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Comment ' 7

  • 작성자
    Lv.51 Kaydon
    작성일
    18.08.09 06:48
    No. 1

    누가 말하는지 묘사로 이해시키니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편곤
    작성일
    18.08.09 08:15
    No. 2

    소설은 글자로 된 '그림'이기 때문입니다.
    A + B = C 라는 식으로 사건만 보는 것이 아니라, 배경, 분위기, 외모, 표정 등을 독자가 머릿속으로 그려가는 것입니다.

    시나리오에서 대사는 사건의 전개일 뿐이고, 부가적인 것은 배우의 표정과 행동, 무대장치로 보여주지만,
    소설에서는 독자가 머리속에서 그림이 그려야 합니다.

    [갑돌이 : (갑자기 짜증스럽게) 나 배고파!]
    [갑순이 : (화를 애써 참는 표정으로) 식탁 위에 빵 있어]
    시나리오식 전개를 소설로 쓰며 오히려 그림을 감상하는데 방해가 됩니다.
    진짜 시나리오라면, 실전에서 배우의 표정과 행동으로 갑순이의 속 마음을 암시할 수 있지만, 소설에서는 글로만 표현되고, 독자가 머리속으로 그려야하지요.

    [갑돌이가 돌연히 짜증스럽게 소리쳤다. "나 배고파!" 갑순이는 조금 전 케잌 두 조각이나 먹어 치우고 또 먹을 것을 타령하는 갑돌이가 어이 없었지만, 오늘 같은 날 감정싸움을 하고 싶지 않았기에 애써 감정을 억누르고 말했다. "식탁 위에 빵 있어"]

    웹소설 시장이 되면서, 특히 장르소설에서는 글을 짧게 치고 고찰을 해야 할 긴 서술을 쓰지 않기 때문에, '소설'이란 그림이 간략화되고 있긴 합니다. 그림으로 말하면, 고전 만화에서 웹튠으로 시장이 바뀌면서 캐릭터와 배경묘사가 간략해지고 있는 것과 비슷할까요. 시간이 더 흐르면 소설도 시나리오 풍으로 바뀔지도 모르겠습니다.

    찬성: 1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0 육봉J
    작성일
    18.08.09 14:57
    No. 3

    설명이 기가 막히십니다!

    찬성: 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7 마음의음식
    작성일
    18.08.12 16:56
    No. 4

    굉장히 좋은 설명이십니다. 감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7 유기장
    작성일
    18.08.09 19:00
    No. 5

    머리 좋은 작가들 중 대화마다 이상한 기호 몇개 씩 넣는 분들이 있지요.
    글자수 늘리기 위해서 노력들 많이 하시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르아우아아
    작성일
    18.08.10 17:12
    No. 6

    네이버 웹소설의 경우 누가 말하는지 나눠놓더라구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미네나인
    작성일
    18.08.16 17:46
    No. 7

    그것도 기능 on off 가 있습니다. 전 off 로 해놨습니다 ㅠㅠㅠㅠ 집중이 더 안 돼요 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