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표지/삽화

각종 표지와 삽화를 올리기 위한 곳.



Comment ' 1

  • 작성자
    Personacon 자서현
    작성일
    19.02.26 05:58
    No. 1

    하나같이 강렬하면서도 여운이 깊이 남는 작품들인 것 같아요.
    쪽지로도 이미 말씀을 드렸지만.. 모두 기억에 남는 꿈 속 한 장면인 것처럼 이미지가 오래 남아있네요.

    행복해보여서 더 슬픈 세크리티아 형제, 함께 있는 것이 너무 가슴아픈 상상을 하게 되는 베른과 옛칼리안, 베른의 경험으로 살아가고 있는 지금의 칼리안, 그런 칼리안 내면에 숨겨진 베른까지.. 전부 다 그 의미를 계속 곱씹어보게 하는 그런 작품들인 것 같습니다.

    이런 멋진 작품 선물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