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1 버럴맛팝콘
작성
16.09.04 21:51
조회
4,755

제목 : 천년마도 외 6편

작가 :  태규

출판사 : -


일단 태규님의 소설은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눠야 된달까요.

과거에 성장형의 주인공들 이였다면 최근들어서 나올수록 이미 완성형에 가까운 혹은 완성된 주인공이 나오더군요. 


사실 저도 풍사전기를 시작으로 태규작가님 소설을 찾아서 읽어서 어느게 먼저 나온진 잘모릅니다.. 만 무적행부터 나올때는 확실히 주인공들의 성향이 바뀌게 됩니다.



일단 작품들의 추천에 들어가기전에 태규님 글들의 공통점을 몇가지 말씀드리자면


1.가벼움

작품의 가벼움을 말하는게 아닙니다. 글의 흐름 그리고 인물들의 이야기를 풀어낼때 한호흡 쉴수있는 가벼운 부분들을 말하는 건데요. 이러한 부분에서 제법 호불호가 갈리는 경우가 있더군요. 전 항상 무겁게만 진행하면 숨이 막혀와서 이러한 태규작가님의 글에 끌리더군요.


2.절대자

음 이 부분은 태규님의 초기작들에서 특히나 도드라지는 경우랄까요. 뭔가 이미 완성된 절대적 인물들이 나옵니다. 뭐랄까 설명하기 애매한데, 읽어보시면 이러한 인물들이 꼭 한두명씩 느껴지실 겁니다. 


3.주변인물

제가 태규님의 글을 정말 좋아하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주변인물들의 개성이 살아있다는 점. 글을 읽다보면 주인공을 중심으로 풀어나가게 되는데, 다른 인물들의 표현한다는게 얼마나 매력적인지 아시죠?

물론 그렇다고 중간에 사라진다던지(...) 비중이 애매해진다던지... 하는게 없진 않습니다...


4.중2병

뭔가 서사적 어투라 할까요. 장엄하게 표현되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가끔 조금만 나오면 상관이 없지만 너무 자주 나와서 불호로 표현될때도 많더군요. 전 아직 중2병기가 남아있는지 너무 좋아합니다.허허



제가 기억이 아련해서.. 최근작 순으로 시작해서 무적행 밑으론 순서를 몰라서 그냥 적어볼게요!


=천년마도

-가장 최근에 연재를 시작하신 작품으로 일단 간단하게 말하자면 먼치킨 입니다.

마교를 일통하고 천하재패를 앞에 두고 배신당한 주인공. 하지만...

뭐 뻔한 내용같죠? 하지만 뻔하지 않습니다.

사실 그는 모종의 세력에서 만들어낸 ‘병기’에 가까운 존재였고 그들과의 싸움을 위해 스스로 모든것을 잃은 것이죠. 그리고 그가 선택한 다음삶은 마교의 절대자였던 자신에게 ‘향기’를 팔지 않겠다던 화산의 마지막 희망 ‘불매향’ 장한소 입니다.

작중의 인물이 말하길 천년협도가 되리라는 천년마도... 어떠십니까?


=천마재생

-‘천마’라 불렸던 주인공.  모두를 속이고 죽음을 가장했던 순간 찾아온 우화등선. 하지만 이를 거부함으로서 얻은 제2의 인생.

복수를 위해 모든 감정을 버리고 복수를 이뤘던 천마가 다시 한번 감정을 찾을때 다시 발견한 과거의 세력을 처치하는 내용입니다. 네 역시나 먼치킨류 입니다.


=무적행

-음 태규님의 팬이지만 무적행은 기억에 남는게 크게 없네요... 서유기랑 연관이 있다는 정도의 설정라는것정도...? 솔직히 추천은 못하겠어요

그래도 삼장의 뜬금없는 대사들은 기억에 남습니다.


=천의무봉

-지닌바 재산이 대륙에 가깝다는 가문의 후계자인 주인공. 하지만 일상(?)과도 같던 납치에서 얻은 한벌의 옷은 그의 인생을 뒤집어 엎게 되는데...

천의무봉. 말뜻 그대로 한 점의 바느질 자국도 없는 옷과 같은 완벽한 과거 무인의 후예가 되는데..

유약하던 주인공이 무림인으로서 변하는 변천사와 그  무력 표현에서 소름이 돋는걸 보실수 있을거에요!


=천라신조

-신분에 맞지 않던 한 여인에 대한 고민으로 적었던 한가지 질문. 하오문에서 관리하던 의문의 신조에 의한 전서구에 적힌 이 질문은 생각보다 큰 나비효과를 불러오게 됩니다.

사실 주인공보다 위의 전서구의 인물들이 큰매력을 주는 작품입니다.

특히 한 대사가 너무 기억에 남네요.(정확하진 않지만).

대충 의미가 “일인의 무(武)로서 보여줄수 있는 최고의 경지를 보여주겠다.” 였던거 같은데...


=풍사전기

-제가 처음 읽었던 태규님의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작가가 태규님이란걸 기억했다가 나중에 특유의 위트가 익숙해서 작가명을 보고 태규라는 두글자를 보고 혼자 실실거렸던 기억이 있네요. 사실 너무 오래전에 읽어서 스토리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남궁세가에 하인으로 들어갔던 형로라는 아이가 천마의 무공이였나 무공의 기초가 되었나 했던 무공을 익히고 겪게되는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가시밭길 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졌던 형로가 겪는 ‘정’에 대한 이야기로 웃고 울먹였던 기억이 나네요.


=영웅쟁패

-음 모 사이트에서 연재됬던 글이죠.

태규작가의 특유의 위트는 살아있는 글입니다만.... 왠지 기억에 남지않네요./..ㅠ



이상입니다.


Comment ' 13

  • 작성자
    Lv.16 무명의낭인
    작성일
    16.09.04 22:55
    No. 1

    저도 작성자님의 의견에 전체척으로 동의합니다.
    근데 영웅쟁패의 변으로.
    1. 영웅쟁패는 원래 연재하기로 한 분량이 있었는데 사정상 줄였다고 작가의
    말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사실 무적행떄 완결권과 완결전권 사이에 영웅쟁패가 나온건데.
    무슨 사정이 있는지는 작가만이 알겠죠.

    2.무적행은 저도 전권까지 소유하고 있지만.
    중반까지는 재미 있었지만.
    중후반 부터는 재미가 전혀 없었죠.
    이게 영웅쟁패 떄문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무명의낭인
    작성일
    16.09.04 22:59
    No. 2

    확실히 태규작가의 리즈 시절은 성장형 무협이긴 했는데.
    그떄의 기억을 추억하며 태규작가 모든 작품을 구매하고 있긴 하짐만.
    솔직히 질리는 면이 적잖아 있습니다.
    천년마도 다음에는 성장형 써줄줄 알았는데.
    어차피 작가도 돈을 벌어야 하니까 소위 [주류물]을 써야하는게 맞긴 하지만.
    태규작가만의 오리지널리티가 전혀 안느껴집니다.
    [주류물]을 잘 쓰는 많은 작가중 한명일 뿐이지.
    자신만의 오리지널을 찾아볼래야 찾아볼 수 없음.
    막말로 다음 작품도 이런 주류물을 쓴다?
    그렇다면 전 거기까지.
    천년마도 연재분까지 다 사고 천마재생도 싹 다 구입했지만.
    천마재생 주인공이 협왕 위수한의 협의를 부러워 하는거나.
    천년마도 주인공이 불매향 장한소의 협의를 부러워 하는거나.
    이게 다른게 뭡니까 진짜.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버럴맛팝콘
    작성일
    16.09.07 16:48
    No. 3

    천마재생 주인공이 협왕 위수한의 협의를 부러워 하는거나.
    천년마도 주인공이 불매향 장한소의 협의를 부러워 하는거나.
    이게 다른게 뭡니까 진짜.

    정말 정곡을 찌르시는 말이 아닐수 없습니다 ㅠㅠ..
    물론 풀어가는 방법에 차이는 있어지만 크게 보면 다르지 않죠..
    이번작도 재밌겐 보고 있지만 다음작에서는 재미와 개성을 같이 풀어주었으면 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6 옥탈플로
    작성일
    16.09.05 10:26
    No. 4

    천년마도 볼만하지만 재미가 있다고는 ...
    너무 목적을 향해서 가는 모습만 나와서 그 과정에서 재미를 느끼지 못하면
    따라가기 어렵지 않을까 하네요.
    문피아 요즘 보는게 하나도 없어서 아래 감상글 보고
    최근 연재까지 한번에 다봤지만 딱히 다음 내용이 궁금하지는 않더라구요.
    하지만 재미라는것이 워낙 개인에 따라서 달라지니 다른분들은 재미가 있을 수 있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버럴맛팝콘
    작성일
    16.09.07 16:49
    No. 5

    여러 글이 넘치듯 나오다보니 어느덧 작가를 골라서 글을 보게 되더군요..
    그러다보니 제가 요즘 읽었던 글의 작가분 중에서 완결까지 다 읽은 작가가 몇없어서..

    확실히 재미라는게 개인의 호불호가 많이 다르긴 한것 같아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zacks
    작성일
    16.09.05 12:32
    No. 6

    뭔가 2%가 부족한 작가...
    창의성도 있고 글도 잘쓰는데 왠지 모르게 전부 완결까지 읽은 글은 없네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98 경천
    작성일
    16.09.05 14:58
    No. 7

    한계가 있는 분이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81 탄산충
    작성일
    16.09.06 14:27
    No. 8

    저도 그 중2병스러움 때문에 태규님 작품을 좋아합니다. 가슴을 끓어오르게 하는 무언가가 그 분 글에는 있어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 버럴맛팝콘
    작성일
    16.09.07 16:50
    No. 9

    아무리 커도 남자는 애란말이 괜히 있는게 아닌거 같아요 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7 본아뻬띠
    작성일
    16.09.13 13:41
    No. 10

    천라신조가 중2병 쩔었죠 하지만 그게 좋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8 으하가아타
    작성일
    16.09.13 14:03
    No. 11

    전 태규님 작품은 이제 믿고 거릅니다.
    시간 남으면 보긴 하지만 재미있다고 느낀 작품은 하나도 없네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9 시무르그
    작성일
    16.09.17 20:01
    No. 12

    천라신조는 정말 정말 제일 재미있게 읽었고 그 외에는 천라신조를 워낙 재미있게 읽어서 일단 신작이 나오면 전부 읽어보긴했습니다만 필력은 나쁘지 않은데 왠지 코드가 안맞아서 중간에 포기하게 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8 벽현
    작성일
    16.10.01 18:05
    No. 13

    풍사전기 나오던 시절부터 읽었었는데... 풍사 천라 천의까지는 제 취향에 맞더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81 무협 전생검신 보신분 있나요? +10 Lv.83 波浪 17.03.02 3,522 1
14780 무협 십장생에 대해 +5 Lv.1 [탈퇴계정] 17.02.17 2,361 0
14779 무협 파르나르님의 무림백서 감상 +5 Lv.24 비가옵니다 17.02.12 2,190 0
14778 무협 유수행- 완결 났었네요. +2 Lv.43 호랭이담배 17.01.21 2,880 0
14777 무협 천애협로 완결을 보고... +3 Lv.3 천공의시 17.01.14 3,411 7
14776 무협 <악마전기> 결말의 중요성을 다시한... +12 Lv.43 호랭이담배 16.11.14 3,674 9
» 무협 최근의 천년마도 까지 태규 작가님들의 글... +13 Lv.1 버럴맛팝콘 16.09.04 4,756 3
14774 무협 태규 작가님의 천년마도 +5 Lv.63 sw**** 16.08.23 3,061 3
14773 무협 잠행무사를 아시나요 +7 Lv.48 으하가아타 16.08.07 3,356 4
14772 무협 기대 되는 무협 백송전 14화를 정주행 하고서~ +6 Lv.79 쁘띠아빠 16.07.10 3,057 6
14771 무협 전생검신 감상 +48 Lv.46 [탈퇴계정] 16.06.03 11,865 28
14770 무협 스포있습니다..태규작가..천의무봉...정말 ... +10 Lv.20 짱태준 16.06.01 4,186 1
14769 무협 무협 무료 보기의 즐거움과 잡담 +4 Lv.79 쁘띠아빠 16.05.19 3,597 1
14768 무협 안유현님의 패왕혈전 +2 Lv.4 예뉴뉴잉 16.04.13 2,349 1
14767 무협 마약? 같은 무협 패왕의 별을 읽다가 +9 Lv.79 쁘띠아빠 16.04.07 4,018 2
14766 무협 재미있게 읽고 있는 살협전기 +1 Lv.1 [탈퇴계정] 16.04.01 2,234 1
14765 무협 진가도 2부를 보다 +12 Lv.79 쁘띠아빠 16.03.16 4,200 3
14764 무협 무협문학 리뷰 / 소림사 / 금강 +1 Lv.19 취미GC작가 16.02.17 2,412 1
14763 무협 그들의 군림천하와 우리의 군림천하 +18 Lv.2 무림식객 16.02.16 4,676 3
14762 무협 역사 무협의 신화 사조영웅전 +12 Lv.2 스펀지송 16.02.13 2,427 4
14761 무협 황성의 대도호 Lv.2 스펀지송 16.01.30 2,257 3
14760 무협 경 축~ 백연 작가님의 종천지애 후속 연재 +19 Lv.79 쁘띠아빠 16.01.09 4,407 6
14759 무협 능청스러움으로 무장한 열해도님의 십이사도 +6 Lv.8 moa 15.11.03 3,635 4
14758 무협 금사여한선 - 일독 권할만한 무협- +4 Lv.1 [탈퇴계정] 15.10.11 4,519 3
14757 무협 정구님의 십장생 +12 Lv.16 떡밥지존 15.10.04 6,261 9
14756 무협 다섯 번의 도전 [방랑객 -당문지화-] +4 Lv.10 바가야룽 15.09.28 3,114 6
14755 무협 연휴에 읽을만한 무협, 색 다른 그러나 때... +2 Lv.79 쁘띠아빠 15.09.26 4,241 1
14754 무협 소그미님의 쾌풍천하를 읽고 +7 Personacon FireArro.. 15.09.17 2,852 4
14753 무협 문피아에서만 볼 수 있는, 자유로운, 제목... +2 Lv.79 쁘띠아빠 15.06.19 3,505 0
14752 무협 따로 또 같이, 낭왕전생과 신검전생 +3 Lv.79 쁘띠아빠 15.06.16 5,391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