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쿠바 수교

작성자
Lv.99 만리독행
작성
24.02.18 20:07
조회
101

 며칠 전에 한국이 쿠바와 수교를 했다는 뉴스가 보도되었습니다. 그동안 아무런 외교관계가 없었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알게 되었습니다. 193번째 수교 국가라고 하니, 앞으로도 몇 개 나라와 더 수교할 수 있겠네요. 


쿠바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시가’입니다. 담배의 일종인 것 같은데, 피면 아주 독하다고 하더군요. 영화에서 시가 끝을 커팅해서 피는 장면을 본 적이 있어서, 저게 뭔가 하고 괜한 쓸데없는 호기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쿠바는 허밍웨이와 관련이 있는 모양입니다. 허밍웨이의 작품으로 유명한 것이 [노인과 바다]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 흑백TV 시절에 영화로 본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소설에는 딱히 손이 가지 않더라고요. 이 소설이 문학사에서 어떤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지, 어떤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유명하다는 것으로 끝내고 싶네요. 


쿠바 하면 떠오르는 또 다른 이미지는 아무래도 케네디 대통령이 쿠바에 미사일 기지를 건립하는 것을 저지한 사건입니다. 이건 제가 어렸을 때 케네디 위인전을 읽으면서 처음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영화에서도 가끔 등장하거나 언급되지요. 


쿠바 하면 떠오르는 네 번째 이미지는 [식코]라는 영화입니다. 이 영화에서는 쿠바가 의료 천국 비슷하게 표현되었는데, 나중에 이것이 허위라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이 유투브 동영상을 보니, 아마도 허위가 맞는 것 같습니다. 


쿠바 하면 떠오르는 또 다른 이미지는 보트 피플입니다. 목숨을 걸고 불법 이민을 시도하는 쿠바 사람들이 있지요. 


쿠바 하면 제일 유명한 사람은 2명인데, 한 명은 카스트로이고, 한 명은 체 게바라입니다. 두 사람의 인생에 대해서는 저는 별로 알고 싶지 않습니다. 그냥 유명하다는 정도로 알면 충분하지 싶네요. 


쿠바 하면 떠오르는 또 다른 이미지는 관타나모 수용소입니다. 미국이 관타나모 베이를 억지로 점령하고 있고, 돌려 줄 생각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영화 [어 퓨 굿맨]의 배경이 되는 지역이 바로 관타나모이지요. 그래서 이름만은 알고 있습니다. 


뉴스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 시절에 미국과 쿠바가 수교를 한 것은 맞는 모양입니다. 수십 년에 걸친 단교 상태를 해결해서, 미국드라마 [웨스트 윙]에 나오는 스토리를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수교는 했지만,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되어서 아직도 제재를 받는다고 하네요. ㅉㅉㅉ 


오늘 쿠바 기사가 보였습니다. 제목만 조금 읽고 말았는데요, 그 순간 떠오른 생각은 ‘우리가 쿠바와 수교해서 당장 교역할 만한 것이 없겠구나’라는 것이었습니다. 쿠바는 가난한 나라이고, 우리는 이 나라에서 수입할 만한 것이 거의 없을 겁니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데, 뱃길마저도 너무 멀거든요. 쿠바가 돈이 많은 나라도 아니어서 딱히 수출해도 수출액이 많지 않을 겁니다. 게다가 공산국가라서 사업을 벌이기에도 적당하지 않을 거고요.... 쩝... 


Comment ' 4

  • 작성자
    Lv.69 고지라가
    작성일
    24.02.18 21:06
    No. 1

    쿠바와 수교해서 얻을 이득이 없는거 같긴해여. 이걸 북한이랑 엮어서 북한이 고립되네 어쩌네 하는 것도 헛소리고여. 우리가 미국과 수교한다고 중국과 수교 안 하는 것도 아니잖아여? 고립은 무슨.. 어휴..

    찬성: 2 | 반대: 4

  • 작성자
    Lv.99 sunwh196..
    작성일
    24.02.19 08:11
    No. 2

    그냥 수교하는 나라 하나 늘었다고 하면 되지 무슨 불만이 많아 헐뜯고 지랄이여 이러니 조선족이라 하지

    찬성: 0 | 반대: 3

  • 답글
    작성자
    Lv.69 고지라가
    작성일
    24.02.19 11:02
    No. 3

    의료정원확대로 생긴 어그로를 돌리려고, 지구 반대편에 있는 가난한 후진국과 수교했다며 몇 일 동안이나 뉴스를 반복하고 있잖아여.

    심지어 쿠바의 경제가 파탄나고 물가가 치솟은 상태에서 '한류!' '한류!' 외치는 일부 쿠바사람들을 조명하는 이유가 뭐겠어여?
    '한국아! 돈 좀 줘!' 이 이야기에여. 한국을 호구로 아나..

    찬성: 2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99 만리독행
    작성일
    24.02.19 12:47
    No. 4

    혹시 제게 하신 말씀이라면, 저는 아무 불만이 없습니다. 제 글에서 불만을 느끼셨다면 순전히 오해하신 거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4314 이미지 때문에 화면이 안넘어가는데...? Lv.99 심해관광 24.02.24 99
254313 이런 소설 읽고 싶다. 추천좀... +1 Lv.41 후발대 24.02.23 157
254312 PC버전 홈페이지 디자인 도대체 무슨정신으로 구성한걸까요? +5 Lv.58 kerin 24.02.23 205
254311 모바일 정주행 스크롤조정 Lv.82 fjdbdn 24.02.23 75
254310 제 취향 무협 작품 추천 부탁 한번 드려봅니다 +11 Lv.11 대도독 24.02.22 140
254309 의사 증원은 생각보다 간단하게 생각할 문제는 아닙니다. +1 Lv.22 pascal 24.02.22 149
254308 제발 ui 바뀐대로 가자 Lv.99 립빠 24.02.22 172
254307 같은 소잰데 가독성 차이가 심하네.... +1 Lv.41 허니칩스 24.02.22 200
254306 중국 장르소설 제대로 한국오면 탑100다먹을듯.//. +9 Lv.53 rl******.. 24.02.21 310
254305 갑자기 글을 읽다가 느낀건데 +3 Lv.72 천극V 24.02.21 152
254304 해외사이트는 이제 Ai로 알아서 오타고치더라 +7 Lv.53 rl******.. 24.02.21 154
254303 모바일앱으로 선호작 메뉴 건들다가 먹통되서 +3 Personacon 쿨스타 24.02.21 140
25430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 Lv.37 트수 24.02.20 259
254301 선호작.... 새글순이 내 설정순으로 바뀌는게 중요한게 ... Lv.99 딱그만큼만 24.02.20 134
254300 많은 사람들이 선호작에 화내는데도 +1 Lv.83 레몬꼬까 24.02.20 231
254299 요즘 볼거 없어서 추천글을 읽는데 +53 Lv.24 별랑(別狼) 24.02.20 333
254298 역사적인 정리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13 Lv.99 만리독행 24.02.19 192
254297 ㅋㅋ 내일 점검? Lv.86 24.02.19 116
254296 선호작 바로 가는 URL +5 Lv.99 풍운지애 24.02.19 307
254295 명함 간지나네요. Lv.22 pascal 24.02.19 124
254294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브라우저 영문 읽기 기능 +1 Lv.99 만리독행 24.02.19 65
254293 윤이 참 똑똑해. 못난 의새들 혼쭐을 내주길. ㅎ +9 Lv.53 rl******.. 24.02.19 150
254292 선호작에 손 ㅈㄴ 안가네 .. ㄹㅇ ㅋㅋㅋ Lv.86 24.02.19 135
254291 UI 바뀐 거 너무 화딱지 남. Personacon ir****** 24.02.19 77
254290 비공개된 작품 볼 수 있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3 Lv.44 qw**** 24.02.19 114
254289 선호작 기획자놈 노림수 이거아님? +2 Lv.82 폭설(暴雪) 24.02.19 230
254288 종료가 되긴되는데.. Lv.99 소설필독중 24.02.18 77
» 쿠바 수교 +4 Lv.99 만리독행 24.02.18 102
254286 아니 살다살다 강호정담에 글쓰러 와보기는 처음이네 다... +5 Lv.99 시리우쯔 24.02.18 273
254285 PC화면 눈아프다 +4 Lv.68 멘탈조각 24.02.18 123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