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목풍아-허무한 끝내기

작성자
Lv.71 바이한
작성
06.08.18 12:59
조회
3,104

작가명 : 권오단

작품명 : 목풍아

출판사 : 청어람

목풍아를 처음 접하고 느낀 감상은

프로작가의 현란한 필력이었습니다.

한문학에 조예가 깊은데다 사고의 품격이 느껴지는 문장력은 읽는 내내 감탄을 금치 못하게 했습니다.

또 무당의 혹세무민을 대번 끝장내는 등 줄거리에서 보여주는

작가의 상상력에는 경의를 표하게 되더군요.

글을 읽는 맛을 느끼게 해주는 소설이랄까.

그런데 마지막권에 가서 드러나는 아이러니.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집으로 달려갔더니

아버지 왈

"너는 원래 배달민족이다."

소설 내내 중국인으로서 명나라 황제에게 충성하고

중국 백성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 애쓰다가

느닷없이 배달민족이라고 결론을 지으니 허무하더군요.

누구 말마따나 원수와 열심히 싸워 끝장 내려는 찰나 뜬금없이

"내가 네 애비다."

하고 말하는 식입니다.

처음부터 배달민족이라고 했으면 물론 소설전개가 완전히 틀려 졌겠지요.

그런데 왜 뒤늦게 배달민족을 들고 나왔을까요.

아마도 작가의 마음 속에 한국문학에 대한 갈등이 뒤늦게 표출된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즉 배달민족을 대상으로 한 소설 말입니다. 한국문학이란 반드시 또 필연적으로 한국인이 주인공으로 나와야만 합니다.

고로 요즘 나오는 무협소설의 태반은 한국인이 쓴 중국문학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어느 분이 '호위무사'가 중국에서 출판된다고 하니

"망신스럽다."고 말한 곡절과 일맥상통합니다.

고로 뒤늦게나마 배달민족을 들고 나온 점은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작품의 완성도가 현저히 떨어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기왕에 배달민족이라고 밝혀 졌으면

조국을 잊은 그간의 행위에 대해 참회와 갈등의 시간을 가진 후 조선으로 건너 가 조국에 헌신해야 하지 않았을까요?

그것이 무난한 종국이었을텐데

서둘러 이야기를 끝내느라 소설이 설익고 말았습니다.

주인공 목풍아가 여전히 명나라에 남아 영락제를 비롯 3명의 명 황제와 황실을 위해 수호자 역할을 하는 마무리는 참으로 어색하더군요.

목풍마는 근래에 보기드문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소설입니다.

하지만 소설 전반의 주제로 치국평천하를 표방하다 말미에 가서 민족주의로 회귀하는 등 우왕좌왕 하는 바람에 탈선하고 만 아까운 작품입니다.


Comment ' 10

  • 작성자
    Lv.1 CaTs-Mea..
    작성일
    06.08.18 22:47
    No. 1

    찬성 한표 던져요. 저도 목풍아 처음에 상당히 즐겨봤는데. 정말 정신을 못차리게 하는 필력이였죠. 맞아요. 보기드문작품이였죠. 하지만, 저도 그 마무리는 좀 어색하다고 생각했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만성피곤
    작성일
    06.08.21 10:18
    No. 2

    변명이라 할 수 밖에 없겠지만 굳이 말씀드리자면 책의 판매가 부진하여 조기종결되었기 때문입니다. 9권이나 10권 정도 잡힌 소설이지만 책이 나가지 않으니 처음 생각한 데로 쓸 수 없답니다. 상업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것, 그것이 현재 출판계의 현실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아이짜아앙
    작성일
    06.08.26 00:57
    No. 3

    저도 어이없음.... 지노님 말에 동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바람소
    작성일
    06.08.26 01:02
    No. 4

    아아 천검상인.. 검팔아 장사하는...에라이~~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天劍商人
    작성일
    06.08.27 13:50
    No. 5

    ㅎㅎ 이런... 그 위에 리플 달은게 작가님이었군...
    작가님께 미안하오... -.-
    내 고의는 아니었는데...
    그렇다고 그 밑에 욕하는 초딩들아~~
    여서 페인되지 말고 .. 바른생활 해야지.. 떽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天劍商人
    작성일
    06.09.01 00:18
    No. 6

    왜 또 욕 안 하 시 나??
    초 딩 소린 듣기 시르신가??
    ㅋㅋ 초지일관 하시게...
    그리고... 한국말부터 배우시게
    버로우가 먼가?? 쯔 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바람소
    작성일
    06.09.01 19:24
    No. 7

    이런.. 천검상인 보세요.
    자신이 썼던 댓글을 지우고 나서 초딩이니 뭐니 하는거 참 뻔뻔스럽다고 생각지 않소?
    그리고 나는 중딩 아들두고 있는 사람이요.
    인터넷이라고 말을 함부로 하지 말란 말이요.
    애초에 귀하가 작가의 댓글 바로 밑에 '목풍아'와 그 작가를 깔아뭉개는 말을 안했다면 나도 다른 분들도 그런 얘길 왜 했겠소.
    글 적다보니 또 열받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9 허생전
    작성일
    06.09.11 20:50
    No. 8

    그럴꺼라 생각들더군요. 조기종결로 인해 마무리가 흐지부지 됐다는거요. 도저히 그럴 글도 아닐뿐더러 그런 글솜씨도 아니죠.

    책이 잘 않팔렷다는거에 대해서는 전 생각치도 못햇고
    아... 분통터졋더랬습니다.
    다른작가분 몇작품도 조기종결되었고

    점점 실망하던 장르소설에 이렇게 잘쓴글도 않팔리면
    나보구 잘팔리지만 허접한글의 개똥소설만 보라구? ㅎㅎ
    않보고 말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비도(飛刀)
    작성일
    06.09.24 16:58
    No. 9

    아, 권오단 작가님 '목풍아'는 정말 재밌게읽은 작품입니다.
    특히, 무당을 농락하는 장면은 정말이지 다시보고 싶을 명장면이었지요.
    하, 그런 소설이 조기완결되었다는것이 안타까울뿐입니다.
    요즘, '복호출동' 재밌게 보고있습니다. 힘내세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라이락스
    작성일
    09.02.18 16:00
    No. 1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33 판타지 마린 +12 幻首 06.09.17 3,040 4 / 0
132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순수예술의 구분 +6 Lv.1 칼도 06.09.17 4,204 2 / 0
131 기타장르 요즘 나오는 양판소소설. 장르시장을 망하게 한다? +10 Personacon 06.09.16 3,802 9 / 4
130 기타장르 과연 작가가 온전한 직업이 될수 있을까 +7 Lv.1 Louise 06.09.14 2,254 9 / 6
129 기타장르 무협,환타지...왜 매니아여야만 하는가 +3 Lv.1 창천일로 06.09.13 1,771 5 / 2
128 기타장르 장르문학이 문학이 될 수 없는 이유. +6 폭렬 06.09.13 1,600 13 / 31
127 기타장르 각종 먼치킨장르소설에 대해. +3 餓狼 06.09.12 2,170 3 / 3
126 기타장르 근래 장르문학계, 특히 무협쪽의 경향에 대해서 +8 Lv.5 해동협 06.09.11 1,981 9 / 1
125 판타지 레기온인가 하는 글을 보고 +12 가이드 06.09.09 2,217 10 / 21
124 기타장르 비평일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제 생각입니다. +7 Lv.49 녹슨칼 06.09.08 2,001 10 / 1
123 기타장르 게임 소설 삽질 마스터 비평 +20 Lv.91 [황소] 06.09.06 3,571 16 / 1
122 기타장르 조회수따지는분들께.. +12 광풍무9권 06.09.05 2,930 23 / 7
121 무협 잠룡전설 ㅋ +12 소울언더 06.09.04 3,448 20 / 6
120 판타지 악시4권을 보면서 +6 Lv.81 산그늘 06.08.29 2,661 4 / 2
119 무협 설봉... 짧은 아쉬움... +26 Lv.1 Cyrano 06.08.28 3,877 18 / 11
118 기타장르 21세기 늑대소년의 4권에서... +4 Lv.52 신기淚 06.08.28 2,641 6 / 0
117 기타장르 장르 문학이라? +8 Lv.1 상춘 06.08.27 1,684 30 / 1
116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도 나름대로 의미있지 않을까요? +21 Lv.1 아이짜아앙 06.08.26 2,016 7 / 25
115 무협 성상영 비판 +16 고요한아침 06.08.24 5,287 33 / 2
114 기타장르 비평은 아니고 개인적인 소망입니다. +21 Lv.76 공중변소 06.08.24 2,468 5 / 20
113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평가의 문제 +8 Lv.1 칼도 06.08.23 1,810 3 / 0
112 기타장르 한국 판타지 소설의 역사 +13 Lv.1 칼도 06.08.20 5,306 14 / 0
111 기타장르 왜 지금 판타지 문학인가? +2 Lv.1 칼도 06.08.20 1,912 3 / 0
110 기타장르 무협 혹은 판타지의 타켓팅은 누구인가....... +10 Lv.1 투호화랑 06.08.20 2,249 4 / 0
109 판타지 은빛늑대 +2 Lv.52 신기淚 06.08.20 2,925 3 / 2
» 무협 목풍아-허무한 끝내기 +10 Lv.71 바이한 06.08.18 3,105 9 / 0
107 무협 천하무쌍은 개파조사의 표절작??????? +8 Lv.1 sheol 06.08.18 3,375 0 / 0
106 기타장르 역사소설과 무협소설 +4 Lv.1 칼도 06.08.17 1,772 7 / 0
105 기타장르 좋은 비평의 조건 +8 Lv.1 칼도 06.08.16 1,970 2 / 2
104 기타장르 엘루엘이 추천 받아 마땅합니까? +9 만마万摩 06.08.15 2,531 14 /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