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isk 님의 세이트를 읽고.

작성자
Lv.50 서우준
작성
15.09.14 23:21
조회
1,954

제목 : 세이트

작가 : isk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요즘 연재한담을 기웃기웃하고는 했는데 홍보글이 올라와서 한번 들어가봤습니다.


이고깽이 아닌 진짜 고딩들이 판타지로 가면 어떨까 하는 의문에서 시작되는 글은 전형적인 이계진입물의 형태를 띕니다.


제주도에서 번쩍 하더니 한국에서 자라지 않는 식물들이 가득한 밀림 한가운데였다.

하늘을 보니 달이 두개였다. 

뭐 흔한 클리쉐들이라 감탄할 건 없습니다. 


그런데 어라?

글을 계속 보게 됩니다.

분명 흔한 전개인데 작가분이 고민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일단, 쾅, 크악, 파앗, 이런 의성어가 들어가지 않고 상황 묘사를 해주는 면이 좋았습니다.

다른 세계로 넘어왔는데 나는 너네랑 달라! 뭐 이러면서 세계를 바로 뒤흔드는 얼토당토 않은 내용을 벗어났다는 점도 좋았습니다. 고딩들이 사고 수준이 어느 정도 뻔한데 적응기간도 없이 바로 날뛰는 건 좀 아니다 싶었거든요. 

그런데 이 글은 적응 기간이 충분히 주어집니다. 

적응 못하는 애들은 죽기도 하고요. 

고딩들이 이계진입하면 진짜 이럴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보다보니 뒷이야기들이 궁금해지더군요.

일반연재에 있는 글들은 프롤로그 이상을 넘어가기 힘들었는데 저는 비교적 쉽게 내용을 따라갈 수 있었습니다.


다만 호흡이 꽤 긴 이야기라 빠른 전개를 좋아하는 분들은 금방 하차할 수도 있겠다 생각은 들었습니다. 지금 30여편에 접어들었는데 이제사 인물들이 추려지고 본격적으로 성장하거든요. 


요즘 현판, 레이드물에 질리신 분들, 긴호흡의 글에 거부감 없으신 분들은 한번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정통 판타지는 아닌 것 같고, 이계진입의 당위성을 위해 sf가 섞여 있는 것 같습니다. 크게 위화감은 없게 잘 녹여냈지만 sf를 꺼려하시는 분들은 한번 보고 판단하시길 바랍니다.


일반연재고, 처녀작이신 것 같아 추천하기에 쓰기보다는 그냥 감상란에 올립니다.

저는 이 글 완결까지 보고 싶은데 조회수가 너무 안나오면 글쓸 기운이 안나실 테니 부디 많은 분들이 보셔서 완결까지 힘을 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포탈 : http://novel.munpia.com/41709


Comment ' 4

  • 작성자
    Lv.92 흑색숫소
    작성일
    15.09.15 09:46
    No. 1

    첫 대사부터 오타가 보이고... 밑으로 내려봐도 여기저기 보이는 비문들 탓에 읽어나갈 수가 없네요 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karitz
    작성일
    15.09.15 13:30
    No. 2



    헐..
    솔직히 처음 쓰는 것이라 인기는 접고 들어갔는데 이렇게 좋게 말씀해주셔서 힘이 나네요.
    꼭 완결내서 준치님 평가에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6 [탈퇴계정]
    작성일
    15.09.15 16:17
    No. 3

    제 취향 저격인 소설이였습니다.
    작가님 앞으로 건필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믿고보셔도 될거같아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problema..
    작성일
    15.10.26 12:30
    No. 4

    오타도 거슬리고 개연성이 떨어진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23 판타지 건달의 제국 +13 Lv.64 이제운 16.01.09 2,926 3
7722 판타지 바보영주(약 스포) +7 Lv.98 경천 15.12.27 4,501 0
7721 판타지 유헌화님의 '건달의 제국'을 읽고 아쉬운 것 +10 Lv.88 라그나로 15.12.25 3,023 0
7720 판타지 실망을 준 새벽여행자 +10 Lv.96 아라짓 15.11.30 2,965 3
7719 판타지 은빛어비스 완결을 읽고(스포 포함) +11 Lv.99 낙시하 15.11.23 4,748 6
7718 판타지 카이첼의 '은빛 트릴로지' 완결에 대한 감상 +30 Lv.5 케이포룬 15.11.08 4,422 8
7717 판타지 작가추천-광악- +7 Lv.64 이제운 15.11.05 3,460 1
7716 판타지 그 섬에 가고 싶다 - 제목이 안티 +2 Lv.10 바가야룽 15.10.10 2,773 2
7715 판타지 월드메이커&플레이어즈 - 독자와 함께한 신... +10 Personacon 만능개미 15.09.20 4,616 15
» 판타지 isk 님의 세이트를 읽고. +4 Lv.50 서우준 15.09.14 1,955 1
7713 판타지 묵향 33권 감상 +11 Lv.99 아침햇살17 15.09.14 11,836 0
7712 판타지 [중국장르] 충진인을 읽고서... +12 Lv.4 만박 15.09.09 3,084 3
7711 판타지 바람과 별무리 - 대항해시대 팬픽을 뛰어넘... +20 Lv.84 40075km 15.08.26 4,879 23
7710 판타지 로만의 검공을 보고.. +8 Lv.99 별일없다 15.08.14 4,722 7
7709 판타지 괴수처럼 감상 +3 Lv.98 경천 15.08.13 2,885 2
7708 판타지 '마크'를 읽고 +10 Lv.32 폭풍엄살 15.07.19 5,340 14
7707 판타지 바이퍼케이션-하이드라 를 읽고 +8 Lv.22 무한오타 15.07.07 2,875 2
7706 판타지 감동이 있던 소설들. (판타지편) +18 Lv.1 [탈퇴계정] 15.07.02 8,944 6
7705 판타지 기상곡 - 맛깔나게 재해석된 용사 이야기 +5 Personacon 만능개미 15.06.28 4,337 10
7704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8 +4 Lv.2 DrBrown 15.06.19 6,500 6
7703 판타지 이모탈-피스트킹 +3 Lv.2 to목각 15.06.02 4,495 0
7702 판타지 몬스터링k를 읽고 Lv.11 레듀미안 15.05.28 1,994 0
7701 판타지 이모탈-워리어 +1 Lv.2 to목각 15.05.28 3,892 0
7700 판타지 완결난 지 오래됐지만 폭염의 용제 +8 Lv.38 고오옹 15.05.27 3,726 2
769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7 +13 Lv.2 DrBrown 15.05.02 6,646 1
7698 판타지 생존투쟁기를 읽고... +4 Lv.99 별일없다 15.04.27 4,335 0
7697 판타지 레시드 +6 Lv.7 가을날 15.04.21 3,122 7
7696 판타지 죽어야 번다를 읽었습니다. +18 Lv.1 라그랑지 15.04.18 5,591 7
7695 판타지 탑을 올라가는 그들의 이야기 2가지 Lv.99 낙시하 15.04.13 2,570 3
7694 판타지 아기자기한 맛이 있는 '환생탑의 에이스' +8 Lv.65 용사지망생 15.04.05 5,946 4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