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33 레알킁킁
작성
21.11.23 06:32
조회
229

근래 가장 걸리는게 조회수 추천수 조작..

예전에 비해 추천수가 지나치게 높아진게 보입니다.

별 시덥잖은 흔하고 뻔한 내용+선호작 1만정도+ 총화수50화 밖에 안되는데도 매화 추천수가 천넘는 작품도 있고..그게 첫화부터 그렇다는게 더 웃기죠

첫화에 뭘보고 수백명이 추천을 박습니까? 안봐도 조작인게 뻔하죠.

이젠 5-600넘는건 애교수준으로 보입니다.

기존에는 투베 상위권에 들정도로 잘쓰는 작품이 추천수가 600-900정도였습니다.

진짜 재미있는 작품이나 나중에 웹툰까지 오르내리는 소설들조차 1달평균 추천수보면 500~600 언저리입니다. 그냥 조회수 조작으로 밖에 안보입니다.

이것은 조아라에서 망조가 들기 시작하고 흔했습니다.


그담이 작가편의주의와 독자권리침해

 지금 독자는 작가가 표절을 하건 조작을하건 댓글차단을 하건  아무것도 못합니다. 신고해도 답변조차 없거나 부정적인 답변이 옵니다. 

쪽지는 왜 없앤건지 의아합니다. 이건 작가가 차단가능한데 굳이 없애야 했나??

알림따위 왜 만든건지? 모르겠네요. 알고보면 광고스팸이랑 다를게 없지않아요??

작가만 일방적인 스팸이 가능하고 독자는 쪽지조차 못보냅니다..

매번 알림창 거슬립니다. 나만 귀찮고 거슬린거면 욕을 해도 좋습니다.


더 심각한건 표절방임주의 입니다. 

표절신고해도 사이트운영자는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습니다.

원작작가가 법적조치를 따로 하는 방법뿐이죠..

이것은 아직은 개인적인 추측입니다만 의혹이 많이 듭니다.

지금 문피아보면 운영자가 하는일이 거의 없습니다. 그냥 소설 자판기 느낌듭니다.

 옆동네에서도 망하기전 이런 표절이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사이트가 중재를 안하기 때문이죠.

지금도 가서 보면 과거에 본 투베작품들 거의 똑같이 베껴서 올리고 뭐랑 비슷하다는 댓글 다 숨겨놓고 글올리고 있네요.(이글이 투베 상위권인게 더 웃깁니다 옆동네가 그렇다는겁니다 오해마십시오)


마지막으로 투베 양산화

투베 상위권에 뻔한 내용만 돌아가며 광고?하듯 올라오고 있습니다.

베스트에는 어디서 봤던 제목이나 내용들이 1~10위를 차지합니다.

그러니까 뻔하디 뻔한데 약간씩 고친 내용들이요..

한달전의 소설들과 뭐가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드물게 가끔 좋은소설도 올라오는데 며칠안가 사라집니다.(왜???)

문피아 지원소설이 아니면 뒤로 밀어버리는 느낌이랄까? ㅎㅎ


상위권은 재벌 천재 대마법사 .... 뭐 시작과 종결이 뻔한 내용들 일색이 되버렸네요..

아닌 독특한 내용은 쭉 뒤에나 있습니다. 

그래서 투베 20위부터 찾아보는게 더 나은경우가 많습니다.

이런글들 종결갈수록 조회수가 박살나죠. 왜냐면 뒤늦게 어디서 봤던내용들임을 눈치채기 때문에 하나둘 떨어져나가게 됩니다.



이 모든게 옆동네에서 약 3년전부터 똑같이 일어났습니다.(더이전일수도 있습니다)

그러고 매년마다 한차례씩 작가고 독자고 대거 이탈했죠.

그래서 지금은 소수 성향만 남아있습니다. 아무것도 기대하지않는 독자요..

전통의 조아라가 볼거없을때 가끔보는 잡사이트가 되버렸네요..


문피아역시 소속플랫폼이 바뀌어서 그런진 모르겠지만 예전의 건실한 느낌은 안들고 도박사이트 같은 어두운 느낌이 드네요. 이전에 강호정담 무지성테러왔을때 눈치 챘어야 했나 후회가 됩니다. 이후 질적으로 소설들의 수준저하가 눈에 보이는거 보고 아차 싶네요.


 몇년간 문피아가 최후의 양심이라 생각하고 좋은댓글 달아주려 노력했는데 씁슬하네요. 기대접고 지갑접으면 되긴한데 맘은 안접어지는군요. 이게 애증인가 싶기도하고..

걍 악플좀 많이 달아주십시오. 다털고 나가고 싶습니다.







다운로드.png

눈가리고 냐옹좀 하지마십쇼.


Comment ' 7

  • 작성자
    Lv.81 클레이언
    작성일
    21.11.23 14:45
    No. 1

    그냥 방법은 하나뿐임 돈안쓰는거

    찬성: 2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3 레알킁킁
    작성일
    21.11.23 21:31
    No. 2

    조만간 그리될거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2

  • 작성자
    Lv.75 고락JS
    작성일
    21.11.23 20:33
    No. 3

    그런데 옆동네 몰락은 이런저런 이유가 있기는 하지만 결국 가장 큰 건 노블레스 요금제가 어중간해서 인기 좋은 작가들에게 외면 받은 게 가장 크지 않을까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3 레알킁킁
    작성일
    21.11.23 21:56
    No. 4

    아 그거보단 표절과 글유출(판매)이 더클겁니다. 매년 1-2번씩 터지니까 지금은 아예 조금연재하고 간보다가 타플랫폼 옮기거나 출판하는식입니다.

    찬성: 0 | 반대: 3

  • 작성자
    Lv.46 Fragarac..
    작성일
    21.11.24 01:19
    No. 5

    지적하신 문제들은 소속이 바뀌기 전부터 나오던 문제들이라 바뀌진 않을 것 같네요.
    제일 실망스러운 건 리뷰가디언. 왜 하고 있나 싶을 정도로 일반 독자와의 차별성이 없어요.

    찬성: 2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99 Miet
    작성일
    21.11.24 02:27
    No. 6

    리뷰 가디언 리뷰 여러개 올려서 커뮤 활성화 + 대신 발굴이라 취지도 좋고 이해도 하는데.

    문제는 리뷰 쓰는 능력이 구린데 실적을 위해 강제로 리뷰하고 덩달아 작품의 퀄도 구리니 의미없어 보인다 생각함.

    찬성: 3 | 반대: 1

  • 작성자
    Lv.99 솔리온
    작성일
    21.11.27 14:18
    No. 7

    문피아랑 조아라 거의 비슷한시기부터 봐왔지만 일단 제가 조아라에서 잘 안가게된 이유랑은 전혀 상관없는 내용들을 말하시니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구나 생각하게 되네요. 저는 조아라에 접속하게 만드는 독점작품의 부재, 로맨스/BL작품의 범람, 노블레스 1일 결제권의 존재, 그리고 성인대상이라는 노블레스의 태생자체가 더 큰 문제라고 봤거든요.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강호정담을 사용하시기 전에... Rev.1.0.0 +57 Personacon 정담지기 13.10.16 18,469
251697 복습 중인데, [덤 앤 더머] 보는 느낌이네요 NEW Lv.99 만리독행 21.11.28 36
251696 요즘 계속 심장에 통증이 있습니다 NEW +7 Lv.56 고지라가 21.11.28 62
251695 시대의 영웅이나 맹장중에 +3 Lv.45 사마택 21.11.27 65
251694 머리 좀 식히시죠? +1 Lv.17 지형이 21.11.27 78
251693 문장형 제목. +3 Lv.45 사마택 21.11.27 82
251692 재밌는 요리관련 소설없나요 +3 Lv.61 굴지 21.11.27 39
251691 문피아 망했나요 +1 Lv.50 킹조 21.11.27 162
251690 요즘 베스트는 투명드레곤류인거시요? +5 Lv.22 썩을큼 21.11.26 107
251689 국내에서 자음, 모음보다 알파벳이 더 영향력이 크나요? +3 Lv.4 남협男俠 21.11.26 52
251688 디다트작가 부케키우나요? +3 Lv.52 무찌르자 21.11.26 174
251687 환생 트럭 +1 Lv.45 사마택 21.11.25 90
251686 요즘 남초 커뮤니티가 너무 강세인 듯하네요. +14 Lv.4 남협男俠 21.11.25 156
251685 쿠팡만 이용하게 되네요. +5 Lv.4 남협男俠 21.11.24 140
251684 믿거나 말거나.. +1 Lv.99 구경꾼이얌 21.11.24 105
251683 무협소설의 제목을 찾고 있습니다 Lv.39 늉늉 21.11.24 61
251682 지금 남성향 남주물이 침체기인가요? +5 Lv.4 남협男俠 21.11.24 173
251681 안창림선수가 게이들한테 인기가그리 많다네요 +4 Lv.52 무찌르자 21.11.23 171
251680 14TB 외장하드 주문... ㅎㅎ +5 Lv.99 만리독행 21.11.23 100
251679 추천글을 조작한다고욧! +3 Lv.30 연필도토리 21.11.23 162
» 점점 조마굴의 전철을 밟고 있는거 같네요.. +7 Lv.33 레알킁킁 21.11.23 230
251677 능지가 의심되는 가상게임소설의 설정들!!!!!!!! +2 Lv.51 cks1129 21.11.23 137
251676 dp, 오징어 게임, 마이네임, 지옥 공통점 +5 Lv.4 남협男俠 21.11.22 167
251675 요즘 다시 판타지 소설이 +1 Lv.45 사마택 21.11.22 168
251674 이것은 분명 단순한 예능프로그램이 아니더군요 +6 Lv.5 숲속의나무 21.11.22 150
251673 넷플릭스 '지옥'을 보며 드는 생각 +6 Lv.64 기차바위 21.11.22 185
251672 조선시대 빙의물은 전제 자체가 틀린거 아닌가 +5 Lv.56 고지라가 21.11.22 123
251671 완결은 독자와의 약속인데 +1 Lv.73 잘하자2 21.11.22 94
251670 부모님빚 물려받는거 지겨움 +6 Lv.52 무찌르자 21.11.21 161
251669 근데 경찰이 칼부림남을 막았어도 +5 Lv.4 남협男俠 21.11.21 16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