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한담

연재와 관련된 이야기를 합시다.



피와 살이 타는(?) 삼류무사

작성자
Lv.21 다라나
작성
02.10.14 22:58
조회
2,701

연재한담은 따로 메뉴가 없네요  ^^;;

지금 다시 찾아보니 메뉴 중에선 일루 들오는 데가 없네요. 작가 연재나 일반 연재로 가야지만 나타나는 은밀한 게시판이군요. ^^

추천이라기엔 뭐하고 요새 재밌게 봤던 삼류무사에 대해 한말씀 드리자면, 최근 편을 읽으면서(지금은 다 출판 삭제됐지만) 피가 끓던 느낌을 며칠이 지난 지금까지도 잊을 수가 없네요. 중간에 작가의 심정이랄까, 해설같은 것이 많아 좀 흐트러지는 게 아닌가 생각했었는데 소림에서의 십팔나한진 격파 장면은 정말 기억에 길이 남을 명장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한동안 감상에 빠져있다가 문득 드는 생각이 어떡하면 글에서 이렇게 피가 끓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쓸 수 있을까 하는 거였습니다. 뭐라고 할까, 작가분들마다 색깔이 다 틀리잖아요. 읽고나서 사색에 잠기게 하는 분이 있고, 빙긋 웃음을 짓게 하는 분이 있고, 웅장함을 느끼게 하는 분이 있고, 김석진님처럼 피가 끓게 만드는 분이 있구요.  글 하나하나를 분석해보지 않아서 모르지만 문체가 특이하다던가 그런 건 아니거든요.

뭐라고 할까요, 저는 몰입도라고 생각하는데 글을 읽다 보면 자꾸 산만한 생각이 들게 하는 것이 있고, 글 속에서 그 속의 세계를 같이 여행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글이 있거든요. 장추삼의 소림 십팔나한진 격파는 그 옆에서 같이 구경하는 느낌이 들었었어요.

이런 차이점을 만드는 결정적인 원인이 뭘까요? 요즘 이런 생각이 부쩍 드네요. 지금 제가 쓰는 글도 앞과 뒤의 일관성이 없고, 어투도 자꾸 달라지고 그런데, 그 긴 글을 재밌게, 몰입도 높게 쓸려면 뭐가 제일 필요할까요?

역시 공력일까요? ^^


Comment ' 6

  • 작성자
    남채화
    작성일
    02.10.14 23:05
    No. 1

    제목만 보고 : 아니 그렇다면 삼류무사라는 책은 살인병기란 말인가!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0 흑저사랑
    작성일
    02.10.14 23:06
    No. 2

    보기드문 수작의 냄새가 나는 작품이더군요...
    기대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오랜만에 박투술의 묘미를 만끽중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곽정·X
    작성일
    02.10.14 23:09
    No. 3

    남채화님은 삼류무사 못 보셨나?-_-;
    삼류무사 정말 재미있게 보는 것 중에 하나입니다..
    앞으로도 더욱 좋은 글 써 주셨으면 하는 것이 바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남채화
    작성일
    02.10.14 23:59
    No. 4

    제목 그대로의 삼류무사가 아니라 실망했고 뭐 취향이 아닌부분도 있지만 재미있는 소설이더군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30 주신검성
    작성일
    02.10.15 00:30
    No. 5

    연재 속도에 신경쓰지 않고, 지금 느낌 그대로 이어 나가셨으면 하는게 제 바램 ㅎㅎ^^;; 요즘에 보기 드문(저만 그런가엽??-_-;;;)수작이라 봅니당 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5 진짜무협광
    작성일
    02.10.15 15:56
    No. 6

    예전에 90년대 신무협의 등장이유가 다시 나타난다고 봅니다.

    공상에 지쳤을때 인간이 그리워지니까요.

    하지만 같은 이유라도 성숙해진 느낌입니다.

    신무협은 마치 반기를 들듯이 갑작스럽게 나타난 반면에

    지금은 같은 길이라도 노화순청의 고수처럼

    부드럽게 다양성을 말한다고 할까요...

    글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하는 문재가 부럽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연재한담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7 한담 어머나 왠일입니까. +8 Lv.1 소오 02.11.01 1,367 0
296 한담 연재 한담의 글을 읽고 있는데... +2 백운비 02.11.01 2,032 0
295 한담 축하드리고 .. 그리고 반갑네요.. +9 Lv.20 흑저사랑 02.11.01 1,045 0
294 한담 검선지애님이.. +10 Personacon 금강 02.10.31 2,122 0
293 한담 힘이 없어요..... +8 신안(新眼) 02.10.31 1,525 0
292 한담 10월의 마지막 날(밤) +3 Lv.50 천하무변 02.10.31 2,247 0
291 한담 [감상] 미르님의 검도(일반연재) +13 Personacon 유리 02.10.30 1,851 0
290 한담 N 이라는 글자. +3 Lv.74 초우 02.10.29 1,938 0
289 한담 흑저사랑님 필독! +2 신안(新眼) 02.10.29 1,969 0
288 한담 [추천]파워업 무공:금제를 푸니 고수가 되는 구나! +10 Lv.20 흑저사랑 02.10.29 2,386 0
287 한담 \"N\" 자의 장단점 +15 Lv.50 천하무변 02.10.28 1,865 0
286 한담 [잡담] 종이님의 자추부추 중단이라니... +9 Lv.1 도마道摩·X 02.10.28 1,652 0
285 한담 일반연재란에서 두 분이 자진삭제를... +5 Personacon 금강 02.10.28 2,253 0
284 한담 [부탁]고 무림에서 글을 읽으시는 독자 분들은 필독! +3 신안(新眼) 02.10.27 2,148 1
283 한담 오우, 예~ +1 Lv.30 착정검주 02.10.27 1,426 0
282 한담 무상검에서 피가추라.. +2 Lv.1 도마道摩·X 02.10.27 2,008 1
281 한담 일주일간의 연중... 검노(劍奴) 02.10.26 1,479 0
280 한담 추천 : 청아님의 야령 Lv.1 도마道摩·X 02.10.26 1,995 0
279 한담 신기하고 재미있군요....^^ +8 Personacon 금강 02.10.26 1,643 0
278 한담 곧 연재목록 업데이트가 됩니다. +14 Personacon 금강 02.10.26 1,725 0
277 한담 출사표 (백검운 1.2권 출간) +16 Lv.30 행호사 02.10.26 1,543 0
276 한담 \"쾌도난마\"를 내린 이유... -.-;; +4 청아 02.10.26 2,326 0
275 한담 글을 볼때 글너비를.. Lv.23 바둑 02.10.25 852 0
274 한담 오늘의 외인계(황기록님) 찡 합니다 +1 Personacon 유리 02.10.25 1,444 1
273 한담 질문~ 저자와 제목..(하나더 추가했습) +14 남채화 02.10.25 1,299 0
272 한담 장경의 <황금인형>이벤트에 관해서... 비밀... +3 Personacon 금강 02.10.24 1,890 0
271 한담 드디어 시험이 끝났습니다.. +3 Lv.1 곽정·X 02.10.24 1,295 0
270 한담 금강님 수정해 주십시오 ^^ +1 진소백 02.10.24 1,248 0
269 한담 [패러디단편] 쟁성계(爭星界 - 성라대연을 다투는 ... +1 류정효 02.10.24 2,001 1
268 한담 초일은 베셀에서 연제합니다.... 김근하 02.10.24 1,611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