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판타지 설정 '공허'가 실재한다.

작성자
Lv.58 풍운고월
작성
19.06.15 06:59
조회
173

양자역할이 밝히는 새로운 세계관

https://www.youtube.com/watch?v=YudXi1bhgQI


입자인지 파동인지는 인간의 관측이 이뤄지는 순간 정해진다.

인간과 우주는 소립자로 이뤄져 있다.

관측결과 소립자는 빠르게 생멸을 반복하고 있다.


인간과 우주는 존재한다라는 전제하에 물리학이 발달되고 

이론이 만들어 지고 실험을 관측하며 증명해 왔으나

양자역학으로 인해 이 존재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게 되었다.


* 지금 적은 것은 영상에서의 주장과 검색해 나온 내용을 종합하고 있습니다.


끈이론은 하나의 소재 끈의 진동에너지가 우주전체를 이루고 있다는 이론.

더 나아가 M이론은 이것을 막으로 설명하며 이 때3차원이 수학적 방정식에 의해 

11차원이 필요하며 이 때 필요한 개념이 바로 우주의 바깥이다.


우주가 있는 것이 대 전제가 아니라

우주가 없는 우주의 밖까지 포함시키지 않는다면 이 우주의 실체는 알 수 없다.


최신의 워크래프트, 스타크래프트, 데드스페이스, 헤일로, 워해머 등의 게임들, 서양 판타지 문학 등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이야기에서 가장 흔하게 통용되는 그 개념 ‘공허’다. 


아무것도 없는 우주.

서양에서는 이 ‘공허’를 부정적 이미지로 묘사하는 경우가 다수이나

선과 악이 없는 ‘무’로 여기는 생각도 존재한다.


놀랍게도 동양의 정신세계와 세계관과 물리학이 현재 바라보고 있는 방향이 같다.

‘벨의 정리’와 ‘양자 얽힘’은 노자의 가르침과 일치하고 있다.


노자의 설명 ‘도’는 움직임이다.

공허하며, 무한대로 퍼지는 무언가가 있다. 실태, 실재 이것이 노자의 ‘도’라는 것.


끊임없이 빠르게 생멸하는 소립자,  공허 중에 무한대로 퍼지는 무언가.


우주의 비밀을 알기 위해서는 움직임의 이미지를 알아야 한다.

우주전체를 뒤에서 작동하는 원리고 있고 이렇게 관장하는 배경을 탐구하는 각각의 다른 방법이 있는 것.


‘마나’ ‘공허’ 그냥 나온 것이 아니라 고대의 마음수련, 현대의 물리학 등 많은 근거 속에 상상이 가미된...


웹소설 설정에 쓰일런지는 모르겠지만 몇가지 개념은 응용해 볼 만 합니다.


‘우주는 하나로 이어진 에너지’ 라는 부분과 인간의 관측을 의식으로 대입하면 곧 무언가가 실재하게 되는 것은 어떤 의지와 만났을 때, 여기서 이걸 웹소설에선 수련으로 강해진 영혼, 또는 마음으로 대체할 수 있겠죠. 곧 마법 활용의 근거가 됩니다.  


마법에서 또는 초과학으로 등장하는 SF에서의 ‘공간이동’도 이렇게 해석해서 설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형태형성장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고...


자 정리해봅니다.

우주에는 배경 작동원리가 있고, 노자는 이것을 움직임이라 말했으며, 현대 물리학의 M이론이 우주를 설명할 때 우주 바깥 곧 ‘공허’가 있어야 합니다. 

소립자는 빠르게 생멸하기에 소립자로 이루어진 나와 우리 우주는 존재하고 사라짐을 순간적으로 반복하고 있는 중입니다.


위의 모든 내용에 ‘영혼’ ‘의지’가 들어가면 이야기의 ‘설정’이 됩니다. 



Comment ' 3

  • 작성자
    Lv.40 어푸
    작성일
    19.06.15 12:28
    No. 1

    m이론? 매지컬?미스터리?
    초끈이론이라뇨...
    몇년을 연구해도 몇조의 예산을 줘도
    노증거 노공식 노방정식인 노답망상에서 못벗어나는건 물리학 이론이라 부르기도 부끄럽네요.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44 흑염룡
    작성일
    19.06.19 02:02
    No. 2

    개인적으로 물리학도는 아니지만 공학도로서 초끈, M이론에 대해서만큼은 bsy2368님과 비슷한 의견입니다. 지금까지 물리학이 논증을 거쳐 개념을 통합해 왔고 M이론도 마찬가지로 통합이라는 측면에서는 가는 길이 맞을지라도, 실험적으로 증명하지도 못하고, 확률이 무한대로 수렴하거나 실험이 불가능할 정도로 값이 큰 파라미터를 들고 실험은 불가능하지만 무튼 공식적으로는 맞는'듯'? 이라고 합니다. 사실 의미가 없는건 아닌게 수학적 테크닉을 많이 발전시킨것은 맞으나, 현재는 연구비가 안나올 정도로 사장되고 있는 부분인건 맞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4 흑염룡
    작성일
    19.06.19 02:04
    No. 3

    물론 소설 설정으로는 글쓰신분 말처럼 기존 판타지를 살짝만 섞으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소재이긴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7344 문독왕 구매포인트 1점당 1원인가요?? +5 Lv.62 성실 19.11.30 50
247343 모바일로 문피아 소설 보고 댓글란 찬성반대 취소좀 가능... +4 Lv.44 뿌잉1뿌잉 19.11.30 81
247342 소설 전개하는 두 가지 방법 +3 Lv.44 외노자데싸 19.11.30 102
247341 나이들고나니깐 여성향 못읽겠네여ㅇㅅㅇ... +8 Lv.44 뿌잉1뿌잉 19.11.30 122
247340 글을 찾고 있어요 +2 Lv.1 dfghjk12.. 19.11.30 54
247339 음. 나도 그렇지만. +2 Personacon 볼께요 19.11.30 96
247338 가끔 호구나 고구마 장면을 볼 때 드는 생각이 +4 Lv.77 Barebug 19.11.30 130
247337 도메인이 남아도네요. +1 Lv.75 슬로피 19.11.29 117
247336 이불바꿧습니당. +3 Lv.75 슬로피 19.11.29 41
247335 성장과 건강을 위한 최고의 방법 +4 Lv.58 풍운고월 19.11.29 73
247334 시원하게 복수하는 법 +11 Lv.27 에리카8 19.11.29 205
247333 '마교' 또는 '천마'가 주인공인 소설 추천 부탁드립니다 +7 Lv.5 흑풍대유월 19.11.28 102
247332 예전에 읽었던 책 제목 좀 찾아주세요 +3 Lv.13 √Restart 19.11.28 79
247331 저는 악플러입니다 +27 Lv.57 일포 19.11.28 367
247330 옛날에 본 책 제목 좀 찾아주세요ㅠ +3 Lv.31 알라까비 19.11.28 84
247329 은퇴 +11 Lv.27 에리카8 19.11.28 197
247328 프로그램 모듈 자동마법이란 +4 Lv.58 풍운고월 19.11.28 104
247327 임첫게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9 Lv.44 뿌잉1뿌잉 19.11.27 202
247326 이번 블프에 지른것과 지르고 싶은것. +6 Lv.9 두드려만듦 19.11.27 144
247325 다섯군대 전투 전쟁씬. Lv.75 슬로피 19.11.27 115
247324 유투브 바뀐거 짜증나네요. +6 Lv.75 슬로피 19.11.27 245
247323 블랙프라이데이 +22 Lv.27 에리카8 19.11.27 187
247322 국뽕 스트라이커 댓글 차단에 대하여. Lv.79 유주혁 19.11.27 157
247321 왜 이리 읽을 만한 글이 없을까요? +16 Lv.16 마법사로이 19.11.26 389
247320 소설에 소제목좀넣어줫음 좋겟네요 +6 Lv.44 뿌잉1뿌잉 19.11.26 206
247319 시스템류 소설 유행은 언제 끝날까요? +14 Lv.81 종상 19.11.26 253
247318 생각해보면 무협만큼 필력에 영향받는 소설이 없는거같아요 +2 Lv.55 스이와트 19.11.26 193
247317 좌표를 금지어로 좀 지정해라... +3 Lv.75 슬로피 19.11.25 240
247316 50퍼 할인상품 떨이인데 1박스 강매로 해놨네 ㅋ +4 Lv.49 추천요괴 19.11.25 220
247315 허지웅의 인스타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 +5 Personacon NaNunDa 19.11.25 27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