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압축" 근육에 대해

작성자
Personacon 霧梟
작성
19.01.31 04:15
조회
161
가끔 작가분들의 “압축”근육이라 표현을 하는 경우가 종종 보이는데, 일단 단어 자체적으로 압축은 부피를 줄인다는 뜻을 갖고 있지, 질량을 줄인다는 뜻을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즉, 압축근육이라 쓰면 동일한 근육량이 보다 적은 부피에 담긴다는 뜻인데... 만약 그러한 “압축”이 가능하다면 “압축 전”과 동일한 체중을 유지하거나, 아니면 “압축 전”의 비대한 근육을 가진 사람과 체중이 비슷해야 하는데 아무리 근육이 오밀조밀해도 근육 자체가 더 큰 사람보다 체중이 덜 나가는 경우는 보기 힘들죠 (머리가 크다거나 해서 뼈 무게가 더 나가는 경우를 뺀다면...).

그리고 단어 자체의 뜻을 떠나 근육이 비대해졌다가 더 많은 훈련으로 인해 압축되는 경우는 없습니다. 커지거나,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이 가능할 뿐이죠. 개인적으로는 보디빌더들이나 계체량이 중요한 선수들이 몸을 먼저 불린 후 커팅을 함으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생겼거나, 이소룡 (혹은 다른 무예가)을 우상화하면서 이런 오해가 생긴 것 같은데, 이소룡이 보디빌딩에 기여한 바가 적지 않다는 점을 생각하면 약간 아이러니합니다.

압축이라는 단어의 뜻이 아닌, 표현하고자 한 근력의 상승에 대해 얘기하자면,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근력상승은 근세포가 커지는 것 (hypertrophy)과 신경망의 발달, 이 두가지로 이뤄집니다.


바꿔말하면 일란성 쌍둥이가 동일한 훈련을 받았을 경우, 근육이 큰 쪽이 무조건 근육이 작은 쪽보다 힘이 강하다는 얘기고, 근육의 크기가 동일하다면 훈련을 많이 받은 쪽이 그렇지 않은 쪽보다 힘이 강하다는 얘기죠. 

근세포가 커지는 것은 또 둘로 나눌 수 있는데, 하나는 근섬유 주변의 영양소 저장량이 증가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근섬유 자체가 커지는 것입니다. 신경발달로 인한 힘의 증가와 함께 “물근육” 논란의 주범인데, 여태까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둘은 따로 떼어놓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물론 운동 직후 일시적으로 근섬유가 비대해지는 것은 전자로 인한 것이고, 그래서 ‘펌핑’을 하는 것이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비대해진 근섬유를 보조하기 위해 주변의 영양소 저장량 역시 늘어나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이죠. 계체량을 맞추기 위해 커팅한 직후가 아니라면요. 어떻게 보면 물근육은 사람들이 수분커팅한 직후의 몸이 일상적으로 유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함으로 인해 생긴 오해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유지가 되거나 유지를 함으로 인한 손해가 없다면 원체중으로 돌아오려 하지도 않겠죠.

신경발달로 인한 근력증가도 여러가지로 나뉘는데, 하나는 명령을 여러 근세포에 동시에 내림으로 인해 순간적으로 낼 수 있는 힘을 증가시키는 것이고 (줄다리기를 할 때 사람들이 기합에 맞춰 딱딱 힘을 주는 경우와 마구잡이로 당기는 경우와 비슷), 다른 하나는 자기보호를 위해 명령에 저항하는 세포들의 신호를 무시함으로 인해 생깁니다. 역시나 물근육 논란에 기여했을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운동을 갓 시작한 사람들이 눈에 보이는 근육성장 없이 칠 수 있는 중량이 급격하게 늘어난다거나, 위기상황에서 사람들이 평소보다 훨씬 강한 힘을 발휘하는 것 등이 여기에 속한다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압축”근육과는 달리 “물근육”이나 “실전근육”이라는 표현은 잘못된 표현이 아니라 생각합니다. 다만 물근육의 경우 엄밀히 말하면 “힘은 있지만 커팅이 되지 않았거나 방향성을 갖지 않고 키운 근육”이겠고, 실전근육은 “눈에 보일 정도로 특정목적을 위해 성장한 근육이거나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훈련으로 인해 굉장히 효율적인 근육, 혹은 실전에 필요하지 않은 근육이 발달하지 않은 상황”이겠지만요. 아쉽게도 제가 본 작품들에서는 물근육은 지방덩어리와 같은 의미로 쓰이고 (힘이 없음) 실전근육은 압축근육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경우가 많았지만요.

개인적으로는 그냥 묘사 자체를 보다 상세하게 하는 편을 선호하지만, 진도와 크게 상관없는 부분은 흔히 사용되는 표현으로 넘기는 판무의 특성상 상투적인 표현의 재활용을 피하기도 힘드니 설정상 근육의 압축이 가능한 경우를 제외하면 최소한 압축근육이라는 표현만이라도 자제해주셨으면 싶어 주저리주저리 써봤습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24 작가G
    작성일
    19.01.31 17:16
    No.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앞으로 슬랜더형 운동선수, 혹은 무투가를 표현할 때 압축 근육이라는 말은 지양해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가상화폐
    작성일
    19.01.31 22:37
    No. 2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예전에 힘이 무엇일가 고민했던 적이 있는데.
    그때 여러 영상을 보며, 근력보다 신경을 단련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김영태
    작성일
    19.02.09 18:58
    No. 3

    좋은 정보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조금 생각이 다른 것이 하나 있는데요. 근육이 압축되면 질량이 변화하지 않는다는 부분인데요.
    저는 질량이 감소한다에 걸고 싶습니다.
    제 생각은 조금 다른 것이 근육이 압축된다는 의미는 단위면적당 근섬유수가 증가한다는 의미거든요. 실제로 이 현상이 일어났다는 가정하에 과학적으로 접근해 보면.
    근육이 압축되어 단위면적당 근섬유수가 증가하기 위해서 수반되어야 할 것이 수분이 빠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근육의 70%는 수분이거든요.
    만약 근육이 20% 가량 압축되었다.
    이 의미는 수분이 근육에서 빠져나가며 단위면적당 근섬유의 밀도가 증가한다(근섬유 수가 증가한다).
    이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이렇게 압축되기 위해 빠져나가야 할 수분량은 0.2*10/7 정도 될텐데요.
    현실에서는 최악의 경우 사망할 수도 있겠지만, 어떤 특별한 힘 즉 판타지적인 요소가 가미된다면 그래서 생명에 지장이 없다면 단위 면적당 근섬유 숫자가 늘어나는 압축현상이 일어나고 그렇게 되면 물이 빠져나간 만큼 질량이 줄어들게 되는 반면 근력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싶은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霧梟
    작성일
    19.02.09 22:46
    No. 4

    일단 말씀하시는 것은 "압축"이 아닙니다. 첫 문단에서 언급했듯, 압축은 질량의 손실을 배제한 부피의 감소입니다. 석탄에 압력을 가해 다이아몬드를 만들거나, 기체를 압축해 액체로 만들거나, 기본적으로 부피를 줄이는 것을 말하지 내용물 일부를 손실시키는 것을 말하지는 않죠. 말씀하시는 "압축"은 사실 압축이 아니라 젖은 수건을 쥐어짜 물기를 빼거나, 과일을 쥐어짜 즙을 빼는 것에 더 가깝습니다. 그리고 그럴 경우 당연히 질량의 손실이 일어나죠.

    바꿔말하면 "근육이 압축된다는 의미는"이라고 쓰신 부분이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원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앞서말한 압축이라는 단어의 뜻 때문에 근육은 '압축' 되지 않습니다. 수분커팅이 된 결과일 뿐이죠. 즉, 근력 및 근지구력에 필요한 영양소 (glycogen) 저장량을 일부 희생해서 부피와 함께 질량까지 같이 줄였다는 얘기죠. 컴퓨터 용어로 표현을 하자면 파일을 온전히 압축(zip)한 것이 아니라 "손실압축" (jpg)을 해서 일부 정보를 희생시킨 것입니다. 그러한 손실 (근력, 지구력 등)이 존재하기 때문에 격투기 선수들은 계체 후 리바운딩을 통해 손실된 근력을 보충하려고 하는 것이고요.

    판타지 설정상 훈련을 통해 근섬유 자체의 성질이 변화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환골탈태류?) "압축"이라는 말은 결국 맞지 않다는 얘기고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6 김영태
    작성일
    19.02.10 09:04
    No. 5

    아 어떤 말씀인지 이해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3 orMyo
    작성일
    19.02.11 21:45
    No. 6

    오랜만에 건강한 대화가 이루어지는 게시글이로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평생을 글과 살아볼 생각이 있으시다면... +14 Personacon 금강 18.04.11 2,407 0
공지 [필독] 결제문제 등의 오류 관련 게시물은 연재한담에 쓸 수 없습니다 Personacon 연담지기 15.07.17 3,862 6
공지 연재한담 이용방법에 대한 공지. +38 Personacon 문피아 14.07.24 17,970 10
공지 연재한담 통합공지(사용법, 연참대전 참가방법 등) +23 Personacon xeed 14.03.11 26,062 0
153353 한담 흐름 타야만 하는건가... NEW +1 Lv.17 고라파동 09:24 66 0
153352 한담 여자가 주인공인 판타지 NEW +1 Lv.1 채널우드 05:43 42 0
153351 홍보 [현대판타지/무협] '나는 무림고수다.' Lv.10 RFID 19.02.17 18 0
153350 홍보 [일연][퓨전] '신들의 도박장' 홍보합니다. Lv.10 역대급작가 19.02.17 13 0
153349 요청 글쓰는분에게 과하게 요구하는분들이 있는모양이더... Lv.85 티말 19.02.17 86 0
153348 한담 키보드가 박살남..ㅠㅠ +1 Lv.54 써브웨이 19.02.17 37 0
153347 한담 게시판 주말특수. 좀 그렇네요. Lv.29 펠딘 19.02.16 69 0
153346 한담 요즘 나쁜남자들 너무 바쁜거 아닙니까? Lv.38 시우천월 19.02.16 46 0
153345 홍보 [판타지][퓨전] 더블하트(정통판타지)!!!! Lv.4 시크리이 19.02.16 21 0
153344 요청 제목좀^^ Lv.35 iceberry 19.02.16 29 0
153343 한담 제목을 알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1 Lv.45 햇살꼬막 19.02.13 58 0
153342 한담 잘 나가던 소설이 망하는 시작점들.. +3 Lv.70 빈배4 19.02.12 355 0
153341 요청 제목 좀 알려주세요ㅠㅠ Lv.25 후후훗v 19.02.10 51 0
153340 요청 무협인데 제목이 기억안요ㅠ Lv.1 k8141_li.. 19.02.10 47 0
153339 홍보 [자연/판타지] 나의 첫 직업이 잡초라니? +2 Lv.4 달동별 19.02.09 79 0
153338 한담 제목이 기억이 안나요... +3 Lv.42 chea 19.02.08 66 0
153337 홍보 [일연/현판] 게이트만 들어가도 레벨이 올라 홍보... Lv.19 은반지 19.02.08 40 0
153336 한담 예전에는 글쓰는 걸 되게 좋아했었는데.. +3 Lv.15 임쌤 19.02.07 148 2
153335 한담 드디어 작가연재란으로 등업했습니다. +3 Lv.29 펠딘 19.02.07 178 1
153334 한담 제목이 기억은 안나는데요 +2 Lv.31 flair10 19.02.06 66 0
153333 요청 주인공이 배터리, 트랜스포머 파는 소설 찾습니다. +2 Lv.34 리첼s 19.02.04 71 1
153332 요청 제목이 기억안나네요. (현대 헌터물인데 주인공 직... +2 Lv.99 마법저아 19.02.04 71 0
153331 홍보 [작연/현대판타지] 검사와 사기꾼 홍보합니다. Lv.21 가토스 19.02.02 55 0
153330 요청 혹시 <한살부터 음악한다>라는 작품의 근황... +1 Lv.51 IDARGO 19.02.02 89 0
153329 한담 본 작가가 예전에 예고했었던 추리소설!! +6 Lv.31 고룡생 19.02.01 106 0
153328 홍보 [일연/현판]회귀해도 다시 매니저! 홍보입니다. Lv.46 몽상깎쟁이 19.02.01 34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