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34 태하(太河)
작성
19.06.12 11:31
조회
184

영녕공주 주요영은 명나라 12대 황제 융경제의 딸이며 13대 황제 만력제의 친동생이다. 명 황실의 공주라면 더할 나위 없이 귀한 신분이지만 역사에 이름을 남긴 공주는 거의 없다. 정치와 관련되어 특별한 사건에 연루되지 않는 한 공주의 이름을 기억하는 역사가도 없다.

 

그러나 영녕공주 주요영은 그녀의 불행하고 어처구니없는 운명 때문에 야사에 이름을 남기고 많은 사람의 입에 오르내렸다. 영녕공주는 15살 되던 해에 혼인을 했는데 그녀의 결혼은 현대인의 시각으로 보면 완전히 사기 결혼이었다.

 

선대 황제의 딸이고, 당금 황제의 친동생이며, 그녀의 생모인 효정황태후가 두 눈을 시퍼렇게 뜨고 살아있는데, 천하에 둘도 없이 귀한 그녀가 사기 결혼을 당했으니 세상에 둘도 없이 해괴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 사건을 이해하려면 먼저 명 황실의 혼인 풍습을 알아야 한다. 명나라에서는 부마가 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꺼려하여 부마를 들일 때 명문가의 자제들을 피하고 평민의 가문에서 부마를 골랐다.

 

공주의 혼인을 하가(下嫁)라고 하는데 낮은 집안으로 시집보낸다는 뜻이다. 평민 중에서 부마를 고르다 보니 자연히 돈 많은 부잣집에서 부마가 뽑히기 마련이었다. 아무리 조정 일에는 참견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공주의 배필이 되면 황실 가족의 위엄이 따르게 되니 서로 부마가 되려고 애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그래서 공주가 혼인할 때가 되면 돈 많은 집안의 자제들이 부마가 되려고 권력자들에게 줄을 댔다. 그런데 문제는 황실에서 평민들의 정보가 어두운 것이 화근이었다. 조정에 출사하는 명문가의 집안이라면 황실에서 웬만한 정보를 다 꿰뚫고 있었지만, 평민들은 그렇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경의 부호 양 씨 집안의 자제가, 그 당시 환관 중에 실세였던 대태감 풍보에게 많은 뇌물을 먹이고 부마가 되었다. 그런데 문제는 부마로 뽑힌 양방서가 큰 병에 걸린 중환자였던 것이다. 양 씨 집안에서는 양방서의 병세가 호전될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혼인을 추진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양방서의 병세는 점차 심해져서 결혼식장에서 식을 올리는 도중에 피를 토했다. 신랑이 식을 올리는 도중에 피를 토할 정도면 누가 봐도 위중한 상태였다. 하지만 신부가 양 씨 집안의 문턱을 넘어 결혼식을 올리는 중이었기 때문에, 가엾고 불쌍한 공주에게는 다른 방법이 없었다.

 

천하에서 가장 고귀한 신분의 공주가 혼례식을 치렀지만, 그녀의 신랑은 병들어 죽어가는 병자였다. 결국 영녕공주는 시집가서 첫날 밤도 못 치르고 두 달 만에 과부가 되었다. 남편이 죽어 과부가 되었지만, 그녀는 평생 처녀의 몸이었다.

 

참혹한 운명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그녀는 시름시름 앓다가 27살의 젊은 나이로 한 많은 생을 하직했다. 이것이 역사에 남겨진 영녕공주 주요영의 기막힌 일생이었다.

 



Comment ' 7

  • 작성자
    Lv.16 아마나아
    작성일
    19.06.12 16:38
    No. 1

    역사추. 이런 거 좋아용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4 태하(太河)
    작성일
    19.06.12 17:00
    No. 2

    영녕공주 주요영은 대체역사의 히로인으로 아주 제격인 캐릭터입니다. 중국에는 이 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 몇 있다고 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57 흔들릴때한잔
    작성일
    19.06.12 23:41
    No. 3

    그집안은 멸망했겠군요 요즘 중드 고장극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는데 이런글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4 태하(太河)
    작성일
    19.06.13 00:06
    No. 4

    중국이 역사 자료가 많이 남아있어서 콘텐츠가 풍부하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12 23:42
    No. 5

    대태감은 목 잘렸겠네요. 위아래로 다 잘리는 운명.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4 태하(太河)
    작성일
    19.06.13 00:08
    No. 6

    위 아래로 다 잘리는 운명.... 이렇게 멋있는 문장을 저는 왜 생각 못했을까요. 진즉에 떠올리고 소설에 써먹었어야 하는데. 지금 쓰면 표절이겠지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13 02:09
    No. 7

    아닙니다. 써준다면 즐거운 마음으로 읽겠습니다. 최근 우울했는데. 태하님께서 저를 비행기 태우주셔서 신나는데요.^^ 연재 가즈아~!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343 이런 소재 있으면 +2 Lv.47 Alien 19.07.15 169
246342 대한민국 정치인에 대해 +4 Lv.99 촉석 19.07.15 223
246341 자객전서,마도종사 작가 수담 옥님 요즘 뭐하나요? Lv.64 크라카차차 19.07.14 70
246340 회귀물 기억안나는데 찾아주세요 +1 Lv.50 거북황 19.07.14 124
246339 휴가 +5 Lv.25 에리카8 19.07.14 114
246338 영미권웹소설 어디서 보시나요? +3 Lv.57 dlfrrl 19.07.13 156
246337 원탁의기사, 이름만 나오면 이름? 성? +10 Lv.55 풍운고월 19.07.13 163
246336 배우물중에 기억이 안나는데 찾아주세요 +3 Lv.49 명씨가문 19.07.13 92
246335 양치 +12 Lv.6 아온스토리 19.07.13 144
246334 많은 분들이 아셨으면 좋겠어요. +4 Lv.6 아온스토리 19.07.13 276
246333 죽지않고 살아남기라는 작품 +7 Lv.31 에벱베베 19.07.13 234
246332 유물, 고미술, 골동품 감정 관련 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7 Lv.22 앙느 19.07.13 66
246331 하루에 삼천자 쓰기도 버겁다. +12 Personacon 볼께요 19.07.13 207
246330 개그물 좀 추천해주세요 +6 Lv.19 말차맛 19.07.13 81
246329 의견 +10 Lv.25 에리카8 19.07.13 89
246328 복지 +10 Lv.25 에리카8 19.07.13 112
246327 사이다에 대한 고민, 영화 모범시민 (스포있음) +3 Lv.55 풍운고월 19.07.13 79
246326 추천게 댓글막아놓는거 개짜증나네요 +7 Lv.40 뿌잉1뿌잉 19.07.13 185
246325 무협 소설 하나 찾습니다. +5 Lv.11 g3856_kk.. 19.07.13 118
246324 작품 찾아요~ +5 Lv.35 김의선 19.07.13 90
246323 알브레히트 일대기 작가 필력 미쳐 날뛰네요 +7 Lv.48 왕십리백수 19.07.13 272
246322 치열 교정은 마지막어금니가...ㅡㅡ +1 Lv.73 슬로피 19.07.12 59
246321 영화 '제인 도' +4 Lv.32 고룡생 19.07.12 98
246320 예약연재 글쓰기에서 바로 설정할 수 있게 되었네요. +3 Personacon 적안왕 19.07.12 87
246319 형님들 저 좀 도와주세요 +13 Lv.6 아온스토리 19.07.12 188
246318 뽕맛을 못잊고 또 질렀습니다... +4 Lv.73 슬로피 19.07.12 181
246317 읽기기능 Lv.47 이제백수개 19.07.12 64
246316 문피아는 양반이군요 +8 Lv.40 뿌잉1뿌잉 19.07.12 369
246315 제발 힙합 소설좀 나오면 좋겠네요. +6 Lv.38 소설맨맨 19.07.12 155
246314 열하일기의 박지원 +15 Lv.55 풍운고월 19.07.11 13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