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가와 독자의 입장차이..

작성자
Lv.89 구경꾼이얌
작성
19.06.09 15:38
조회
309

스토리는 작가마음이라면, 구독은 독자마음입니다.

비판이나 평가를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피드백을 인용하는 사람들은 늘었지만, 그 중에서도 평가를 좋아하는 사람은 없더라고요.

즉 개선방향이 전혀 없는 평가를 가장한 지적은 정말 정중한 욕설과 같을뿐이죠.

아무리 조언이라고 해도 친분없는 독자와 작가간에 조언은 그냥 지적하고 깍아내리는 욕설과 같이 느껴질뿐이죠.


핵심은 그거에요 둘이 친분이 있거나 교감이 있어야 합니다.
교감이나 친분이 없는 평가와 비평등등은 그냥 지적질하면서 깍아내리는거에요.

선생도 아닌데 평가질 하는 인간도 나쁜거죠.
그리고 평가받기 위해서 숙제하듯이 작품을 제출하는 작가는 드물어요.

남탓하기전에 그 사람과 친분을 쌓아서 그 사람을 위한 조언인지, 조언을 빙자한 강요인지 구별부터 해야 할듯합니다.








윗글은 댓글이고요..


중요한것은 작가의 입장은 잘 모르겠어요.


독자의 입장은 간단합니다.

재미있으면 만사오케이에요.


재미없는 글은 그 어떤 명문을 가져다 붙여도  그냥 쓰레기와 같은 취급입니다.

재미있는글은  비문이나 오타가 가득해도 즐겨봅니다.


핵심은 독자에게 재미를 주는가 여부이지..  왈가왈부할 부분이 아니란점입니다.




그래서 스토리 탓하는 독자는 외면받는거죠.

반대로 구독여부를 강요하는 작가도 없습니다.




Comment ' 7

  • 작성자
    Lv.75 슬로피
    작성일
    19.06.09 19:23
    No. 1

    우리입장에서는 한마디지만 작가입장에서는 잔소리쟁이가 수십 수백명이니 제가 그 입장이면 무시하거나 신경쓰다 미쳐버릴 것 같은데요.ㅋㅋㅋㅋㅋ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31 연람
    작성일
    19.06.10 11:58
    No. 2

    교감이 아니라 공감이 아닐런지. 프로작가는 팔리는 글을 쓰는 사람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꼭 독자의 요구를 들어줄 필요는 없죠. 그럼 그 글은 작가가 쓰는 글이 아니라 독자가 쓰는 글이 되니까요. 개성이 사라지는 잡종이 되고 말겠죠. 그런 면에서 작가는 어느정도 고집이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실제로 작가들이 대부분 그렇죠. 그런 작가들과 독자가 교감을 한다? 글쎄요. 어떨까요. 작가가 쓴 글을 독자가 공감하는 건 이해가 가지만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89 구경꾼이얌
    작성일
    19.06.10 15:34
    No. 3

    작가의 스토리에 독자는 공감하거나 외면하는것이 현상이죠.
    교감(친분)이 없는 상태에서의 평가는 단순한 깍아내림이란이야기입니다.

    선생과 제자가 아닌데 왜 평가를 하고 받아야 하는지 ..
    꼭 평가를 해야 하는것인지 ..

    공개연재가 평가대상은 아니란 부분을 이야기 하는거에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1 연람
    작성일
    19.06.12 19:35
    No. 4

    그건 교감이나 친분과는 상관이 없다고 봅니다. 작가의 성향이니까요.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 있는 사람은 친분이나 교감과는 상관없이 필요하다 싶으면 받아들일테고, 받아들일 자세가 안되어 있는 사람은 무슨 상황이던간에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심지어 입으로는 조언을 구해놓고 준비가 안되어있어서 못 받아들이는 사람들도 부지기수죠. 작가의 포용력에 달린 것이란 말입니다.
    또한 제 생각이지만, 작가는 고집은 있을지언정 남의 의견을 수용하는 포용력 정도는 갖춰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안 그럼 발전이 없습니다. 그런 작가들은 결국 한계가 있어요. 물론 수용에 있어서는 분별하는 눈이 있어야 하는 경우지만요. 막무가내식으로 받아들이면 그 또한 문제가 생기니까요.
    그리고 정중함을 갖춘 평가마저 깎아내림으로 치부한다면 그 작가가 문제인 겁니다. 작품에 대한 고집과 다른 것들(자신에게 이득이 되는 조언, 그리고 그것을 판별하는 눈, 그리고 수용하는 자세)과의 관계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앞서 말했듯이 귀를 닫고 눈을 가린다고 만사가 다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매사에 그렇게 대처한다면 영원히 우물 안에 갇혀 있게 될 뿐이죠. 그리고 그 작가는 딱 그정도인 겁니다.
    진심으로 걱정해서 하는 조언마저 깎아내림으로 치부해버리는 건 문제가 있는 발언 아닐까요? 조금 삐뚫어진 생각 같습니다.
    물론 이 건 한두번정도에 한해서고, 받아들일 자세가 안되어 있는 사람에게 계속 조언이랍시고 글을 남기는 건,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는 것이니 횡포에 해당되겠지만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89 구경꾼이얌
    작성일
    19.06.12 21:22
    No. 5

    작가이신가보네요.

    작가분들의 멘탈은 아주 단단해야 하죠.
    한두명이 아니라 매일 연재할때마다 많은 지적댓글을 보고 버텨야 하니까요.

    독자가 보기에도 심각한 댓글과 지적이 많아요.
    그런 상황을 멘탈만으로 버티라고 하는것은 잔혹합니다.

    독자들이 한마디지만 보는 사람은 수없이 많다는것을 안다면 함부러 댓글로 지적하거나 깍아내려서는 안됩니다.

    즉 지적하더라도 누구나 수긍할수 있는 제대로된 평가가 이뤄지고 개선방향을 제시해야 합니다.

    막무가내식으로 취향이 가미된 평가를 가지고 공정하다고 우기면 안된다는거죠.


    그런데 대부분 독자들은 그런 기반없이 그냥 각각 자신만의 잣대로 댓글을 달고 작가들을 닥달합니다.


    정확한 잣대가 아닌데 그것을 수용하라고 강요해서는 안된다는 핵심입니다.


    무조건 피드백만 활용할수는 없어요.
    하지만 무조건 지적과 조언을 다 받을수도 없습니다.


    그냥 초점이 약간 다른 말이죠.

    막무가내 평가까지 감당할수 없으니 제대로된 기준으로 평가하라는 당부같은거에요.

    물론 연람님과 대화에는 다른 초점이 있지만, 연람님 의도와 내용도 이해되고 알고 있습니다.



    제 주장은 단순합니다.
    평가를 빙자한 깍아내림은 없어지기를 기원한다는거죠.

    물론 피드백이나 제대로된 평가는 거부하지 않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1 연람
    작성일
    19.06.13 05:27
    No. 6

    제가 평가에 대해 잘못 이해했었네요. 평가를 빙자한 지적질(+부정적 비판)을 문제 삼은 거였군요. 평가라는 게 지적질이나 깎아내리는 비판만 있는 게 아니니.
    아무튼 결론만 말하자면 저도 똑같은 생각입니다. 다만 그래도 두번째 댓글에 대한 생각은 변함없습니다.
    단, 무료가 아닌 유료소설에 한정해서요.
    유료 소설을 쓰는 작가들은 프로입니다. 자신의 작품에 대한 고집은 있을지언정 받아들일 건 받아들이고 수용할 건 어느정도 수용을 하는 자세가 필요하죠. 글의 개연성과 뱡항을 무너뜨리는 내용은 자신의 선에서 알아서 조절하되, 독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글을 써 내야 하는게 '팔리는 글'을 쓰는 '프로 웹소설 작가'니까요.
    평가를 빙자한 (자신의 감정의 화풀이식인) 지적질은 잘못된 거지만, 평가 또한 돈내고보는 독자들의 권리입니다. 내가 돈내고 보는 글에 좋은 내용만 나올 수는 없어요. 모든 사람이 성인(聖人)인 것은 아니니까요. 윗 글은 모든 사람들에게 성인이 되라는 말과 다름없죠.
    하지만 과연 가능할까요? 온라인이라는 가면을 쓰고 있는 특성상 아마 힘들 거라고 봅니다. 구경꾼이얌 님이 말하고자 하는 주장을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은 대개 다 알고 있어요. 남은 사람들의 대다수는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 있지 않는 이들이죠. 즉, 쇠귀에 경읽기라는 소립니다.
    또한 평가를 빙자한 지적질에서도 받아들일 부분이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기에 쓴소리를 감내하고 그러한 독자들까지 포용할 수 있어야 프로작가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요?
    아 물론, 모든 작가가 그래야 한다는 건 아닙니다.
    이런 내용의 글들이 하도 올라와서 매번 다는 내용입니다만, 전 무료작에 대해서는 관대합니다. 무료작은 칭찬과 격려로 작가가 글을 쓸 수 있는 힘을 불어넣어주는 게 옳다는 생각이니까요.
    단, 유료작이라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상업성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인 이상, 자기 좋을대로만 할 수는 없는 노릇이죠. '프로'란 건 그러니까요.
    적절한 타협과 수용, 그리고 그 대안을 내놓는 게 프로라는 세계라고 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1 연람
    작성일
    19.06.13 05:30
    No. 7

    음.. 그리고 잘 생각해보니 공감이 아니라 교감이 맞는 것 같네요. 작가가 어느정도 독자의 의견을 수용하는 거고, 작가는 거기에 대한 결과를 보여주는 거니까. 공감이 아니라 교감이 맞는 듯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7333 저는 악플러입니다 +27 Lv.57 일포 19.11.28 367
247332 옛날에 본 책 제목 좀 찾아주세요ㅠ +3 Lv.32 알라까비 19.11.28 84
247331 은퇴 +11 Lv.27 에리카8 19.11.28 198
247330 프로그램 모듈 자동마법이란 +4 Lv.58 풍운고월 19.11.28 104
247329 임첫게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9 Lv.44 뿌잉1뿌잉 19.11.27 202
247328 이번 블프에 지른것과 지르고 싶은것. +6 Lv.9 두드려만듦 19.11.27 144
247327 다섯군대 전투 전쟁씬. Lv.75 슬로피 19.11.27 115
247326 유투브 바뀐거 짜증나네요. +6 Lv.75 슬로피 19.11.27 247
247325 블랙프라이데이 +22 Lv.27 에리카8 19.11.27 187
247324 국뽕 스트라이커 댓글 차단에 대하여. Lv.79 유주혁 19.11.27 158
247323 왜 이리 읽을 만한 글이 없을까요? +16 Lv.16 마법사로이 19.11.26 390
247322 소설에 소제목좀넣어줫음 좋겟네요 +6 Lv.44 뿌잉1뿌잉 19.11.26 206
247321 시스템류 소설 유행은 언제 끝날까요? +14 Lv.81 종상 19.11.26 253
247320 생각해보면 무협만큼 필력에 영향받는 소설이 없는거같아요 +2 Lv.55 스이와트 19.11.26 193
247319 좌표를 금지어로 좀 지정해라... +3 Lv.75 슬로피 19.11.25 241
247318 50퍼 할인상품 떨이인데 1박스 강매로 해놨네 ㅋ +4 Lv.49 추천요괴 19.11.25 220
247317 허지웅의 인스타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 +5 Personacon NaNunDa 19.11.25 272
247316 무협 고인물분들 제목 찾아주세요ㅠㅜ +10 Lv.4 혼돈매지션 19.11.25 182
247315 발암 손절 소설 공통점.(약스압) +8 Lv.37 잿빛나래 19.11.25 391
247314 질문 +2 Lv.22 떠중이 19.11.25 87
247313 작가/제목 찾아주세요. +4 Lv.22 떠중이 19.11.25 144
247312 악플이 진짜 무서운거임... +13 Lv.75 슬로피 19.11.24 360
247311 허허 설리에 이어 구하라까지... +11 Personacon 유리휀 19.11.24 316
247310 소설 약빨이 신선함을 보다보면 경지가 나뉘는데... +4 Lv.65 크라카차차 19.11.24 205
247309 지금까지 해본 게임중에 제일 어이없었던 게임. +7 Lv.75 슬로피 19.11.24 245
247308 배부르다... +8 Personacon 적안왕 19.11.24 86
247307 골드가 100원짜리구매하는데 1000원 소모되는 오류생김.. +3 Lv.62 현익 19.11.24 152
247306 눈물나는 소설 추천좀 부탁드려요 +4 Lv.39 귀신아 19.11.24 112
247305 야훼를 믿는 종교가 인류의 보편성이 된 이유가 뭘까요? +16 Lv.23 제멋 19.11.24 199
247304 질리게 떡을 치기 위해서는.. +14 Lv.64 dlfrrl 19.11.23 33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