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슬펐던 기억.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
19.06.11 23:13
조회
202

갑자기 생각나네요.

고교 시절 때입니다.

아, 그때 참 풋풋했지.

중학교와 달리 고등학생이 되니 돈 쓸 곳이 많아졌어요.

집에서 받는 용돈이야 뻔한거 아니겠어요.

그래서 친구와 같이 찌라시 알바를 하기로 했어요.

초중 동창인 친구와 저는 고등학교가 달랐는데. 다행히 학교가 이웃이라 하교 때는 자주 같이 집가는 버스를 탔죠.

수업이 끝나고 정류장에서 친구와 만나 학교에서 그리 멀지 않은 부동산 중개소에 갔어요.

제 기억으로는 부동산 명함을 두당 수백장을 몇묶음씩 받은거 같아요.

근처에는 아파트 단지가 많아서 거길 목표로 꼭대기 층에서 뿌렸죠.

그런데.

친구 녀석이 갑자기 걸음을 멈추고 굳은 겁니다. 정면에는 우리 또래로 보이는 남녀 커플이 보였죠. 제 친구와 같은 학교 교복을 입은 평범한 학생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죠.

 그 둘은 손을 잡은 채로 굳었죠.

 웃긴건 제 친구 녀석 만큼이나 이 친구들도 굳었죠.

 매우 당황한게 보일 정도로.

 뭐지?

 짧은 의문을 해소할 겨를도 없이 제 친구녀석이 얼굴이 빨개지더니 한쪽 골목으로 냅다 뛰기 시작한 겁니다.

 친구가 사라진 방향을 잠시 어처구니 없이 바라 보다가 제 시선이 자연 두 남녀에게 갔는데. 여전히 당혹함 얼굴이 더욱 진해졌더군요.

 맞습니다. 우리 셋은 전혀 모르는 사이였고. 우리의 연결자라고 볼 수도 있는 녀석은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우리 셋은 서로를 어색하게 바라보며 계쏙 굳어있었습니다. 남녀가 민망한지 잡은 손을 슬며시 풀더군요.

 그것을 계기로 저도 친구가 도망간 방향으로 도망갔습니다.

 당시 기억으로는 얼굴도 모르는 또래가 굉장히 부끄러워 하면서도 당혹한 모습을 감당할 자신이 없었고.... 그래서 도망가는게 최선이라고 여겼습니다.

 친구를 잡아 어깨를 거칠게 떄리고 크게 화를 내며 따졌더니.

 그 친구 대답이 걸작이었습니다.

 “반 친구 녀석인데. 쪽팔려서. 내 손에는 찌라시가 잔뜩 담긴 비닐봉투인데 그 놈 손에는... 여자 손이.”

 “너 이 새끼... ㅜ..ㅜ”

전 친구에게 더이상 화를 낼 수가 없었습니다.

 “엉엉 나도 사귀고 싶다. 남녀공학인데 왜 나만.”

 “일당 받은 걸로 오늘 한잔 할까?”

 “그래 하자. 오늘은 마셔야 해. 00이도 불러서 빨자.”

 그렇게 우리는 어깨동무를 하며 황혼이 지기 시작한 거리를 걸었습니다.

 그런데 전 그때 왜 도망갔을까요? 굳이 도망가야 했나?

 그게 최선이었을까?
 갑자기 옛 기억이 떠오르네요.

 음 이게 왜 떠올랐지?


Comment ' 4

  • 작성자
    Lv.62 dlfrrl
    작성일
    19.06.11 23:19
    No. 1

    ..사랑과 전쟁을 기대했건만...

    찬성: 3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11 23:23
    No. 2

    절래, 절래.

    찬성: 0 | 반대: 1

  • 작성자
    Lv.74
    작성일
    19.06.12 07:41
    No. 3

    고교시절 기억이라곤 롤하고 옵치 티어올리고 메이플 만렙찍으려고 발악했던 기억밖에 없네요...그 흔한 반친구 이름조차 기억이 안나는...맨날 아침에 가서 자다가 점심먹고 입시학원 가서...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12 21:17
    No. 4

    옵치 저도 재밌게 했었는데... 롤은 어렵더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056 슈먼 +6 Personacon 볼께요 19.06.15 110
246055 어느 작가가 불금을 즐기는 법 +1 Lv.46 치즈돼냥이 19.06.15 175
246054 소설을 찾습니다. +3 Lv.52 디아별로 19.06.14 154
246053 요즘 이런 소설이 있었으면 하네요 +10 Lv.73 베르튜아스 19.06.14 338
246052 자제는 어렵다는 것을 다시 한 번 +8 Personacon 적안왕 19.06.14 191
246051 소재를 너무 잡다하게 섞으면 오히려 역효과인듯... +7 Lv.42 뿌잉1뿌잉 19.06.14 259
246050 여러분들... 기술명 정하는법 좀 알려주세요... +4 Lv.35 티폰 19.06.14 117
246049 [회귀자의 소소한 꿀팁방송]... 저만 불편한가요? +26 Lv.68 헤지스 19.06.14 466
246048 외식 +12 Lv.27 에리카8 19.06.14 94
246047 공기계 외부에서.. 아쉬운점 Lv.56 올렘 19.06.14 102
246046 무료소설에서 연중 +11 Lv.16 흰구름도사 19.06.14 384
246045 민망하지만... Lv.24 시우(始友) 19.06.14 182
246044 예전에 재밌게 봤던글좀 찾아주세요 +3 Lv.50 티박 19.06.13 163
246043 허리 둘레가 늘어나네요. +7 Personacon 적안왕 19.06.13 159
246042 전독시 재밌나요? +8 Lv.74 19.06.13 298
246041 골드충전이벤트가 언제 돌아올까요? +13 Lv.74 연쇄뒷북마 19.06.13 142
246040 진짜 전독시는 대단한소설인듯요 Lv.42 뿌잉1뿌잉 19.06.13 274
246039 웹소설 시장이 커지긴 했네요 +11 Lv.57 풍운고월 19.06.12 625
246038 충격 +6 Personacon 적안왕 19.06.12 436
246037 유튜브 광고 없이 시청하는 방법 입니다. +5 Personacon 빨간몸빼 19.06.12 325
246036 명 13대황제 만력제가 사기결혼 사건에 휘말린 사연 +7 Lv.35 태하(太河) 19.06.12 243
246035 빛-광-연 +3 Lv.74 19.06.12 213
» 슬펐던 기억. +4 Personacon 볼께요 19.06.11 203
246033 아는형님-악동뮤지션 +8 Lv.62 dlfrrl 19.06.11 253
246032 혹시 이 소설 알고 계시는 분 있을까요? Lv.44 울새 19.06.11 246
246031 탁목조님 글은 언제나 읽기가 힘드네요 +2 Lv.76 검은연꽃 19.06.11 337
246030 차 사실려는 분 유의 +1 Lv.64 ysdp 19.06.11 283
246029 모던 보이, 모던 걸. +3 Personacon 볼께요 19.06.10 148
246028 오버로드가 착각물이었군요 +8 Lv.5 dd68923 19.06.10 310
246027 요즘 AMD평가 어떤가요? +5 Lv.92 골드버그 19.06.10 17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