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작성자
Lv.7 견월
작성
18.11.01 05:01
조회
253

안녕하세요. 견월입니다.

판타지 ‘이상한 아르바이트’가 어느덧 30회를 훌쩍 넘어서게 됐습니다.

처음 연재를 시작할 때만 해도 이렇게 긴 내용이 될 줄 몰랐는데 막상 이야기를 채우다보니 장대한(?) 내용이 되는군요. 하지만 큰 줄거리 자체는 처음 구상했던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아직까지는요 ㅎㅎ.

이야기의 발단은 소개글에서 말하듯이 취준생 수호가 이상한 저택에서 과외 아르바이트를 하는 것에서 시작하지만 첫 몇 회만을 보고는 이 이야기가 어떤 성향의, 어떤 내용으로 전개되는 글인지 알기 힘들 것 같습니다.

분위기만 요약하자면 소설은 현대와 판타지 세계를 넘나들면서 현실적인 캐릭터들과 비현실적인 캐릭터들이 어울리지만 꼭 무겁지만은 않은, 아니, 좀 유머러스하다고 할 수 있는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선남선녀들의 로맨스도 엮으려 하는데 사건을 전개하려다 보니 쉽지만은 않네요. -_-a 

이렇게만 이야기하면 너무 추상적이니 혹시 관심 있으실 만한 분들에게 힌트가 되도록 스포일러성의 소개를 해볼까 합니다. 줄거리를 자세히 알려드리면 재미가 없으니 현재까지 이야기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을 간단히 소개하는 방식으로요. 몇 편 읽으시다 보면 뜻밖에 본인 취향의 글일 수도! 


그럼, 주요 등장인물 소개입니다.


수호: 이야기의 시발점(?)이 되는 주인공. 대학원 휴학중인 취준생으로 후배의 소개로 이상한 대저택의 막내딸에게 과외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면서 이상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선미: 수호의 여자친구. 수호와 레스토랑에서 겪은 소동으로 수호와 함께 이상한 일에 말려들게 된다.

차무송: 수호를 미행하는 중년 남자. 나중에 미지부(?) 요원으로 밝혀짐.

아돈: 수호가 과외를 가르치는 대저택의 주인이자 나중에 천축국의 대사로 밝혀지는 좀 엉뚱한 인물.

아오랑: 대저택의 집사이자 엄청나게 잘 생긴 무사. 애마 벤츠로 수호의 대저택에 출퇴근을 책임짐.

아사녀: 아돈의 첫째 딸. 빼어난 미모의 소유자로 운심의 법을 써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아민: 아돈의 둘째 딸. 시원시원한 성격에 대단한 완력을 자랑하며 쌍검술을 구사한다.

아미: 아돈의 말괄량이 막내딸. 달문을 여는 의식을 전수중이다.

아후라: 아돈의 장남. 과묵하지만 가끔 이상한 것(?)으로 변함.

아랑나미리: 대사관의 도우미(?)이자 천축국의 고위 관료들과도 말을 트는 뭔가 알 수 없는 아줌마.

뇌호: 천축국의 마물(?) 호랑이. 일단은 흑건편.

서가람: 천축국 서복소 출신인 아버지의 대를 이어서 한국에서 무역회사 경월을 운영하고 있음.

흑건: 서복소에서 일파를 이루는 서복도의 수장. 모든 심각한 사태의 발단이 된다.

서마추: 서복소에서 존경받는 원로 장수. 왜인지 모르지만 흑건을 따름

서동: 기이한 법력의 아이. 왜인지 모르지만 흑건을 따름

전천후: 전직 미지부 팀장. 은퇴해서 서울 근교의 낚시터를 운영하고 있음.

아주리: 천축국의 학자. 한국과 세상 물정에 관심이 많음

아힌: 천축국 달문관의 무녀. 뭐든지 매우 잘 먹음.

아라화군(일성주): 천축국의 사성 중 하나인 아리성의 성주. 강력한 전투적 법력을 자랑함.

김다연: 전천후가 운영하는 낚시터의 알바생. 나중에 단순한 알바생이 아닌 것으로 밝혀짐.

그 외 등장인물들: 수호의 후배 창현, 창현의 아버지 박팀장, 흑건의 부하 흑표와 불곰, 강남 레스토랑 종업원, 망원동 파출소 계장, 천축국 책사 아손달과 대장군 아르한, 그림자 부대 대위와 대원들, 등등...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261 한담 전업작가 아니신 분들 +19 Lv.19 워비 19.04.15 416 2
153260 한담 악플 때문에 멘탈 터져서 글 접으신 분들 꼭 와서 ... +10 Lv.9 피망파밍 19.04.15 330 5
153259 한담 에고....힘들다. +10 Lv.44 OneDrago.. 19.04.14 352 0
153258 홍보 [정통판타지] 나는 마부다. +2 Lv.9 저레이 19.04.13 115 0
153257 한담 문장을 자연스럽게 쓰는게 되게 힘드네요 +2 Lv.10 트로그 19.04.13 203 0
153256 한담 20화이상 연재한 감상 +4 Lv.16 낼쉬드 19.04.13 248 0
153255 한담 연재한담이 한산하네요. +4 Lv.45 취랑(醉郞) 19.04.13 163 0
153254 홍보 [정통 판타지]Escape Gate 홍보. Lv.8 대운해 19.04.11 129 0
153253 한담 허참.... +2 Lv.44 OneDrago.. 19.04.11 246 0
153252 한담 이런 경우는 어찌해야 하나요? Lv.6 SUN0420 19.04.11 205 0
153251 요청 제목좀 알려주세요 +1 Lv.39 길입니다 19.04.11 105 0
153250 요청 제목을 찾습니다 +3 Lv.52 상제 19.04.10 140 0
153249 한담 드디어....일연 입성 +8 Lv.44 OneDrago.. 19.04.10 205 0
153248 한담 드디어 10편이네요. +2 Lv.76 윤필담 19.04.10 143 3
153247 요청 소설 이름좀 알려주실분 +3 Lv.71 1x년째유령 19.04.09 135 0
153246 한담 잘 읽고 댓글 달려는데 작품증발.... +3 Lv.56 sikarus 19.04.08 360 0
153245 한담 공모전 일주일째 이제 8편이네요. +3 Lv.76 윤필담 19.04.08 327 3
153244 한담 공모전 도전 힘드네요..ㅜ +10 Lv.12 키레키레 19.04.08 248 3
153243 한담 자신의 단점을 알아내는건 힘든거 같아요 +2 Lv.10 트로그 19.04.08 214 0
153242 한담 전통적인 제목의 중요성 +8 Lv.24 orMyo 19.04.07 331 0
153241 한담 크흐흐... 재밌네요. +5 Lv.22 희치 19.04.07 262 1
153240 한담 글을 보는 내 눈높이가 높아졌다 싶어서. +2 Lv.30 모터보트 19.04.07 253 2
153239 한담 기분이 너무 좋아서 잠이 오질 않네요. +15 Personacon 호스맨 19.04.07 304 3
153238 한담 음....선호작 봤던 편 초기화. Lv.44 OneDrago.. 19.04.06 189 0
153237 한담 비축분이 있어서 그나마 마음이 편하긴 한데.... +5 Lv.16 낼쉬드 19.04.06 240 1
153236 한담 거울을 사랑한 여인 +4 Lv.35 태하(太河) 19.04.06 101 0
153235 한담 도대체 이해가 되지 않는 현상 +3 Lv.45 취랑(醉郞) 19.04.05 328 0
153234 한담 암스테르담의 빈민 강제노역장 라습하위스 이야기 +2 Lv.35 태하(太河) 19.04.05 106 1
153233 한담 매일 한편씩 올리는게 목표였는데 실패했어요..ㅜㅜ +2 Lv.11 첫잔 19.04.05 199 0
153232 한담 일단 어째하다보니 공모전 참가하긴 했는데.... +3 Lv.76 윤필담 19.04.04 238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