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하기

추천란은 문피아의 작품만을 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당신의 용사에게 투표하세요

작성자
Lv.52 정체무실
작성
19.02.11 11:33
조회
962
표지

독점 당신의 용사에게 투표하세요

웹소설 > 작가연재 > 현대판타지, 판타지

새글

금의행
연재수 :
34 회
조회수 :
82,904
추천수 :
2,871

안녕하세요

추천글 오랜만에 올립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작품은 금의행 작가님의 <당신의 용사에게 투표하세요>입니다.

금의행 작가님께서는 <제국의 군인>을 먼저 유료작품으로 연재하신 바 있습니다.


일단 간단한 줄거리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빚 그리고 어머니의 병원비 등의 이유로 겪고 있는 생활고에서 벗어날 수만 있다면 뭐든지 하겠다는 주인공 ‘이정현’의 앞에 천사와 악마가 신들의 게임에 선택 되었다고 통보하며 갑자기 나타납니다. 그리고는 최소한의 설명만 듣고는 자신의 의사에 관계없이 보내지지요.

이 게임은 참가한 “후보자”들끼리는 “생존게임”이라고 불립니다. 왜 “후보자” 인지왜 “생존게임” 인지 그 이유는 듣지 못하지만, 참가한 이후에 알게되지요. 그 이유는 바로 이 게임이 바로 신들의 “용사”를 뽑기 위해서 벌어지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참가자들은 전부 용사 후보지요.  (임무를 마칠 때마다 돌아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부조리한 상황에 처하지만, 그래도 마음을 다 잡고 이왕 처하게 된거 끝까지 가보자라는 주인공입니다.

현재까지 주된 내용은, 매번 이 게임에 참가하게되는 주인공이 구르고 위기를 헤쳐나가는 과정입니다.


이 글의 매력을 뽑자면

비범한 주인공과 그 주인공이 차례차례 조우하는 동료들의 케미입니다.

항상 범상치 않고 유쾌하게 시작되는 만남을 갖는데, 이 동료들끼리 하는 게 참 웃겨서요. 엄밀히 말해 동료는 아니지만, 이건 뭐 빼박입니다.


비범은 하지만 아직은 미숙한 주인공 ‘정현’, 정말 비범하고 덤벙되는 픽시 ‘체체’, 그리고 비범한 고블린 ‘오비’. 이 세 명이 그려내는 이야기에는 정말 웃음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

특히 ‘오비’와의 만남은 정말.... 그 이후에도 서로 틱틱되는 주제에 묘하게 마음도 맞는게... 하하하. 정말로 유쾌합니다. 


미숙하고 약한 주제에 어떻게든 상황을 헤쳐가는 주인공도 그렇고요.


성좌물인데, 그런 티가 거의 나질 않네요. 자꾸 잊어버립니다. 그런 부분도 좋네요. 이야기를 끌어가기 위한 단순한 장치인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리고 주인공의 담당 천사가 좀 많이 짜증나긴하는데, 분명히 똥통행입니다.  이 고구마는 사이다 샤워가 예약되어있습니다. (시원함을 느끼고 싶다면, 답답함이 어느정도 필요하지요)


원래는 정해진 시간에만 작품을 읽는데 (아니면 다음날  읽을게 없어져 살짝 허무해집니다), 이거 참을 수가 없네요. 일단 읽으러 가봐야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첨언을 하자면, 굉장히 성실하신 작가님이십니다. 제국의 군인을 연재하시면서 휴재하신적이 딱 한 두번정도 인것같네요.

그리고 동양 환상소설을 잘 쓰시고요. 현재는 습작으로 돌린 <삭월의 왕>, 그리고 연습용처럼 쓰신 <짐승의 군주> ( http://novel.munpia.com/134315 )가 있는데, 말이 연습용이지 정말 잘 쓰여진 작품입니다. 현재는 이 작품을 쓰시느라 연중하셨네요.

특히 <삭월의 왕>은 언젠가 다시 빛을 보길 바랍니다.


이 작품에 매력에 여러분들도 빠져들길 바라며, 이만 추천글 마치겠습니다.

많이 사랑해주시길.



Comment ' 10

  • 작성자
    Lv.47 두부요정
    작성일
    19.02.11 14:47
    No. 1

    유쾌하다 = 가볍다
    어머니가 아프다, 성좌물 = 클리셰가 많이 들어갔다
    제 취향은 아니네요.

    찬성: 15 | 반대: 3

  • 답글
    작성자
    Lv.52 정체무실
    작성일
    19.02.11 22:35
    No. 2

    유쾌함은 뭐 일종의 가벼움이라 보실 수 있을 분들이 많을거라 생각합니다만, 아직 초반인 글이라서요.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클리셰인 점도 부정은 못하지만, 스토리를 쉽게 전개하기 위한 장치 비슷한걸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거의 신경쓰이지 않는 요소들이거든요.

    찬성: 2 | 반대: 3

  • 작성자
    Lv.34 뿌잉1뿌잉
    작성일
    19.02.11 15:31
    No. 3

    라노벨느낌나는데 설정이 치밀한것도 아니고...
    캐릭터들이 매력있지도 않은데 산만한 느낌이고
    걍 평범하네요

    찬성: 11 | 반대: 4

  • 답글
    작성자
    Lv.52 정체무실
    작성일
    19.02.11 22:38
    No. 4

    으음... 일본식 어투나 그런걸 말씀 하시는 거라면, 저는 전혀 못 느꼈네요.
    설정은 아직 초반이라 치밀하게 들어날것도 없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설정 오류가 난것도 아니고요. 추천글의 시기가 일렀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좀 더 가서 판단 해주시면 좋을텐데, 그렇게 느끼신다니... ㅜㅜ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69 금의행
    작성일
    19.02.11 17:51
    No. 5

    추천글 감사합니다.
    처음으로 받아보네요.
    전작부터 이번작까지 꾸준히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노력해서 좋은 글을 쓰겠습니다.

    찬성: 6 | 반대: 1

  • 작성자
    Lv.59 루루랄라라
    작성일
    19.02.11 17:58
    No. 6

    재미있게 봤습니다.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35 붙박이별
    작성일
    19.02.11 18:46
    No. 7

    우선 추천글로만 봤을땐 개 재밌어보이네 선발대 출발해봄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41 용사기꾼
    작성일
    19.02.11 19:21
    No. 8

    일단 선작해놓고 분량 더 쌓이면 보러갑니다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54 아르두크
    작성일
    19.02.12 14:19
    No. 9

    초반 개연성이 떨어져 하차합니다.
    윈드커터 쓰는 픽시가 혼자 나올수 있는 능력이 있어보이는데,넝쿨에 걸려서 살려달라고 하는것도 그렇고,
    게임 참가자가 서로 죽여야하는 룰도 다 알고있는 픽시가 주인공만 동료삼고 다른 참가자는 가차없이 공격합니다.
    더구나 킬링게임에서 만난 프로 칼잡이 미군이 단검으로 전투중에 칼은 안쓰고 주먹으로 배만 때립니다.
    죽고 죽이는 전투중에 칼은 어디 뒀는지 주인공에게 훌륭하다,재능있다고 칭찬만 하면서 주인공 챙겨줌-무협소설 지도대련.
    너무 오글거려 여기서 하차함.

    찬성: 6 | 반대: 2

  • 작성자
    Lv.30 gjekybz2..
    작성일
    19.02.15 16:49
    No. 10

    짐승의 군주 꽤.볼만하던뎅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추천하기 게시판
표지 공지
[이벤트 공지] 문피아 추천하기 이벤트 2019년 1월 당첨자를 발표합니다.^^!
표지 공지
[이벤트 공지] 문피아 추천하기 이벤트를 진행합니다!^^(수정 2017. 04. 03)
표지 공지
[필독] 추천하기 게시판 이용 방법 (2017. 08. 01)
4
표지
현대판타지, 무협
칼든 자들의 도시를 마감하며 NEW +1
저는 년간 백여권의 소설을 보는 사람입니다수많은 작가님들의 소설을 보지만 제겐 장영훈님의 무협소설은 독보적입니다모든작품을 다봤지요...칼든자들의......
  • No. 4935
  • Lv.28 Banbby
  • 등록일 : 19:39
  • 조회 : 121   좋아요 : 2
2
표지
퓨전, 전쟁·밀리터리
새로운 아포칼립스물 NEW
기존에 있던 좀비물과는 다른 전개의 작품입니다. 작가분이 원래 순수문학도여서 그런가, 화끈한 전투신 보다는 주요인물 간의 감정선이 중심입니다. ......
6
표지
스포츠, 일반소설
예전에 본 완결작 추천합니다 +4
예전에 보고 오랜만에 다시 보고 싶어서 봤는데 다시봐도 재밌네요. 완결된 후 시간이 많이 지나서 노출이 별로 없어 이런 작품이 있는지 모르는 분......
1
표지
퓨전, 판타지
좀더 많은사람들이 봤으면... +18
아직 분량이 적어 아쉽지만 기대되는 글을 발견하게 되어 추천합니다.  (소개글이.... 소설의 매력을 잘 담아내지 못해 아쉬운것도 추천......
1
표지
판타지, 퓨전
추처ㆍ합니다 +11
무료 베스트 란에서 제목이 끌려서 보다가딘숨에 48회까지 다 보았습니다.대항해시대를 잼나게 했던 저로서는 해적이라는단어가 일단 클릭을 하게 되더......
20
표지
일반소설, 퓨전
[바람과별무리] 낭만을 잊은 그대에게 추천합니다. +22
안녕하세요. 오늘 추천글을 적어보고자 오랜만에 PC로 문피아에 접속을 했습니다. 오늘 추천할 글은 [바람과별무리]입니다. 사실 이전에도 종종 추......
  • No. 4930
  • Lv.36 HelloW
  • 등록일 : 19.02.17
  • 조회 : 422   좋아요 : 40
1
표지
전쟁·밀리터리, 현대판타지
밀리터리 현대 판타지 소설 하나 추천합니다 +21
안녕하세요, 어렸을 때부터 눈팅만 계속하던 흔한 문피아의 독자입니다. 제가 이렇게 추천을 쓰게 된 이유는, 얼마 전 발견한 글이 조금 더 많은 ......
2
표지
판타지, 퓨전
자기색깔이 확실한글 +29
최근소설들보면 환생 루투들어가서 뻔하짓뻔한상태창 뻔한 강제빙의 개과천선 솔직하게 뻔뻔한 글들 투성이다그러나 여기 남자라면 같이 눈물을 흘리며 공......
1
표지
스포츠, 현대판타지
알고보니 야구 재능충? +11
안녕하세요. 문피아에서 글을 읽다가 처음으로 추천게시판에 글도 써보네요. 참고로 작가 본인 아니고 작가 지인도 아닙니다. 그냥 베스트에 있는 글......
15
표지
현대판타지, 판타지
한번쯤은 읽어봐도 좋은 소설 +13
*이건 그저 전독시를 좋아하는 한 사람의 의견일 뿐입니다. *추천글을 쓰는 건 이번이 처음이니 이해해주시고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전지적 독자 시점......
2
표지
현대판타지
진짜 나쁜 녀석의 못된 이야기 +10
펄떡 펄떡 튀는 신선핫 피가 아주 생생한 글 입니다. 주인공은 아주 나쁜 빌런이며 아주 강한 빌런입니다. 그래서 무수히 많은 헌터들에게 둘러쌓여......
1
표지
현대판타지
sss급 헌터 매니저 추천합니다. +12
현재 30화가량 연재된 작품입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성실히 매일연재 하셨던 것 같습니다.  총평은 무난히 읽을만 한 작품이나 많이 알......
1
표지
퓨전, 판타지
긴장감과 사이다가 분수같이 치솟는 소설 +44
게으른 제가 굳이 손가락을 움직여 추천하게 되네요. 화장실대공자, 정말 제목이 안티인 소설입니다. 다 읽고 나니 어떻게 이렇게 쩌는 필력과 탄탄......
6
표지
현대판타지, 판타지
임기첫날에 게이트가 열렸다. +32
혼자 블로깅하면서 리뷰글을 백몇십개 쓰다가.. 보러 오는 사람도 별로 없고 해서 소통이나 할 겸 여기다가도 올려봅니다. 작가가 놀랍게도 고등학생......
  • No. 4922
  • Lv.49 차민
  • 등록일 : 19.02.14
  • 조회 : 552   좋아요 : 15
1
표지
무협, 현대판타지
제목의 뜻은? 법과 의학 인간의 신뢰가 얽힌 글입니다! +5
수준높은 의학적 지식과 보기드믄 배경을 지닌 실력있는 여의사   여의사의 학생시절 신병때문에 치료받던 한의원에서 만난 한의학을......
1
표지
퓨전, 판타지
마법명가 막내아들 추천 +3
요즘 엄청나게 많이 나오는 장르인 소설 속 망나니에 빙의 되는 장르인데요. 꽤 재밌네요. 쓸데없는 내용 다 빼고 액기스만 쓰고 내용 전개도 빨라......
2
표지
현대판타지, 일반소설
매일이 기대되는작품 +9
추천글 처음이라 횡설수설해도 한번봐주세용^^물이 흐르듯 유하게 흘러가는 필력과 스토리.그저 소재만 뻥튀기시키지 않고 그 내용과 장면이 생생하게 ......
* 본 게시판의 규정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처리 될 수 있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