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 허니문_거울 속의 이방인
  • 허니문_황궁에 핀 꽃은, 미쳤다
  • 허니문_냉미남의 은밀한 취향
  • 허니문_쪽빛 로맨스


오늘은 관심분야의 출판기념회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
15.05.12 16:11
조회
984

가 있어 참석할 요량입니다.


저는 딱히 종교는 없지만, 종교에 대한 관심은 지대하여

성서 불경 동학파생경전등을 읽고 흥미로워하곤 했습니다.

각 종교에서 보이는 공통점과 유의미한 차이점등을 보는 재미가 있어서요.


오늘저녁 6시 30분에 종로에 있는 한국기독교회관 2층에서 

문동환 목사의 ‘예수냐 바울이냐’ 출판기념회가 열립니다.

http://m.aladin.co.kr/m/mproduct.aspx?ISBN=8964360966


여기에 참석할 생각입니다.


혹시, 출판기념회에 참석경험이 없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면


극히 이례적인 몇몇경우를 제외하면

출판기념회는  누구나 참석가능하며

저자와 대화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때에 따라 다과나 핑거푸드정도가 제공되는데

음식없이 저자의 강연과 저자와의 Q&A 또는 대화형식으로만

진행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참가비나 회비등은 없지만

참석하면 책은 구입하는 것이 매너이긴 합니다.


꼭 사야되는 것은 아니고 저자의 말과 대화가

영 자기와 안 맞다 싶으면

조기귀가해도 됩니다.


혹시나 오늘 무척 한가한 분이 있고

저처럼 해당분야에 관심이 있는 분이 있다면

참석하기를 권해봅니다.


95년 일생을 타인에게 헌신하며 성서연구를 한 목사가

예수와 바울은 다르다, 

바울은 결국 예수의 새술을 헌부대에 넣었다고

주장하는데 흥미롭지 않습니까?


Comment ' 17

  • 작성자
    Lv.23 정현진
    작성일
    15.05.12 16:29

    ㅜ.ㅜ.. 제 새 글에서 종교나 신을 전면적으로 재구성하고 있어서.. 돌 맞을까봐 못 가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16:44

    흔히 보는
    배타적 스탠스의 기독교인이 아니라
    남미에서 주로 보이는 현실참여적 민중해방신학에
    가까운 인물이라

    자신이 현재 쓰고 있는 문학작품에서 종교와 신을 재구성하고 있다고 말하면
    '허허~ 그렇소? 흥미롭구만. 그런데 책 쓰는 거 힘들지 않소?'

    라고 하실 거 같아요.

    95인데 저 책 말고 또 책쓰고 있다하더라구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3 정현진
    작성일
    15.05.12 16:50

    오... 멋진 분이시군요! 그런 분들만 계시면 제가 종교를 보는 시각도 좀 달라졌을건데 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16:50

    만약 참석가능하시면 오세요.

    제가 반가운 마음으로 책한권 선물하겠습니다.
    물론 '예수냐 바울이냐'구요.

    제 서재 가시면, 일상글 '메탈빠돌이 시절 사진'
    있으니 그 사진에 두툼한 인격 + 상당한 풍채를 더하면
    현재의 제 모습이 나옵니다.

    오셔서 저보고,
    '바람과불 맞나요?'
    또는
    '전 메탈빠돌이??'

    하시면 책선물할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17:07

    기독교회관약도
    http://www.popeyegirl.co.kr/map/map_pop.asp?IDX=4653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Alfine
    작성일
    15.05.12 17:46

    ^^;;; 바람과불님..사진 확인하고...허걱하고 왔습니다...잘 생겼어요... 흐르는 침을 닦으며 보고 드립니다...궁금하신 분들 어서 가보삼~~~ 시간만 되면 실물 보러 가고 싶으나...누가 저 대신 가서 잘생긴 바람과불님 좀 확인해 주삼~~~~ㅋㅋ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17:54

    헤어질 때마다
    폭음하는 타입이라

    체중관리가 부실하여
    지금은 아저씨에 가깝습니다.

    최근사진이 아닌 메탈빠돌이 시절 사진 올린 것을 보면
    짐작가능하실겁니다 ( ")^ 山

    실물확인결과 저보다는 신시야님이 잘생겼습니다.
    작품완결 후 한번 뵜었거든요.

    슬슬 출발해야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렌아스틴
    작성일
    15.05.12 18:14

    미남이시군요.ㅎ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21:48

    ^^;

    풍채가 좋아졌다는 말만 드리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2 21:50

    다녀왔습니다.

    '에수냐, 바울이냐'

    완독하고서

    출판기념회 참석 후기 겸 감상문 올려보도록 하지요

    방금 서문과 목차를 봤는데, 만삼천원이 아깝지 않은 책이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더마냐
    작성일
    15.05.13 09:30

    음... 출판기념회는 국회의원들이 다음 선거 앞두고 하는 것인 줄만 알고 있었어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3 09:57

    돈 모으려고
    많이들 하죠^^;

    그런 자리도
    한번은 자의로, 한번은 타의로 가봤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채운영
    작성일
    15.05.13 10:16

    ㅋㅋ 출판기념회도 다니시는 군요.. 다방면에 관심이 많으신 듯..ㅎ
    저는 종교에 대해선 딱히..^^;; 문명적 측면에서 가지는 관심 정도인 것 같아요..ㅎ
    아.. 사진 보고 왔습니다..ㅋ 미남이란 소문이 자자하시길래 힘들게 찾아서~^^
    미남이십니다~ㅎㅎ 생각보다 젊으신 것 같아요. 설마 20대는 아니시겠죠?..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3 10:31

    저 때는 20대였지요 ( ")^ 山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좐스노우·X
    작성일
    15.05.13 18:24

    바울이 기독교도들 때려잡다가 돌아선 것이 빛 속에서 예수그리스도를 만났기 때문? 아니었나요?? 종교의 변화변화방식을 구약에 나오는 것처럼, 이 세상의 문물이 인간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헌 부대에 넣었다고 하는 건인가.. 관심이 좀 생기네요ㅎ 즐감하시길 바랍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4 07:59

    자도 아직 완독한 건 아니지만

    근원적으로 약자의 편에 섰던 갈릴리청년 예수를

    바울이.
    유대주의적 대망론, 그러니까 메시아가 다시와서 싸그리 정리해줄 것이니 믿고 기다리면 된다는 구조에 편입시켰다는 거죠.

    그러면서 아우그스투스를 평화의 신으로 옹립하던 당시 종교적용어를 차용하여 재해석/재사용함으로서

    로마집권층에 친근하게 다가가고, 결국 강자의 편에서서, 자신들의 권위를 강화하여, 애초 약자의 편에 섰던 예수와는 다른 지향점을 가지고

    현재까지 내려왔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완독 후, 조금 더 다각적인 측면에서 감상문을 써볼까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바람과불
    작성일
    15.05.14 17:31

    관련기사 떴네요

    http://www.hankookilbo.com/m/v/a5014992c5d04ae396b8dc52f5044e7b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로맨스 자유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 안녕하세요 :) 뉴비입니다. +8 Lv.1 달콤한벚꽃 15.07.07 778
113 돌아왔는데...! +13 Personacon 변혁(變革) 15.07.07 989
112 똑똑~!! +13 Lv.8 줄라이키스 15.06.09 952
111 그래서 로맨스 무료 베스트란 오류는 수정... +6 Personacon 렌아스틴 15.06.07 1,182
110 흑형 힐링음악! +6 Lv.18 시문아 15.06.01 752
109 음 며칠 전 예전 들었던 노래가 생각나서..... +6 Lv.18 시문아 15.05.31 724
108 아! 너무 아프다.. +8 Lv.18 시문아 15.05.27 1,010
107 간만입니다. +16 Lv.8 줄라이키스 15.05.26 1,098
106 드디어!!! +4 Lv.1 글치레·X 15.05.23 908
105 살아있습니다. ^-^ +16 Personacon 변혁(變革) 15.05.20 927
104 3개월만에 복귀... +6 Personacon 진주하 15.05.20 836
103 그대, 그대, 그대가 완결되었습니다~~ +12 Lv.8 줄라이키스 15.05.20 1,049
102 대랑(待郞) +11 Lv.6 가윤 15.05.14 990
101 모두들 좋은 하루~~ +12 Lv.8 줄라이키스 15.05.14 726
100 짜장면 비비다가 +11 Lv.26 바람과불 15.05.13 1,242
99 맘속으로 공모전을 포기하고 오늘은. +20 Lv.6 전선비 15.05.13 1,135
» 오늘은 관심분야의 출판기념회 +17 Lv.26 바람과불 15.05.12 985
97 저는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서! +17 Lv.6 가윤 15.05.11 1,238
96 흰색 반팔T에.. 김치국물 한 방울~ 톡! +8 Lv.6 이자까야 15.05.10 807
95 Universal Mind +10 Lv.26 바람과불 15.05.10 936
94 유행을 따라... +8 Lv.22 더마냐 15.05.09 736
93 큰일입니다. +8 Lv.1 글치레·X 15.05.07 662
92 음극반양陰極反陽 물극필반物極必反 +14 Lv.26 바람과불 15.05.07 1,042
91 저는 이상하게도 +22 Lv.6 가윤 15.05.07 812
90 제 눈에는 +28 Lv.6 가윤 15.05.06 692
89 힘이 드네요... +66 Personacon 렌아스틴 15.05.06 1,014
88 노래소개 +9 Lv.26 바람과불 15.05.06 750
87 달빛에 내 마음 흠뻑 적시네 +14 Lv.6 가윤 15.05.06 751
86 정말 그런걸 +3 Lv.16 MirrJK 15.05.06 556
85 감정의 고조라고 할까... +12 Lv.32 마지막한자 15.05.05 769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이 작품은 어때요?

< >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