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21세기 늑대소년의 4권에서...

작성자
Lv.52 신기淚
작성
06.08.28 00:24
조회
2,640

작가명 : 홍영기

작품명 : 21세기 늑대소년

출판사 : 뿔 미디어

딱히 글 자체에 불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전반적인 분위기가 월야환담의 느낌이 나긴 하지만 그리 진하지는 않고 글 솜씨라던가 하는 것은 굉장히 좋은 분인 것 같다.  

맘에 안 드는 게 하나 있다면 단지 지크의 작가분처럼 조연의 과거를 너무 알리려고 든다는 것일까.  단지 그것뿐이다.

그런데 4권에 이런 말이 있다.

....생각하는 한국은 형편없는 나라였다....국어와 도덕 교과서는 이미 예날에 폐뭉니 되어 버렸어야 하지만...백인에게는 친절하면서 같은 동포들끼리는 잘되는 꼴을 못 보는 사람들이 모인 나라가 한국이었다.

인정하고 싶은 생각도 심히 부정하고 싶은 생각도 없지만 문제라도 생각하는 건 그 다음의 예였다.

한국에서 섹시스타로 한창 잘 나가던 여가수가 같은 한국 사람에 의해 외국곡을 표절했다고 고발당해 표절시비에 휘말리는 나라.

이효리인 것 같다.  연예인 중 딱히 좋아하는 사람도 싫어하는 사람도 없고 노래는 그냥 듣기 좋은거면 듣는 편이지만 좋아서 듣더라도 그 곡이 표절이라는 걸 굳이 부정할 생각은 없다.  따지자면 난 그 곡은 표절이었다라는 측이었기 때문에 이 예가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걸 수도 있다.  하지만 꼭 집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면 외국곡을 표절한거라면 한국인이 지적을 해서는 안된다는 것인가?  잘못을 했다고 느껴 그 의문을 제기했거나 하는 것인데 그 상대가 자기 나라 사람이 아니라고 부끄러워 숨기기라도 했어야했던 것인가?  과연 저 일이 백인사대부에 찌든 생각을 가진 사람이 우리 나라 연예인을 깍아내린 것이라는 건가?  개인적으로 조직이 잘못을 한 개인이나 집단을 싸고 도는 것을 굉장히 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서 그러는 건지도 모르겠다.

위에 표절 가수 얘기 다음에 바로 나오는 얘기다.

연예인에게는 다른 사람을 사랑할 자격도 없이 언제나 대중을 위한 연인으로만 남아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의무를 지우는...

어쩌면 작가분이 이효리 팬인지도 모르겠다.


Comment ' 4

  • 작성자
    Lv.1 근로청년9
    작성일
    06.08.28 07:33
    No. 1

    개똥철학을 나열해 놓는 타입입니까? 개인적으로 거부감이 심한 부류로군요. :D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2 신기淚
    작성일
    06.08.28 12:15
    No. 2

    그리 철학이라 할만한 건 없었다고 봅니다. 어쩌다가 라이칸스롭이 된 왕따 소년이 다시 인간이 되기 위해 약으로 라이칸스롭을 만드는 스스로를 인세의 신이라 칭하는 놈에게 대항하는 그냥저냥한 글입니다. 눈에 거슬리는 거라면 본문에도 말했듯이 필요도 없는 주변인물의 과거의 나열들과 주인공 싸움에 대한 유치한 작명센스. 그리고 4권에서 잠깐 보여준 연예인빠적인 모습이랄까요? 무슨 철학이니 그런건 없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LongRoad
    작성일
    06.08.28 15:40
    No. 3

    연예인이 30초 광고하나에 수억씩 받는 이유는 일반 대중의 감성코드에 어필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연예인으로 존재하는 한은 사생활은 없는거죠. 연예인이 다른 사람을 사랑할 자격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나 연예인은 타인의 시선과 관심을 받는 존재라는 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비싼돈 내고 광고주가 고용할 아무런 이유가 없죠.

    그 표절곡이 너무 유명한 거라서 댄스가수라면 모를수가 없는 곡이라더군요. 그런데 자기는 몰랐다라고 물러서는 모습을 보는게 결코 바람해 보이지는 않던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소휼
    작성일
    06.08.30 17:17
    No. 4

    한국에서 섹시스타로 한창 잘 나가던 여가수가 같은 한국 사람에 의해 외국곡을 표절했다고 고발당해 표절시비에 휘말리는 나라.

    -이 구절 당연한거 아닙니까? 표절 했으면 표절했다고 말해야지 그냥 넘어가는 게 말이되나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32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순수예술의 구분 +6 Lv.1 칼도 06.09.17 4,204 2 / 0
131 기타장르 요즘 나오는 양판소소설. 장르시장을 망하게 한다? +10 Personacon 06.09.16 3,801 9 / 4
130 기타장르 과연 작가가 온전한 직업이 될수 있을까 +7 Lv.1 Louise 06.09.14 2,253 9 / 6
129 기타장르 무협,환타지...왜 매니아여야만 하는가 +3 Lv.1 창천일로 06.09.13 1,771 5 / 2
128 기타장르 장르문학이 문학이 될 수 없는 이유. +6 폭렬 06.09.13 1,599 13 / 31
127 기타장르 각종 먼치킨장르소설에 대해. +3 餓狼 06.09.12 2,169 3 / 3
126 기타장르 근래 장르문학계, 특히 무협쪽의 경향에 대해서 +8 Lv.5 해동협 06.09.11 1,981 9 / 1
125 판타지 레기온인가 하는 글을 보고 +12 가이드 06.09.09 2,216 10 / 21
124 기타장르 비평일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제 생각입니다. +7 Lv.48 녹슨칼 06.09.08 2,000 10 / 1
123 기타장르 게임 소설 삽질 마스터 비평 +20 Lv.91 [황소] 06.09.06 3,571 16 / 1
122 기타장르 조회수따지는분들께.. +12 광풍무9권 06.09.05 2,930 23 / 7
121 무협 잠룡전설 ㅋ +12 소울언더 06.09.04 3,448 20 / 6
120 판타지 악시4권을 보면서 +6 Lv.81 산그늘 06.08.29 2,660 4 / 2
119 무협 설봉... 짧은 아쉬움... +26 Lv.1 Cyrano 06.08.28 3,876 18 / 11
» 기타장르 21세기 늑대소년의 4권에서... +4 Lv.52 신기淚 06.08.28 2,640 6 / 0
117 기타장르 장르 문학이라? +8 Lv.1 상춘 06.08.27 1,683 30 / 1
116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도 나름대로 의미있지 않을까요? +21 Lv.1 아이짜아앙 06.08.26 2,015 7 / 25
115 무협 성상영 비판 +16 고요한아침 06.08.24 5,287 33 / 2
114 기타장르 비평은 아니고 개인적인 소망입니다. +21 Lv.76 공중변소 06.08.24 2,468 5 / 20
113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평가의 문제 +8 Lv.1 칼도 06.08.23 1,809 3 / 0
112 기타장르 한국 판타지 소설의 역사 +13 Lv.1 칼도 06.08.20 5,306 14 / 0
111 기타장르 왜 지금 판타지 문학인가? +2 Lv.1 칼도 06.08.20 1,911 3 / 0
110 기타장르 무협 혹은 판타지의 타켓팅은 누구인가....... +10 Lv.1 투호화랑 06.08.20 2,248 4 / 0
109 판타지 은빛늑대 +2 Lv.52 신기淚 06.08.20 2,925 3 / 2
108 무협 목풍아-허무한 끝내기 +10 Lv.71 바이한 06.08.18 3,104 9 / 0
107 무협 천하무쌍은 개파조사의 표절작??????? +8 Lv.1 sheol 06.08.18 3,375 0 / 0
106 기타장르 역사소설과 무협소설 +4 Lv.1 칼도 06.08.17 1,772 7 / 0
105 기타장르 좋은 비평의 조건 +8 Lv.1 칼도 06.08.16 1,969 2 / 2
104 기타장르 엘루엘이 추천 받아 마땅합니까? +9 만마万摩 06.08.15 2,531 14 / 4
103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에 대한 탁상공론은 그만하자. +13 Lv.9 현이님 06.08.15 1,669 4 / 2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