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77 열혈혼
작성
19.06.25 19:57
조회
948

제목 : 영화의 신

작가 : 가윤

출판사 : 문피아 연재중


안녕하세요 열혈입니다.

근래에 재밌게 보던 소설 중 하나가 연중되었다가 연재가 재개되었는데, 좋은 소식이긴 한데 작가의 행태와 문피아의 행보가 맘에 안들어서 감상을 적으며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우선 이 영화의 신이라는 소설은 재밌습니다. 생일선물로 받은 책에서 이능력을 얻어서 영화나 소설 대본에 조언을 해주고 이를 토대로 평점을 매기는 능력이 생긴 주인공이 영화업에 뛰어드는 게 이 소설의 개요죠.

뭐 이능력을 얻는 것은 식상한 소재지만 스토리는 그리 식상하지 않고 재밌으며, 필력도 꽤나 뛰어나서 기대하면서 유료연재까지 따라간 작품이었습니다.

헌데... 작년 8월말쯤에 내일 연재는 늦어질 거 같다는 글 말미에 공지를 남기더니... 올해 6월에 연재를 재개해버리는 막장행각을 벌이더군요. 뭐 무슨 사고가 생기거나 일이 생기면 연중할 수도 있는 일이긴 한데... 이 작가는 공지를 하나도 안 했습니다.

자신한테 무슨일이 생겨서 연중을 하게 되었으니 양해해달라는 공지만 올렸어도 이런 글은 안썼겠죠.

더욱 가관인 것은 작가는 공지를 하나도 안 하고 문피아 운영진에서만 무슨일인지 알아보겠다는 공지를 했다는 겁니다. 결국은 무슨 일이었는지는 공지도 안 한 채 올해 6월에 죄송하다는 공지 하나만 딸랑 올리고 연재재개를 하더군요. 문피아 운영진이 뭐하는 집단인지는 계속 의문이었는데 이런 꼴을 보니 대채 연중에 대해선 대책이 없는 집단이라는 걸 알게됬습니다. 걍 문피아 운영진은 서버운영만 하고 작가관리는 안 하는 집단이 맞는 거 같아요.

더욱더 재밌는 건 이딴 짓을 벌여놓고선 연재재개 공지에 댓글달기를 막아놨다는 겁니다. 그런 짓을 했으면 반대급부로 욕이나 비판을 당해야 할 텐데 그건 또 듣기 싫었나봅니다. 정말 쪼잔하기 짝이 없네요. 욕이나 비판에 대해서 답댓글로 사과라도 했다면 제가 이딴 글을 끄적거리지도 않았겠죠.

이젠 한심하기까지 한 일은 그런 공지를 보고 좀 열이 올라서 연재분에 싫은 소리하는 댓글을 적었더니 그건 또 칼삭했네요. 이쯤 되면 쪼잔한다는 욕하기도 귀찮아지네요.

이제 연중은 없고 완결까지 달려보겠다고 했는데 하는 행태를 봐서는 지켜질런지도 의문입니다.

재밌게 읽었고 참으로 기대하고 있던 소설이었는데 작가의 하는 짓거리를 보니 정나미가 떨어지네요. 완결되면 한 번 봐야 하려나...


p.s 문피아에서는 작가와 작품에 대한 호평만 적고 비평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룰이 있다던데... 이건 또 도대체... 돈 안 받는 아마추어 사이트라면 그런게 허용되도 되겠지만 돈받고 연재하는 프로사이트에서 쓴 소리 안 듣겠다는 유치원적 사고방식은 대체 뭔지 모르겠습니다.




Comment ' 10

  • 작성자
    Lv.35 Nui
    작성일
    19.06.26 22:13
    No. 1

    십분 공감합니다. 기가 막혀서 선삭도 안하고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외노자데싸
    작성일
    19.06.27 01:34
    No. 2

    문피아라는 플랫폼이 원래 작가 보호가 엄청 심하기로 유명한 플랫폼이니까요. 감상란에 비판적인 감상 달아도 삭제해버리는 곳이니 뭐.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72 구스타프
    작성일
    19.07.04 20:37
    No. 3

    문피아는 원래 독재였죠.굉장히 일방적인 운영을 해왔고 그나마 나아진게 지금 정도입니다.
    솔직히 그것보다 심각했죠^^잘나갈때는 잘나가는데 왜 흔드냐였고 책방이 고사되고 힘들때는 독자타령을 했죠.

    독재적이고 자기중심적인 운영의 마인드로 수십년을 지냈는데 근본이 바뀔거라고 생각하진 않습니다.그런데 한국의 다른 플렛폼이 특별히 더 좋은것도 아니라서......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72 구스타프
    작성일
    19.07.04 20:41
    No. 4

    그래도 어떤 연재사이트에서 일일연재 특성을 모르고 자기들 편한데로 연재하고 독자들 항의 글도 무시하고 일방적이라 깽판을 쳤더니 피득백이 반영되긴 하더군요.

    기본적으로 전 이 사이트에서 피드백이 반영되길 바라며 항의하는것에 포기한 사람이라^^.요즘은 다양한 플렛폼을 사용하고 있죠.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30 인간이하
    작성일
    19.07.21 00:46
    No. 5

    작가 멘탈을 위해서겟죠

    찬성: 3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77 열혈혼
    작성일
    19.08.09 23:58
    No. 6

    독자 멘탈은 생각안해주는 사이트...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인간이하
    작성일
    19.08.10 01:01
    No. 7

    독자 멘탈도 물론 중요하긴한데... 그 제가알기로 예전에 작가한분이 스트레스때문에 목숨을 끊으신 적이 있어서, 그때부터 좀 작가보호 잘해주는거 같기도 해요. 특히나 전업작가는 스트레스 많이 받아서 그런거 아닐까요.. 근데 유료연중은 솔직히 좀 화나긴함.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56 종횡기
    작성일
    19.08.05 23:46
    No. 8

    선삭하고 안보면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56 종횡기
    작성일
    19.08.05 23:47
    No. 9

    믿거 작가로 분류하면 지만손해지 뭐 ㅋㅋ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2 연하늘
    작성일
    19.08.12 16:45
    No. 10

    유료 연중은 좀 그렇네요 ㅎㅎ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감상란 통합공지 Personacon xeed 14.03.11 5,958 0
29571 판타지 이북 원령기갑 Lv.67 보은군자 19.07.09 281 0
29570 판타지 소설 속 엑스트라 - 장점을 버린 소설의 추락 +10 Lv.41 외노자데싸 19.07.06 1,018 12
» 현대물 영화의 신 - 다좋은데 작가의 인성이 문제... +10 Lv.77 열혈혼 19.06.25 948 20
29568 퓨전 내가 미륵이니라 Lv.48 어흥이라네 19.06.22 287 3
29567 판타지 본편을 이기는 외전 한 편의 임팩트 Lv.41 외노자데싸 19.05.27 868 0
29566 퓨전 구매수는 5000이 넘는데 선호작 수가 10000... +3 Lv.41 외노자데싸 19.05.04 2,866 2
29565 현대물 이런 마왕님이라니! 날 가져요!!! +4 Lv.89 고철아주큰 19.04.26 809 1
29564 판타지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 (★★★★☆) +4 Lv.5 밥집착공 19.04.19 1,038 1
29563 판타지 아빠가 너무 강함 - 구매가 너무 많음 +5 Lv.41 외노자데싸 19.04.14 2,029 12
29562 일반 공모전 읽을게 없다 +27 Lv.43 dlsqhdtm.. 19.04.05 2,499 14
29561 무협 학사신공 흥미롭네요 +11 Lv.1 vldkdyd 19.03.04 1,750 2
29560 판타지 뫼신사냥꾼-윤현승식 동양설화 +6 Lv.3 元雲 19.02.14 714 2
29559 현대물 톱배우 매니지먼트 +5 Lv.35 나보코프 19.02.10 994 2
29558 무협 군림천하- 찬란했던 시작 추한 현재 +13 Lv.3 元雲 19.01.29 2,028 7
29557 무협 탈명검- 용대운 작품의 시작 +4 Lv.3 元雲 19.01.21 660 3
29556 무협 마검패검- 정제되지 않은 하지만 생생한 용... +2 Lv.3 元雲 19.01.18 472 1
29555 무협 독보건곤-그는 오직 혼자일 뿐이다(외전4편... +5 Lv.3 元雲 19.01.15 517 2
29554 무협 태극문- 과거작을 뛰어넘기 위해 신무협의 ... +5 Lv.3 元雲 19.01.07 726 0
29553 퓨전 가라사대 전에도없고후에도없는 ○○을 보고.. +1 Lv.74 별일없다 19.01.02 866 5
29552 퓨전 <마제의 신화>의 주인공에 대해 +3 Lv.30 고구마작가 18.12.24 646 1
29551 퓨전 10서클 대마법사의 귀환을 읽고 문득 든 생각. +4 Lv.46 덕구킹 18.12.01 768 1
29550 무협 무협 제목 좀 알려주세요!무협 고수님들! +3 Lv.9 n5228_dm.. 18.11.23 872 0
29549 무협 <업어 키운 사매들>에 대한 짧은 감상 +2 Lv.30 고구마작가 18.11.21 1,350 5
29548 판타지 왕고릴라님의 회귀의 축복 읽고 후기를 써... +1 Lv.2 마초이 18.11.18 425 2
29547 스포츠 축구소설인데 주인공이 아님 감상 후기 Lv.68 나펜 18.10.28 957 4
29546 무협 김형규 작가의 '윤환전생' Lv.5 dd68923 18.08.27 1,764 2
29545 게임 폐지줍는 마왕 +8 Lv.29 수면드래곤 18.08.25 1,859 1
29544 현대물 성상현 작가님의 바바리안을 읽었습니다 +1 Lv.62 PofM 18.08.06 1,660 2
29543 판타지 풋볼 매니져 : 스텟이 보여 (이왕 추천하기... Lv.5 내살미 18.08.05 1,035 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