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압축" 근육에 대해

작성자
Personacon 霧梟
작성
19.01.31 04:15
조회
271
가끔 작가분들의 “압축”근육이라 표현을 하는 경우가 종종 보이는데, 일단 단어 자체적으로 압축은 부피를 줄인다는 뜻을 갖고 있지, 질량을 줄인다는 뜻을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즉, 압축근육이라 쓰면 동일한 근육량이 보다 적은 부피에 담긴다는 뜻인데... 만약 그러한 “압축”이 가능하다면 “압축 전”과 동일한 체중을 유지하거나, 아니면 “압축 전”의 비대한 근육을 가진 사람과 체중이 비슷해야 하는데 아무리 근육이 오밀조밀해도 근육 자체가 더 큰 사람보다 체중이 덜 나가는 경우는 보기 힘들죠 (머리가 크다거나 해서 뼈 무게가 더 나가는 경우를 뺀다면...).

그리고 단어 자체의 뜻을 떠나 근육이 비대해졌다가 더 많은 훈련으로 인해 압축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커지거나,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이 가능할 뿐이죠. 개인적으로는 보디빌더들이나 계체량이 중요한 선수들이 몸을 먼저 불린 후 커팅을 함으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생겼거나, 이소룡 (혹은 다른 무예가)을 우상화하면서 이런 오해가 생긴 것 같은데, 이소룡이 보디빌딩에 기여한 바가 적지 않다는 점을 생각하면 약간 아이러니합니다.

압축이라는 단어의 뜻이 아닌, 표현하고자 한 근력의 상승에 대해 얘기하자면,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근력상승은 근세포가 커지는 것 (hypertrophy)과 신경망의 발달, 이 두가지로 이뤄집니다.


바꿔말하면 일란성 쌍둥이가 동일한 훈련을 받았을 경우, 근육이 큰 쪽이 무조건 근육이 작은 쪽보다 힘이 강하다는 얘기고, 근육의 크기가 동일하다면 훈련을 많이 받은 쪽이 그렇지 않은 쪽보다 힘이 강하다는 얘기죠. 

근세포가 커지는 것은 또 둘로 나눌 수 있는데, 하나는 근섬유 주변의 영양소 저장량이 증가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근섬유 자체가 커지는 것입니다. 신경발달로 인한 힘의 증가와 함께 “물근육” 논란의 주범인데, 여태까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둘은 따로 떼어놓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물론 운동 직후 일시적으로 근섬유가 비대해지는 것은 전자로 인한 것이고, 그래서 ‘펌핑’을 하는 것이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비대해진 근섬유를 보조하기 위해 주변의 영양소 저장량 역시 늘어나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이죠. 계체량을 맞추기 위해 커팅한 직후가 아니라면요. 어떻게 보면 물근육은 사람들이 수분커팅한 직후의 몸이 일상적으로 유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함으로 인해 생긴 오해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유지가 되거나 유지를 함으로 인한 손해가 없다면 원체중으로 돌아오려 하지도 않겠죠.

신경발달로 인한 근력증가도 여러가지로 나뉘는데, 하나는 명령을 여러 근세포에 동시에 내림으로 인해 순간적으로 낼 수 있는 힘을 증가시키는 것이고 (줄다리기를 할 때 사람들이 기합에 맞춰 딱딱 힘을 주는 경우와 마구잡이로 당기는 경우와 비슷), 다른 하나는 자기보호를 위해 명령에 저항하는 세포들의 신호를 무시함으로 인해 생깁니다. 역시나 물근육 논란에 기여했을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운동을 갓 시작한 사람들이 눈에 보이는 근육성장 없이 칠 수 있는 중량이 급격하게 늘어난다거나, 위기상황에서 사람들이 평소보다 훨씬 강한 힘을 발휘하는 것 등이 여기에 속한다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압축”근육과는 달리 “물근육”이나 “실전근육”이라는 표현은 잘못된 표현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다만 물근육의 경우 엄밀히 말하면 “힘은 있지만 커팅이 되지 않았거나 방향성을 갖지 않고 키운 근육”이겠고, 실전근육은 “눈에 보일 정도로 특정목적을 위해 성장한 근육이거나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훈련으로 인해 굉장히 효율적인 근육, 혹은 실전에 필요하지 않은 근육이 발달하지 않은 상황”이겠지만요. 아쉽게도 제가 본 작품들에서는 물근육은 지방덩어리와 같은 의미로 쓰이고 (힘이 없음) 실전근육은 압축근육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경우가 많았지만요.

개인적으로는 그냥 묘사 자체를 보다 상세하게 하는 편을 선호하지만, 진도와 크게 상관없는 부분은 흔히 사용되는 표현으로 넘기는 판무의 특성상 상투적인 표현의 재활용을 피하기도 힘드니 설정상 근육의 압축이 가능한 경우를 제외하면 최소한 압축근육이라는 표현만이라도 자제해주셨으면 싶어 주저리주저리 써봤습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30 작가G
    작성일
    19.01.31 17:16
    No.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앞으로 슬랜더형 운동선수, 혹은 무투가를 표현할 때 압축 근육이라는 말은 지양해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가상화폐
    작성일
    19.01.31 22:37
    No. 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예전에 힘이 무엇일가 고민했던 적이 있는데.
    그때 여러 영상을 보며, 근력보다 신경을 단련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살리라
    작성일
    19.02.09 18:58
    No. 3

    좋은 정보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조금 생각이 다른 것이 하나 있는데요. 근육이 압축되면 질량이 변화하지 않는다는 부분인데요.
    저는 질량이 감소한다에 걸고 싶습니다.
    제 생각은 조금 다른 것이 근육이 압축된다는 의미는 단위면적당 근섬유수가 증가한다는 의미거든요. 실제로 이 현상이 일어났다는 가정하에 과학적으로 접근해 보면.
    근육이 압축되어 단위면적당 근섬유수가 증가하기 위해서 수반되어야 할 것이 수분이 빠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근육의 70%는 수분이거든요.
    만약 근육이 20% 가량 압축되었다.
    이 의미는 수분이 근육에서 빠져나가며 단위면적당 근섬유의 밀도가 증가한다(근섬유 수가 증가한다).
    이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이렇게 압축되기 위해 빠져나가야 할 수분량은 0.2*10/7 정도 될텐데요.
    현실에서는 최악의 경우 사망할 수도 있겠지만, 어떤 특별한 힘 즉 판타지적인 요소가 가미된다면 그래서 생명에 지장이 없다면 단위 면적당 근섬유 숫자가 늘어나는 압축현상이 일어나고 그렇게 되면 물이 빠져나간 만큼 질량이 줄어들게 되는 반면 근력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싶은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霧梟
    작성일
    19.02.09 22:46
    No. 4

    일단 말씀하시는 것은 "압축"이 아닙니다. 첫 문단에서 언급했듯, 압축은 질량의 손실을 배제한 부피의 감소입니다. 석탄에 압력을 가해 다이아몬드를 만들거나, 기체를 압축해 액체로 만들거나, 기본적으로 부피를 줄이는 것을 말하지 내용물 일부를 손실시키는 것을 말하지는 않죠. 말씀하시는 "압축"은 사실 압축이 아니라 젖은 수건을 쥐어짜 물기를 빼거나, 과일을 쥐어짜 즙을 빼는 것에 더 가깝습니다. 그리고 그럴 경우 당연히 질량의 손실이 일어나죠.

    바꿔말하면 "근육이 압축된다는 의미는"이라고 쓰신 부분이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원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앞서말한 압축이라는 단어의 뜻 때문에 근육은 '압축' 되지 않습니다. 수분커팅이 된 결과일 뿐이죠. 즉, 근력 및 근지구력에 필요한 영양소 (glycogen) 저장량을 일부 희생해서 부피와 함께 질량까지 같이 줄였다는 얘기죠. 컴퓨터 용어로 표현을 하자면 파일을 온전히 압축(zip)한 것이 아니라 "손실압축" (jpg)을 해서 일부 정보를 희생시킨 것입니다. 그러한 손실 (근력, 지구력 등)이 존재하기 때문에 격투기 선수들은 계체 후 리바운딩을 통해 손실된 근력을 보충하려고 하는 것이고요.

    판타지 설정상 훈련을 통해 근섬유 자체의 성질이 변화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환골탈태류?) "압축"이라는 말은 결국 맞지 않다는 얘기고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8 살리라
    작성일
    19.02.10 09:04
    No. 5

    아 어떤 말씀인지 이해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4 orMyo
    작성일
    19.02.11 21:45
    No. 6

    오랜만에 건강한 대화가 이루어지는 게시글이로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평생을 글과 살아볼 생각이 있으시다면... +15 Personacon 금강 18.04.11 3,302 0
공지 [필독] 결제문제 등의 오류 관련 게시물은 연재한담에 쓸 수 없습니다 Personacon 연담지기 15.07.17 4,075 6
공지 연재한담 이용방법에 대한 공지. +38 Personacon 문피아 14.07.24 18,574 10
공지 연재한담 통합공지(사용법, 연참대전 참가방법 등) +23 Personacon xeed 14.03.11 26,744 0
153542 한담 진범이란 작가 심각하네요. NEW +2 Lv.51 born백수 13:04 48 2
153541 한담 최근 글을 쓰다가 문득 두려워졌는데... NEW +3 Personacon 느림뱅이 11:07 28 0
153540 홍보 '초우행' 신선 수행 소설 보러오세요 NEW Lv.4 지원2019 06:03 10 0
153539 한담 새벽 매미 소리가 기분 좋게 들리는 새벽이네요 NEW +2 Lv.5 훼단 01:59 7 0
153538 홍보 [판타지] 정통판타지 <공작가의 악마> 홍보... Personacon 뮤로 19.08.21 25 1
153537 요청 무협 작품 찾아요 +1 Lv.32 달moon 19.08.21 31 0
153536 한담 이젠 무한수정에서 탈출하고 싶네요. +2 Lv.5 현실주의2 19.08.20 43 0
153535 한담 한글 맞춤법 검사기... Lv.24 orMyo 19.08.20 34 0
153534 요청 작품 찾아요. 라이트노벨 서양식 삼국지? +1 Lv.55 나무꼬리 19.08.20 29 0
153533 요청 소설 찾아요 Lv.26 Wil3992 19.08.19 39 0
153532 홍보 [일연/판타지] 여기에사인해주세요. 홍보합니다. Lv.6 방부제치킨 19.08.19 18 0
153531 요청 춘추전국시대를 배경으로한 대체역사 소설이름을 ... +1 Lv.54 그냥by 19.08.18 28 0
153530 한담 뭔가 요즘 볼만한 작품이 잘 안보이네요... +2 Lv.50 공돌이. 19.08.18 83 0
153529 한담 드디어 삼국지 문앙전 30회 까지 쓰게 되었습니다 ... +2 Lv.5 구지검 19.08.18 34 0
153528 요청 작품 찾습니다 +1 Lv.60 qls6328 19.08.18 22 0
153527 요청 무협 제목 찾습니다 +2 Lv.53 홍균 19.08.18 43 0
153526 요청 작품좀 찾아주세요 부탁드립니다 ㅜㅜ +1 Lv.18 가봄 19.08.18 23 0
153525 홍보 [현판] 미국을 장악하고 있는 유대인 소재 현재 판... Lv.29 왕고릴라 19.08.17 67 0
153524 한담 간신히 연재를 재개하면서. +1 Lv.32 아휀 19.08.17 63 1
153523 요청 제발 제목 좀 알려주세요 제발요!!!!! Lv.56 햇살꼬막 19.08.16 42 0
153522 한담 초반부 수정했어요. +3 Lv.6 방부제치킨 19.08.16 53 1
153521 홍보 [판타지] 수 면 소 설 +1 Lv.5 석류하늘 19.08.16 39 0
153520 한담 라만차의 전사_핵지뢰 Lv.70 은거 19.08.15 56 0
153519 요청 다크히어로 Lv.32 Dodod 19.08.15 18 0
153518 한담 맞춤법... +4 Lv.5 석류하늘 19.08.15 68 0
153517 요청 작품 제목이 궁금해요. Lv.47 넌총하노 19.08.13 47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