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22 우지호
    작성일
    16.08.22 11:49
    No. 1

    양질의 감상문에는 추천을.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2 내공20년
    작성일
    16.08.22 22:01
    No. 2

    적어도 지불한 돈이 아깝지 않은 볼만한 소설임에는 분명하지만 내용이 마음에 안드는 소설

    1. 주인공의 분노게이지
    그동안 주변인물들에게 아이템을 뿌린걸 보면 그냥 너무 퍼주고 물렁한 성격이었단건데
    미끼로 인해 죽었다고 사람이 저렇게 180도 바뀌어서 관련자들을 모조리 죽인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음. 결국 배신을 당해서 죽은건데 그동안 퍼주는 사람이 한번 배신 당해서
    저렇게까지 분노를 하려나. 주인공의 가족,연인 및 지인이 음모에 의해 죽거나 엄청
    고통스럽게 죽였다면 모르겠는데 설정미스 아닌가?

    2. 유저와 주민들간의 격차
    5년만에 유저들의 수준이 너무 높아짐. 저 정도면 굳이 민주주의를 외치지 않아도
    하나의 길드 정도의 힘이면 왕국을 엎어버릴 수 있을듯. 무력차이가 너무 심함.

    3. 주민들의 정신수준
    그동안 평생을 억압받으며 살아왔는데 민주주의라는 개념을 저렇게 쉽게 받아
    들일 수 있는지 의문임. 노예근성이라는 단어가 있는데 평생을 노예처럼 살던
    사람이 갑자기 자유라고 해서 바로 자유인이 될 수 있나? 적어도 이 소설 내의
    세계관에서는 모든 나라가 큰 부담없이 받아들였다는건데 말이 안됨. 물론
    가능할 수는 있는데 받아들여지는 시간이 너무나 짧음.

    4. 유저들의 정신수준
    아무것도 모른채 판타지 세계로 몰려왔는데 하나의 클랜이 모든 세력을 결합
    하는 것도 이상하고 보통 본래 세계로 돌아가거나 더 강해지는 것에 관심을
    가지면 몰라도 세계를 뜯어고치자는 의견이 어떻게 나왔는지 궁금함. 그것도
    차원이동한지 5년만에....

    5. 고대인과 일곱신간의 격차
    읽어보면 일곱신에게 일방적으로 휘말린게 고대인들인데 차원이동 기술과
    게임시스템을 도입시켜줄 정도면 거의 전지전능한 능력 아닌가 -___-
    대륙전도가 바뀌었다고 모두 전멸할 수준은 아닌것 같음

    6. 리엔과 할레머시기의 생존
    애초에 수십만명을 죽일 정도면 가히 싸이코패슨데 살려주는 것도 조금 웃긴듯...
    9년동안 저 세계에 살아오면서 주인공을 도와준 사람이 1명 뿐인가... 그리고
    리엔이 주인공을 살인자라고 욕하는 것도 웃긴게 자기네들도 왕,귀족은 아이,
    노인할 것 없이 싹다 죽였는데 뭔 헛소리를 하는건지. 남을 죽일 때는 자기도
    죽을걸 각오하는게 당연한건데. 이건 그냥 등장인물이 짜증나는 부분임.

    7. 주인공의 행동
    위에도 말했다시피 이 소설은 킬링타임용은 아니고 그렇다고 상상력을 발휘한
    신선함을 제공하는 목적이 아님. 전쟁에 대한 참혹함, 정의, 도덕심 등에 대해
    작가가 뭔가 자신의 메세지를 전달하려는 것 같은데 주인공 행동을 보면
    뭔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음. 복수를 하려는건지 세상을 구하고 싶었던건지.
    복수만이 목표라는 놈이 자신을 공공의적으로 만들고 쿨하게 떠나고자 하는건
    뭐고 세상을 구하고자 했으면 혁명군이 일어났을때 주모자들만 쓱 암살하고
    와해시키면 되는 문제임. 주인공 계략 쓰는거 보니까 머리 좋던데 왜 일처리가
    이상한건지 모르겠음. 개중에 계속 이즈타의 모든걸 부숴버리겠다 식으로
    몰아가는데 왕국에 가둬놔서 그럴거였다고 굳이 첼로를 통해 왕국을 장악할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

    제일 아쉬운 점은 주인공의 성격인데 고뇌하고 아파하고 변해가는 과정에
    대한 묘사가 너무 없음. 300명을 매장했을때 잠깐 아파하는 것 같다가
    급회복하고 마지막에는 수십만명 죽여도 괜찮던데 이런 부분을 좀 중점적으로
    자세히 설명을 해주면 좋겠음. 초반에 내가 성격이 저리 바뀔 수 있나하고
    생각한 부분도 그저 날 미끼로 쓴 x같은 년이다, 내가 호구였다는 그런거
    말고 뭔가 공감이 되게, 차근차근히 변해가는 과정을 써줬으면 훨씬 더
    좋았을것 같음. 그냥 쉬다가 주위 인물들이 툭툭 건들면 빙긋 웃고 그렇게
    끝나지 말고 -_- 다른 부분들은 몰라도 이 부분이 제일 아쉬웠음.
    그래도 볼만한 소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3 BOE
    작성일
    16.09.05 00:50
    No. 3

    읽으시면서 생각은 좀 많이하신거 같은데 저랑은 별루 안맞는듯하네요...그냥 그렇다구요 ㅎ

    그래두 주인공 내면적 갈등 부분은 저랑 생각이 비슷하신듯 굳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힘이여솟아
    작성일
    16.08.27 21:17
    No. 4

    탑매 장우산작가와는 다르게 창작의고통이 없는 진짜작가임
    취룡님 전성기시절 기계장치를 보는둣함
    필력좋고 특히나 매일 글쓰시면서도 완결즈음 무지막지한 연참으로 내돈을 기분좋게 다뺏어가심
    더웃긴건 나를위해 완결낸 다음날 자로 새연재 시작함..
    이쯤되면 진짜 글쓰는 머신..작가 본인도 영원히 100원짜리 작가로 남고싶다는 진짜 상업작가
    완결을 믿을수있는 작가목록에 무조건 넣기를 바랍니다
    물론 필력도 상당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 [탈퇴계정]
    작성일
    16.08.29 14:55
    No. 5

    저도 후반부에 놀랐다죠. 보통 이런글들 후반부에 무지막지하게 늘어지는 법인데
    이 글은 후반부로 갈수록 좋아졌고 완결히 상당히 깔끔했어요. 추천할만한 작품.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38 Croa
    작성일
    16.10.15 20:26
    No. 6

    초반부는 솔직히 지뢰끼가 꽤나 풍기는 작품이었는데, 점점 이야기가 진행되고 완결까지 달리며 작가의 역량이 보이는 작품이었습니다. 물론 좋은 면으로요 ㅎㅎ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