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 허니문_거울 속의 이방인
  • 허니문_황궁에 핀 꽃은, 미쳤다
  • 허니문_냉미남의 은밀한 취향
  • 허니문_쪽빛 로맨스


작성자
Lv.8 취한붓
작성
15.04.30 21:25
조회
644

에... 일단 우리 동네를 가로지르는 경인 고속도로는 건너기 참 애매모호한 곳이 많습니다. 

동네를 반으로 쪼개고 달리는 곳이 많아서 그때문에 불편한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죠. 뭐 우리나라 개발 당시에는 그것도 참 큰역할을 하긴 했습니다만, 우리 후세대는 그런 치열함은 잘 모릅니다. 무심하게 다니죠.

그 경인고속도로에는 사람들이 왕래하라고 육교도 있고, 차도 다닐만한 큰다리도 있고, 드문드문 사람과 자전거 다니는 굴다리도 있습니다. 

우리동내에 그 굴다리가 하나 있습니다. 

지금은 약간 음침한 그 굴다리에 도시 미화의 일환으로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만, 전에는 그냥 하얀 페인트 뿐이었어요.

동네 애들이 거기다가 낙서를 합니다.

내용은 뭐...

누구누구가 어느여자랑 같이 잤대요에서부터, 멀쩡한 하트를 그려놓고서 그 안에 ‘야   xx, 씨팔놈아’ 라고 써놓은, 도무지 이게 사랑한다는건지 만다는건지 애매모호한 낙서, ;‘이제 곧 우주멸망이 올것이다 교회는 각성하라’는 심오한 철학도  봤습니다.

근데 하루는 정말 저 개인적으로 추억 돋는 문구를 하나 봤어요.

‘잘 다녀오세요. 민들레처럼 기다릴께요. 06;30 AM’이라는 문구였습니다.

그걸보고 어떤게 떠올랐느냐 하면, 예전 95년도 였던가요? 아마 제가 마석의 생성 공단에 있을 때였을 겁니다. 

그때 사람구하기 힘들어서 이사람저사람 끌어다 같이 일을 했는데, 열아홉살짜리 커플이 들어온적이 있었습니다.

여자애는 그럭저럭 이쁘장 했고, 남자애는 조금 까무잡잡한 피부색에 여자애랑 맞먹는 약간 작은 키였습니다만 둘이 잘 어울려 공장에 다녔죠. 

지방에는 그런식으로 일찍  사고치는 녀석들이 좀 있었기 때문에 그러려니 했죠. 일단 애들이 말쌍은 안피웠으니까요. 

그런데 알고보니 여자애가 임신을 했고, 여자애 부모님이 아이를 떼라고 하자 둘이 도망쳐서 허름한 방 구해서 살고 있는 거였습니다.

여자아이는 몇달뒤 회사를 그만 뒀어요. 남자애 혼자서 공장을 다녔는데, 어느날 집에 불이 났었다고 하는 겁니다. 그래서 퇴근하는 길에 그놈이랑 술한잔 마시고, 생산 책임자랑 같이 뭐 좀 사들고 그집에 가봤습니다.

이불이 탔더군요. 다행히 산모가 약간 놀랐을 뿐 별탈은 없었는데, 둘이 그 추운 겨울 서로 끌어안고 한이불 덮는게 좀 쓴 웃음 나는 거였습니다.

아이를 낳아서 기르는것 부터 그 고생을 하고  사는게 불쌍하기도 하고, 대견스럽다고 해야하나 뭐 그런 것도 있었구요.

그래서...

그 굴다리 벽 모퉁이에 작게 쓰여진 문구를 본 순간 그 커플이 떠오른 겁니다. 정말 저도 거의 잊었던, 근 십년이 다된 기억이 갑자기 생각날 줄은 몰랏습니다.


그런 사연들을 재미 있게 끌고 가서 그 한문구를 딱 박아넣어 보고 싶습니다. 

물론 ...

제성질이 급해서 그런 결정적인 순간을 만들 기회를 착실히 쌓지못하는 나쁜 글쓰기 습관을 가지고 있는 관계로 영원히 불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우리집 개를 끌고 가다가 올해부터는 낙서도 못하게 된 그 벽화를 보면서 다시 그 낙서가 그리워질줄은 몰랐습니다.

지저분한 음담패설이 채워지는 것보다는 벽화가 낫긴하지요. 하지만 개개인의 사연이라는 것이, 아마 값어치가 다를때도 있지 않겠습니까.

오늘 날씨가 좋아서, 그리고 어제 처남네랑 마신 막걸리의 위력이 아직 덜가셔서 헤롱거리다가 문득 주절 거려 봤습니다.

건필.


20150320_123200[1].jpg

우리집 개 코코 입니다. 주제에 수컷이라, 좀 골아퍼요.



Comment ' 2

  • 작성자
    Lv.2 동수곰
    작성일
    15.04.30 21:30

    좋은 글입니다 ㅠㅠ 여러 낙서들 사이에 있는 '잘 다녀오세요. 민들레처럼 기다릴께요. 06;30 AM'라는 글을 생각 하는 순간 가슴이 짠 하네요...

    음주 키보드 님이 저 낙서에서 투영하신 그 커플의 이야기를 들으니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로맨스 소설을 쓰기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리고 글에 기교가 뭐가 중요 합니까! 지금 음주 키보드 님이 쓰신 이야기 하나로 읽는 사람이 충분히 감동받으면 되는 거죠 !!

    음주 키보드님도 계속 건필 하세요! 저도 힘 낼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채운영
    작성일
    15.05.01 22:43

    근사한 낙서네요..ㅎ 낙서라기보다 시같은 느낌이예요.^^
    저도 돌아다니다 낙서 같은데 눈길이 자주 가는 편인데.. 주로 욕이 많죠..ㅎ
    그 예쁜 부부가 지금도 잘 살고 있길 빌어봅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로맨스 자유게시판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4 건네 받은 시 한수가 +3 Lv.16 MirrJK 15.05.05 603
83 로맨스 자게란에 처음 글 남겨 봅니다. +10 Personacon 밝은스텔라 15.05.05 865
82 로맨스 BGM 추천 #8 (지극히 개인적인) +10 Personacon 변혁(變革) 15.05.05 662
81 로맨스 BGM 추천 #7 (지극히 개인적인) +4 Personacon 변혁(變革) 15.05.05 659
80 간만에 인사드려요~ 입원해 있었어요~ ㅠㅠ +16 Lv.6 이자까야 15.05.02 756
79 소녀 부끄럽사옵니다 +14 Lv.6 가윤 15.05.01 814
78 Q : 여러분이 소설을 쓸 때 비중을 크게 두... +22 Lv.2 동수곰 15.05.01 724
» 봄날, 굴다리에 쓰여진 낙서를 보고 떠오... +2 Lv.8 취한붓 15.04.30 645
76 ...질문에 대해 다른사람들은 어떤 견해를 ... +1 Lv.2 동수곰 15.04.30 514
75 Q : 예쁜 여자는 과연 자신의 진심을 다른 ... +17 Lv.2 동수곰 15.04.30 1,208
74 로맨스 BGM 추천 #6 +2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473
73 로맨스 BGM 추천 #5 +6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512
72 로맨스 BGM 추천 #4 +4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551
71 로맨스 BGM 추천 #3 +6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557
70 로맨스 BGM 추천 #2 +7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463
69 로맨스 BGM 추천 #1 +17 Personacon 변혁(變革) 15.04.30 788
68 고민이 너무 많아요...ㅜ 도와주세요!! +25 Lv.2 동수곰 15.04.30 903
67 안녕하세요 인사드려요! :) +15 Lv.6 가윤 15.04.28 615
66 요새 조용조용하네용^^ +24 Lv.8 줄라이키스 15.04.28 607
65 소소히 부는 봄 바람은 소매 끝에 찬데 +6 Lv.18 밍교s 15.04.27 536
64 연탄재 발로 차지 마라. +8 Lv.18 밍교s 15.04.26 741
63 이 곳은 훈훈한 게시판이군요. +7 Lv.16 MirrJK 15.04.24 511
62 반갑습니다~ +13 Lv.58 아르케 15.04.24 454
61 오랜만이에요~~ +6 Lv.7 6th 15.04.24 396
60 언젠간 저도 로맨스 도전을... +9 Lv.42 정용(正龍) 15.04.23 595
59 공모전 참가작은 홍보 안되죠? +19 Lv.38 김상준. 15.04.22 660
58 과연 어떤 로맨스 소설이 두각을 나타낼지? +6 Lv.29 혼저옵셔 15.04.22 645
57 몸이 아프면... +18 Lv.8 줄라이키스 15.04.22 678
56 안녕하세요~ 요기 로맨스 게시판이 있었군... +19 Lv.6 이희안 15.04.22 597
55 안녕하세요... +11 Lv.3 아비엔또 15.04.22 62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이 작품은 어때요?

< >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