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색사괴사

작성자
독행지로
작성
06.07.06 14:25
조회
2,522

작가명 : 북경대인

작품명 : 색사괴사

초반에 부족한 개연성을 보고 접은 글이지만 많은 논란이 생긴점과 작가의 설명글을 보면서 결국 끝까지 봤다.

이 글은 현재 선작 38위에 등극한 글이다.

이 정도면 독자에게 어느정도 재미를 주었다거나 나름대로의 장점이 있다고 생각해 볼 수 있다.

(저처럼 안티 팬들이 '울분을 머금고 지켜보자' 라는 식으로 선작한 경우도 많다고 보지만...)

제가 지금 연재분까지 느낀 장점을 굳이 꼽아보자면 아무 생각할 필요없이 가볍고 편하게 볼 수 있다는 점과 빠른 이야기전개와 자극적인 소재로 본능을 자극하는 재미 정도로 생각된다.

그러나 이 점들을 제외하면 어색한 부분이 많다.

전체적으로 사건과 사건사이에 비약된 부분이 너무커 작가가 자주 개입하여 설명된 부분이 너무 많다.

(현재 연재분까지 반 이상이 설명이다.)

이말은 작가의 설명이 없다면 도저히 남들이 이해할 수 없다는 말과 같은 의미이다.

(상황이나 등장인물들의 성격만으로 납득할 수 있는 사건 전개라면 굳이 작가의 설명은 필요없는 부분이다.)

게다가 솔직히 작가의 설명을 보아도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는 정도이지 수긍하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또한 완급조절이 거의 없다.

강조될 것은 강조되고 사소한것은 가볍게 파도같은 모습 보단 마치 잔잔한 호수처럼 또는 한 사람이 아무 생각없이 개미를 관찰하듯이 표현하고 있다.

관찰하듯한 표현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작가 스스로 '신무협이 주인공의 심리에 대한 깊은 성찰이 부족을 느끼며 좀 더 깊은 성찰을 다루고자 했다' 가 색사괴사라고 밝혔지만 이런 표현과 부족한 심리묘사로 이제까지 연재분으로 봤을 때 거의 실패다.

어쩌면 작가의 의도면에서 보았을 때 1인칭 주인공시점이 가장 어울리지 않을까싶다.

스토리만으로 보자면 딱히 할 말이 없다.

지금 연재분까지는 파격적인 사건을 도입했지만 기존의 공장무협의 전개에서 크게 벗어나지도 못했다.

그저 만화방에 있는 아주 얇은 두께의 공장무협만화가 떠오른다.

앞에 언급했듯이 아무생각할 필요도 없고 편하게 보면 된다. 적어도 지루하지는 않다.

휴~ 작가에게 한마디만 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연재분이 완결에 가까웠다면 솔직히 비난하고 싶습니다.

색사괴사의 장점이 아무 생각없이 편하게 볼 수 있다는 점과 빠른 전개와 인간의 억압된 감정(성이든 폭력이든)들을 자극하는 정도의 재미만 준다면 야설과 무슨 차이가 있을까요?

이 글이 완결되었을 때 3류 저질인 야설과 다를바가 없다는 평은 받지 않길 바랍니다.  


Comment ' 5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43 기타장르 개척자강호에 대한 비판 +9 만마万摩 06.09.24 2,320 5 / 3
142 판타지 나카브 - 진지하고 재미있는 판타지 +4 Lv.1 도미사랑 06.09.23 2,502 13 / 0
141 기타장르 재미에 대해서 +5 Lv.1 朴刀 06.09.23 1,563 5 / 0
140 기타장르 개,돼지들의 헛소리...... +22 Lv.37 삼절서생 06.09.23 2,268 11 / 27
139 기타장르 문학성과 재미성 가지고 헛소리는 그만. +34 Lv.1 문화 06.09.22 3,163 47 / 21
138 기타장르 사라지는 대여점들... +13 그리워라 06.09.22 2,950 11 / 3
137 판타지 이 작품을 아십니까? +5 Lv.1 문화 06.09.21 2,829 21 / 7
136 기타장르 게임소설 속의 시스템 +15 Lv.17 적자유유 06.09.21 2,192 7 / 0
135 기타장르 게임 소설 드래곤 로드 게임하다 비평 +9 Lv.99 [황소] 06.09.20 3,101 11 / 0
134 무협 북천무제를 겉만 훑고 +8 소혼객 06.09.18 2,529 9 / 0
133 판타지 마린 +12 幻首 06.09.17 3,040 4 / 0
132 기타장르 대중예술과 순수예술의 구분 +6 Lv.1 칼도 06.09.17 4,204 2 / 0
131 기타장르 요즘 나오는 양판소소설. 장르시장을 망하게 한다? +10 Personacon 06.09.16 3,802 9 / 4
130 기타장르 과연 작가가 온전한 직업이 될수 있을까 +7 Lv.1 Louise 06.09.14 2,256 9 / 6
129 기타장르 무협,환타지...왜 매니아여야만 하는가 +3 Lv.1 창천일로 06.09.13 1,775 5 / 2
128 기타장르 장르문학이 문학이 될 수 없는 이유. +6 폭렬 06.09.13 1,608 13 / 31
127 기타장르 각종 먼치킨장르소설에 대해. +3 餓狼 06.09.12 2,182 3 / 3
126 기타장르 근래 장르문학계, 특히 무협쪽의 경향에 대해서 +8 Lv.5 해동협 06.09.11 1,981 9 / 1
125 판타지 레기온인가 하는 글을 보고 +12 가이드 06.09.09 2,225 10 / 21
124 기타장르 비평일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제 생각입니다. +7 Lv.55 녹슨칼 06.09.08 2,008 10 / 1
123 기타장르 게임 소설 삽질 마스터 비평 +20 Lv.99 [황소] 06.09.06 3,572 16 / 1
122 기타장르 조회수따지는분들께.. +12 광풍무9권 06.09.05 2,930 23 / 7
121 무협 잠룡전설 ㅋ +12 소울언더 06.09.04 3,449 20 / 6
120 판타지 악시4권을 보면서 +6 Lv.86 산그늘 06.08.29 2,669 4 / 2
119 무협 설봉... 짧은 아쉬움... +26 Lv.1 Cyrano 06.08.28 3,884 18 / 11
118 기타장르 21세기 늑대소년의 4권에서... +4 Lv.57 신기淚 06.08.28 2,647 6 / 0
117 기타장르 장르 문학이라? +8 Lv.1 상춘 06.08.27 1,690 30 / 1
116 기타장르 양산형 소설도 나름대로 의미있지 않을까요? +21 Lv.1 아이짜아앙 06.08.26 2,023 7 / 25
115 무협 성상영 비판 +16 고요한아침 06.08.24 5,287 33 / 2
114 기타장르 비평은 아니고 개인적인 소망입니다. +21 Lv.81 공중변소 06.08.24 2,468 5 / 2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