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99 만리독행
작성
19.12.02 00:05
조회
87

  무협소설에 보면 원한과 복수가 자주 등장하죠. 헐리우드 액션 영화에도 복수는 자주 등장합니다. 옛날 소설에서도 자주 나오고, 일상생활에서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기도 하고요. 이런 것을 보면, 사람의 유전자에는 ‘복수’ 유전형질이 들어 있는 듯합니다.


  그런데, 이 복수를 마음대로 하도록 허용하게 되면, 인간세상은 복수와 이에 대응하는 복수로 개판이 되고 맙니다. 이것을 다룬 단편소설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오 헨리 단편선에서 읽은 것인데, 어느 가문과 원수인 가문 사이에 대대로 서로를 죽이는 일이 있었다고 나오죠. 어느 한쪽이 복수를 포기하거나 완전히 가문이 멸망하기 전에는 복수로 인한 사건이 끝나지 않게 됩니다. 그래서 무협소설에서는 흔히 ‘삭초제근’ 혹은 ‘참초제근’이라는 말이 등장합니다.


  현대의 국가들은 사적제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복수로 인해서 사회가 개판이 되지 않도록 오직 국가(정부)만이 형벌을 가할 수 있게 하자는 말로 저는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원한이 있어도 사적제재(복수)를 하지 않고, 경찰이나 검찰이나 법원에 이 원한의 해소를 맡깁니다.


  만약 상대방이 법을 어기지 않았다면, 혹은 법의 처벌 범위 밖에 있다면, 혹은 관대한 처벌을 받게 되었다면, 원한은 쉽게 풀리지 않을 겁니다.


  문피아에 보면, [뉴 빌런]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주인공은 지구에 유일한 마법사이고, 친구에게 마법물품의 특허를 넘겨주어 부유하게 살도록 도왔지요. 그런데 중국과 미국과 한국의 기업인들이 작당모의하여 이 친구와 약혼자를 살해하고, 특허권을 무효로 만들어 버립니다. 이에 주인공은 진상을 조사하고, 범죄의 주모자와 가족 등을 죽이고, 재산 등을 파괴해 버립니다. 그야 말로 사적제재의 극치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이성적으로는 사적제재를 금지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합니다만, 감성적으로는 복수의 쾌감에 동의합니다. 다른 말로 표현하자면, 복수라는 행위의 정당성은 부정하지만, 왜 복수하는지를 잘 이해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해하는 것’과 ‘정당화하는 것’은 차이가 있습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Comment ' 3

  • 작성자
    Personacon 유리휀
    작성일
    19.12.02 00:22
    No. 1

    음주운전자때문에 다리를 잃은 청년이 말했죠...대한민국은.법치국가이고 범인이.참회하지도 않았는데 참회했다고 판결문에 나오고 법이.무슨권리로 피해자가 용서하지.않았는데 피해자를.대변해서 가해자를.용서하냐고..가해자보다 법이 더 싫다고 방송에서 말했죠..가해자는 집행유예로 회사다니며 잘살고있고 피해자는 절단된 다리에 하루하루 재활로 힘겹게.살고...극단적으로 말하면.....에휴..

    찬성: 3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유리휀
    작성일
    19.12.02 00:28
    No. 2

    딱히 윗글에대한 이야기라기보단 복수라는.단어를 보다보니 연관되어 생각난 현실인지라...그 두다리.절단된 환경미화원분도 계시죠..공탁금 6500만원에 집행유예로 풀어준... 여튼 제가저상황이면 진짜 복수를 꿈꿀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들어서..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58 풍운고월
    작성일
    19.12.02 08:12
    No. 3

    중세 결투재판이 생각나는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7532 여기 무림향에서 넘어온 아저씨 계신가요? +4 Lv.45 무찌르자 20.01.11 104
247531 옆나라가 장르에 미친 영향이.. 있다? +11 Lv.49 고지라가 20.01.11 180
247530 픽 미 업 작가 근황 아시는분? +1 Lv.16 고기방패놈 20.01.11 165
247529 누렁이가 뭔가요? +8 Lv.46 뿌잉1뿌잉 20.01.10 203
247528 검신환생 좀더 개연성있게 써달라는의미로 댓글달았는데 ... +15 Lv.65 의지사나이 20.01.10 303
247527 대체역사소설추천해주세요 +7 Lv.65 드래고니언 20.01.10 88
247526 클리셰를 비트는게 오히려 클리셰가 되어버림 +1 Lv.45 외노자데싸 20.01.10 181
247525 주인공 능력 세팅하기. Lv.58 풍운고월 20.01.10 76
247524 소설에서 제일 인기많은 인간들 투톱 +9 Lv.45 외노자데싸 20.01.10 291
247523 소설 찾습니다 +5 Lv.64 흐앵충 20.01.10 82
247522 나 혼자만 레벨업 +6 Personacon 볼께요 20.01.09 246
247521 소설이 몇편, 혹은 몇권이 적당한가요? +9 Lv.26 범진 20.01.09 132
247520 이런소설은 없나요? +2 Lv.33 소설바라 20.01.09 98
247519 대체역사는 유료 따라가는 비율이 엄청높던데 이유가 뭘... +11 Lv.46 뿌잉1뿌잉 20.01.09 239
247518 휴대폰앱에서 선호작이 안뜨네요 +1 Lv.45 무찌르자 20.01.09 19
247517 그저 욕심에 준비도 없이 써보니 힘드네요 +2 Lv.4 LaRara2 20.01.09 118
247516 여캐도 여캐나름이군요ㅇㅅㅇ +13 Lv.46 뿌잉1뿌잉 20.01.09 235
247515 문피아 이벤트 중 제일 어이없는 이벤트 +4 Lv.45 외노자데싸 20.01.09 214
247514 오랜만에 필력 좋은 작품이 등장했네요. +2 Lv.50 왕십리백수 20.01.08 389
247513 작가로서의 역량과 노오력의 상관관계 +6 Lv.23 제멋 20.01.08 275
247512 아스피린을 장기복용하면 위장이 상할 수 있습니다. +5 Lv.94 곽일산 20.01.08 143
247511 질문있습니다 +1 Lv.14 랙신강림 20.01.08 49
247510 계란과 우유의 유해성 논란 +7 Lv.58 풍운고월 20.01.08 178
247509 흔히들 악마의 재능이라고 표현하던데 +7 Personacon 책읽어라 20.01.07 305
247508 소설 추천해주세요 +12 Lv.65 드래고니언 20.01.07 192
247507 예매 늦었네요... +8 Personacon 적안왕 20.01.07 123
247506 공지 없이 그냥 휴재를 해버리면... +12 Lv.54 눈으로 20.01.07 287
247505 몇년사이에 취향이 바꼇나... +7 Lv.46 뿌잉1뿌잉 20.01.07 170
247504 상가 건물 공실... +7 Lv.76 슬로피 20.01.06 299
247503 즐겨찾기 자물쇠로 표시된 작품들 못지우나요?? +3 Lv.47 bjhand 20.01.06 136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