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감상

추천에 관련된 감상을 쓰는 곳입니다.



곡성을 봤다

작성자
Lv.16 떡밥지존
작성
16.06.01 19:44
조회
1,641

제목 :

작가 :

출판사 :

제 주관적인 생각임니다

 

곡성을 봤다

마지막 대사에 천우희가 말합니다 너는 사람을 의심하고 죽였잖아 하지만 그놈이 죽은건 아닙니다

그녀석 일광과 한패야 하지만 일광은 한패가 아닙니다 (해설을 보니간 일광은 악마라고 하더군요)

저 닭이 세번울면 가 그렇지 않으면 죽어 하지만 두번울고 갔을때는 그전에 식구들이 다 죽어 있었습니다

천우희가 피해자 옷을 입고 종구 딸의 머리띠를 보고 의심합니다 너가 그 피해자를 죽인거 아니야??

첫번째 장면에 살인사건이 있습니다 종구가 말합니다 너 이거 직접 눈으로 보았어 그러자 천우희가 두눈으로 똑똑히 보았다고 합니다 그러자 너가 이집 식구냐고 합니다 그러자 그녀가 말합니다 아닌데요

그럼 정리해보면 천우희는 피해자를 죽인것에 일부 관여 를 했습니다 일광이 피를 토한것으로 보아 영력이 높은 귀신입니다 앞날을 예상하지 못했으므로 좀 멍청한 귀신입니다

그러니간 악마의 능력을 생각해봅시다 그들은 죽은자들을 살리고 다시 좀비로 만들어 버립니다 그러니간 일본인의 경우에는 매개물이 필요한데 그건 제사를 지낼때 쓰던 피해자들의 유품입니다 피해자들의 유품이 바로 좀비로 만드는 매개물이죠

여기서 다른 생각을 해보자면

천우희도 그 피해자들의 소지품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간 그녀도 악마와 비슷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셈이죠

그러니간 그아이의 몸에는 두 개의 서로 다른 정신이 싸우다가 이내 결국에는 종구가 그걸 어김으로써 악마의 정신이 이긴겁니다 그래서 그 아이가 두명을 다죽인겁니다

근데 또보면 그녀도 악마가 사람이 죽이는 걸 방관하기도 했고 자기도 살인을 했으니간 다른 정신이 차지 한다고 해도 그 아이가 둘다 죽였을것 같네요




Comment ' 5

  • 작성자
    Lv.45 찌를거야
    작성일
    16.06.27 03:16
    No. 1

    그렇게 디테일하게 추리하면서 볼정도의 퀄리티는 아닌듯 ..
    그냥 이도 저도 아닌 미지근하면서 어색한 영화였음
    결말도 되도 않는 메세지 남길려고 노력했는데 ...

    가장중요한건 수준이하의 영화였다는점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7 모라토리형
    작성일
    16.07.03 09:59
    No. 2

    잘은 모르겠고 이상하고 찝찝한 영화를 만들려고 감독이 작정한거임. 나름 재밌고 소름돋는 연출이 있었음을 부인할수는 없겠음다. 그러나 거기까지. 그냥 킬링 타임용으로 자가해석...개인적으로 스켈레톤키 처럼 재수는 별로 없었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5 구스타프
    작성일
    16.07.15 04:20
    No. 3

    해석들은 많이 있던데 개인적인 생각은

    천우희=마을 수호신
    황정민=일본인과 한패.같은 집단.일본인(악마)의 하수인
    일본인=주술인.악마
    희생자들=초자연적인 사악한 무언가의 존재를 의심하는자들.그리고 확신하는 순간 죽음.
    아주 복잡하고 어려운 영화는 아닌듯한...그렇다고 아주 쉽게 B급 호러라고 취급할 만한 영화도 아닌듯.

    동양적인 주술에 다수의 기독교적인 내용이 포함된 메시지들이라..성경 내용 잘아는 사람이 더 쉽게 내용을 이해 했을듯요.그러나 나같이 자세히 모른다고 이해 못할 정도는 아닌듯요.

    개인적인 생각은 처음부터 일본인의 몸속엔 악마가 존재했는데 완전하지는 않았고 곽도원 일행의 차에 치인후 죽었는데 다시 부활하죠.그 이후 곽도원 일가족이 죽으면서 완전하게 악마로 부활한듯요.

    플롯은 간단해 보이는데 자세히 따지고 보면 추리의 여지가 많아서 거기서 부터 개인적인 시각들이 조금씩 달라질듯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85 구스타프
    작성일
    16.07.15 04:26
    No. 4

    마지막에 곽도원은 천우희와 황정민 둘중 한명을 선택해서 자기 가족을 구할 수 있었죠.

    가장 아쉬웠던 점은 클라이막스인 황정민과 일본인의 대결씬이죠.여기에 천우희까지 포함된 3자 대결 구도가 됬다면 훨씬 좋았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0 맨땅헤딩
    작성일
    16.07.21 14:04
    No. 5

    황정민과 일본은 같은 편입니다. 중간에 보면 힌트 나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감상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393 기타장르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를 읽고 +8 Lv.22 무한오타 16.09.07 1,402 3
29392 무협 최근의 천년마도 까지 태규 작가님들의 글... +13 Lv.1 버럴맛팝콘 16.09.04 4,689 3
29391 판타지 무한의 마법사 감상 +15 Lv.87 강림주의 16.09.01 3,403 0
29390 현대물 요리의신을 접했습니다. +16 Lv.5 소로임 16.08.31 2,524 10
29389 현대물 탑 매니지먼트에 대한 감상과 의문 +29 Lv.30 반포(盤浦) 16.08.30 3,596 4
29388 현대물 우지호 작가님의 빅라이프 재미있게 봤습니다. +14 Lv.45 일가양득 16.08.24 2,593 7
29387 무협 태규 작가님의 천년마도 +5 Lv.49 sw0709 16.08.23 3,010 3
29386 퓨전 '나를 위해 살겠다' 감상평 +6 Lv.18 벼락맞은콩 16.08.21 3,801 9
29385 일반 독후감3 Lv.65 개구리파워 16.08.19 1,179 1
29384 현대물 모르스 무토 +1 Lv.99 모튜 16.08.19 1,114 1
29383 판타지 초보 작가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 +8 Lv.10 갸릉빈가 16.08.15 3,455 2
29382 무협 잠행무사를 아시나요 +7 Lv.39 으하가아타 16.08.07 3,271 4
29381 일반 '파피루스의 비밀'이라는 소설을 읽고 +7 Lv.36 말로링 16.08.02 1,923 3
29380 일반 추천작. 좌백 소림쌍괴 금강 소림사 남수아... +6 Personacon 유은선 16.07.31 2,428 0
29379 기타장르 레벨30의 선호작 추천 +17 Lv.49 INternet 16.07.31 4,436 3
29378 추리 별도 없는 한밤에 - 킹느님은 역시 달라요 +3 Lv.5 바다별 16.07.18 2,659 3
29377 무협 기대 되는 무협 백송전 14화를 정주행 하고서~ +6 Lv.72 쁘띠아빠 16.07.10 3,013 6
29376 현대물 레이드 무림학교 보셨나요? +4 Lv.64 용기와희망 16.07.09 5,645 2
29375 게임 갓게이머. 식상한 듯 색다른 게임 판타지 +4 Lv.1 [탈퇴계정] 16.06.28 2,666 1
29374 일반 주류(主流)에의 반기(反旗), 더 스트라이크 +11 Lv.64 크림발츠 16.06.25 3,037 11
29373 퓨전 [중국장르] 공황비등(恐慌沸腾) 감상 +14 Lv.4 만박 16.06.21 2,612 0
29372 현대물 밥먹고가라를 읽고 +24 Lv.60 필락 16.06.07 5,220 12
29371 무협 전생검신 감상 +48 Lv.44 열령 16.06.03 11,796 28
29370 판타지 히어로 김탐정 감상 Lv.23 필건 16.06.03 1,476 5
29369 무협 스포있습니다..태규작가..천의무봉...정말 ... +10 Lv.19 짱태준 16.06.01 4,154 1
» 기타장르 곡성을 봤다 +5 Lv.16 떡밥지존 16.06.01 1,642 1
29367 무협 무협 무료 보기의 즐거움과 잡담 +4 Lv.72 쁘띠아빠 16.05.19 3,564 1
29366 기타장르 독후감 1 Lv.65 개구리파워 16.05.16 1,252 3
29365 판타지 마왕의 게임 감상 +4 Lv.29 쿠이보노 16.05.16 1,958 3
29364 게임 솔플의 제왕 - 마음 만큼은 소고기 후원... +10 Personacon 만능개미 16.04.29 2,961 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