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현타가 살짝 오네요

작성자
Lv.27 간장공장장
작성
19.10.15 22:05
조회
121
저는 약 1달전부터 판타지 소설 하나를 쓰고 있습니다.


다만, 바쁜 일상에 치여 잘 해야 이틀에 1편 정도로 밖에 쓰지 못합니다.


그래서 비축분을 모아서 연재하려고 마음 먹고 현재 5천자를 채워 15화 정도를 써 놓았습니다.


그런데 슬슬 지치는 걸까요

글을 써놓기만하고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못해 갑자기 현타가 왔습니다


그냥 글을 올려버리고 싶지만 앞으로 2달간은 제 일상이 바빠 글에 전념하기도 어렵습니다


정말 갑자기 기분이 우울해지네요


이럴때면 제 자신이 한심하기도하고 앞으로 만약 연재했을 때가 걱정되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16 윤럼블
    작성일
    19.10.15 22:44
    No. 1

    썼으면 보여주고 싶고 평가받고 싶은 마음은 당연한 겁니다. 일주일에 세편 올리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이틀에 하나라도 답답하시면 올리시는 것도 나쁘지 않아보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7 간장공장장
    작성일
    19.10.16 10:21
    No. 2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두드려만듦
    작성일
    19.10.16 02:45
    No. 3

    그마음 이해하지만 연재를 시작하면 더 힘드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건필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7 간장공장장
    작성일
    19.10.16 10:21
    No. 4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느림뱅이
    작성일
    19.10.16 09:54
    No. 5

    어떻게 생각하실 진 모르겠으나, 그 심란한 마음 저도 공감합니다.
    하지만 남들하고 비교할수록 속상한 건 자기자신 뿐입니다.
    무엇보다 본인만의 방식을 찾아가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일정 분량을 차곡차곡 모았다가 교정해서 풀어내는 시즌제를 택했습니다.

    보다 위로가 될까해서 옛날 이야기를 약간 길게 쓰면,
    제가 처음 제대로 각 잡고 글을 써보자 작정했던 2014년 12월 중순부터 2017년 5월까진 '주 1회'만 네이버에서 연재했었습니다.
    생업이 프로그램 개발자라 그 당시엔 보통 이틀에 1번 집으로 퇴근하는 일상이어서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했었죠.
    그러다 거기에 다른 안 좋은 개인사정까지 덜컥 겹치는 바람에... 끝내는 접었어야 했었고요.

    그래도 글쟁이에 대한 미련은 버리지 못해서
    약 30만 자의 초안을 모아 올해 공모전 판타지 부문에 도전했고... 제대로 말아 먹었습니다.

    또한 이왕 망한 김에 연중해야 했던 무협과 같이 번갈아 쓰자는 계산으로
    엊그제 약 59만 자의 개정판을 시즌1로 묶어서 연재완료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부터는 판타지 시즌2 초안을 짜고 있습니다.
    네. 별로 있지도 않은 선작이 공중분해될 것이란 결과는 이미 각오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이게 제 현재상황에선 딱 맞는 방식이라 믿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나아가려 합니다.
    시간이 다소 걸릴지라도 어떻게든 분량이 쌓이다 보면... 취향이 맞는 누군가는 즐겨 읽어줄 테니까요.


    부디 희망을 잃지 말고 건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상. 심해에서 서식하고 있는 너저분한 글쟁이었습니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7 간장공장장
    작성일
    19.10.16 10:21
    No. 6

    정말 감사합니다 무척 큰 힘이 되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평생을 글과 살아볼 생각이 있으시다면... +15 Personacon 금강 18.04.11 3,705 0
공지 [필독] 결제문제 등의 오류 관련 게시물은 연재한담에 쓸 수 없습니다 Personacon 연담지기 15.07.17 4,152 6
공지 연재한담 이용방법에 대한 공지. +38 Personacon 문피아 14.07.24 18,864 10
공지 연재한담 통합공지(사용법, 연참대전 참가방법 등) +23 Personacon xeed 14.03.11 27,114 0
153692 홍보 [자연/판타지] 전생 X 이세계로 갑니다! 홍보하러 ... NEW Lv.9 크네프 05:06 3 0
153691 한담 내 소설 1화를 본 감상 NEW Lv.27 간장공장장 19.11.22 29 0
153690 한담 어이 거기 망생이! NEW +1 Lv.14 씨에스타 19.11.22 28 0
153689 한담 타이밍을 놓쳐버렸네요 +2 Lv.27 간장공장장 19.11.22 61 0
153688 요청 유로 작품 연재중단과 잠금 Lv.64 나무늘보. 19.11.21 63 0
153687 요청 소설을 좀 찾아주세요 ㅠ 제목이 기억이안나요 Lv.53 거윙 19.11.20 38 0
153686 홍보 [일연/판타지] 마법사, 날개를 펼치다 Lv.9 아라운 19.11.20 15 0
153685 요청 3레벨 이하 추천글 금지 이런 조항 만들어 줬으면 ... +16 Lv.36 루디사 19.11.20 95 2
153684 한담 마음을 비우니 편합니다. +2 Lv.51 경계의정원 19.11.20 49 4
153683 한담 생각해보니 글은 내가 즐거워야 쓰지, 괴로우면 못... +1 Lv.17 검술매니아 19.11.20 56 1
153682 한담 문피아 일 안하네요. +2 Lv.36 루디사 19.11.19 125 3
153681 홍보 [일연/퓨전] 내 뎀감 99.99% 홍보글입니다. Lv.12 김길마 19.11.19 31 0
153680 한담 글쓰기에 관한 잡담 +3 Lv.9 두드려만듦 19.11.18 68 0
153679 요청 시간 되돌리는 능력 갖는소설인데 제목 좀요 ㅠㅠ +2 Lv.49 섭섭잉 19.11.18 44 0
153678 한담 감기에 걸리고 나서 더욱 힘드네요. +10 Lv.8 디디김 19.11.17 46 3
153677 한담 19금 글을 쓰고 있는데 후원을 받았습니다. Lv.16 생산자 19.11.17 79 1
153676 홍보 [일연/판타지] <신이 던전을 뿌린다>홍보합니다 Lv.13 20도 19.11.17 25 0
153675 홍보 [판타지] 이불 속이 좋은 이때에...? +2 Lv.7 석류하늘 19.11.16 44 0
153674 요청 '역대급 천재작가 전설이 되다' 에서 나오는 '머리... +2 Lv.17 금빛바다 19.11.16 68 0
153673 한담 가끔 제가 글을 쓸 자격이 있나 싶습니다 +14 Lv.17 검술매니아 19.11.16 125 2
153672 한담 지칩니다 +11 Lv.17 검술매니아 19.11.15 134 3
153671 홍보 [일연/현대판타지] 무신, 오빠로써 책임을 다하다? Lv.14 신입초짜 19.11.15 22 0
153670 요청 책 제목좀 알려주세요 Lv.67 늑대왕 19.11.15 24 0
153669 한담 최근의 글 들을 보면... +5 Lv.35 峻鴻 19.11.14 108 2
153668 요청 작품 제목 알려주세요 Lv.50 표류소년 19.11.14 31 0
153667 홍보 [일연/판타지] 깨어나 보니 푸른 용이 되어 있었다. Lv.8 이총 19.11.14 33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