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괴수처럼 감상

작성자
Lv.98 경천
작성
15.08.13 16:23
조회
2,884

제목 : 괴수처럼

작가 : 파르나르

출판사 : 문피아

 

괴수처럼은 초반부터 독자를 흡입하는 강한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매우 독창적인 세계관이죠.

 

이 매우 독창적인 세계관에 적응해가는 초반부는 매우 흥미진진했습니다. 신비로운 괴수들이 마구마구 출현하고, 그 괴수들에 대응하는 주인공은 아주 한정적인 자원만 가지고 대응해야 하죠.

 

여러가지 다양한 괴수들, 그 괴수들의 등장으로 달라진 사회. 그리고 그 사회 속의 주인공의 위치와 다양한 아이템 등 괴수처럼을 하루하루 기다리게 했던 매력은 이 독창성이었습니다. 거기다 다분히 희한한 주인공의 전투도 한 몫 했죠. 오직 반격과 예측으로 이끌어 가는 주인공의 전투도 다분히 흥미진진했습니다. 예를 들자면 신드버그가 날아오는 순간 검을 하늘로 휙 던졌더니 신드버그를 꿰뚫고는 착지한 주인공에게 검이 날라오는 묘사. 매우 재밌었어요.

 

독창적인 세계관으로 이정도 재미를 뽑아내는건 아마 문피아 내에 파르나르님 밖에 없는거 같아요. 많이써봐서 익숙해지신건가 싶네요.

 

이런 신비로움으로 괴수처럼이 초반에 상당한 재미를 제공했지만  요즘들어 시들해지고 있네요. 주인공은 트리니티 포스를 완성했어요. 팬티와 기생충과 칼의 삼위일체로 너무너무 강해졌고 이젠 먼치킨 상태죠. 주인공이 먼치킨이 된 것과 작품의 재미를 별로 상관은 없지만, 그건 글이 재미있게 굴러 갈 때고 제대로 글을 이끌어가지 못하면 다분히 지루해집니다. 수많은 먼치킨 작품들의 딜레마죠. 강해진 주인공이 난관들을 호쾌하게 헤쳐나가는건 즐겁지만 주인공이 너무 강해서 호쾌하게 헤쳐나가는 것 밖에 쓸 수가 없어서 두어번 반복하면 지루해진다는거죠.

 

요즘 괴수처럼을 보며 하차를 고민하는게 이제 더이상 괴수처럼의 세계관의 독창성만 보고 재미를 느끼기엔 익숙해졌고,(아니 뭐 익숙해지지 않았더라도 크게 중요한거 같지 않아요. 문팽이 등장만해도 꽤나 카리스마 있었다고 생각하는데 그 강하다는 9등급이 주인공한테 썰려나가니 이제 별로 의미가 없죠.) 주인공의 활극을 보자니 이미 비슷한 전개가 두어번 반복되서 지루하다는거네요. 그렇다고 캐릭터를 보는 맛에 보기엔 캐릭터성이 그렇게 강하진 않습니다. 전작도 이 시점에서 하차를 했기 때문에 이번 작품은 어떻게 될지 기대되는 군요. 

 

그나저나 이걸 현대물로 쳐야 되나요 판타지로 쳐야 되나요? 일단 판타지로 칩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67 Habsburg
    작성일
    15.08.13 16:52
    No. 1

    파르나르님은 유독 기존의 클리셰들을 싫어하신 나머지 반대만을 지향하다가 반대로 자신만의 클리셰를 형성해서 계속 사용하는 바람에 오히려 식상해진듯 합니다. 그래서 초반에는 꽤 흥미롭지만 갈수록 흥미가 떨어지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용사지망생
    작성일
    15.08.18 15:14
    No. 2

    주인공이 말그대로 제목처럼 괴수가 되버렸는데요, 딱 그 시점에서 재미가 덜해지는게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떡밥은 이것 저것 뿌려놨지만, 요즘 내용을 보면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무슨 포켓몬 모으는 마냥 여자들과 요정들을 모으는것의 반복으로 식상해지긴 하네요. 대적 가능한 적도 지구상에서는 더 이상 존재치 않는 것 같고 넘어간다고 해도 적수가 될 적이 없을거같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無의神
    작성일
    15.10.06 19:46
    No. 3

    너무 급격히 강력해지다보니 흐름자체가 달라지긴했죠.
    작가님도 1부와 2부를 나눈게 이해가 가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2부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2부는 더 파격적이고 개연성도 떨어지긴 하지만 어설프게 설정한 1부보단 2부가 흥미롭더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23 판타지 건달의 제국 +13 Lv.64 이제운 16.01.09 2,926 3
7722 판타지 바보영주(약 스포) +7 Lv.98 경천 15.12.27 4,501 0
7721 판타지 유헌화님의 '건달의 제국'을 읽고 아쉬운 것 +10 Lv.88 라그나로 15.12.25 3,023 0
7720 판타지 실망을 준 새벽여행자 +10 Lv.96 아라짓 15.11.30 2,965 3
7719 판타지 은빛어비스 완결을 읽고(스포 포함) +11 Lv.99 낙시하 15.11.23 4,748 6
7718 판타지 카이첼의 '은빛 트릴로지' 완결에 대한 감상 +30 Lv.5 케이포룬 15.11.08 4,422 8
7717 판타지 작가추천-광악- +7 Lv.64 이제운 15.11.05 3,460 1
7716 판타지 그 섬에 가고 싶다 - 제목이 안티 +2 Lv.10 바가야룽 15.10.10 2,773 2
7715 판타지 월드메이커&플레이어즈 - 독자와 함께한 신... +10 Personacon 만능개미 15.09.20 4,616 15
7714 판타지 isk 님의 세이트를 읽고. +4 Lv.50 서우준 15.09.14 1,954 1
7713 판타지 묵향 33권 감상 +11 Lv.99 아침햇살17 15.09.14 11,836 0
7712 판타지 [중국장르] 충진인을 읽고서... +12 Lv.4 만박 15.09.09 3,084 3
7711 판타지 바람과 별무리 - 대항해시대 팬픽을 뛰어넘... +20 Lv.84 40075km 15.08.26 4,879 23
7710 판타지 로만의 검공을 보고.. +8 Lv.99 별일없다 15.08.14 4,722 7
» 판타지 괴수처럼 감상 +3 Lv.98 경천 15.08.13 2,885 2
7708 판타지 '마크'를 읽고 +10 Lv.32 폭풍엄살 15.07.19 5,340 14
7707 판타지 바이퍼케이션-하이드라 를 읽고 +8 Lv.22 무한오타 15.07.07 2,875 2
7706 판타지 감동이 있던 소설들. (판타지편) +18 Lv.1 [탈퇴계정] 15.07.02 8,944 6
7705 판타지 기상곡 - 맛깔나게 재해석된 용사 이야기 +5 Personacon 만능개미 15.06.28 4,337 10
770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8 +4 Lv.2 DrBrown 15.06.19 6,500 6
7703 판타지 이모탈-피스트킹 +3 Lv.2 to목각 15.06.02 4,495 0
7702 판타지 몬스터링k를 읽고 Lv.11 레듀미안 15.05.28 1,994 0
7701 판타지 이모탈-워리어 +1 Lv.2 to목각 15.05.28 3,892 0
7700 판타지 완결난 지 오래됐지만 폭염의 용제 +8 Lv.38 고오옹 15.05.27 3,726 2
769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7 +13 Lv.2 DrBrown 15.05.02 6,646 1
7698 판타지 생존투쟁기를 읽고... +4 Lv.99 별일없다 15.04.27 4,335 0
7697 판타지 레시드 +6 Lv.7 가을날 15.04.21 3,122 7
7696 판타지 죽어야 번다를 읽었습니다. +18 Lv.1 라그랑지 15.04.18 5,591 7
7695 판타지 탑을 올라가는 그들의 이야기 2가지 Lv.99 낙시하 15.04.13 2,570 3
7694 판타지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환생탑의 에이스' +8 Lv.65 용사지망생 15.04.05 5,946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