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 허니문_거울 속의 이방인
  • 허니문_황궁에 핀 꽃은, 미쳤다
  • 허니문_냉미남의 은밀한 취향
  • 허니문_쪽빛 로맨스


감정의 고조라고 할까...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
15.05.05 23:58
조회
754

한 순간에 빠지지 않고 녹아드는 사랑을 그리고 싶습니다.

먼지 묻듯 천천히 다가오는 감정.


말투, 스킨쉽, 3인칭일 경우에는 개인의 생각으로 표현을 하지만 뭔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뭔가 아련한 부분을 떡밥처럼 던지며 이 사람이 내 마음에 들어왔구나...싶은 걸 표현할 방법이 없을까요?


...하하; 쓰고보니 무슨 말인지 모르겠네요.

하여튼 그렇습니다. 로멘스는 잘못 집어 넣으면 독이 되는지라 주변만 맴돌게 하는데, 마냥 그럴 수도 없고...


고수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Comment ' 12

  • 작성자
    Lv.16 MirrJK
    작성일
    15.05.06 00:03

    말투같은 경우, 제가 쓴 장치는 별명이었어요.초반만 해도,
    "검둥아."
    "검둥이라고 부르지 마. 나는 XX다."
    "검둥아."
    "검둥이 아니라고."
    "검둥아."
    "왜 불러?"
    별명 부르면 싫어했는데 친해지면서 차차 받아들임 ㅋ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일
    15.05.06 00:04

    오...호칭이나 말투의 변화로 나타내는군요.
    괜찮군요! 한 번 써먹어 봐야겠어요.
    감사감사~!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윈드윙
    작성일
    15.05.06 03:18

    항상 배우시는 모습 너무 멋지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취록옥
    작성일
    15.05.06 00:11

    저는 그 사람의 감춰진 진면목을 하나하나 보여주는 방식을 택했습니다.
    이런 모습도 있구나, 하면서 한 번씩 더 돌아보게 되는 거죠.

    라고는 하지만, 제가 제대로 표현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일
    15.05.06 18:05

    감춰진 면이라..다른 사람에게는 안 보여주는 그런?
    호옹~! 참고하겠습니다 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Alfine
    작성일
    15.05.06 06:55

    ^^ 안녕하세요? 마지막한자 작가님...전 그냥 인사드리려구요~~~ㅋㅋㅋ 감정의 고저라면 참으로 쉽게 느끼고 있습니다만....ㅋㅋㅋ 항상 건강챙기세요~~~홧..홧팅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일
    15.05.06 18:05

    제가 목석이라서요 ㅋㅋㅋㅋ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난정(蘭亭)
    작성일
    15.05.06 07:24

    안녕하세요? 마지막 한자? 마지막 한 자? 님...
    로맨스는 잘못 집어넣으면 독이 된다는 말씀이 무슨 뜻인지
    저도 좀 알쏭달쏭합니다요....

    혹 '로맨스'의 정체, 보신 적 있는 지요^0^

    ----에고 그냥 여쭈었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06 08:43

    아마도 마지막한자님이 쓰는 작품이

    '로맨스'가 아니라서 그렇게 말씀하신 걸겁니다.

    남성독자가 주로 보는 작품을 쓰고 계신데
    (저도 보고 있는 중입니다)

    40대 주인공과 20대 여자캐릭터가 엮이는 분위기에 대해
    불만을 표한 독자들이 있어서
    고민하는 것 같아요.

    저는 딱히 거부감은 없는데
    개연성있게만 엮는다면 괜찮다 싶다는 게 제 견해입니다.

    능력만 있으면 40대 남성이
    20대 여성하고 사귀는 것이
    우리나라/다른나라 막론하고
    현실에서도 많이 있다는 사실을 거론하고 싶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일
    15.05.06 18:07

    로멘스가 주류가 아닌 글에서는 자칫 흐름을 방해하는 경우가 있어서 그렇습니다 ^^;
    뭔가 자연스럽고!! 멋지고!! 알싸하고! 그럴듯하게!! 집어넣고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채운영
    작성일
    15.05.06 08:06

    ㅎㅎ저도 미르님이랑 비슷한데요..
    평소 안하던 일을 자기도 모르게 하고 있고,
    이것이 그 사람 때문이었구나... 하는 느낌이 드는 건 어떠실까요.. ㅋ

    예를 들어 설정해 보자면
    주인공은 불량식품 같은거 절대 안 먹는 사람인데,
    그가 좋아하는 사람은 불량식품 매니아(?)쯤 되는 거예요.

    처음엔 뭐 저런걸 먹나 하며 싫어하다가,
    가까워지면서 그 사람한테 떠밀려 억지로 먹어보게 되기도 하구요..
    조금 더 지나면 불량식품만 보면 그 사람이 떠오르다가..
    더 지나면 그 사람이 좋아하는 거니까 사다주기도 하고..
    나중엔 그 사람이 그리워서 스스로 불량식품을 먹어보게 되는..

    대충 이런 흐름은 별로이실까요? ㅋㅋㅋㅋ
    아아.. 드라마를 너무 봤습니다.....ㅎ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2 마지막한자
    작성일
    15.05.06 18:09

    생각해보면 둘 사이의 공통분모로 표현하는 게 가장 자연스러울 거 같네요.
    같이 먹던 것, 쓰던 것, 보던 것...
    문제는 자연스럽게 녹여내는 것인데 ㅎㅎㅎ;
    여튼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로맨스 자유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3 돌아왔는데...! +13 Personacon 변혁(變革) 15.07.07 960
112 똑똑~!! +13 Lv.8 줄라이키스 15.06.09 922
111 그래서 로맨스 무료 베스트란 오류는 수정... +6 Personacon 렌아스틴 15.06.07 1,148
110 흑형 힐링음악! +6 Lv.18 시문아 15.06.01 725
109 음 며칠 전 예전 들었던 노래가 생각나서..... +6 Lv.18 시문아 15.05.31 708
108 아! 너무 아프다.. +8 Lv.18 시문아 15.05.27 992
107 간만입니다. +16 Lv.8 줄라이키스 15.05.26 1,062
106 드디어!!! +4 Lv.1 글치레·X 15.05.23 892
105 살아있습니다. ^-^ +16 Personacon 변혁(變革) 15.05.20 909
104 3개월만에 복귀... +6 Personacon 진주하 15.05.20 820
103 그대, 그대, 그대가 완결되었습니다~~ +12 Lv.8 줄라이키스 15.05.20 1,035
102 대랑(待郞) +11 Lv.6 가윤 15.05.14 979
101 모두들 좋은 하루~~ +12 Lv.8 줄라이키스 15.05.14 717
100 짜장면 비비다가 +11 Lv.26 바람과불 15.05.13 1,233
99 맘속으로 공모전을 포기하고 오늘은. +20 Lv.6 전선비 15.05.13 1,111
98 오늘은 관심분야의 출판기념회 +17 Lv.26 바람과불 15.05.12 978
97 저는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서! +17 Lv.6 가윤 15.05.11 1,217
96 흰색 반팔T에.. 김치국물 한 방울~ 톡! +8 Lv.6 이자까야 15.05.10 795
95 Universal Mind +10 Lv.26 바람과불 15.05.10 923
94 유행을 따라... +8 Lv.22 더마냐 15.05.09 722
93 큰일입니다. +8 Lv.1 글치레·X 15.05.07 652
92 음극반양陰極反陽 물극필반物極必反 +14 Lv.26 바람과불 15.05.07 1,009
91 저는 이상하게도 +22 Lv.6 가윤 15.05.07 787
90 제 눈에는 +28 Lv.6 가윤 15.05.06 684
89 힘이 드네요... +66 Personacon 렌아스틴 15.05.06 1,007
88 노래소개 +9 Lv.26 바람과불 15.05.06 717
87 달빛에 내 마음 흠뻑 적시네 +14 Lv.6 가윤 15.05.06 739
86 정말 그런걸 +3 Lv.16 MirrJK 15.05.06 546
» 감정의 고조라고 할까... +12 Lv.32 마지막한자 15.05.05 755
84 건네 받은 시 한수가 +3 Lv.16 MirrJK 15.05.05 57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이 작품은 어때요?

< >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