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유리
작성
04.06.22 11:23
조회
3,076

천년마왕은 불친절하다!

맞다.(연재란 Go!환타지  천년마왕/Mrkwang)

글은 읽는 첫 순간, 그리고 앞부분 50페이지가 지속적인 읽기를 크게 좌우한다고 한다.

천년마왕은 첫 순간 글을 보는 내 눈을 확! 끌어당겼다.

물론 그래서 지금도 보고 있고, 기다리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내 스스로가 보기엔 더 없이 즐겁다.

익숙지 않은 단어와 통신어, 거기에 므흣한 상징어에 상상력을 맘껏 자극하는

케릭의 재기 발랄한 이름들..^^

한편의 색다르고 참신한 맛을 느끼기엔 모자람이 없다.

그런데, 읽다보면 뭔가 알 수 없는 뻑뻑함을 느끼게 된다.

뭐랄가...윤활유가 덜쳐진 톱니가 돌아가는 느낌이랄까..

아니면 운동장을 뛰는데 허리에 끈으로 타이어를 묶어 질질끌게된 느낌이랄까..

뭔가 좀 뻑뻑하고, 숨차오르고, 어색함을 느끼게 된다.

그래서 한참을 고민했다.

그리고 느낀건 제목과 같은 불친절이라 생각이 들었다.

천년마왕은 짧은 호흡의 장면속에서 비쥬얼을 의식적으로 강하게 만들었다는 생각이든다.

주저리 주저리 상황을 묘사하고, 주변 모습을 보여주는 방법으로 강화하는것이 아닌,

짧게 상징적 단어를 던지고, 독자 스스로 그림을 그리게 유도한다.

그리고 각각의 장면들은 무척이나 짧다.

여기서 내가 생각하는 불친절함이 나온다.

가속도가 붙고, 재미가 붙은 상태의 글 읽기는 무척 즐겁다.

연재가 극악임을 한탄할 경우가 된다.

하지만 충분한 워밍업과 상상의 준비를 하지 않고 대하게 되는 천년마왕은

무척이나 콧대가 높은듯 보일 수 있다.

감각적 단어와 현대의 상징적 언어, 그리고 적정한 이미지.

짧은 플롯으로 영화 예고편을 보여주는 듯, 영상물을 보여주는 듯 한 천년마왕은

다른 한편으로 소리가 배제되어 진 상태로 보이는 스튜디오 유리창 너머의 연기를

보는듯한 느낌도 준다.

마치 방음실 속에서의 연극을 보는 느낌이 드는것은.......

천년마왕은 이천년이나 살았으면서도, 불친절하다.

하지만 읽을 재미는 충분하다.

읽으면서 즐거이, 새로운 현대와 가까운 미래의 첨단기술과 메카니즘을 상상하고

가벼운 언어와 상징적, 통신적 단어를 즐거이 내것으로 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상당한 위트와 야릇하게 입매를 비틀고 세상을 대하는 케릭들의 시선도 느끼게 될것이다.

상상력이 풍부한 독자들의 일독을 권한다.

하지만...작가님도 천년마왕을 좀 패서....

그냥 북어로만 두지말고.... 해장국에 바로 쓸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래본다.

Attached Image

위의 그림은 고무림의 켐페인에 하나인 댓글달기 켐페인의 일환으로 붙였습니다^^

연재를 읽으신후 댓글 많이 달아주시길.....

당신의 댓글 하나가 연재의 질을 확 바꿉니다!

* 무판돌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06-20 02:13)


Comment ' 4

  • 작성자
    돈오공
    작성일
    04.06.22 12:08
    No. 1

    리플 강조 그림이 제가 쓴 것보다는 못하다는... 헤헤
    그래도 리플 단다. (아! 안읽어 봤는 데...^^*)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58 mrkwang
    작성일
    04.06.22 15:20
    No. 2

    이토록 불친절한 남자라서 여자가 없습니다. (퍽)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유리
    작성일
    04.06.22 21:32
    No. 3

    광님!
    불친절 하지만 작가의 그런 모습은 매력이 있답니다^^


    근데 왜 아가씨가 없을까...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0 흑색숫소
    작성일
    04.06.22 21:46
    No. 4

    기왕이면 단추하나 더 풀르시지 ㅡ.ㅡ;;;

    그럼 리플 두개 다는데 ;;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9 무협 대한민국! 신 무협여행소설 지존을 가리자! +18 雪雲 06.06.19 4,126 21 / 14
18 무협 요즘 정구작가님왜그러시는지..... +38 Lv.1 로구락 06.06.19 4,864 17 / 25
17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동선님의 "점창사일" - 작가연재란 +4 Lv.1 비평단 05.04.09 3,530 5 / 0
16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정연란, 월하감자님의 "화산신마" +14 Lv.1 비평단 05.01.21 3,993 4 / 0
15 무협 [추영객] 반항아의 복수행로가 시작된다. +3 Lv.1 비평단 04.12.21 2,855 3 / 0
14 무협 [비평단이 보는 고무판 글] 황기록님의 "비조리" -... +8 Lv.1 비평단 04.10.17 3,717 3 / 0
13 무협 [비평단] 점창사일 남자를 위한 단무지의 질주! +4 Lv.1 비평단 04.09.09 3,221 2 / 1
12 무협 [비평모임] 도조님, "도조이야기" (정규2, 연재회... +7 Lv.1 비평단 04.08.12 2,890 3 / 0
11 무협 [비평모임] 추몽인 - 설백령 +2 Lv.1 비평단 04.06.24 2,677 3 / 0
» 무협 [비평모임] 천년마왕은 불친절하다!! +4 Personacon 유리 04.06.22 3,077 3 / 2
9 무협 [비평모임] 동선님의 "화룡질주' (정규연재1) +11 Lv.1 비평단 04.05.27 3,341 2 / 2
8 무협 [비평모임] 칠기님, "검노와 마녀" (정규2) +6 Lv.1 비평단 04.04.22 2,936 2 / 0
7 무협 [비평모임] 여혼 님의 '단천혈룡' (정규 2) +10 Lv.1 비평단 04.04.01 4,070 4 / 1
6 무협 [비평모임] 담천우 님의 '일섬관천'(정규2) +3 Lv.1 비평단 04.03.17 3,109 0 / 0
5 무협 [비평모임] 일성님 "慙&斬" (정규연재1) +6 Lv.1 비평단 04.03.16 3,215 0 / 0
4 무협 [비평모임] 홍안혈괴님, "학원전기" (Go!퓨전) +8 Lv.1 비평단 04.03.16 3,166 2 / 0
3 무협 [비평모임] 소소님의 상선약수 +8 Personacon 유리 04.02.14 3,049 3 / 0
2 무협 [비평모임] 노기혁님의 철권을 읽고 +2 Personacon 유리 03.09.17 2,464 0 / 0
1 무협 [비평모임]기신님의 '중개인'(정규연재)을 읽고.... +6 Lv.1 호접 03.07.26 2,871 0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