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18 o마영o
작성
14.09.11 06:23
조회
6,266

제목 : 세계의 왕

작가 : 강승환


세계의 왕 15권을 드디어 다 봤네요. 책으로도 나오긴 했지만, 인근에 대여점이 없어서 북큐브로 몰아봤습니다. 뭐, 어찌됐건 이번 권도 재미있었네요.

물론 전부가 만족스러웠던 것은 아닙니다.


1. 퍼스루미터를 빼돌린 비노그

퍼스루미터는 사지를 절단당하고 고문을 받습니다. 뭐, 본인이 해온 일에 비하면 사실 이 정도는 약과겠죠. 어쨌든 이런 상황에서 2왕자 비노그가 불행의 마녀 때문에 왕을 견제해보고자 퍼스루미터를 빼돌립니다. 사실 15권에서 가장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이것인데요. 

먼저 퍼스루미터는 혼돈의 세계를 이끄는 자 중 한 명. 그만큼 중요한 인물이기 때문에 챌린저가 죽이지 않고 사로잡았습니다. 관련 정보를 캐내겠다는 심산이었겠죠. 그러나 독심과 의지를 지닌 퍼스루미터에게 아무리 고문을 가해봐야 딱히 얻어낸 정보도 없는 상황. (그 탓에 몸은 완전히 걸레가 되어버렸지만...)

아무튼 이런 중요 인물이 빼돌려졌는데, 큰 소란이 발생했다거나 하는 설명이 전무합니다. 더구나 멜리사가 비노그와 혼돈의 세계 사이의 결탁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퍼스루미터 쪽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고요. 이로서 유추해볼 상황은 퍼스루미터를 빼돌린 게 조용히 묻혀져 있다고 봐야할 것 같은데, 과연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인지 의문이 듭니다. 더구나 가뜩이나 불행의 마녀 때문에 주요 측근들을 제거해버린 비노그 2왕자가 이런 일을 해낸다!? 흠... 글쎄요...


2. 몬스터 웨이브

이 챕터에서는 챌린저의 위용이 다시금 빛을 발합니다. 다만 이렇게나 강해진 챌린저 임에도 물량에 장사없고, 독불장군은 역시 무리라는 전개는 만족스럽더군요. 그리고 트롤들과의 연계 및 계약으로 인해 위기를 모면했지만, 이로 인해 종교계와의 갈등이 심화되어가기 시작합니다.


3. 마누라 복은 타고난 챌린저

요염한 누님 멜리사, 아니 이제는 젊음의 사과 덕분에 회춘했으니 ‘누님’은 빼도...???

어쨌든 챌린저가 종교계에게 팽 당할 위기였지만, 그녀가 현명하게 극단적인 원리주의자들을 회유하는데 성공합니다. 다시금 혼돈의 세계로 타겟 변경을 하게끔 만든 것이죠. 사실 챌린저에게 이런 유연성까지 기대하기는 힘든데, 멜리사가 있어주기에 그의 위치가 더 공고해지는 경우가 여러차례 있었죠. 역시 챌린저가 장가는 제대로 갔어...


4. 점차 지글거리는 내전의 분위기

아마도 16권에서는 이런 내전의 불씨가 크게 타오를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인지라 15권 말미에서는 아이제르 공작가와 3왕자 사이의 동맹 시도도 나오지요. 다만 챌린저의 마음에 들리가 없는, 이미 그와 악연이 있는 3왕자. 

때문에 공작가의 신하들이 챌린저를 회유해보고자 시도하는 게 15권의 마무리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챌린저가 조용한, 그래서 더 무섭게 다가오는 카리스마를 보여주죠.

“내가 왜 너희를 위해 허수아비 노릇을 해야 하지?”


퍼스루미터 부분은 여전히 찜찜하게 남아있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재미는 상당히 쏠쏠했던 15권이었다고 평가합니다. 과연 16권부터는 어떤 흥미로운 난장판이 벌어질지 기대해봅니다.





Comment ' 7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4.09.11 10:48
    No. 1

    퍼스루미터 부분이 좀 조잡하긴했는데 상관없다고 봅니다. 사실 개연성 맞추고 제대로 쓰면 15권분량은 3권까지 늘어질수 있는 스토리거든요.
    주인공 안나오면 지루해하는게 대다수 독자들이라 휘릭 넘겨버린게 이해못할부분은 아니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o마영o
    작성일
    14.09.11 14:39
    No. 2

    퍼스루미터 부분에 한 편, 아니 반 편 정도만 더 투자해줬어도 개연성은 나름 갖출 수 있었을 거 같은데요. 주인공 안 나오면 지루해하는 건 이해하지만, 그래도 이런 식으로 대충 넘겨버리면 개연성 문제로 비판이 쏟아질 수 밖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코드명000
    작성일
    14.09.13 15:04
    No. 3

    퍼스루미터의 경우는 너무나 중요한 인물이기에 이것을 증거없이 빼돌린다는것은 거의 불가능 하다 생각합니다.그것도 왕도 아니고 뭔가 엄청난 천재도 아닌 그저 그런 비노그따위가 그렇게 쉽게 빼돌린것은 정말 이해가 안갔죠 솔직히 왕의 암살보다 퍼스루미터 빼돌리는것이 비교할수도없이 어려운일이라 생각되는데 말이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o마영o
    작성일
    14.09.14 13:14
    No. 4

    공감합니다. 그래서 더 아쉬웠던 부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7 본아뻬띠
    작성일
    14.09.16 11:55
    No. 5

    ㅎ 전 15권에서 불행의 마녀 이야기가 이해가 안가더라구요. 불행의 마녀는 같이 있는 사람을 파멸시킨다고 해 놓구서 계속 아군 옆에 끼고 계략을 짜대면 실패하는건 당연한거 아닌가 싶어서 ㅋㅋ 불행의 마녀를 시녀나 첩으로 보내 내분을 유발 시키는게 최고 아닌감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8 o마영o
    작성일
    14.09.16 21:52
    No. 6

    그렇게 해볼라고 했는데 실패했다고 나오지 않았던가요?
    근처에 가면 마녀한테 현혹되어 버리니까... 그래서 그냥 멀리서 유도만 해서 챌린저 쪽으로 보내보려고 했는데, 간접적으로 영향력을 미치는 거라 한계가 있어서 그것 또한 실패.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허생전
    작성일
    14.09.18 00:19
    No. 7

    퍼스루미터는 비노그 마녀를 끼고 몇달이 지났고 반년가량
    비노그는 그 이상이죠 벌써 비노그와 퍼스루미터는 절단나고도 남을시간
    이정도 시간이면 챌린저가 불행방어도 했고 비노그와 퍼스루미터가 당할시간이 되고돝남았죠
    이다음 전개가 불행의 마녀가 남아서 더 위험하게 하느냐인데 개인적인 바램으론 매혹마법은 이제 그만 등장했으면 해요. 너무 흥미가 급감함 재미없음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63 판타지 가난한 자의../바람과 별무리 에 대한 감상 +8 Lv.99 낙시하 14.10.23 2,910 5
7662 판타지 단숨에 읽어버린 강철신검의 Abyss와 안드... +28 Lv.50 장칠이 14.10.08 8,284 14
7661 판타지 디 임팩트7권을 읽고 +11 Lv.11 레듀미안 14.10.07 6,052 0
7660 판타지 전설의 마지막, 가즈나이트R 완결 (스포일... +4 Lv.59 취룡 14.10.06 12,676 0
7659 판타지 요즘읽은 장르소설24 +6 Lv.2 DrBrown 14.10.02 6,652 5
7658 판타지 퇴마록 외전: 마음의 칼 을 읽고 +8 Lv.22 무한오타 14.09.30 5,889 6
7657 판타지 현재 선작들의 추천 편 +17 Lv.60 魔羅 14.09.30 6,685 5
7656 판타지 던전 마제스티 6권까지 읽었는데 재밌네요 +8 Lv.18 나카브 14.09.29 7,607 2
7655 판타지 생활마법의 대마도사 +12 Lv.2 그대는나를 14.09.27 6,230 4
7654 판타지 기사계급의 몰락 - 보리밭의 기사 +8 Lv.55 Feitian 14.09.26 5,517 4
7653 판타지 <월드메이커>의 악마신에 대한 고찰 ... +10 Lv.35 카르니보레 14.09.19 4,153 2
7652 판타지 맥스씨 4권을 읽고(미리니름 다수) +13 Lv.11 레듀미안 14.09.14 7,621 2
7651 판타지 역시?뒷심 잃어가는 세계의왕 15권 스포 약간 +17 Lv.44 風객 14.09.11 6,012 3
» 판타지 세계의 왕 15권을 읽고 (스포 다수 有) +7 Lv.18 o마영o 14.09.11 6,267 2
7649 판타지 얼라이브 +3 Lv.29 레오프릭 14.09.05 3,522 3
7648 판타지 투소울 (타락 성직자의 끝판왕) +6 Lv.48 Spomax 14.08.27 4,966 2
7647 판타지 연재작 얼라이브를 읽고... +15 Lv.38 대마21 14.08.26 3,947 4
7646 판타지 노스페라투 - 노쓰우드 +5 Lv.29 민영모 14.08.01 3,225 3
7645 판타지 최근 읽을것 몇개 감상 +3 Lv.6 충영 14.07.30 5,216 5
7644 판타지 권왕전생으로 인해 임경배란 이름은 저에게... +36 Lv.67 덕구킹 14.07.22 10,433 4
7643 판타지 [아나크레온] 김정률이란 이름값의 한계가 ... +16 Lv.94 에르나힘 14.07.22 12,267 1
7642 판타지 기상곡-왜 인제 읽었지... +4 Lv.60 el***** 14.07.01 3,981 5
7641 판타지 더 게이머 판타지아 - 신비한 글.. +32 Lv.1 [탈퇴계정] 14.06.30 6,328 0
7640 판타지 10년뒤에 다시본 룬의아이들 윈터러.. +13 Lv.7 문피알 14.06.23 7,278 5
7639 판타지 우리의 기묘한 우리-판타지 소년 회귀물 추... +10 Lv.77 운휴림 14.06.14 6,747 3
7638 판타지 은빛어비스-욕망은 승리하여야한다 +87 Lv.12 딸기향양말 14.06.10 5,018 1
7637 판타지 최근 읽은 소설 감상 +21 Lv.6 충영 14.06.04 9,602 1
7636 판타지 끝나다 안드로메다.. +23 Lv.99 별일없다 14.06.04 7,204 12
7635 판타지 제왕록7권 +3 Lv.96 흐르는물살 14.06.03 5,733 0
7634 판타지 시바의후예를 읽고(미리니름) +1 Lv.11 레듀미안 14.05.28 8,582 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