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토론마당

각종 토론을 위한 곳. 상대에 대한 예의를 지키는 것외에 의제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SF는 더 죽었나요....

작성자
Lv.17 제로드라링
작성
17.07.08 13:50
조회
320

앞에 예전 정통판타지는 죽었나요 글 보고 떠오른 생각입니다.


SF는 더 죽어버렸나요... 아니 우리나라에서는 딱히 제대로 흥한 적도 없는 장르지만 이제는 부관참시인가요...


SF쓰는 아마추어인데 제가 거의 한 달전에 쓴 글이 SF장르 최신업데이트 목록에 아직도 있어서 깜짝놀랐습니다... 


독자랑 작가 층 모두 SF는 이제 버리신건가요...


Comment ' 4

  • 작성자
    Lv.8 콩코드
    작성일
    17.07.09 21:54
    No. 1

    원래부터 웹소설 수요는 로맨스와 로맨스&판타지가 최고봉이었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케이딕
    작성일
    17.07.14 18:47
    No. 2

    저도 SF 소설을 쓰고 있습니다. 바로 느낌이 오는 로맨스와 판타지가 웹소설에서는 대세이긴 합니다. 그것은 웹소설뿐만아니라 우리나라 소설계가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쪽 장르의 매력과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봅니다. 저도 다시 열심히 연재해야겠습니다. SF 동지를 보니 반갑네요. 정통의 느낌을 살리려고 많이 노력중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제대로된 소설이 나오면 히트할 수 있다고 봅니다. 소설 개미 같은 작품은 선구적인 작품인데 제대로 히트했죠. 영화에서도 SF장르가 인기 있습니다. 다만 국산 작품이 인기없을 뿐입니다.
    이것은 원인이 있습니다. 약한 이야기전개에 독자의 생각을 못 뛰어넘는 상상력, 작은 스케일 이런것이 원인이라고 봅니다. 외국 SF소설에 필적할 만한 수준이 못됩니다. 이제 새로운 세대가 문학판도를 바꿀때인것 같습니다. 정통, 퓨전 SF로 프랑스, 미국소설에 버금가는 대작들이 나오길 기대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나보코프
    작성일
    17.08.02 23:59
    No. 3

    SF 라는 장르에 대해 저는 뼛속까지 문돌이라 막연한 두려움+거부감이 있었는데, 최근 할란 엘리슨 전집을 읽으면서 아... 진입장벽은 내가 가진 편견이구나.. 라는 걸 느꼈어요. 어떤 상상력, 그걸 끌어나가는 문장의 힘, 작품 내 논리구조를 충족시킬 수만 있다면 알아봐줄 독자가 나올거라 생각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muel(뮤엘)
    작성일
    17.08.10 19:07
    No. 4

    글쓴이분 많이 반갑습니다! 8월 초부터 막 SF 소설을 올리기 시작한 새내기에요. 여기 문피아 와서 제일 먼저 한 일이 다른 분들의 SF소설들을 찾아다니며 구경한 일이에요. 한국 내에선 SF소설이 잘 없지만 그래도 해외에 좋은 작품이 많이 나오면 분명 저희같이 SF를 좋아하는 분들이 더 생겨나리라고 믿고 있어요!

    SF는 다른 소재와 달리 많은 공부가 필요하고 기술이나 사회의 발전에 따라 그 주제나 가치가 급성장하거나 급변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 어렵지만 가능성이 풍부한 장르라고 생각해요 ^^ 같이 힘내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토론마당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53 작품속의 여자관계에 대해서. +3 Lv.68 레몬캔디 17.07.11 277
8952 여성향을 '문제'라고 말하다니... +4 Lv.64 대추토마토 17.07.08 516
» SF는 더 죽었나요.... +4 Lv.17 제로드라링 17.07.08 321
8950 몇시에 올리는게 구독자를 쉽게 쌓을 수 있나요? +1 Lv.8 콩코드 17.07.07 295
8949 문피아 성인코너 +1 Lv.8 도묵 17.07.07 301
8948 사람들은 왜 양판소를 싫어하는가? +9 Lv.6 김자생 17.07.05 449
8947 예전 정통 판타지는 죽었나요? +4 Lv.49 오기묘 17.07.04 490
8946 아무말 없이 연중하는게 좀 많이 짜증나네요. Lv.41 Lept 17.07.03 259
8945 정말 그냥 판타지는 살아 남기 힘든건가요 +5 Lv.2 수광윤 17.06.30 417
8944 독자가 냉혹한걸 떠나서 시스템은 공정해야죠. +47 Lv.18 타임미래 17.06.27 819
8943 씁쓸한 공모전이네요. +73 Lv.10 이가한 17.06.26 1,253
8942 너무당연해서 어이없는 일 +1 Lv.1 산판 17.06.26 362
8941 베스트의 수준이 안좋네요. 라는 말은 하실 필요가 없... +14 Lv.20 pascal 17.06.23 779
8940 글쓰기 초보가 글쓰면서 느끼고 깨달은것들. +5 Lv.3 프리하우스 17.06.25 309
8939 무공이라는 설정을 완벽히 설명한 무협은 없죠? +20 Lv.4 남성학 17.06.21 511
8938 베스트 싸잡아 욕하는글에 대해서. +16 Lv.38 붙박이별 17.06.21 606
8937 왜 여기까지 와서 정치 얘기를 들어야하는거지? +1 Lv.2 n3627_in.. 17.06.20 308
8936 고 백남기씨 문피아 물타기 하셨던 분들 사과 하세요 +2 Lv.17 별줍는아이 17.06.16 388
8935 일반화의 오류인가요? 논리와 취향의 문제? +21 Lv.1 Gilburt 17.06.15 500
8934 만렙 독자님들, 작품이 없는 게 아니라 질린 겁니다. +24 Lv.10 이가한 17.06.14 795
8933 남성 총리 아베를 위협하는 고이케 유리코 +5 Lv.4 남성학 17.06.12 420
8932 국민의당의 몽니, 다당제 지지 철회합니다. +4 Lv.55 풍운고월 17.06.12 284
8931 초보 작가..는 아니고 일반인인데요.. +2 Lv.19 용용이(龍) 17.06.11 291
8930 요즘 전여옥씨의 변신이 놀랍네요^^ +8 Lv.33 야웅이 17.06.08 570
8929 여자가 예쁘면 "야! 너 들어와!" 라고 소리쳐도 되나요? +9 Lv.1 cookiemo.. 17.06.08 502
8928 한국 사이버 성폭행의 현실 +4 Lv.1 cookiemo.. 17.06.08 416
8927 여성분들의 오해 +26 Lv.47 고지라가 17.06.07 794
8926 문제가 좀 생겼습니다... +1 Lv.7 청동거울 17.06.08 220
8925 추천하기에서 비판댓글 제재에 관하여. +9 Lv.20 pascal 17.06.06 442
8924 요즘 골든베스트가 영.. 못믿음직 스럽네요. +4 Lv.25 추억속나 17.06.04 45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