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소설대전! 9일차 중계!

작성자
Lv.39 패스트
작성
17.11.11 01:02
조회
854

안녕하세요. 패스트 입니다.


또 금요일이 돌아왔네요.

불금엔 자고로 마셔줘야 되는데,

여러분들은 글 쓰시느라 바쁘신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러나 한잔 하러 가신 분들도 있겠죠.

오늘은 6명이 탈락했군요.

게다가 오늘은 제목 변경 반영된 게 꽤 있습니다.

제목이 바뀌었는데, 반영이 안 되어 있다면 알려주세요.

저는 필명으로만 작업하기 때문에, 제목은 1일차 때 말고는 안 봅니다...


자, 오늘 모신 분은요!


[마법사는 조용히 살고 싶어]의 작가 [kiwi1068] 님이십니다!


0.png


158 -> 152 입니다. 6자리 줄었어요.


패스: 어서오세요!

키위: 안녕하세요.

패스: 키위 좋아하시나봐요.

키위: 키위는 맛있으니까요.

패스: 그런가요?

키위: 키위 맛있어요.

패스: 그래요?

키위: 맛있다고요.

패스: 그렇습니까?

키위: 맛있는데요.

패스: 그렇...

키위: 키위로 맞을래요?

패스: ......


북해빙궁

1.png


빙궁의 자리가 줄지 않았네요. 슬슬 추워져서 그런가 봅니다.


빙궁 아래 자리는 아직도 자리 싸움이 치열합니다.

무림맹에서 올라오신 분들이 오늘은 네 분이나 되네요.

평균 8천자만 넘으면 빙궁에 자리 하나 차지할 수 있습니다.


무림맹에 계신 분들은 1.1만자 몇 번 연재하시면,

빙궁의 자리는 당신의 것!

지금! 연재하세요!


패스: 마법사는 조용히 살고 싶다고요?

키위: 원래 제목을 은둔형 마법사로 정하려 했는데, 그을 2부 정도 쓰고 업로드 하려 해보니, 은둔형 마법사라는 소설이 이미 있었어요.

패스: 그래서 바꾸셨군요?

키위: 부랴부랴, 두뇌 풀가동 해서 마법사는 조용히 살고 싶다라는 제목으로 정했습니다.

패스: 뭐, 비슷하네요.

키위: 작품의 주제와 같은 제목이기에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드는 제목입니다.

패스: 그런가요?

키위: 네.

패스: 정말요?

키위: ......


무림맹

2.png


오늘의 맹주는 평범한곰 님이십니다.

너무 평범해서 2자리가 줄었습니다.

평범한 지옥을 보여주셨나 봅니다.


무림맹은 오히려 위에서 라인이 바뀌고 있습니다.

아랫마을은 평온하네요. 다 상승세고.


패스: 2부까지 쓰셨으면 비축분은 꽤 있겠네요?

키위: 원래는 비축분을 쌓아두고 놀면서 연재할 생각이었지만...

패스: 다 풀었나요?

키위: 2부가 끝나고 3부가 생각보다 분량이 많아지게 되면서 비축분이 바닥났습니다.

패스: 아아... 저도 뭐... 비슷한...

키위: 그래서 지금은 매일 같이 글을 쓰는 중입니다.

패스: 아이고 힘드시겠네요.

키위: 3부가 끝나면 다시 비축분을 쌓아야 하는데... 어쩌죠?

패스: 써야죠.

키위: ......

패스: 쓰세요.


소림사

3.png


오늘의 주지스님은 queto90 님이십니다.

랜덤 수업을 하신다고 하네요.

그래서 랜덤으로 2자리가 줄었습니다.


소림사가 절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여기도 변동이 크지가 않습니다.

물론 내부 자리싸움은 조금 있습니다.


28계단을 오르신 분도 계시고요.


패스: 다른 작품 쓸 계획은 있나요?

키위: 있습니다.

패스: 동시 연재 하실 생각은요?

키위: 그랬다간 스케쥴이 무너질 것 같아서...

패스: 아무래도 동시 연재는 힘들죠.

키위: 지금 쓰는 게 막히면 그냥 끄적거리는 소설이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항상 쓰고 싶은 이야기가 머릿속에서 돌아다니고 있기도 하고요.

패스: 저도 그래요. 근데 막상 꺼내려고 하면 잘 안 나오는 경우도 많죠.

키위: 이 작품이 완결나면 다른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패스: 예를 들면요?

키위: 그림 속의 여인과 고물상의 이야기, 벌래가 된 인간의 이야기, 인간보다 더 인간다운 기계를 사랑한 수리공의 이야기...

패스: 음...

키위: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많습니다.


마교

4.png


오늘도 교주는 윤민우 님이십니다.

마교 실검 1위를 고수하고 계시네요.

그래서 오늘은 의자도 건재합니다.


의외로 포달랍궁에서 두 분이 올라오셨습니다.

남만왕을 몇 번 하셨던 파카 님이 9천자를 연재하시면서 17계단이나 상승했네요.


패스: 완결할 자신은 있나요?

키위: 있습니다.

패스: 구성은 대충 다 나왔고요?

키위: 엔딩까지의 이야기를 전부 생각해 놨습니다.

패스: 중간에 바뀔 가능성도 있을 텐데...

키위: 누가 뭐래도 엔딩은 바뀌지 않을 겁니다.

패스: 보통 처음엔 다들 그렇게 말하죠.

키위: 뭐, 중간에 더 좋은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바뀌겠지만...

패스: 이거 봐...


포달랍궁

5.png


오늘의 남만왕은 꿈꾸는설 님이십니다.

깡으로 왕이 되셨습니다.

내전으로 인해 1자리가 줄었군요.


마교에서 내려오신 두 분과,

개방에서 올라오신 한 분이 계십니다.

그 외에는 특별한 건 없군요.

연재량도 다들 비슷비슷하고요.


패스: 소설은 어쩌다 쓰게 됐죠?

키위: 평소에 망상이라고 할까? 침대에 누워서 이것저것 공상하면서 지내는 걸 좋아했는데, 그렇게 머릿속에서 돌아다니던 이야기를 누구에게 이야기해 주고 싶어졌습니다.

패스: 아하. 저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는데 말이죠.

키위: 그렇지만 다른 사람을 보면서 말하는 건 조금 창피해서...

패스: 음... 알 것 같기도 하고...

키위: 그래서 소설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가 다 떨어지는 날까지는 계속 소설을 쓸 것 같네요.

패스: 저는 다 떨어질 것 같지도 않지만요.


개방

6.png


변화가 없는 개방입니다.

방주마저...

그러나 자리는 1자리 줄었습니다.


패스: 글 쓰는 건 어때요? 즐거우세요?

키위: 재밌죠. 너무 재밌어요.

패스: 저도 그렇긴 해요.

키위: 제가 상상하는 이야기를 다른 사람에게 들려주는 것도 재밌고 제가 꿈꿔오던 세계가 점점 살을 갖춰나가는 것도 너무 재밌습니다.

패스: 그럼 혹시 글 쓰는 걸 주변 지인이 알고 있어요?

키위: 알아요. 가족한테는 들키지 않고 싶었는데, 누나놈이 제 아이디로 검색해서 소설을 찾아버렸어요. ㅠㅠ

패스: 누나...놈?

키위: 그 뒤로 가족이 계속 모니터링 하는 중입니다.

패스: 저는 관심이 없던데... 어디서 연재한다고 다 알려줘도...

키위: 친구들은 보라고 해도 안 봐요.

패스: 아, 저도 그래요.

키위: 나쁜 놈들이에요.

패스: 맞습니다. 맞아야 됩니다.


곤륜

7.png


오늘 도를 닦으로 산으로 들어가신 분들입니다.

가... 수고하셨습니다.


키위 님 수고하셨습니다.

인터뷰 자리는 아직 많습니다.

신청은 7일차 중계를 참조해주세요.


그럼 다음 중계에서 다시 만나요!


Comment ' 1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1688 홍보 [일연/게임] 세계제일 도박상인 홍보하러 나왔습니다 +4 Lv.22 2deA 17.11.16 251 0
151687 한담 다 써놓은 글이라서 수월하게 생각했는데... +9 Lv.24 orMyo 17.11.16 422 0
151686 추천 [작가연재 > 현대판타지, 전쟁·밀리터리] 보헤... +1 Lv.63 guevara 17.11.16 352 0
151685 한담 제가 대구에 살지만.. +2 Lv.17 홀릭패밀리 17.11.16 276 0
151684 홍보 [현판]취미는 약탈입니다. +3 Lv.21 윤치킨 17.11.16 252 0
151683 알림 소설대전! 13일차 중계! +10 Lv.39 패스트 17.11.16 3,506 5
151682 홍보 [일연/퓨전] 재봉기 추천합니다. +3 Lv.9 정까나 17.11.15 240 0
151681 요청 소설대전! 12일차 중계! +22 Lv.39 패스트 17.11.15 854 3
151680 한담 작가 글 +4 Lv.35 일민2 17.11.14 364 0
151679 요청 제목좀요 +1 Lv.81 신립 17.11.14 305 0
151678 알림 소설대전! 11일차 중계! +21 Lv.39 패스트 17.11.14 829 2
151677 한담 항상 글을 쓸 때면 고민이 많아져요 +13 Lv.5 부지화 17.11.13 452 0
151676 요청 이거 제목 아시는분... +3 Lv.37 n2600_ac.. 17.11.13 305 0
151675 홍보 [일연/현대판타지] 한국남자 일본 탑 AV 배우되다.... +3 Lv.34 선들 17.11.13 247 0
151674 한담 잔뼈가 굵다. 그 이상가는 단어가 있을까요? +11 Lv.33 achime 17.11.13 347 0
151673 한담 완결했습니다. +9 Lv.9 아리라. 17.11.13 268 4
151672 홍보 [일반연재/퓨전판타지] SSS급 정령기사 홍보합니다. +1 Lv.1 창윤·X 17.11.13 213 0
151671 요청 헌터물 추천 부탁합니다 +6 Lv.1 손작가·X 17.11.13 289 0
151670 한담 이 날이 올지는 정말 몰랐네요.. +15 Lv.17 홀릭패밀리 17.11.13 369 3
151669 홍보 [일연/현판] 눈 떠보니 음악천재! 홍보입니다~ +5 Lv.23 강난독 17.11.12 270 2
151668 한담 제 글은 낮져밤이인 것 같습니다. +7 Lv.21 윤치킨 17.11.12 349 0
151667 알림 소설대전! 10일차 중계! +24 Lv.39 패스트 17.11.12 1,269 4
151666 홍보 [일반연재/무협] 파촉지룡 巴蜀之龍 +10 Lv.5 부지화 17.11.11 301 0
151665 요청 명군이 되어보세 부마 신익성 같은 소설 또 없나요? +4 Lv.57 일리 17.11.11 173 0
151664 요청 판타지나 무협 소설 추천부탁드려요! +6 Lv.13 이천원 17.11.11 247 0
151663 홍보 [추리] 그 남자의 추리소설 홍보합니다. +6 Lv.13 여유(餘裕) 17.11.11 250 1
» 알림 소설대전! 9일차 중계! +12 Lv.39 패스트 17.11.11 855 4
151661 한담 오싹한 꿈... +3 Lv.25 문다올 17.11.10 223 1
151660 알림 '새벽의 여명' 전체 수정 & 완결 알림 +5 Lv.61 LunStell.. 17.11.10 338 3
151659 알림 소설대전! 8일차 중계! +24 Lv.39 패스트 17.11.10 796 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