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1 비평단
작성
05.01.21 13:39
조회
4,021

작가명 : 월하감자

작품명 : 화산신마

출판사 : 미출간 (정규연재란 연재작)

  

  - 먼저 신청하신 지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나 비평글을  쓰게 된 점을 사

과드립니다. (_ _)

  

  1.

  

  비평단에서는 고무판의 권장  조판양식으로 파일을  작성해 보내주시길

권하고 있습니다. 출판을 목적으로 글을 쓰시는 분들께는 되도록 조판양식

으로 글을 쓰시도록 고무판에서 권하고 있기도 하지요.

  그 목적은 글을 쓰며 출판감각을 익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고무판의 조판양식으로 글을 작성한 후, '두쪽보기'를 이용해  글을 보게

되면 마치 책을 펼쳐보는 것처럼 모니터상에서 보게 되지요. 문단의  배치

와 대사의 분량, 장과 꼭지의 조정 등 많은 감각을 습득하실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월하감자님의 '화산신마' 원고는 웹상에 올린 그대로 비평단에

보내졌더군요. 조판양식으로 고쳐 보니 한 문단의 길이가 무척이나 긴  글

이 되어 있습니다.

  서장의 경우 한 문단이 한 쪽을 차지하게 되더군요. 이 글의 문단개행은

책으로도 이 형태로 보게 된다는 것이지요. 물론 출판사에서 편집과  교정

을 거치겠지만 작가 자신이 먼저 출판되는 양식으로 글을 쓰는 것이 중요

합니다. 문단 간의 개행이 독자에게 주는 효과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큰 것은 책에서  느끼게 되는  무게감-압박감이라고도 하겠군요.-이라 할

수 있습니다.

  너무 촘촘히 쓰인 글은 독자가 받아들이는  무게가 무거울 수밖에 없지

요. 숨 한 번 몰아쉬고 자세를 고친 다음에야 읽어보자는 마음이 들 수 있

습니다. 장르 글의 특성을 '독자의 몰입을 최대한 끌어내는 것'이라 한다면

문단의 배치가 너무 조밀하다는 것은 하나의 약점이라 볼 수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강한 몰입을 이끌어내는 글이 아닌 이상, 너무 조밀한  문단배치

는 여러 글들을 한꺼번에  읽는 장르독자의 눈을 떠나게  하는 요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 문제는 어디까지나 작가가 판단할 문제지만요.

  

  2.

  

  '화산신마'를 보며 요즘 3세대무협의 한 특징을 떠올리게 되더군요.

  우리 무협팬들은 보통 구무협, 신무협으로 세대간 다른 구분을 하고  있

습니다.

  그 신구무협을 가르는 기준도 독자들의 세대에 따라 다시 한 번 갈리지

요. 원래 신무협이라 일컬어졌던  90년대의 부활무협-80년대 말에 무협시

장이 한 번  붕괴되었으니까요-까지도 요즘의 젊은  독자들은 구무협이라

칭하곤 합니다.

  이 용어의 혼돈을  피하기 위해 고무판에서는  대개 1세대(80년대 처음

시작된 국내창작무협), 2세대('태극문', '대도오'를 필두로 한 90년대무협), 3

세대('묵향', '비뢰도'를 기점으로 다시  시작된 통신, 인터넷연재기반의 무

협)무협으로 나눕니다.

  3세대 무협의 특징을 하나로 특화시키기는  참으로 난감한 일이지만 그

공통점을 뽑으라면 '기발한 출발'이라고 하고 싶습니다.

  발칙한 상상력을 기반으로 독자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은  후 엄청난

분량으로 이어지는 연재시스템의 무협이지요. 2세대무협이 완결된 후에 출

판을 했다면 3세대 무협은 모두 연재상태로 책이 나옵니다.  1,2권이 먼저,

3권이 그 후, 그 다음 4권… 이런 식이지요.

  이 시스템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초반에 아주 강한 기대감과 몰입도를

주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3세대 무협 중 발군의 성적을 거둔  글들은

대개 첫 부분이 대단히 신선한 설정을 기반으로 출발하지요.

  물론, 이러한 시작은 1세대 무협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세대간  공통된

분모입니다. 장르 소설이 갖춰야 할 여러 요소 중 한 부분이라 할 수 있으

니까요. 다만, 그것이 더  강화되고 가파르게 그것이  강요되고 있는 것이

현재 장르소설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뭔가 다르고, 뭔가 특이하고,  뭔가

신선하고 기발한 출발이 아니면  독자의 눈을 붙잡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지요. 동시에 출판되는 장르소설의 종수는 정말 장난이 아니니까요.

  '화산신마'는 이러한 3세대 무협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글입니다.  처음

시작 부분에 '힘을 준' 글이지요. 이제 보다 구체적으로 이 글에 대해 논하

겠습니다.

  

  3.

  

  '화산신마'는 여러 판타지적 상상력의 요소 중 몸이 뒤바뀌는 '체인징'의

컨셉을 사용한 글입니다.

  220년 전 강호를 뒤흔들었던 마도고수였던  마랑신군 적랑과 글의 현재

시점에 화산파의 최고 둔재인 천무영의 몸이 뒤바뀌며 스타트를 합니다.

  이 시점이 글의 초중반에 배치되어있습니다. 한 칸씩 대사와 지문  사이

를 띄웠기 때문에 정확한 조판쪽수는 되지 않습니다만 보내주신 파일로는

60쪽에 체인징이 일어나지요.

  체인징이라는 컨셉은 사실 그리 신선한 컨셉이라 보기는 힘들 것입니다.

여러 판타지나 영화, 만화에서 꽤 많이 사용된 컨셉이지요.

  하지만 서장에서 마랑신군 적랑이 어떤 음모를 거쳐 무당산의 도화원에

220년 간 갇히게 되는지, 1장에서 천무영이 화산제일둔재로서 어떤 박해를

받는 지가 아주 잘 그려져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2장의 말미에  이루어

지는 정신의 뒤바뀜 - 체인징 - 이 묘한 기대감을 줍니다.

  거의 육탈의 경지까지  근접한 초고수이며 300살이나  먹은 마랑신군과

열 아홉이 되도록 오대제자에 머무르고 있는  초둔재 천무영의 몸이 뒤바

뀐 것이니까요.

  바뀐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운명을 그릴 것인가가  이 글의 키포인트가

되는 것이고 두 인물의 변화와 성장을  어떻게 조화롭게 그려내는가가 아

주 중요한 열쇠가 된 것이지요.

  

  4.

  

  몸이 뒤바뀐 적랑과 천무영의 이야기가 4장부터 8장까지 펼쳐집니다.

  천무영의 왕따운명을 적랑이 과연 어떻게 바꾸어줄 것인가.

  갑자기 초절대고수인 적랑의 몸을 차지한 천무영은 어떻게 살 것인가.

  이 두 명의 미래는 독자에게 여러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아쉬운 건 작가의 시각이 거의 적랑에게 고정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2권

에서부터는 어찌 쓰였는지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만 적랑의 몸으로 들어간

천무영은 성격적 결함 때문에 어정쩡한 모습만을 1권에서 보여줍니다.

  체인징 컨셉의 특성상 몸이 바뀐 두 사람을 고루 보여주지 못하면 하나

의 가능성을 스스로 포기하는 셈이 되지요. 월하감자님이 어떤 선택을  하

셨는지 궁금하군요.

  1권의 나머지 분량을 보며 제가 느낀 아쉬움이 몇몇 있습니다.

  적랑은 300살이 넘게 산 인물입니다. 무공으로서도 거의 육탈의  경지에

근접했던 인물이지요. 성격도 마도인물답게 통쾌,  화끈하며 거칠 것 없는

매력을 가진 인물입니다.

  이 인물이 화산파에서 따당하던  천무영의 몸에 들어간 이상,  천무영을

괴롭히고 무시하던 인물들에게 화끈한 모습을  보여주기를 독자들은 고대

합니다.

  그런데 1권에서는 이것을 좀 아끼셨더군요.

  이후 전개의 틀이 될 강호의 움직임과  화산파의 변화를 슬쩍슬쩍 내비

치신 건 좋았지만 적랑이 완전한 천무영이 되기 위해 스스로를 자꾸 억누

르는 건 아쉬워보이더군요.

  장르독자들은 이런 상황에서 화끈한 반전을 고대합니다.

  천무영을 괴롭히던 이세충을 처음 만날 때부터 기를 죽여버리길 원하지

요. 하지만 개연성에 주의를 기울이시느라 한 포인트씩 늦는 감이  있습니

다.

  무당산에서 실종된 천무영을 찾아나선 이세충 등과 적랑과 천무영이 처

음 조우할 때, 독자는 잔뜩 기대를 하게 됩니다. 적랑이 정말 통쾌하게 복

수해줬으면 하고요. 화산파에서 오해를  받게 되어 어찌어찌 갈등을  겪다

그것이 해결된다 하더라도 참 멋진 출발이 되었을텐데 월하감자님은 잡아

놓으신 스토리를 위해 이런 부분에서 조금씩 개연성에 맞추느라 통쾌함을

희석시키셨습니다.

  조금 아쉬운 부분이랍니다.

  기대감을 갖게 하는 묘한  냄새는 계속 솔솔 나지만  터뜨려줘야 할 때

한 번 참는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1권을 다본 이후 어서 2권이 보고 싶다는 기대감이 들게 하는군

요. 장르 글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을 갖춘 글이라 생각되어 기분이 흔쾌합

니다.

  그리고, 몇 가지 딴지사항.

  받침의 사용에서 되풀이되는 오류가 있습니다. 'ㅈ'과 'ㅊ'받침을 혼동하

시는 경우가 자주 보이고 '해치다'와 '헤치다'를  혼동하실 때가 가끔 있습

니다. 물론 이런 맞춤법 오류는 출판교정시 극복될 수 있지만 되도록 작가

자신이 오타를 줄이는 것이 좋다 생각합니다.

  지명이나 문파, 무공의 설명이 구태를 벗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네이버 등의 검색으로 뜨는 백과사전류 설명을  그대로 따온 부분이 자

주 눈에 띱니다. 조금만 신경을 쓰신다면 좀 더 생동감있는 설정을 빚어내

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2권부터는 1권에서 보인 망설임이 조금 줄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아울러 적랑의 보조로 천무영이 등장하는 것 보다는 두 인물을 고루 살

린 구성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물론 이미 많은 분량이 쓰인  글

이고 제가 아직 그것을 보지 못한 상태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아직 보지 못하신 분들께는 일독을 권합니다. ^ ^

  - 비평단원 K

* 무판돌쇠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06-20 02:14)


Comment ' 14

  • 작성자
    Lv.50 大韓國人
    작성일
    05.01.21 14:04
    No. 1

    호오. 의뢰비평이란 것도 있었네요. 처음 봤다는 ㅜ.ㅠ
    찾아보니 비평단에서 올라온 글이 너댓개 되네요.
    수고하십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수]설화
    작성일
    05.01.21 14:18
    No. 2

    멋지네요. 비평단이라는 말이 어울릴정도로 조목조목 비평을...!!
    뭐가 비평인지 비난인지도 모르고 마구 올려대는 사람들이 보고
    비평이란!!! 이런거란걸 알았으면...
    음...비평단원 K........왠지 괴도나 그런것 같은 느낌이..쿨럭..^^;;;;
    잘보고 갑니다. 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o마영o
    작성일
    05.01.21 15:02
    No. 3

    으음,,, 개인적으로 이 비평글을 쓰신 분이 현재 연재분량까지 보신 후에
    비평을 하셨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그 뒷 내용을 읽어보셨다면
    글쓰신 분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들 몇 가지가 이미 해결되 있는 상황임
    을 아실텐데..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
    (바뀐 천무영의 화끈한 활약이나 원조 천무영의 비중 상승 등.. ^^*)

    여하간,, 잘보고 갑니다. 다른 작품들 비평도 기대해봅니다.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담무(曇無)
    작성일
    05.01.21 15:32
    No. 4

    비평단.. 좋군요. ^^
    다른 비평도 기대해봅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우야
    작성일
    05.01.21 17:13
    No. 5

    역시 비평이란 이런것입니다요!
    나는 언제쯤 이런 비평을 써볼수 있을까.... ㅜ_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VEMTOO123
    작성일
    05.01.21 18:34
    No. 6

    무슨 암조직같아요.. 비평단 K이러니까...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多精
    작성일
    05.01.21 21:54
    No. 7

    [수]설화//왠지 히죽거리는 말투 상당히 불쾌합니다..

    그리고 비평글 올려도 되는건가요?아니면 비평단만 가능한 건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0 무곡성
    작성일
    05.01.21 22:13
    No. 8

    별루 히죽거린거 같지는 않은데...암튼!!

    화산신만 최고죠
    "그렇다면 나는 악마가 되겠다! 무신을 뛰어넘는 신마가 되겠다!!:흐음..
    이젠 본격적으로 시작할듯 -_-+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둔저
    작성일
    05.01.21 22:41
    No. 9

    아직은 비평단만 가능할 걸요, 아마?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6 o마영o
    작성일
    05.01.22 00:03
    No. 10

    多精 이분은 왜 [수]설화 님께 딴지를 거시는 건지 원;;
    요 며칠 감/비란 분위기를 아셨더라면 충분히 공감가는 말들 뿐인데...

    혹 -_-; [수]설화 님의 인기를 질투하시는 분!? (훗 -_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월영신
    작성일
    05.01.22 01:09
    No. 11

    와아앗! 올라왔군요. 음... 역시... 공감이 갑니다.
    터질 때 터트리지 않다라....비평 감사 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2 쌀입니다.
    작성일
    05.01.22 18:07
    No. 12

    오옷.. 전문가의 향기가 와락~~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살찐토끼
    작성일
    06.06.29 21:40
    No. 13

    본문과 상관없이 요즘의 리플에는 마침표가 없는글이 많은 것 같습니다. 서술어가 없다고 해야할까요. 물결이나 ~ 말줄임표 ... 등으로 그냥 그렇게 흐지부지 끝나는 문장이 많아져서 조금 씁쓸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라이락스
    작성일
    09.02.18 15:57
    No. 14

    아하하하하하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34 기타장르 비평에대해서 +11 북극대성 06.06.23 2,455 14 / 30
33 판타지 대륙의 여제 +33 악즉참 06.06.22 5,779 27 / 10
32 기타장르 이야기를 기준으로 한 장르 비평 +13 Lv.1 신독 06.06.21 2,950 20 / 18
31 기타장르 데스노블을 읽고 호러문학으로서의 비평 +7 파란별부리 06.06.21 2,690 30 / 5
30 무협 녹정기 - 위소보, 그는 악당인가 영웅인가? +21 추성(追醒) 06.06.21 3,891 23 / 2
29 기타장르 찬/반 투표 누적시 하이, 로우란 이동기준은 +3 Personacon 文pia돌쇠 06.06.21 2,734 3 / 0
28 기타장르 비평부탁드립니다. Lv.1 하늘천지* 06.06.21 2,294 1 / 1
27 기타장르 비평에서의 문제/비난과의 조율.... +17 Personacon 금강 06.06.20 3,392 40 / 46
26 무협 박빙 그 치열함 +26 Lv.1 동토 06.06.20 3,050 15 / 30
25 판타지 하이아데스의 몇 가지 문제점. +4 Lv.52 미르한 06.06.20 2,939 22 / 4
24 무협 비뢰도 왜 ? +19 Lv.26 심혼 06.06.20 3,117 11 / 39
23 판타지 군주님의 "반트"를 보며 느낀 초보소설의 오류 +4 Lv.3 스트리나 06.06.20 4,035 33 / 4
22 기타장르 비평 요청 카테고리를 보고서 이렇게 글 남깁니다. +14 에밀리앙 06.06.20 2,793 3 / 22
21 기타장르 -----------(구분선)------------- Personacon 文pia돌쇠 06.06.20 2,576 1 / 0
20 무협 薄氷: [명사] 1. 살얼음 2.근소한 차이 3.말도 안... +46 Lv.24 태규太叫 06.06.19 3,285 30 / 14
19 무협 대한민국! 신 무협여행소설 지존을 가리자! +18 雪雲 06.06.19 4,165 21 / 14
18 무협 요즘 정구작가님왜그러시는지..... +38 Lv.1 로구락 06.06.19 4,898 17 / 25
17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동선님의 "점창사일" - 작가연재란 +4 Lv.1 비평단 05.04.09 3,578 5 / 0
» 무협 [비평단 의뢰비평] 정연란, 월하감자님의 "화산신마" +14 Lv.1 비평단 05.01.21 4,022 4 / 0
15 무협 [추영객] 반항아의 복수행로가 시작된다. +3 Lv.1 비평단 04.12.21 2,918 3 / 0
14 무협 [비평단이 보는 고무판 글] 황기록님의 "비조리" -... +8 Lv.1 비평단 04.10.17 3,764 3 / 0
13 무협 [비평단] 점창사일 남자를 위한 단무지의 질주! +4 Lv.1 비평단 04.09.09 3,269 2 / 1
12 무협 [비평모임] 도조님, "도조이야기" (정규2, 연재회... +7 Lv.1 비평단 04.08.12 2,936 3 / 0
11 무협 [비평모임] 추몽인 - 설백령 +2 Lv.1 비평단 04.06.24 2,711 3 / 0
10 무협 [비평모임] 천년마왕은 불친절하다!! +4 Personacon 유리 04.06.22 3,116 3 / 2
9 무협 [비평모임] 동선님의 "화룡질주' (정규연재1) +11 Lv.1 비평단 04.05.27 3,389 2 / 2
8 무협 [비평모임] 칠기님, "검노와 마녀" (정규2) +6 Lv.1 비평단 04.04.22 2,993 2 / 0
7 무협 [비평모임] 여혼 님의 '단천혈룡' (정규 2) +10 Lv.1 비평단 04.04.01 4,105 4 / 1
6 무협 [비평모임] 담천우 님의 '일섬관천'(정규2) +3 Lv.1 비평단 04.03.17 3,120 0 / 0
5 무협 [비평모임] 일성님 "慙&斬" (정규연재1) +6 Lv.1 비평단 04.03.16 3,248 0 /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