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작성자
Lv.2 소름늑대
작성
16.09.22 23:49
조회
1,878

제목 :  아이언 & 블러드, 군왕전기 (두개의 심장을 가진 자)

작가 :  덕민

출판사 :  로크미디어 (문피아)

 

    덕민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 중 1인 입니다. 그리고 우연치 않게 문피아에 연재 하고 있는 것을 읽고 2, 3년 전에 출간 되었던 두 책을 한번 더 읽어 봤습니다.

   확실히 좋은 기억을 갖고 읽었던 책이라 잘 읽히긴 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도서 대여점이 줄어들던 추세라 여러곳을 뒤져던 안 좋은 기억도 나기도 했구요.   

   어쨌든 읽는 내내 재밌네라는 생각으로 읽고, 뭐 공유라면 공유고, UP 된 기분을 주절여 보려 합니다.   

 

   내용은

    군왕전기와 아이언 & 블러드는 고란이란 같은 세계관을 갖고 있고, 한 가문의 두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양판이란 판타지 소설을 취하고 있지만 옹잇글 형식으로 차근차근 이어가는 스토리는

읽는 재미를 붙여주기도 하더군요.

 

   문제는 취향을 좀 탈 소지가 다분합니다.

   쥔공과 주변 등장인물 캐릭터가 강하고, 책에 여백이 좀 없는 편입니다. 물론 저 같은경우는 요즘 몇장씩 건너뛰어도 무난히 이해되는 판타지 소설보다는 낫다고 봅니다.  

   또 군왕전기 초반에 영어가 자주 쓰여 흥미가 끊어지기는 요소도 있습니다.

   그 점을 제외하고는 책을 붙잡고 완독하는데 큰 흠은 없습니다.

 

  몇자 더 적자면 쥔공들이 먼치킨 인데 내용은 현실적인 면이 가끔씩 나와 이게 좀 독특하게 읽히는 부분이기도 했습니다. (고갱이 깽판물은 아님)

 

   마지막으로 지금 문피아에 연재하고 있는 두개의 심장을 가진 자인데 자유연재를 하고 있더군요.

   현대물인데 일단 저는 요즘 장르소설을 폈다하면 그 징글징글하고 식상한 회귀물이 아니어서 좋았습니다.

   내용은 이제 20편이나 올렸나? 

   아무튼 그래서 시놉을 잡기는 어렵고 덕민 작가가 올린 글도 있어 나름 추정해보건데 현대에서 짱먹고, 이계에서 좀 놀다 짱먹다가 현대로 돌라와 해피엔딩으로 끝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글 스타일은 주논과 흡사한 부분이 있어 보였습니다.(전적으로 내 생각)

  

   아. 참고로 종이출판당시 극악한 출판 주기가 ㅠ,.ㅠ

 

   써놓고 보니 비평란으로 갈 글 같이 되어버렸지만, 2010년? 11년? 군왕전기 나왔을 때 1권만 대여했다 12시 다 돼 당시 4권까지 나왔던 책 대여하러 책방으로 뛰었던 기억이 납니다. 

   나만 좋았던 책일지 모르지만 예전 밤 늦게 그 책을 빌리려 뛰어던 그 기억이 생각나 몇자 올려봤습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67 난감
    작성일
    16.09.23 00:14
    No. 1

    정말 좋아하는 작가님인데, 아이언블러드를 읽던도중 주변 대여점이 다 사라지고 문피아 유료가 나오면서 더 읽지 못했는데, 지금 검색해보니 아이언블러드가 E북으로 있네요.
    새연재 정보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9 sw0709
    작성일
    16.09.28 15:38
    No. 2

    아이언 블러드 참 재미있었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덕민
    작성일
    16.10.24 23:39
    No. 3

    감상평 감사합니다. ㅎㅎㅎ 글쓴이로써 반성과 감사가 교차하네요.
    지금 연재하고 있던 두개의 심장을 가진자는 작가 연재로 이동했습니다.
    많이 읽어주세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423 퓨전 드디어 완결, 이계의 후예 감상 +7 Lv.73 40075km 17.03.17 2,269 10
29422 라이트노벨 신의 노래 +3 Lv.60 불패안군 17.03.10 1,600 6
29421 판타지 환생좌 감상. +12 Lv.37 프랏미스 17.03.06 3,345 8
29420 무협 전생검신 보신분 있나요? +10 Lv.74 波浪 17.03.02 3,455 1
29419 무협 십장생에 대해 +5 Lv.1 [탈퇴계정] 17.02.17 2,311 0
29418 무협 파르나르님의 무림백서 감상 +5 Lv.23 비가옵니다 17.02.12 2,125 0
29417 판타지 카이첼님의 은빛 어비스 감상 +5 Lv.23 비가옵니다 17.02.12 2,311 0
29416 무협 유수행- 완결 났었네요. +2 Lv.36 호랭이담배 17.01.21 2,830 0
29415 무협 천애협로 완결을 보고... +3 Lv.3 천공의시 17.01.14 3,341 7
29414 퓨전 <링크 더 오크 감상 : 한상의 광신도화,... +10 Lv.34 카르니보레 16.12.22 3,094 1
29413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스토리 덴 ... +43 Lv.34 카르니보레 16.12.10 2,435 2
29412 현대물 유령리스트, 왼팔정독후~ +1 Lv.1 케로파스 16.11.27 1,626 0
29411 퓨전 마검사를 읽고 +7 Lv.46 요돌스키 16.11.21 2,284 1
29410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 스... +19 Lv.34 카르니보레 16.11.14 1,975 0
29409 무협 <악마전기> 결말의 중요성을 다시한... +12 Lv.36 호랭이담배 16.11.14 3,584 9
29408 현대물 빅라이프 완결까지 달린 후기 +3 Lv.69 이블바론 16.11.10 3,003 6
29407 판타지 요리의 신 +6 Lv.33 종간나제크 16.11.05 2,091 3
29406 현대물 "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다"를 읽다가 +7 Lv.82 뉴욕하늘 16.11.03 2,896 13
29405 판타지 <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마왕이 최종... +9 Lv.34 카르니보레 16.11.01 1,845 3
29404 판타지 견마지로님의 <Wind and Grass> +4 Lv.17 천변풍경 16.10.22 2,363 7
29403 현대물 성역의 쿵푸 E북판 감상 +24 Lv.23 비가옵니다 16.10.16 3,084 12
29402 판타지 상인의 길 강추합니다. +5 Lv.17 전륜마도 16.10.03 2,417 7
29401 현대물 오월의 악(樂)의 디보를 읽고... +2 Lv.15 카셰르 16.09.30 1,516 8
29400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원래 ... +3 Lv.34 카르니보레 16.09.25 1,420 4
» 판타지 아이언&블러드 , 군왕전기를 읽고...., 문... +3 Lv.2 소름늑대 16.09.22 1,879 5
29398 자연도서 해리포터 사이언스 를 읽고 +1 Lv.22 무한오타 16.09.18 1,186 1
29397 판타지 <(수정)에르나크 감상 및 추측 : 엘레나... +7 Lv.34 카르니보레 16.09.18 1,753 4
29396 일반 앵무새 죽이기 - 즐거움을 위해 약자를 괴... +3 Lv.5 바다별 16.09.14 1,708 3
29395 일반 뇌호흡 을 읽고 +7 Lv.22 무한오타 16.09.13 1,678 3
29394 판타지 [미궁의 꼴통] Lv.5 독녀님 16.09.11 3,020 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