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작성자
Lv.32 세테리스
작성
19.05.23 21:19
조회
1,872
표지

선독점 알브레히트 일대기

유료웹소설 > 연재 > 판타지, 퓨전

새글 유료

도동파
연재수 :
131 회
조회수 :
1,278,470
추천수 :
41,201
추천이유

1. 장르소설에서 보기 힘든 묘사

요즘 대부분의 글이 스토리 전개에 큰 치중을 두죠. 플롯위주로 흘러가서 속은 시원하지만 얘가 어떻게 생겼더라?? 이걸 묘사했었나? 이런 생각을 한 두번 해보셨을 겁니다.

이런 점에서 이 글은 인물, 배경 묘사가 좋습니다. 글을 읽다보면 주인공이 어느 배경속에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생겨먹은 적들과 마주하는 지 자연스레 상상됩니다.

지금 선호작에 있는 글들 중 인상깊은 장면을 독자의 상상없이 그 글로만 정확히 알 수 있는 글이 있습니까? 제 선호작 글들은 이 알브레히트 연대기에 비하면 묘사가 확실히 약합니다.


2. 마법과 오러 없는 전투씬

장르소설 전투씬은 대부분 무슨 스킬을 썼다. 무슨 설화를 썼다. 무슨 무공을 썼다. 이죠? 이 글은 그렇지 않습니다. 병사들의 진형이나 사기 이런 것도 설명하고 주인공이 어떻게 개인의 무력과 지략으로만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 지 알 수 있습니다. 작가님이 전쟁사에서 유명한 전투에서 모티브 얻은 것들이라 납득도 되고요.

물론 1대1. 전투씬 묘사도 리얼리티 있습니다. 화려한 기술은 없어도 정말 옛날 장군들은 저렇게 싸웠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을 받으며 읽었습니다.


3. 감정이입이 잘 되는 주인공.

내가 만약 이 지식으로(문과충) 중세에. 떨어진다면 뭘 할까?에 대한 상상을 잘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아직 사회시스템이 빈약한 시대에서 역사적 발전을 이뤄내려는 생각을 할 때마다 카타르시스를 느꼈습니다.

이 글 추천글을 보니 개연성에 대해 지적하시는 분이 많아서 깜짝 놀랐습니다. 지적하신 부분은 1.고용인이 영주아들한테 반말한 점 2.창녀에 빠진점.인데요..

제가 작가님은 아니지만 하나씩 제 생각을 말씀드려보겠습니다.


ㅡ 고용인과 반말

주인공의 현대 기억을 가지기도 전에 고용인과 말 놓는 사이였다는 부분이 있습니다.

ㅡ> 글에서도 나오듯이 중세가 막 형성되는 시기였고 중앙집권 국가가 없었습니다. 우리 역사를 예로 들면 삼국 형성 이전 부여 옥저 동예 삼한이 있던 정도의 시대죠. 씨족사회에서 약간 발전한 사회였습니다. 서양역사에서는 서로마 붕괴 후 사회정도겠죠?

강한 사람이 일대를 다스리지만 부자 상속이나 그런 것이 미약한 시대였습니다. 당연히 신분제도 약하겠죠.

또 주인공 고향인 칼테른의 인구는 추측컨데 300~500정도 일것 같은데요. 그런 작은 사회에서 영주도 아닌 영주아들이 어렸을 적부터 놀던 아재나 동네 꼬마들과 말을 텄다는 게 뭐가 발암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혹시 제가 잘못 읽은 부분이 있다면 지적 부탁드릴게요


ㅡ 디에고와 반말

디에고가 기사인 주인공한테 말놓자고 한 부분입니다. 이 부분은 저도 이해가 안갈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굳이 이해를 못할 부분도 아닌 것 같습니다.

주인공이야 현대인의 기억이 있으니 차치하더라도 디에고는 왜 그랬을까? 라는 것에 대해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디에고에게 주인공이 보인 행동은 다른 기사들과 달랐습니다. 보석도 그대로 돌려주고 씻게 해준다거나 마을까지 동행을 허락하는 등여러 호의를 제공하죠.

그러다가 주인공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소설속 묘사대로 디에고는 '자기도 모르게' 말 놓지 않겠냐고 합니다. 이해 못할 분도 있겠지만 굳이 이해 안가는 흐름도 아니지 않을까요?

저희 누구도 신분제 사회에 산 적이 없습니다. 신분이 다른 사람간에 친구가 되는 경우가 역사적으로 없는 것도 아니구요. 이해하기 힘든 분은 역사에 대해 너무 강한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는 것 아닐까요?

어느 시대는 어땠다. 어땠다. 하지만 그 역사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군상은 제 각각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어느 나이에 군대가야 한다. 누구는 이래야 한다라는 생각을 하더라도 별종은 있잖습니까?

주인공이 그런 디에고 한테 말놓는 것을 허락한 것은 현대인 기억으로 설명되구요.

ㅡ 싸이코패스 인본주의자를 왔다갔다하는 주인공

초반부에 설명이 길어 스키밍하기 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문단 구분도 없는 자아 성찰 부분인데요. 읽어보시면 주인공이 원자아와 현대인 자아가 섞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제 기억에 따른 소설속 표현은 '원래 알브레히트가 가던 선이 이어는 지지만 굴절된 것 같다' 입니다.

이런 점에 착안하여 읽으시면 주인공이 살인에 무감각한 것도 납득하실 수 있으시라 생각합니다.

ㅡ 창녀에 빠진 점

이게 왜 발암이죠...? 서른 살이 15살 몸에 들어가서 연예인 같은 여자에 순간 눈 먼 것이 이해가 안되는 일인가요? 열정이 타오르는 며칠을 보내고 나서 주인공도 점차 정신차렸는데요.

독자님들 나이를 잘 모르겠지만 여자한테 반하면 물불 안가린 적 한두번은 있지 않나요? 현대인으로 서른살까지 살았던 점 때문인가요? 저는 내년에 서른인데 이해가 가던데요. 여러분들은 중세시대 떨어지면 저런 미인계에 안 넘어갈 것 같은가요? 역사적으로 수많은 위인들이 여자 때문에 죽었죠. 하물며 직장이었던 현대인이라고 다를까요..

저는 오히려 여자가 너무 안나와서 이해가 안됩니다. 현대인들도 나이불문 여자 만나려고 아둥바둥하는데 서른살 직장인 현대인이 엄청난 신분이 되었는데 창녀 제외하고 여자랑 담 쌓고 있습니다. 이 부분이 개연성 파괴 같은데요..??


제 설명이 납득가지 않더라도 이 부분 때문에 이 소설 거르시는 건 큰 실수일겁니다. 뒷부분부터 더 꿀잼이거든요ㅎ

내일 유료화입니다. 빨리 읽으세요!



Comment ' 94

  • 답글
    작성자
    Lv.62 bpolt
    작성일
    19.05.26 12:06
    No. 81

    아따 생각 안하는거 자랑인 분들이 무쟈게 많으시네요
    프로 무뇌러들이라고 해야 하나.. 작가님 그만큼 본인 발전 가능성이 낮아지는거니, 스트레스 좀 받고 쓰고싶은대로만 쓰지 마세요!

    찬성: 8 | 반대: 1

  • 작성자
    Lv.70 베르튜아스
    작성일
    19.05.25 20:25
    No. 82

    아 저도 솔직히 진짜 소설 엄청 많이 읽고, 장르 불문 소설 좋아하고, 필력 나쁜것도 다 참고 읽는 편이고, 왠만한 하차각에서도 안내리는 편인데, 이 소설 필력도 인정하구요.
    근데 이 소설 계속 '알브레이트는'이렇게 나오나요?
    1,2,3화 계속 읽으면서 주인공 이름 때문에 하차한 첫 소설이었는데 재밌으면 꾹참고 읽어보게요

    찬성: 1 | 반대: 3

  • 작성자
    Lv.28 이고갱투드
    작성일
    19.05.26 07:27
    No. 83

    아재들 졸귀탱 어쩔꺼야 ㅎ ㅎ ㅎ ㅎ ㅎ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5 n4572_tl..
    작성일
    19.05.26 10:34
    No. 84

    솔직히 잼 없음

    찬성: 4 | 반대: 1

  • 작성자
    Lv.48 ㅅrㅈr
    작성일
    19.05.26 12:54
    No. 85

    (4D안경쓰고팝콘먹는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키위스무디
    작성일
    19.05.26 14:02
    No. 86

    반말하는 것에 대해 고정관념이 있는게 아니냐는 말은 그 어떠한 설정오류에도 적용될 수 있을거 같은데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사람에게 바로 반말까는건 어느 소설에서든 본 적이 없네요.

    찬성: 8 | 반대: 0

  • 작성자
    Lv.81 고르르
    작성일
    19.05.26 16:07
    No. 87

    폐악질하다가 추방당하고 후회의 눈물을 흘리지만 잠시뿐 계속 생각없이 삽니다.

    술이 약해 담부터 먹지 말아야겠다 하면서 언제 죽을지 모르는 적진에서 술먹고 필림 끊기기 생활로 일관하고 친구 먹은 친구는 신경도 안쓰고 내몰라라 힙니다.

    아예 사이코패스로 밀던지 아니면 기사도를 밀던지 해야 하지만 게속 이도저도 아닌 나몰라라로 생활만 보여줍니다.

    소설적 장치로 주인공은 30년의 현대인의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경험은 주인공의 생활에 아무런 영향을 못 미칩니다

    도대체 주인공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수가 없네요.
    이갓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생각이나 목표는 없고 그냥 인형같은 느낌이어서 몰입이 전혀 안되는게 이 소설의 치명작 단점입니다

    찬성: 10 | 반대: 3

  • 작성자
    Lv.28 작가G
    작성일
    19.05.26 16:31
    No. 88

    다들 해피해피 했으면 좋겠는데 엄청 싸우기만 하네요. 추천글이 아니라 콜로세움인 것 같아요.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32 Yorn
    작성일
    19.05.26 21:11
    No. 89

    유료로는 안볼소설

    찬성: 9 | 반대: 2

  • 작성자
    Lv.38 식곤증
    작성일
    19.05.27 12:52
    No. 90

    댓글만 모아도 소설 한권 뚝딱이네 머이리 장문이 많누;;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61 시에메이
    작성일
    19.05.28 19:27
    No. 91

    추강. 좋은걸 읽었네요. 추천에 감사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금극목
    작성일
    19.05.29 00:26
    No. 92

    저도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만 솔직히 아무리 좋게 생각해도 초반에 그 부분은 아직도 이해가 안가요.
    그래도 그 부분만 넘기고 쭉쭉 읽으면 재밌으니 포기하신 분들도 한번 참고 읽어보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8 백곰82
    작성일
    19.05.29 14:52
    No. 93

    추강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겨울의화가
    작성일
    19.05.30 23:57
    No. 94

    초반 진입장벽굉장히높음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1
표지
대체역사, 현대판타지
응원
읽으면서 실제로 석유가 나왔으면 합니다.7광구 또한 한국이 가져와야 한다고 생각 했습니다.국제적으로의 역학 관계는 모르지만 어느 방면으로든 힘을......
3
표지
현대판타지, 라이트노벨
행복하다. +1
어느날 갑자기 생긴 이쁜 가족과 함께 살아가는일상 소설입니다.환타지소설 이지만 편안한 에세이 같은글게으른 주인공, 믿음직한 장녀 같이 척척 다하......
3
표지
판타지, 퓨전  2019공모전참가작
요즘 보기 힘든 필력의 중세기사물 +94
추천이유1. 장르소설에서 보기 힘든 묘사 요즘 대부분의 글이 스토리 전개에 큰 치중을 두죠. 플롯위주로 흘러가서 속은 시원하지만 얘가 어떻게 생......
1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2019공모전참가작
재력으로 후려치는 환생 경찰 +34
얼마전 약간 마이너 성향의 글을 추천하고 댓글에 조금 상처 받은 후로 추천을 자제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작가님이 그렇게 두질 않네요. 제목이 ......
1
표지
퓨전, 현대판타지
호러 작가물... +11
제가 시간이 없어서 빨리 추천글 올리고 갑니다.베스트에 있길래 읽어봤는데 제가 원래 20편짜리 짧은글은 추천하는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작가님이 빨......
3
표지
현대판타지
이 작품이 문피아에 올라올 줄은 몰랐음
원래는 조아라에 연재되었던 작품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 후 일본에서 단행본 나왔는데 출판사 부도나는 통에 끊기고 대신 코믹스는 계속 나오고 있습......
5
표지
현대판타지, 퓨전
이것이 헌터물의 하이퍼리얼리즘인가요? +83
어지간한 유명작들 다 읽어보는 편입니다만,이 소설은 정말... 특이합니다.헌터물을 읽으면서 아쉬웠던 적이 종종 있습니다.무쌍과 사이다 묘사에 중......
3
표지
현대판타지, 판타지  2019공모전참가작
몰입도와 흡인력이 대단한, 시선을 뗄 수 없는 글 +32
안녕하세요. 문피아에 정착한지 얼마 안된 새내기라 흔적 남기는 것도 조심스러워서(혹시 제 부족한 글이 외려 작가님께 폐가 될까봐서요;ㅁ;) 매일......
2
표지
판타지  2019공모전참가작
묻혀있는 보물~ +13
제가 친구들에게 말로만 했던 내용을 글로 쓰려니까 참 힘드네요. ​ '마귀를 찾아서'. 글의 긴장감과 흡입력이 대단한 작품입니다. 그래서 연재 ......
1
표지
현대판타지, 드라마  2019공모전참가작
현판 (제로라이트) 적극추천 +18
대략의 내용은고3 남주인공이 하루라는 시간에 묶여서 뭐든지 독학했고묶인 시간이 풀리고 나서는 주변 친구들과 같이 무언가를 만들어 가는 이야기입니......
4
표지
대체역사, 판타지
진부(陳腐)함 속에서 건져낸 보물 +14
 문피아에 가입한지 11년이 되었고 3년전에 첫번째 추천글에 이은 2번째 추천글이네요. 편의를 위해 반말로 작성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1
표지
스포츠, 현대판타지  2019공모전참가작
필드의 고인물 추천합니다. +25
 시작이 반이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소설의 도입부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
3
표지
무협
글빨 좋고 진중한 정통파 무협 +16
요즘 베스트 글들을 잘 보면 여전히 극한의 사이다를 추구하는 망나니, 깽판 스타일 글들도 있지만 반대로 조금 느린 템포의 단단한 글도 수요가 제......
3
표지
무협
협이라... +8
글을 잘쓰지 못합니다 추천글은 더 부담되지요 그래도 꼭 추천드리고 싶은 작가님이 있어요 글쇠님입니다 처음 글쇠님 글을 읽었을때 새롭다는 생각을 ......
2
표지
무협
내가 무림사계를 반복해서 보는 이유 +25
글을 한번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글을 써봤습니다. 쓴 글을 읽어보는데 참을 수가 없는겁니다.  이게 글인지 똥인지... ......
1
표지
현대판타지, 판타지
의학물입니다 +6
강준현 작가의 ‘주무르면 다 고침’을 추천합니다.소설 제목 때문에 거르신 분이거나 초반 하차하신 분께도 권합니다.저는 가벼워(?) 보이는 제목과......
1
표지
판타지  2019공모전참가작
술 한잔 했습니다... 리뷰가 잘 안되도 좋습니다... +95
영화 엄복동은 안봤습니다만 관련 밈은 어찌어찌 듣게 되더군요.어설픈 리뷰글은 안 쓰느니만 못하기 십상이고 불과 얼마 전까지도 이 글을 어떻게 소......
  • No. 5333
  • Lv.41 眞人
  • 등록일 : 19.05.20
  • 조회 : 1,752   좋아요 : 45
1
표지
무협
인육 한 번 먹어보시겠습니까? +9
무림사계로 유명한 한상운의 데뷔작입니다. 제가 이거 처음 읽었던게 한 3년 전인 것 같은데 문피아에도 들어왔네요.  저도 이게 정확히 ......
2
표지
로맨스, 퓨전
법조인 성공물 그리고 사랑이야기 둘다 잡은 작품 +3
작가분이 문장력이 뛰어나시며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전개하십니다.대충 줄거리는 내 눈에만 보이는 귀여운 악마가 주인공이 원하는 여자들과 사랑하게 ......
1
표지
퓨전, 현대판타지  2019공모전참가작
약먹고 신선되는 이야기 +13
언젠가 추천글 써보고 싶었는데 쓸만한 거 발견해서 추천합니다. 이작품은 우연히 잘못누른 버튼으로 보게되었는데요. 설정이 비슷한거 많이 본거 같지......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