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44 물빵
작성
06.06.25 03:12
조회
3,055

디씨에 썼다가 복사해서 옮겨온건데

말투가 짜증나더라도 이해해주세요;;

최근들어 무협지가 식상해진것은

너무 허무맹랑하기 때문이다.

주인공의 외모나 머리가 비상한 것은 둘째치고

무공 자체가 너무 현실성이 없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어떤 소설만 봐도 초식명만 외치면서 싸워대는것을

우리는 흔하게 접해 볼수 있다.

예를 들어

----------------------------------

"이얍~! "

천무신공 오의(天武神功 奧義)

아수라혈천무(阿修羅血天武)

펑 퍼엉~~ 챙챙~!  

"으으악??"

-----------------------------------

위의 예문 처럼 주인공이 무공을 쓰는 동작이나 행위에 대한

묘사는 없고 쓸모없는 효과음만 과장시킨다는 것에서

독자는 이 무공에 대한 어떠한 상상이라도 떠올릴수 있는가?

이런 글을 쓰는 작가는 재미있는 소설을 쓰는것을 아예 포기한것인가?

만약 이것만 보고 상상을한다면 나는 당신을 병x이라 말하겠다.

무공에 대한 묘사가 전혀 없는데 그것을 떠올리다니

그건 자기마음대로 추측하는 망상일뿐 그 이상도 아니다.

본적도 없는것을 단지 효과음과 기술명만으로 떠올린다는것은

병x이 할짓이지 정상인이 할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위처럼 효과음만 무성하고 무공에 대한 묘사가 아예없는경우

아마도 작가가 글을 쓰는데 마음가짐이

글러먹었다고 나는 확신하겠다.

이것은 단지 신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넘어갈수는 없다.

무공의 동작을 묘사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것은 본인도 잘 알고있다.

하지만 그건 일반인이 할 말이지 적어도 작가가 할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작가가 적어도 글을 쓰기위한 최소한의 사전노력을 안했다는 것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소설은 단축키 눌러서 스킬 쓰는 노가다 게임이 아니다.

다음으로 주인공이 익히는 무공에 있다.

천상천하유아독존공,  천무신공

이 얼마나 허무맹랑하고 유치찬란한 무공명이란 말인가?

아니 무공명은 그렇다 치고 수련방법이나

무공을 펼치는 동작에 현실성이 있느냐하는 것이다.

기실 무협지에서 현실성을 찾는다는게 사실 말이 안되긴 하지만

적어도 어느정도 현실성이 가미되어야

무협지 읽는 맛이 난다고 할수 있지 않을까?

예를 들어 철사장이란 무공은 실제로도 존재하여

실제 수련할시 달군 모래나 녹두에 손을 찔러 넣어 단련한다.

이처럼 무공에 어떠한 신비감을 가진 독자에게

그 수련방법이 척하고 나타나준다면 어떤 기분이겠는가?

좀 과장된 표현이지만 무림인이 절세무공비급을 얻는 기분일 것 이다.

실제로 본인도 그런 기분을 느껴본적이 있다. (매우 오래전 처음 무협지 접할적에..)


Comment ' 13

  • 작성자
    Lv.44 물빵
    작성일
    06.06.25 03:23
    No. 1

    무공 동작 묘사가 어렵긴 합니다만 아예 안하는 것보다는 낫다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물빵
    작성일
    06.06.25 03:25
    No. 2

    그리고 이거 아직 다쓴거 아니에요
    반응 보고 나중에 더 쓰겠습니다
    지금은 너무 졸려서-_;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바람쟁이
    작성일
    06.06.25 03:28
    No. 3

    공감합니다. 정말 제 마음이 그대로 표현된 것 같군요
    요즘 성의도 없고, 작가로서의 기본 소양조차 안된 사람들이 흥미위주의 글들로 책을 내는 것이나, 실수로 그런 책들을 읽게 되는 제 자신에게 정말 살심이 절로 돋아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돌아온스푼
    작성일
    06.06.25 07:22
    No. 4

    요즘 쏟아져 나오는 양산형 무협은 70~80년대 쏟아져 나오는 와XX표 양산형 무협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지는 군요..

    몇년전까지만 해도 이렇게 까지 되진 않았는데..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EHRGEIZ
    작성일
    06.06.25 08:34
    No. 5

    돌아온스푼님 - 그래도 그때의 공장무협이 지금의 그것보다 오탈자및 문법오류는 적었다고 알고있습니다. orz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캐벌리
    작성일
    06.06.25 09:12
    No. 6

    대만의 고룡과 홍콩의 김용을 대비해서 보자면, 처음 무협을 접하는 사람들에 있어서는 고룡 작품이 훨씬 재미있습니다. 초기에 쓴 정통무협을 제외하고 중반 이후부터 죽기전까지 쓴 무협들은 킬링 타임용으론 최고입니다. 무공 내용에 대해선 전혀 언급이 없지요. 다정검객무정검(아마 탈명비도란 제목을 들어보신적이 있을 겁니다.)에서의 초류빈! 비도를 한번 펼치면 최소 중상이지요. 휙! 윽! 이정도지요.
    그런데 김용의 작품을 보면 역사적 고증을 배경으로 하는 것은 물론(소오강호에선 기존의 틀을 깨고 전형적인 무협을 그리긴 했지만요), 무공의 근원과 체득방법에 대해 자세히 언급을 하고 있습니다. 재미있지요.

    그럼 위 두가지 부류를 놓고 김용의 소설이 정답이고 김용 같은 류의 소설만 있었으면 좋겠다? 그건 아닙니다.
    매일 밥만 먹고 살수 없듯이 국수도 먹어야하고, 가끔 빵도 먹어야하지요.
    문제는 구무협 스타일에서 탈피해 신무협이 등장하면서 또 판에 박힌 내용으로 글 흐름이 전개된다는 겁니다.
    전 가끔 와룡생류의 무협의 원리원칙을 적용시킨 작품도 그립습니다. 고룡류의 시나리오 대본 같은 작품도, 김용류의 대하 무협작품도 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북극대성
    작성일
    06.06.25 11:20
    No. 7

    변화와 통일 이라는 원리에 입각해서 이해하면 캐벌리님의 말씀이 좀 더 이해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통일]된 흐름이 고여있으면 [변화]를 갈망하게되죠.변화가 이루어지면 이것은다시 통일된 흐름으로 굳어지는것같습니다. 변화와 통일이 반복적으로 순환되는것이라 생각합니다.마치 듣기좋은 음악의 리듬처럼 이러한 변화와 통일이 우리들 마음속에는 늘 존재하는것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34 키블레이드
    작성일
    06.06.25 11:40
    No. 8

    음.. 정말 대 찬성.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캐벌리
    작성일
    06.06.25 11:53
    No. 9

    북극대성님이 압축해서 잘 요약해 주셨네요.
    아마 우리가 구무협이라 일컫는 정통무협, 좋지 않은 표현입니다만 공장판 무협(?), 기정무협, 그리고 요즘 각광받는 신무협이 적절하게 나오고, 유형을 떠나 작품성 있는 작품이 시장을 리드해나면 될 것 같네요.
    우리가 살면서 주식이외에 간식을 먹듯이 무협은 앞으로도 그 간식의 역활을 해야하고, 또 충분히 수행해 나갈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moa
    작성일
    06.06.25 12:21
    No. 10

    저야 뭐 원래부터 제가 좋아하는 몇몇작가님들 소설만 읽기때문에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ЛОТ
    작성일
    06.06.25 17:17
    No. 11

    캐벌리님과 북극대성님의 말씀이 타당하다 봅니다.무협에도 수준이 있습니다.초보및 청소년용,중급용,고급용....피라미드 형식이군요. 당연히 고급용이 상층을 차지하구요.사실 고급용이 많이 출판 되었으면 피라미드 모양이 안돼었을겁니다.IMF라는 시대 상황과 무협은 저질이고 어릴때 잠깐 스쳐 지나가는 인연이라는 인식에 고급 무협이 설 자리를 잃어 버리지 않나 싶군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쿠쿠리
    작성일
    06.06.26 17:03
    No. 12

    돌아온 스푼님, 공장에서 대량 생산하는 물건은 규격에라도 맞게 나옵니다.

    가내수공업으로 규격도 없이 만든 물건은 장인이 만든 걸작보다 열악함은 물론 공장에서 찍어낸 물건보다도 떨어지지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9 광염소나타
    작성일
    06.07.28 05:56
    No. 13

    pcsoket님이 쓴 '세계관 설정의 개연성~~'글과 대동소이한 글이군요.(전 그 글을 먼저 읽었습니다.) 단지 이건 무협에만 한정하여 적은 거군요.
    먼저 읽은 pcsoket님의 글보다 압도적으로 이 글의 반대가 적은걸 보니(사실 먼저 글의 반대도 그 논거가 보이지 않지만),
    제가 몇년전까진 '무협은 글이 아니다'(개인적판단태클사양)라고 생각했던 것이 여기서 드러난다고 생각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17 기타장르 장르 문학이라? +8 Lv.1 상춘 06.08.27 1,690 30 / 1
116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도 나름대로 의미있지 않을까요? +21 Lv.1 아이짜아앙 06.08.26 2,023 7 / 25
115 무협 성상영 비판 +16 고요한아침 06.08.24 5,287 33 / 2
114 기타장르 비평은 아니고 개인적인 소망입니다. +21 Lv.80 공중변소 06.08.24 2,468 5 / 20
113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평가의 문제 +8 Lv.1 칼도 06.08.23 1,820 3 / 0
112 기타장르 한국 판타지 소설의 역사 +13 Lv.1 칼도 06.08.20 5,309 14 / 0
111 기타장르 왜 지금 판타지 문학인가? +2 Lv.1 칼도 06.08.20 1,919 3 / 0
110 기타장르 무협 혹은 판타지의 타켓팅은 누구인가....... +10 Lv.1 투호화랑 06.08.20 2,255 4 / 0
109 판타지 은빛늑대 +2 Lv.56 신기淚 06.08.20 2,933 3 / 2
108 무협 목풍아-허무한 끝내기 +10 Lv.75 바이한 06.08.18 3,112 9 / 0
107 무협 천하무쌍은 개파조사의 표절작??????? +8 Lv.1 sheol 06.08.18 3,377 0 / 0
106 기타장르 역사소설과 무협소설 +4 Lv.1 칼도 06.08.17 1,772 7 / 0
105 기타장르 좋은 비평의 조건 +8 Lv.1 칼도 06.08.16 1,985 2 / 2
104 기타장르 엘루엘이 추천 받아 마땅합니까? +9 만마万摩 06.08.15 2,531 14 / 4
103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에 대한 탁상공론은 그만하자. +13 Lv.11 현이님 06.08.15 1,672 4 / 24
102 기타장르 글을 쓰는 분들... 글을 즐기는 분들... +17 Lv.1 한가득 06.08.15 1,719 7 / 2
101 기타장르 요즘 무협소설에 대한 불만들... +7 Lv.1 視我訝 06.08.15 2,092 7 / 5
100 기타장르 여러분의 질타를 기다리겠습니다! +17 Lv.1 秋雨 06.08.14 2,339 4 / 4
99 기타장르 소설의 질적 수준저하와 피드백에 대하여 +7 사비한 06.08.13 1,805 3 / 3
98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 나쁘게만 볼것인가? +26 Lv.6 스트리나 06.08.10 2,298 8 / 22
97 무협 무협은 문장이다 +7 Lv.2 자의후 06.08.10 2,052 14 / 2
96 기타장르 비평의 세 가지 계기 +4 Lv.1 칼도 06.08.10 1,324 4 / 0
95 기타장르 내가 원하는 것과 당신이 원하는 것의 차이... +17 Lv.62 로얄밀크티 06.08.09 1,732 5 / 22
94 기타장르 장르문학의 위기는 스스로가 자처한 것이다 +9 Lv.4 엔젤친구 06.08.08 2,009 8 / 3
93 기타장르 양산형 판소 그럼 무협은? +11 Lv.45 잿빛날개 06.08.08 2,033 3 / 4
92 기타장르 우리나라 양산형 판소에 대해서. +31 Lv.1 콘라드 06.08.08 2,711 28 / 4
91 기타장르 기본상식부터 결여된 소설에 대해서 +35 Lv.64 암혼 06.08.08 3,008 13 / 7
90 기타장르 양산형 환상문학에 대하여 +9 Lv.45 잿빛날개 06.08.08 1,656 0 / 4
89 기타장르 [SF] 성계의 문장(모르는 사람이 있으실지) +9 Lv.1 idestop 06.08.08 2,395 1 / 0
88 무협 재치있고 생생하고 정확한 표현들.. +14 Lv.1 칼도 06.08.07 1,945 7 /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