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하이아데스의 몇 가지 문제점.

작성자
Lv.52 미르한
작성
06.06.20 20:14
조회
2,939

작가명 : 이호준

작품명 : 하이아데스

출판사 : 로크미디어

이호준 님의 하이아데스는 문피아에 연재 될 당시 상당히 인기를 끌었던 작품으로 이번에 출간 되었습니다. 전 연재본도 읽어 보았고 이번에 출판본도 읽어 보았습니다. 하이아데스는 영지 발전물로서 상당히 흥미로운 작품임에는 틀림 없습니다. 다만, 제 눈에 소소하게 아쉬운 점들이 보이기에 이 글을 쓰고자 합니다. 이후로는 평어체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하이아데스에서 아쉬운 점은 주인공의 힌트로 새로운 농법인 시비법을 시행해서 추수 했을 때에 나타난다. 난 이부분에서 추수량이 전체 영지의 추수 양인지, 아니면 세금으로 받은 양인지 알 수가 없었다. 하여간 두 가지 중에 어떤 것이라도 하더라도 모든 양을 상단에 팔아 넘기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 되지 않는 것이다. 수확한 밀의 양이 전체 영지의 수확량이라면 그 수확량 치고는 너무 적다고 생각한다. 기억하기로 수확한 밀의 양이 14000포 정도 되었다. 밀 한 포가 약 40 Kg이라고 하고 한 사람이 1년에 120Kg(1990년도 1인당 쌀 소비량이 약 120 Kg이었다) 정도 먹는다고 하면 수확된 밀로서는 1년 동안 56000명 정도가 먹을 수 있는 양이 된다. 이것은 책에 나온 농노와 평민의 수가 근 8만 명이 넘는 걸로 보아서 수확량이 영지민들이 먹고 살기에도 너무 부족하다. 물론 1포를 80Kg으로 잡고 1인당 소비량이 더 적다고 가정하면 영지민들이 먹고살 정도의 양은 나온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책에 나온것 처럼 전체 14000여 포대 전부를 상단에 팔 수는 없다. 그리고, 세금으로 받은 것이라 생각하더라도 역시 전체 14000여포를 팔 수는 없다. 밀을 모두 판다면 영지 사병의 군량은 어떻게 한다는 것인가. 따라서, 추수후에 수확한 밀을 모두 파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다.

두 번째로로 글에서 아쉬운 점은 시간의 흐름이 너무 모호하다는 것이다. 주인공이 몇 살 때 어떤 일들이 일어 난 것인지 알 방법이 거의 없다. 또한, 사건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서 서술 되는것인지 아닌지도 모호하다. 그래서, 읽어 나감에 따라서 사건과 시간에 대해 혼란이 일어 났다.

  세번째로는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것이다. 처음에는 바크가 아이들을 훈련 시키는 것으로 나온다. 처음에 바크 혼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것으로 나오는데 혼자서 20명을 강하게 훈련 시키는 것은 많이 힘들다. 만약 그렇게 하려면 아이들과 함께 24시간 생활해야만 한다. 그런데, 바크는 상회 일을 병행해야 하는 사람이다. 따라서, 교육하고 감독하는 사람없이 가혹한 훈련이 계속 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네번째는 아카데미가 전혀 구실을 못하는 부분은 솔직히 설정상의 오버로 보여 진다. 설정상 영지를 가진 귀족의 자제들은 모두 아카데미에 들어가야 하는 것으로 나온다. 14세에 들어가서 19세까지 교육은 모두 아카데미에서 이루어진다. 그런데, 이런 아카데미에서 올바른 교육을 하지 않는다면 아카데미에 들어온 귀족 자제들 모두가 5년간은 올바른 교육을 받지 못한다는 의미이다. 자신의 자식들이 누구 보다 더 뛰어난 교육을 받기 원하는 것은 어느쪽이나 마찬가지 일텐데 아카데미를 그런식으로 파행 운영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주인공의 검술 수련과 관련해서 이의를 제기하고자 한다.   책에서 보면 주인공은 해동검도를 수련 한 것으로 나온다. 내용상 1~2년 수련 한 것 같지는 않다. 그렇다면 배운 깊이가 그렇게 낮다고 볼 수는 없다. 그런데, 주인공의 검술 수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고 있고 그에 따라 수련한 것 치고는 너무 주인공의 검술이 엉성하게 묘사되게 또한 검술의 깊이도 깊지 않은 느낌이 든다. 적어도 제대로된 검술 교육을 받지 않은 자들 보다 강해야 한다고 본다.

이상으로 내가 보았을 때 몇가지 아쉬운 점들을 적어 보았다. 하이아데스는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상당히 재미있는 소설이다. 영지 발전물로서 영지를 발전시키면서 그에 따라 자신의 세력을 만들어 가는 모습이 상당히 자연스럽고 흥미롭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던 몇 가지 문제점들에 좀더 신경써서 글을 썼다면 좀더 좋은 작품이 되었을 것 같다.


Comment ' 4

  • 작성자
    Lv.52 미르한
    작성일
    06.06.20 20:26
    No. 1

    헐 수확랴에 따른 인구 유지에 대한 것이 잘못 계산 되었군요. 대충 계산 하다보니... -_-. 약 다시 계산 해 보니 책에 나온 수확양으로 1년 동안 생활 할 수 있는 인구는 약 4667 명 정도 밖에 안되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chungeoram
    작성일
    06.06.20 22:17
    No. 2

    반대가,
    0이군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70 흑마인형
    작성일
    06.06.21 21:55
    No. 3

    저도 방금 봤는데 ..
    다람쥐가 누구인지 정말 알기 쉽더군요..
    정말 ~~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영지 개발물은 이제 ㅡ;;
    지크도 보다 말았고 ㅜㅜ
    영기 개박물을 좀더 다르게 색다른 해결책은 없는걸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6 하늘의땅
    작성일
    06.06.23 09:41
    No. 4

    음.. 전 일단 보지는 않아서 판단은 잠시 보류 중..
    다만, 밀 수확량 계산하는 건 어지간한 사람 아닌 다음에야 그냥 대충 적을꺼다..란 생각이 드는군요.
    상식적으로 명색이 전문작가라면 자료라도 찾아보고(예전 뫼시절부터 화폐랑 도량문제 가지고 후기나 범례를 쓰시던 전업작가분들 기억납니다. 뭘 그런 걸로 고민하나 싶었는데 그런게 프로의식이겠지요.) 여기저기 물어라도 보겠지만 뭐.. 요즘 글쓰는 사람들 중에 제대로 된 작가의식 가진 사람이 얼마나 된다고..
    그런건 애초에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설정 상에 짜잘한(그러나 작가의식은 좀 부족해 보이기도 하는..) 오류나 실수들은 누구 말마따나 "작가의 고유 권한"(음.. 멍청한 생각이라고 뿐이는.. ㅡ.ㅡ;;)이려니..하고 넘기는 게 그나마 속 편하게 글 읽는 게 아닐까 합니다.
    그나마 적당히 재미가 있으면 그냥 넘어가는 게 어떨까 싶다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37 무협 태극검해와만검조종 +8 Lv.37 남기린 06.06.24 3,296 20 / 9
36 무협 군림천하에 대한 아쉬움 +22 Lv.1 꿈꾸며살자 06.06.24 4,224 23 / 25
35 기타장르 일시적 비평 허용에 대한 개인적 고찰 +5 Lv.18 검마 06.06.24 2,366 5 / 21
34 기타장르 비평에대해서 +11 북극대성 06.06.23 2,455 14 / 30
33 판타지 대륙의 여제 +33 악즉참 06.06.22 5,779 27 / 10
32 기타장르 이야기를 기준으로 한 장르 비평 +13 Lv.1 신독 06.06.21 2,950 20 / 18
31 기타장르 데스노블을 읽고 호러문학으로서의 비평 +7 파란별부리 06.06.21 2,691 30 / 5
30 무협 녹정기 - 위소보, 그는 악당인가 영웅인가? +21 추성(追醒) 06.06.21 3,891 23 / 2
29 기타장르 찬/반 투표 누적시 하이, 로우란 이동기준은 +3 Personacon 文pia돌쇠 06.06.21 2,735 3 / 0
28 기타장르 비평부탁드립니다. Lv.1 하늘천지* 06.06.21 2,295 1 / 1
27 기타장르 비평에서의 문제/비난과의 조율.... +17 Personacon 금강 06.06.20 3,393 40 / 46
26 무협 박빙 그 치열함 +26 Lv.1 동토 06.06.20 3,051 15 / 30
» 판타지 하이아데스의 몇 가지 문제점. +4 Lv.52 미르한 06.06.20 2,939 22 / 4
24 무협 비뢰도 왜 ? +19 Lv.26 심혼 06.06.20 3,118 11 / 39
23 판타지 군주님의 "반트"를 보며 느낀 초보소설의 오류 +4 Lv.3 스트리나 06.06.20 4,036 33 / 4
22 기타장르 비평 요청 카테고리를 보고서 이렇게 글 남깁니다. +14 에밀리앙 06.06.20 2,793 3 / 22
21 기타장르 -----------(구분선)------------- Personacon 文pia돌쇠 06.06.20 2,576 1 / 0
20 무협 薄氷: [명사] 1. 살얼음 2.근소한 차이 3.말도 안... +46 Lv.24 태규太叫 06.06.19 3,286 30 / 14
19 무협 대한민국! 신 무협여행소설 지존을 가리자! +18 雪雲 06.06.19 4,166 21 / 14
18 무협 요즘 정구작가님왜그러시는지..... +38 Lv.1 로구락 06.06.19 4,898 17 / 25
17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동선님의 "점창사일" - 작가연재란 +4 Lv.1 비평단 05.04.09 3,581 5 / 0
16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정연란, 월하감자님의 "화산신마" +14 Lv.1 비평단 05.01.21 4,022 4 / 0
15 무협 [추영객] 반항아의 복수행로가 시작된다. +3 Lv.1 비평단 04.12.21 2,920 3 / 0
14 무협 [비평단이 보는 고무판 글] 황기록님의 "비조리" -... +8 Lv.1 비평단 04.10.17 3,765 3 / 0
13 무협 [비평단] 점창사일 남자를 위한 단무지의 질주! +4 Lv.1 비평단 04.09.09 3,269 2 / 1
12 무협 [비평모임] 도조님, "도조이야기" (정규2, 연재회... +7 Lv.1 비평단 04.08.12 2,937 3 / 0
11 무협 [비평모임] 추몽인 - 설백령 +2 Lv.1 비평단 04.06.24 2,712 3 / 0
10 무협 [비평모임] 천년마왕은 불친절하다!! +4 Personacon 유리 04.06.22 3,117 3 / 2
9 무협 [비평모임] 동선님의 "화룡질주' (정규연재1) +11 Lv.1 비평단 04.05.27 3,390 2 / 2
8 무협 [비평모임] 칠기님, "검노와 마녀" (정규2) +6 Lv.1 비평단 04.04.22 2,993 2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