?

    찬성: 0 | 반대: 3

  • 답글
    작성자
    Lv.69 푸르니모
    작성일
    18.05.28 09:40
    No. 6

    ㅋㅋㅋ뇌에 문제 있나본데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26 바람벽
    작성일
    18.05.28 00:52
    No. 7

    안녕하세요. 바람벽 입니다.
    우선은 가감없는 비평에 감사드립니다.
    출장 관계로 현재 휴재중이며, 짬을 내서 들어와 보니 비평란을 보게되었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비평으로 삼으신 글이, 제 글이라서 혹평임에도 불구하고 기쁘네요.

    저도 문피아, 조**을 근 10년 이상 구독하고 있는 독자이며, 온라인/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40대 후반입니다.
    특히 헌터물을 즐겨보는 편입니다.
    그런데 매번 헌터물이 환생, 회귀, 각성, 던전, 레벨업, 마석 등을 아무렇지도 않게 적용하여 약간 비틀어서 글들이 올라오는 것에 다소 질렸다고 할까요?

    그래서, 공모전을 계기로 처음으로 글을 써보았습니다.
    그리고는 글 중반 이후에 가능한 풀어놓았습니다.
    왜 던전이 생기고,
    왜 몬스터가 등장하는 포탈이 생기고,
    왜 몬스터를 잡으면 마석이 나오는지..

    처음으로 글을 직접 써보니,
    무척이나 어렵더군요.
    - 스토리를 잡기도
    - 개연성을 넣는 것도
    - 표현도 어떻게 해야할지..

    그래서 자주 연재한담인가 하는 게시판에 가서,
    공모전에 도전하시는 작가분들하고 서로 신세한탄도 하고,
    서로 응원도 하고, 격려도 하고, 파이팅도 하면서..
    나름 힘을 받아서 글을 계속 쓸 수 있었습니다.
    * 물론 계속 글을 쓸 수 있었던 이유는 독자분들이 지적하신대로 매우 부족한 글에 대해서 지적도 하시고, 오타도 잡아주시고, 격려도 해주셔서 계속 쓸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돌아와서, 글을 쓴다는 것, 정말 어렵더군요.
    저는 인기가 있는 없든 꾸준히 쓰시는 분들을 존경합니다.
    직접 써보니, 읽는 것과 쓰는 것은 천양지차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저는 이 첫 작품에서 많은 것을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단 하나 바라는 것은, 완결을 내보고 싶은 것 입니다.

    그리고, B급 정도의 수준만 되면 족하다는 심정으로 쓰고 있습니다.
    초반에 오타가 많다고 지적해주시고,
    매회에 (....) 이것이 많아서 늘어진다고 지적해주시고,
    개연성이 부족하다고 얘기도 해주시고..
    가끔은 칭찬도 해 주시고..
    특히 조카 라는분이 매번 와서 짧은 답변으로 건투를 빌어주셔서
    저한테는 큰 힘이 되었습니다.

    지적해주신 비평을 참고하여, 전체를 다 뜯어 고칠 수는 없겠지만..
    시간이 남는 내로 일부는 수정할 생각입니다.
    또한, 이제 2권정도 분량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남은 연재에서
    항상 지적해주신 것을 떠올리며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다고, 하루 아침에 용이 될 수는 없으니 크게 기대는 하지 마세요 ^^
    그래도 조금이라도 나아질 거라고 생각은 하고 있으며,
    실제로 비평란에서 지적하기 전에 독자분들이 지적해주신 부분들을
    반영하여 글을 쓰고 있으니, 저 스스로도 나아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문피아에서 독자일때, 솔직히 문학작품을 보는 심정으로 들어오지는 않았습니다.
    빡빡한 현실, 피곤한 지하철 출퇴근길, 스트레스 쌓이는 날.
    문피아에서 와서 다소 현실성이 없는 글들을 읽으며,
    즐겁고, 가끔은 다음편이 기다려지는 마음으로 스트레스를 풀었습니다.

    저도 문피아 등에 문학작품을 쓰려는 마음은 없습니다.
    그런 능력도 안되고요. 앞으로도.

    다만, 부족한 제 글을 읽고 제가 문피아 등에서 제가 그랬던 것 처럼
    제 글을 통해 얼마 안되는 독자분들이 즐거워했으면 합니다.
    이를 위해 글을 써 가면서 조금씩 조금씩 배워나가고 합니다.

    아! 참고로 저는 전업작가는 아닙니다.
    퇴근 후에, 주말에 시간을 내서 쓰고 있죠.
    부족한 글이 비평이나 지적 등을 통해서 조금씩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최고의 헌터"를 계속 써 나갈 예정입니다.

    출장 중이라서, 연재를 할 형편은 못 되네요.

    다시 한번 소중한 비평 감사드립니다.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25 etewg1
    작성일
    18.05.28 15:26
    No. 8

    ㅂㅅ ㅉㄷ ㅇㅅ

    찬성: 0 | 반대: 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공지 비평란 통합공지 +2 Personacon xeed 14.03.13 7,131 0 / 0
5099 판타지 정통중세판타지비평해주세요 NEW Lv.9 믈랑 10:44 11 0 / 0
5098 비평요청 호라이(Horae)비평해주세요. NEW Lv.2 작가라는신 18.06.22 17 0 / 0
5097 SF 현직 바이러스다 질문 비평부탁드립니다 +4 Lv.10 라구요 18.06.15 144 2 / 0
5096 판타지 판타지 SF [가을의 언덕] 비평 부탁드립니다. Lv.20 설화S 18.06.14 86 0 / 0
5095 비평요청 카르마(KARMA) 비평 부탁드립니다. +1 Lv.6 야채호빵 18.06.12 103 0 / 0
5094 로맨스 까플입니다. +10 Lv.20 까플 18.06.12 169 1 / 3
5093 판타지 『심연의 사냥꾼들』 비평을 부탁드립니다. +2 Lv.7 이단영 18.06.12 111 0 / 0
5092 SF [파국의 끝에서] 혹동한 비평 부탁드립니다. +6 Lv.4 기이태 18.06.11 170 1 / 0
5091 비평요청 '백일몽을 꾸는 소녀는 오늘도' 비평 부탁드립니다. +2 Lv.11 B.T.Blan.. 18.06.08 123 1 / 0
5090 비평요청 비평 재 요청 드립니다. +7 Lv.12 koc 18.06.07 225 0 / 0
5089 일반 디멘션 헌터, 읽어봤습니다. +1 Lv.67 Kittykir 18.06.04 252 1 / 0
5088 비평요청 인터넷에 올리는 첫 글 비평 부탁드립니다 +2 Lv.4 글쓰는유씨 18.06.01 189 0 / 0
5087 비평요청 게임기획자 → 소설가 이직 희망중인 작가지망생입... +7 Lv.7 [이아인] 18.05.31 474 1 / 0
5086 비평요청 글 비평 부탁드립니다 +4 Lv.9 따스한가을 18.05.30 266 0 / 0
5085 일반 이 것 도 글인가요? (게발 선인장/전부 당신 작품... +2 Lv.16 직깨미 18.05.30 364 0 / 2
5084 비평요청 <삼국지-장각전> 절실하게 비평을 요청합니다. +2 Personacon 김영택 18.05.29 187 0 / 0
5083 SF '리턴' 비평 부탁 드립니다. Lv.13 내가너를 18.05.29 128 0 / 0
5082 비평요청 반골의 히어로로 강제취직 비평 요청합니다. +2 Lv.8 이나다 18.05.28 172 0 / 0
5081 일반 이런 글도 소설 축에 끼워주는지요? +2 Lv.16 직깨미 18.05.28 357 0 / 3
» 판타지 최고의 헌터 비평 +8 Lv.31 Arkadas 18.05.26 534 6 / 4
5079 비평요청 다시 시작하는 박태신 비평부탁드립니다. Lv.12 연속공격 18.05.25 210 0 / 0
5078 비평요청 "최고의 헌터" 첫 작품입니다. 가감없는 비평 부탁... +2 Lv.26 바람벽 18.05.22 346 0 / 0
5077 비평요청 wolf in the city 비평 요청합니다. +2 Lv.5 시대의미아 18.05.19 159 0 / 0
5076 판타지 [미르가 만든 세계] 비평 요청드립니다. +3 Lv.13 기병대장 18.05.19 192 0 / 0
5075 비평요청 많은 비평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제 멘탈력 수치는... +5 Lv.21 Magam 18.05.19 324 0 / 0
5074 비평요청 뼈가 되는 조언과 비평 부탁드립니다. +2 Lv.12 koc 18.05.19 192 0 / 0
5073 비평요청 시바(Shiva)- 그때 있었던 일 비평 요청합니다. Lv.4 백수하마 18.05.18 110 0 / 0
5072 현대물 최고의 능력? 최고의 연재? Lv.86 능묘 18.05.08 614 12 / 7
5071 현대물 금일 '갓 싱어' 글 늘이기에 대하여 +1 Lv.51 하늘이호수 18.05.06 745 7 /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