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판타지 설정 '공허'가 실재한다.

작성자
Lv.59 풍운고월
작성
19.06.15 06:59
조회
175

양자역할이 밝히는 새로운 세계관

https://www.youtube.com/watch?v=YudXi1bhgQI


입자인지 파동인지는 인간의 관측이 이뤄지는 순간 정해진다.

인간과 우주는 소립자로 이뤄져 있다.

관측결과 소립자는 빠르게 생멸을 반복하고 있다.


인간과 우주는 존재한다라는 전제하에 물리학이 발달되고 

이론이 만들어 지고 실험을 관측하며 증명해 왔으나

양자역학으로 인해 이 존재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게 되었다.


* 지금 적은 것은 영상에서의 주장과 검색해 나온 내용을 종합하고 있습니다.


끈이론은 하나의 소재 끈의 진동에너지가 우주전체를 이루고 있다는 이론.

더 나아가 M이론은 이것을 막으로 설명하며 이 때3차원이 수학적 방정식에 의해 

11차원이 필요하며 이 때 필요한 개념이 바로 우주의 바깥이다.


우주가 있는 것이 대 전제가 아니라

우주가 없는 우주의 밖까지 포함시키지 않는다면 이 우주의 실체는 알 수 없다.


최신의 워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데드스페이스, 헤일로, 워해머 등의 게임들, 서양 판타지 문학 등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이야기에서 가장 흔하게 통용되는 그 개념 ‘공허’다. 


아무것도 없는 우주.

서양에서는 이 ‘공허’를 부정적 이미지로 묘사하는 경우가 다수이나

선과 악이 없는 ‘무’로 여기는 생각도 존재한다.


놀랍게도 동양의 정신세계와 세계관과 물리학이 현재 바라보고 있는 방향이 같다.

‘벨의 정리’와 ‘양자 얽힘’은 노자의 가르침과 일치하고 있다.


노자의 설명 ‘도’는 움직임이다.

공허하며, 무한대로 퍼지는 무언가가 있다. 실태, 실재 이것이 노자의 ‘도’라는 것.


끊임없이 빠르게 생멸하는 소립자,  공허 중에 무한대로 퍼지는 무언가.


우주의 비밀을 알기 위해서는 움직임의 이미지를 알아야 한다.

우주전체를 뒤에서 작동하는 원리고 있고 이렇게 관장하는 배경을 탐구하는 각각의 다른 방법이 있는 것.


‘마나’ ‘공허’ 그냥 나온 것이 아니라 고대의 마음수련, 현대의 물리학 등 많은 근거 속에 상상이 가미된...


웹소설 설정에 쓰일런지는 모르겠지만 몇가지 개념은 응용해 볼 만 합니다.


‘우주는 하나로 이어진 에너지’ 라는 부분과 인간의 관측을 의식으로 대입하면 곧 무언가가 실재하게 되는 것은 어떤 의지와 만났을 때, 여기서 이걸 웹소설에선 수련으로 강해진 영혼, 또는 마음으로 대체할 수 있겠죠. 곧 마법 활용의 근거가 됩니다.  


마법에서 또는 초과학으로 등장하는 SF에서의 ‘공간이동’도 이렇게 해석해서 설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형태형성장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고...


자 정리해봅니다.

우주에는 배경 작동원리가 있고, 노자는 이것을 움직임이라 말했으며, 현대 물리학의 M이론이 우주를 설명할 때 우주 바깥 곧 ‘공허’가 있어야 합니다. 

소립자는 빠르게 생멸하기에 소립자로 이루어진 나와 우리 우주는 존재하고 사라짐을 순간적으로 반복하고 있는 중입니다.


위의 모든 내용에 ‘영혼’ ‘의지’가 들어가면 이야기의 ‘설정’이 됩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40 어푸
    작성일
    19.06.15 12:28
    No. 1

    m이론? 매지컬?미스터리?
    초끈이론이라뇨...
    몇년을 연구해도 몇조의 예산을 줘도
    노증거 노공식 노방정식인 노답망상에서 못벗어나는건 물리학 이론이라 부르기도 부끄럽네요.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45 흑염룡
    작성일
    19.06.19 02:02
    No. 2

    개인적으로 물리학도는 아니지만 공학도로서 초끈, M이론에 대해서만큼은 bsy2368님과 비슷한 의견입니다. 지금까지 물리학이 논증을 거쳐 개념을 통합해 왔고 M이론도 마찬가지로 통합이라는 측면에서는 가는 길이 맞을지라도, 실험적으로 증명하지도 못하고, 확률이 무한대로 수렴하거나 실험이 불가능할 정도로 값이 큰 파라미터를 들고 실험은 불가능하지만 무튼 공식적으로는 맞는'듯'? 이라고 합니다. 사실 의미가 없는건 아닌게 수학적 테크닉을 많이 발전시킨것은 맞으나, 현재는 연구비가 안나올 정도로 사장되고 있는 부분인건 맞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5 흑염룡
    작성일
    19.06.19 02:04
    No. 3

    물론 소설 설정으로는 글쓰신분 말처럼 기존 판타지를 살짝만 섞으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소재이긴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8181 대공황 이야기(feat..어느관심있는분) +2 Lv.13 돌힘 20.03.24 63
248180 IMF의 탄생, 공조, 마스크 이야기 Lv.99 만리독행 20.03.24 39
248179 먼치킨의 귀환 라이프 왜 갑자기 사라졌죠 +1 Lv.21 소금쟁이11 20.03.24 105
248178 와치맨 3년 6개월 구형...? +14 Lv.56 흙색불사조 20.03.24 157
248177 21일자 게시글 삭제.. 뭐지.. +1 Lv.92 구경꾼이얌 20.03.24 60
248176 근데 백신 나와봤자 +6 Lv.50 고지라가 20.03.24 118
248175 아래 집단감염이야기가 나와서 생각해봤는데 +8 Personacon 적안왕 20.03.24 68
248174 코로나 유행 시기에 가장 호황인 산업은? +15 Lv.46 박싸장 20.03.24 145
248173 공모전 기간 중 출판 계약 문제 +9 Lv.22 다큐인생 20.03.24 131
248172 배우물 소설 찾을 수 있을까요.. +3 Lv.28 킹갓냥 20.03.24 39
248171 소아성애자들 신상 싹다 공개했으면 좋겠네요 +7 Lv.48 뿌잉1뿌잉 20.03.24 91
248170 하.... 제발 그냥 범죄자들만 집중하길.... Lv.47 Vo호랭이 20.03.24 103
248169 겨따여시가 가능함??? +5 Lv.77 슬로피 20.03.24 80
248168 중앙감염병 임상위원장의 말로는... +20 Lv.97 곽일산 20.03.23 148
248167 코로나 사태로 좋은점.. +3 Lv.92 구경꾼이얌 20.03.23 120
248166 공모전 참가하려고 글 삭제 후 재등록을 할까 생각중인데 +3 Lv.44 유통기한 20.03.23 95
248165 해외발 입국을 금지하지 않으면... +5 Lv.97 곽일산 20.03.23 102
248164 왕좌의 게임과 경제 공황 +1 Lv.31 오정 20.03.23 116
248163 동남아 지역 국가들 정말 위험하네요. +2 Lv.97 곽일산 20.03.23 125
248162 만리독행님... +15 Lv.70 dlfrrl 20.03.23 182
248161 쓰나미처럼 다가오는 외환위기, 대공황 Lv.99 만리독행 20.03.23 94
248160 지금 해외입국자들 무지하게 터집니다 +5 Lv.46 무찌르자 20.03.23 126
248159 한국은 사재기 안해서 참 다행입니다. +17 Lv.27 목재장난감 20.03.23 105
248158 문피아 공모전 안내 페이지가 떴네요. +5 Lv.6 순두부정신 20.03.23 155
248157 먹어도 되는 짐승? 안되는 짐승? +12 Lv.78 Barebug 20.03.23 94
248156 서로 다른 문화의 존중은 어느 선까지 인정되어야 하는가? +3 Lv.78 Barebug 20.03.23 61
248155 뉴스 보니 유럽과 미국 사재기가 심각 하네요.. +9 Lv.92 구경꾼이얌 20.03.22 170
248154 작가물중에 +1 Lv.34 맑은안개 20.03.22 93
248153 n번방 26만명 아니라구요 +10 Lv.45 지나가는1 20.03.22 247
248152 아래) 잡아내는 방법이 떠올랐습니다. +7 Lv.50 고지라가 20.03.22 12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