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시간 태엽

작성자
Personacon Rainin
작성
13.12.23 18:59
조회
3,207

얼마전까지만 해도 판타지 장르의 트렌드는 ‘회귀’였습니다. 사실 말하자면 꽤 많은 바이트 낭비;를 해야 할 정도로 할 말이 많은 소재이긴 합니다. 우연찮게도 (사실 우연도 아니지만) 많은 작가들이 ‘리플레이J’라는 만화에 영향을 받았다고들 할 때, 저는 ‘리플레이’라는 소설(켄 그림우드의 소설, 앞서 언급한 리플레이J의 원작)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영화 사랑의 블랙홀(Groundhog Day) 역시 비슷한 무한루프를 소재로 다루는 작품이며, 이런식의 과거회귀 내지는 루프를 주 소재로 삼는 작품들이 트렌드였던 때가 있었다는 사족이지요. 사족입니다만... ‘시간 태엽’을 추천하기 전에 좀 긴 이야기를 해야 될 것 같습니다. 네. 소설 ‘리플레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우선.

리플레이의 주인공  제프는 심장마비로 쓰러진 직후, 25년 전의 젊은이로 돌아갑니다. 지금보면 당연한 이야기들, 과거로 돌아가 ‘미래’의 정보를 이용하여 성공하는 드라마가 그 앞에 펼쳐지지요. 지금 독자 여러분에게는 이미 식상한 이야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뭐, 이 소설이 나름 ‘원조주물럭’에 가깝다고 해도, 이미 여러 비슷한 후발주자;;를 접한 여러분에게는 벌써 지루하고 낡게 여겨질 수 있겠습니다. 음, 네. 처음 반 권까지는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이런 주인공의 뻔한 성공신화는 금세 끝납니다. 그리고 리플레이라는 소설은 거기부터 시작입니다. 남은 한 권 반의 내용 동안 그런 '미래에 대한 정보, 그에 따른 대성공'들은 그저 부차적인 것에 불과합니다. 당연하지요. 다른 할 이야기가 많거든요. 앞서 잠시 언급한 영화 ‘사랑의 블랙홀’의 경우는 루프 자체가 소재라서 그것을 영화 내내 되풀이하는 것으로 즐거움을 주지만, 리플레이에서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소재 자체가 아니거든요. 소설 리플레이를 혹시 보실 분들을 위해 그 이야기가 무엇인지는 언급 않기로 하겠습니다.

어쨌든, ‘회귀물’들의 문제는 여기 있습니다. 사랑의 블랙홀은 한 편의 영화로 끝나는 이야기이고, 이 소재를 한껏 활용하여 이런저런 재미를 만들어주었고, 그것으로 족합니다. 하지만 많은 국내 작가들의 회귀물은 장편소설임에도 그 소재를 우리고 또 우리고 또 우려먹는 것 외에 다른 것을 그다지 보여주고 있지 못한 것이지요. 그저 지금까지 나왔던 소위 양판소와 다를 것이 없습니다. 대개는 주인공이 강해지고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기 위한 더 편리한 ‘주인공 보정’을 하나 더 던져줄 뿐입니다. 더 나쁜 것은, 처음 주인공이 죽거나 과거로 회귀한 시점, 즉 '현재'로 돌아간 이후 스토리는 산으로 가고 바다로 가는 경우까지 있다는 겁니다. 이쯤되면 할 말이 더 없어지지요.

뭐, 그런 이야기들도 나름의 즐길 거리가 있지만 서로가 서로를 복제하기 시작하면 그런 즐길거리도 서서히 물리게 마련입니다. 그러면 독자들은 다른 트렌드를 찾아 떠나버리겠지요. 소위 트렌드에 따라 쓰여진 작품들 중에 명작이 잘 나오지 않는 이유입니다. 당연한 소리죠.

시간 태엽은 이런 면에서 볼 때, 소재에 매몰되지 않았습니다. 작가는 분명히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며 그 이야기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편으로 '시간 태엽' 즉 시간을 거스르는 주술을 사용합니다. 더구나 이 이야기는 정통 판타지의 배경에 잘 녹아나 있으며, 잘 꾸며진 소설적 장치로 1부 후반에 (미리 짐작할 여지도 충분히 주어진 상태로) 멋지게 등장하며 지금까지 진행된 이야기들을 한데 묶어 다시 읽게 만드는 힘도 가지고 있습니다. 1부 진행을 하며 공들여 묘사해놓은 등장인물들을 차례차례 죽여가며 독자들의 원성을 굳이 산 이유는, 마지막에서 큰 감동과 2부를 기다리게 하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중세풍의 다소 느슨하지만 실로 독특한, 정통 판타지라 불러 마땅할 세계관.

절제되고 낭비없는 묘사와 설명.

매력적이고 입체적인 등장인물들.

가볍지 않고 진중한 소재에 대한 접근.

결코 작위적이지 않으면서 장편다운, 잘 꾸며진 구성과 스토리.


시간 태엽을 여러분께 다시 추천해 올립니다. 1부가 완결된 지금, 더욱 처절하게 아름다운 그 모습을 드러낸 판타지의 세계로.

http://novel.munpia.com/16014

가시지요.


Comment ' 4

  • 작성자
    Lv.7 헤픈교수님
    작성일
    13.12.23 19:57
    No. 1

    항상 말씀드리지만, 이러시면 곤란합니다. 제 글보다 감상글이나 추천글이 더 좋다니. 자존심에 대못이 펑펑. 깔깔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레듀미안
    작성일
    13.12.23 23:58
    No. 2

    추천글에 일가견이 있으시네요.무엇보다 매력적이고 입체적인 인물들에서
    강렬한 자기장이 느껴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4 백수마적
    작성일
    13.12.24 00:03
    No. 3

    감상글에 반해서 갑니다. 그런데 1부에서 등장인물들을 사정없이 보낸다니 과연 감내하고 볼 수 있을지 걱정이 되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3.12.24 16:59
    No. 4

    추천을 보고 읽었습니다. 챕터1까지 상당히 재미있었습니다.
    그리고 쭈욱 읽었습니다만.. 점점 읽기 힘든 요소가 군데군데 구멍처럼 보입니다.
    빨리 회귀라는 설정을 쓰고 싶어서인지는 몰라도 사건이 계속해서 몰아칩니다. 그래서 너무 답답하게 만들며 결국 누가 주위에 죽던말던 둔감해 집니다.
    가장 안좋은점은 주인공의 행동이 이해도 안가고 합리적인 것도 아니며 말그래도 너무나 작위적이라는 것입니다. 하나 예를 들면 자기가 좋아했던 소녀를 죽게한 원인을 지키며 보호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03 판타지 [신간]세계의왕 13권, 수선경9권 +8 Lv.23 풍이풍 14.03.15 8,312 2
7602 판타지 파티마의 예언 을 읽고 Lv.22 무한오타 14.03.09 3,412 3
7601 판타지 은빛어비스 3부 먼가 실망스럽다 +11 Lv.11 샤브샤브 14.03.07 5,227 3
7600 판타지 최고의소설 천잠비룡포,디오 +24 Lv.7 문피알 14.03.05 8,986 2
7599 판타지 이차원용병13 +5 Lv.7 알력학 14.03.02 5,658 1
7598 판타지 바람과 별무리 완전 재미있어요! +9 Lv.1 [탈퇴계정] 14.03.01 6,125 13
7597 판타지 굿블러드9권을 읽고 +4 Lv.34 컴백무림 14.02.28 6,171 5
7596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1 +8 Lv.2 DrBrown 14.02.26 8,517 5
7595 판타지 나는 마왕과 함께간다 를 읽고 ... +1 Lv.87 캡틴백선생 14.02.25 4,847 1
7594 판타지 [은빛어비스]위버의 실패에 대한 고찰 +13 Lv.35 카르니보레 14.02.16 5,403 4
7593 판타지 은빛어비스, 3년반의 여정의 끝 (스포 多,... +18 Lv.99 낙시하 14.02.11 9,992 4
7592 판타지 게으른 영주 정주행 완료! +6 Lv.99 별일없다 14.02.09 8,019 3
7591 판타지 페이크 히어로 감상. +11 Lv.25 상정 14.02.06 8,382 2
7590 판타지 그냥 역사는 나오지 않는 판타지 [검신 척... +6 Lv.75 [탈퇴계정] 14.02.04 4,962 3
7589 판타지 양판 작가를 읽고 남해청파 14.02.04 2,865 3
7588 판타지 바이발할 연대기를 읽고 +11 Lv.9 아키세츠라 14.01.23 8,320 5
7587 판타지 권왕전생 19권 (약스포) +6 Lv.1 [탈퇴계정] 14.01.16 6,196 4
7586 판타지 이계귀환전을 읽고서.. +8 Lv.17 길할길 14.01.13 6,787 5
7585 판타지 권왕전생19권읽은 후.. +6 Lv.99 SugarES 14.01.13 5,881 0
7584 판타지 권왕전생 19권을 읽고(스포주의) +9 Lv.1 [탈퇴계정] 14.01.11 9,343 3
7583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0 +13 Lv.2 DrBrown 14.01.09 9,340 6
7582 판타지 이차원 용병 12권 을 읽고! +13 Personacon 위드잇 14.01.05 7,735 5
7581 판타지 투드란 오랫만에 작품건졌습니다. +18 Lv.44 똘망공자 13.12.30 15,029 6
7580 판타지 단태신곡 - 현민(스포포함) +18 Lv.1 [탈퇴계정] 13.12.26 9,738 6
» 판타지 시간 태엽 +4 Personacon Rainin 13.12.23 3,207 3
7578 판타지 제국의 계보 +3 Lv.83 lu****** 13.12.18 5,302 2
7577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19 +10 Lv.2 DrBrown 13.12.16 7,272 3
7576 판타지 차원생존 전략 - (플래티넘) 거대한 스케일... +21 Lv.83 하늘99 13.12.11 7,900 7
7575 판타지 마계군주 15권 감상.(미리미름 강) +3 Lv.38 고오옹 13.12.04 6,153 0
7574 판타지 이차원 용병 11권,세계의 왕 12권 +11 Lv.64 Greed한 13.12.02 5,666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