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 낭의 가시
  • 달을 품은 여인
  • 은조 해성전
  • 조선 노비 공주


Blood Rain - 퓨전 SF 무협

작성자
Lv.2 nettam
작성
18.05.15 00:00
조회
59
  • - 잔혹한 제거 작전

 

조이는 팔뚝의 SVU(supervisory unit: 감시장치) 보며

혼잣말을 중얼거리고 있었다.

 

쥐새끼 같은 것들, 밑에 숨어있으면

안전할 거라 생각했겠지.”

 

지하의 공간을 실루엣으로 있는 신형 SVU 이용한

첫번째 작전이었다.

 

수년간 최초/첫번째라는 수식어가 붙은 작전은

전적으로 조이의 차지였고,

 

누구나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할 만큼

조이는 집단내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있었다.

 

SVU 상으로 보이는 지하 불법 교육 현장에는

2명의 스콜라(학자) 20여명의 학생들,

 

그리고 팔다리에 강화 디바이스를 부착한

3명의 워리어(전사) 있는 했다.

 

안드로이드는 없어 보이니,

워리어만 신속히 처리하면 문제는 없겠군.”

 

조이는 자신의 강화 디바이스와 비행 부츠를 점검하고,

손에는 전투 장갑을 착용했다.

 

SVU 정밀하게 조작해 지반이 가장 약한 표면을 찾아내,

드릴밤을 3 터지도록 설치하곤 몸을 벽뒤로 숨겼다.

 

잠시후, 드릴밤이 분할 폭발하며,

강력한 소용돌이 공기층을 만들어

땅을 뚫기 시작하는 하더니,

깜박할 사이 관통되었다.

 

워리어중 한명이 외쳤다. “근위대가 출동했다 !”

아래쪽에서 수업 중이던 스콜라와 학생들은 당황한 나머지

모두 공황상태에 빠졌고,

 

워리어들은 전투 태세를 갖추고

적의 위치를 파악하려 하였으나,

천장에 둥근 홀만 뚫린 적은 보이지 않았다.

 

그들은 3 방향으로 흩어져 홀을 겨냥하고

방아쇠를 당길 준비를 하고있었다.

긴장된 시간이 잠시 흐른 ,

다시 진동과 소음이 울리고 3개의 홀이 뚫렸다.

 

4개의 가운데 3개를 겨냥하고 노리고 있었지만,

조이는 총구가 향하지 않는 1개의 홀을 정확히 찾아낸

비행 부츠를 가동시켜 미끄러지듯이 날아 내려왔다.

 

순간 워리어들은 조이 쪽으로 총구를 돌려 공격하려 했지만,  

조이는 비행 부츠를 최대 속도로 끌어올리면서

 

그들중 가장 약해보이는 워리어의 뒤쪽으로 날아돌아

전투 장갑의 파동검을 이용해

양팔과 한쪽 다리의 근육을 잘랐다.

 

근육이 잘린 워리어는 한다리로 서있을

무장 해제 상태가 되었으나

 

다른 두명의 워리어는 순식간에

조이의 좌우측으로 돌진해 왔다.

 

그중 한명은 조이의 좌측 관자놀이를 겨누었고

다른 한명은 우측 옆구리를 겨누었다.

 

양쪽에서 탄환이 발사되는 순간,

조이는 양쪽 손바닥을 벌려 최대 출력의 충격파를 발사했다.

우측은 적당한 각도로 밀려난 탄환이

조이의 옆구리 뒤쪽으로 튕겨나갔다.

 

좌측은 충격파와 90 각도를 유지한 탄환이

충격파를 밀어내고 조이의 손바닥을 뚫고나와

관자놀이에 다다랐으나

 

직진력의 상당부분을 잃어 헬멧을 뚫지 못하고 튕겨 나왔다.

 

순간 전투 장갑 모드를 다시 파동검으로 바꾸어,

워리어들의 손목을 잘랐다.

 

워리어는 흠찟 뒤로 물러서며

다른 손으로 검을 꺼내들고자 했으나,

 

조이는 신속히, 검을 움켜쥔 워리어의 어깨를 쳐내어

바닥에 떨어뜨렸다.

 

 2 공격으로 완전 무장해제가 워리어는

비틀거리며 뒤로 물러섰지만,

 

벼락같이 달려든 조이에 의해

각각 목과 허리를 잘려 숨을 거두었다.

 

전투력이 상실된 워리어는 등쪽에서 심장을 찔러 살해함으로써,

3명의 워리어는 모두 제거되었다.

 

잠시 손바닥을 지혈한

조이는 부들부들 떨고있는 스콜라들 쪽으로 천천히 다가가

그들 각각의 가슴에 손을 얹었다.

 

소리가 나며 그들의 전투력이 조이의 헬멧에 전달되었다.

, 전투력이 쓰레기 급이군.”

 

이에 스콜라들은 말하기 시작했다.

, 우리는 학자입니다. 전사가 아닙니다. 목숨만은 제발...”

말을 끝내기도 전에 조이는 최대 출력의 충격파를 발사했다.

 

소리와 함께, 두사람의 심장이 등을 뚫고 튀어나왔고,

이를 지켜보던 학생들은 앞에서 벌어지는 잔혹한 일을

보면서도 믿을 수가 없었다.

 

조이는 그중 학생을 불러 머리에 손을 대고

두뇌의 내용을 전송하기 시작했다.

 

전송이 완료되자, 누구인가에게 물었다.

최근 교육된 내용이다. 복원 가능한가?”

 

대답이 돌아왔다.

복원 불가능, 복원 불가능, 제거하라

 

응답이 오자마자 조이는 천장의 홀을 통해 밖으로 나갔고

이어 작은 물체가 홀을 통해 던져졌다.

 

바닥에 떨어진 물체를 보던 학생들중 한명이 소리쳤다.

폭발물이다!”

 

천천히 걸어가는 조이의 뒤쪽에서

그가 뚫어놓은 4개의 홀을 통해 엄청난 화염이 치솟아 올랐다.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로맨스 신작소개란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 [판타지소설]배틀그라운드(능력자) 홍보합니다 Lv.39 유바s 18.07.13 6
93 [공포, 미스터리] 올해의 어린이 -자유연재 Lv.4 트루엔 18.06.26 14
92 [꿀잼예약.] 나는 변x다. Lv.9 허브실 18.06.24 16
91 첫사랑 설레나요? <수석바리스타> Lv.10 오후열시 18.06.20 20
90 잔잔한 이야기를 타로카드를 통해 전해봅니다 Lv.8 Raiseks 18.06.18 19
» Blood Rain - 퓨전 SF 무협 Lv.2 nettam 18.05.15 59
88 외롭죠? 저만큼 외로울까요? +1 Lv.23 글터파수꾼 18.05.07 72
87 팬텀 제로 4화 일일 1화[06:05] 성실연재 Personacon 가상화폐 18.03.12 166
86 개같은 인생, 황제처럼 살아볼란다. Lv.28 카춘 18.02.08 210
85 [로맨스]'그대에게 Deam' 많이 사랑해주세요. +1 Lv.2 베이토 18.02.03 184
84 [퓨전 / 게임 판타지 ] 황혼의 저편 연재중... Lv.4 쿠로테 18.01.17 198
83 엘리시아의 소영주(부제:천년의 사랑) Lv.27 hangukin 18.01.05 193
82 설화 같은 판타지 로맨스 Lv.11 쉬렉 17.11.21 207
81 [로맨스][라이트sf]소울서킷을 소개합니다. Lv.5 tokimk2 17.11.12 193
80 해당유향비록(海棠有香祕錄)을 소개합니다. Lv.8 l아키l 17.10.21 209
79 [신작소개]안녕하세요, 라라미르 입니다. Lv.3 라라미르 17.10.12 217
78 [퓨전 판타지] 틱장애 최강(?) 홍보합니다. Lv.8 루리리리잉 17.09.21 231
77 <내 아내를 빌려가세요> 연재 시작했... Lv.30 청사초롱 17.09.09 263
76 [일상로맨스/어른의연애] 운명의 랜챗 연재... Lv.7 립니츠 17.09.07 233
75 현직 최면삽니다. 최면으로 전생의 그녀를 ... Lv.2 수정펜던트 17.08.24 262
74 [판타지,로맨스] 뱀파이어 길드 Lv.3 풍혁 17.08.22 231
73 [로맨스,추리] 섹스와 탐정 Lv.3 seisin 17.08.19 244
72 <스릴있게 안달나게>홍보 할게요! +2 Lv.3 시경(詩經) 17.07.23 272
71 [성인,로맨스] (홍보)안녕하세요, <그녀... Lv.1 amosspss 17.06.26 288
70 나의섹스기 Lv.6 김현철2 17.06.06 456
69 주색 상무 Lv.29 야골찬 17.05.31 346
68 [현대판 뮤직로맨스] '멜로디 인 러브' 를 ... +1 Lv.21 엘리신 17.05.03 314
67 [일연/현판/로맨스] 도깨비시장 홍보합니다! +1 Lv.9 낭화연 17.04.01 331
66 자유연재 바르는 거울 +2 Lv.6 정세시 17.04.01 330
65 [로맨스판타지] 설검의 라푼젤 홍보합니다~ +2 Personacon S.W.청명 17.03.12 317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이 작품은 어때요?

< >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