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7 훼단
작성
19.09.14 14:29
조회
58
드니 빌뇌브 참 좋아하는 감독입니다. 시카리오,컨택트 등을 연출한 감독입니다.

해당 감독의 영화를 보면 늘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꼭 저 배우들을 써야 하나?" 빌뇌브 감독의 영화를 보며 '아 연기 대박인데?' 같은 감정을 느끼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만큼 영화에 있어 감독의 연출이 주가되는 느낌을 받게 되곤 했습니다.


제이크 질렌할 참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나이트 크롤러,브로크백마운틴 등 제법 작품도 많이했고 좋은 작품도 많습니다.

해당 배우의 영화를 보며 가끔은 존재감이 흘러 넘칠 때도 어떤 때는 전무하기도 합니다. 언뜻 보면 그저 잘생기고,키큰 배우이지만 몇몇의 영화에서의 그의 모습은 정말 복잡 미묘합니다.

아이 같지만,남성 적이고,부드럽지만,거칠며,온화해보이지만,간혹 사이코 스럽기도 합니다.


지금 말씀드리는 영화 '에너미'는 좋게 말하면 뛰어난 연출력의 감독이지만 반대로는 배우의 역량을 100% 끌어내지 못하는 감독과 훌륭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가진 배우이지만 가진바 역량을 모조리 연기에 쏟아넣을 영화를 만나지 못한 배우가 하나가 된 영화입니다.


한번에 영화가 던지는 메세지를 바로 캐치하실 수도 있지만 두번 보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개봉 당시 흥행에는 실패한 작품입니다. 난해하고 언뜻 보면 이상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충분히 추천할만한 영화이고 알리고 싶어 추천글을 작성 해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omment ' 4

  • 작성자
    Lv.99 시역과의
    작성일
    19.09.14 20:20
    No. 1

    이 영화는 안봤는데, [시카리오:암살자의 도시]는 정말.... 에밀리 블란트의 팬이 된 영화였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훼단
    작성일
    19.09.14 20:31
    No. 2

    시카리오 너무 좋지요..국내에서 부제를 암살자의 도시라고 안했다면 더욱 좋았을텐데 ㅎㅎ
    에밀리 팬이시면 '걸 온 더 트레인' 보셨나요? 참 괜찮은 영화인데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시역과의
    작성일
    19.09.14 22:34
    No. 3

    [사막에서 연어낚시]는 봤어요.
    솔직히 제 취향은 디즈니 가족영화 스타일입니다. 안그랬는데 어느날부터인지 이상하게 이렇게 되네요.ㅋㅋㅋ 영화 보면서 가슴이 답답해지는게 싫어지게 되었습니다.
    딸이 범죄-액션을 너무 좋아해서 같이 보려고 평이 좋은 영화를 고르다보니 [시카리오]를 보게 되었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7 훼단
    작성일
    19.09.14 23:51
    No. 4

    그러셨구나 ㅎㅎ 저는 극과극입니다. 저도 보고나면 기분 좋아지는 영화 좋아합니다. 반면에 그렇지 못한 영화에도 손이 가더군요

    찬성: 1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918 제가 소설이름이 기억안나서그럽니다 +1 Lv.31 최강약골 19.09.17 106
246917 30년된 건물 1층 구조를 바꿔도 될까요. +18 Lv.58 풍운고월 19.09.17 202
246916 만약 이중에 한 가지 능력만 고를 수 있다면? +9 Lv.28 엘리기엄 19.09.17 149
246915 쌍욕이나 패드립 아니면 +8 Lv.30 꾸우린 19.09.17 230
246914 거품낀 부동산. +5 Personacon 볼께요 19.09.17 181
246913 검증된 재미와 감동의 게임영화 추천 +1 Lv.58 풍운고월 19.09.16 87
246912 화끈 상남자 주인공으로 시원하게 쓸어버리는... +27 Personacon 볼께요 19.09.16 270
246911 생황 아이디어 하나. +3 Lv.33 고룡생 19.09.16 114
246910 공개된 장소에서 비평과 비난은 그냥 인간 본성적인 행동... +6 Lv.87 루노드 19.09.16 219
246909 원래 작품은 비난과 비평의 대상이 되는 게 당연합니다. +4 Lv.48 고지라가 19.09.16 235
246908 역지사지 +3 Lv.15 썬듀 19.09.16 153
246907 차단, 삭제와 정당한 비판 +2 Lv.46 천극V 19.09.16 237
246906 지각송 공지 보는 맛에 문피아 들어오시는 분 있나요? +1 Lv.36 빈배 19.09.16 186
246905 어린이 발표 기회. +2 Lv.33 고룡생 19.09.16 93
246904 소설가는 서비스업입니다. +43 Personacon 윈드데빌改 19.09.16 349
246903 옆싸이트서 망겜의 성기사를 보기시작했는데..놀람 +1 Lv.56 올렘 19.09.16 334
246902 제가 잘못했는지 모르겠습니다. +19 Lv.69 체르나 19.09.16 365
246901 뭔가 무료 베스트란에 +5 Lv.43 [NPC]촌장 19.09.16 286
246900 연재게시판 유지는 무한정인가요? +4 Lv.66 나선의미 19.09.15 146
246899 글 추천 해주세요 +5 Lv.41 정글삶 19.09.15 174
246898 예전 무헙소설 이름좀 알려주세요 +2 Lv.35 내삶의낙 19.09.15 133
246897 자연인컨셉 헌터 소설하나만 찾아주세요 +1 Lv.48 19.09.15 93
246896 명절이 피곤한 이유 +8 Lv.60 장과장02 19.09.14 241
246895 나 참! 이벤트에 대해 글을 쓰게 되다니... +4 Lv.99 시역과의 19.09.14 206
246894 금모사왕 사손 +2 Lv.58 풍운고월 19.09.14 153
246893 오전 10시 선착순 이벤트는 무슨생각으로합니까? Lv.84 메이사이 19.09.14 185
» [영화추천] 드니 빌뇌브, 에너미(enemy, 2013) +4 Lv.7 훼단 19.09.14 58
246891 <강스포!!!> 타짜 (원 아이드 잭) 보고 왔습니다. +7 Lv.10 게르의주인 19.09.14 171
246890 소설을 찾습니다 +1 Lv.60 bujoker 19.09.14 83
246889 나는 졸리다. 왜냐하면 졸리기 때문이다. +10 Personacon 적안왕 19.09.14 13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