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재벌물 장르...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
19.06.09 18:49
조회
259

패턴이나 진행이 천편일률적이라는 점은 장르 문학의 한계상 불가피한 것 같습니다.


이걸 극복하려면 사업을 늘려나가는 것도 좋지만, 그 과정이 과연 작품의 분량 채우기를 위해서 원고지 위에 나열하는 사업인지, 아니면 이야기의 전개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지를, 필요없어 보이는 사업이라도 어떻게 엮을지 고민하고, 각각의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등장인물들이 취할 행동과 심리상태, 그 과정에서 등장인물들 간에 일어나는 충돌을 묘사할 때 양과 질을 높이는 데 충실해야겠더군요. 다른 장르의 작품들을 쓸 때도 중요하겠지만요.


결국, 재벌물이라는 장르는 사실상 껍데기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중요한 건 그런 판 속에서 작가가 얼마나 독자들이 보고 싶은 것, 다시 말해 각자의 캐릭터들이 극의 전개 과정에서 흥미진진하게 상호작용을 일으키는지 묘사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가장 존경하는, 그리고 제게 작가로서의 동기를 부여해준 작가님께서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자신의 작품을 통해 재벌가 사람들과 재계의 모습이 아니라 개별 등장인물들이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모습을 그리려 노력했다고 말한 것처럼요.


지금도 제 스스로를 부족하다고 여기지만, 기존에 작성했던 30여만 자를 모두 밀어버린 채 새로이 작업을 하면서 깨달은 짧은 생각입니다ㅇㅇ...


Comment ' 8

  • 작성자
    Lv.42 데르데르곰
    작성일
    19.06.09 19:04
    No. 1

    캐릭터가 중요하긴 하죠. 겉절이 같은 캐릭터만 나올 게 아니라 양념 좀 더 치고 제대로 숙성시킨 캐릭터가 주인공 외에도 필요한데 그런 소설이 드물어요. 개성이라고는 없이 그냥 전형적이고 나열식인 글자 캐릭터들.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일
    19.06.09 19:45
    No. 2

    주인공이야 대개 작가들 본연의 성격을 어느 정도 따라가는 건 그렇다 쳐도 그 외의 인물들을 설정하는 건 어려운 작업이니까요.
    저조차도 모 출판사 담당자님과 손 잡고 몇 개월 동안 죽어라 구르고 구르면서 연재 중단한 작품에 비해 지금 준비하고 있는 작품이 훨씬 더 나아진 터라 이 부분은 작가 분들이 뼈를 깎는 노력을 해야 가능할 듯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일
    19.06.09 19:48
    No. 3

    사실, 제가 준비하고 있는 작품도 제게 동기를 부여해 준 작품을 수십 번 읽어보고 출판사 담당 매니저님과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끝에 각성(...)까지 하면서 나온 거라 향후 프로모션 심사를 통과하고 정식 연재를 하게 되면 어떤 평을 받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09 21:53
    No. 4

    경영과 경제 소설은 산경님 소설 때문에 다른 것은 못보겠어요.
    전문가 물은 말그대로 작가가 준 프로급의 지식이나, 사전 조사를 해야지.
    여담이지만. 경영 드라마가 국내에서 성공한 것은 딱 두개였죠.
    20세기 미스터 큐, 21세기 미생.
    둘다 만화가 원작이었고.
    공교롭게도 원작자가 스승과 제자임.
    허화백의 모든 작품은 전부 철저한 사전 조사로 이루어졌죠.
    수제자인 윤화백도 본을 받아 현업에서 종사하는 사람들과 인터뷰도 하고 현장감 느낄려고
    직접 출근도 해보고.
    그 동안에도 경영 드라마를 가장한 연애 드라마는 많았죠.
    "왜 말 못해. 저사람은 내 남자다. 내 애인이다. 왜 말 못하냐고! 당신 바보야."
    "내가 이꼴인데 어떻게 말해요!"
    그 다음 장면에 막 포옹하고 조성모 노래 나오고~

    찬성: 3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일
    19.06.09 22:48
    No. 5

    사실, 파리의 연인은 캐릭터 배경만 재벌이지 로맨스 드라마였죠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일
    19.06.09 22:49
    No. 6

    차라리 남주와 여주를 재벌 후계자 내지 사업가로 잡아서 정략결혼을 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처음 시작은 그렇게 해서 서로의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파트너십을 다지고, 나중에 가서 둘 중 누군가가, 아니면 서로가 심적으로 고단하고 힘들 때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어주면서 로맨스를 그려나가면 동지애+로망스가 겹치면서 시너지가 날 텐데 말이죠ㅇㅅㅇ;;;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97 심해관광
    작성일
    19.06.10 12:35
    No. 7

    로설에서 종종 보이죠.
    정략으로 만났는데 사랑하게 된???
    근데 거기 기업 인수합병이 주말드라마 수준이라..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29 불꽃서리
    작성일
    19.06.10 13:45
    No. 8

    그게 문제죠.
    정말 치열하게, 치밀하게, 교활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말이죠ㅎㅎ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7313 발암 손절 소설 공통점.(약스압) +8 Lv.37 잿빛나래 19.11.25 391
247312 질문 +2 Lv.22 떠중이 19.11.25 87
247311 작가/제목 찾아주세요. +4 Lv.22 떠중이 19.11.25 144
247310 악플이 진짜 무서운거임... +13 Lv.75 슬로피 19.11.24 360
247309 허허 설리에 이어 구하라까지... +11 Personacon 유리휀 19.11.24 316
247308 소설 약빨이 신선함을 보다보면 경지가 나뉘는데... +4 Lv.65 크라카차차 19.11.24 205
247307 지금까지 해본 게임중에 제일 어이없었던 게임. +7 Lv.75 슬로피 19.11.24 245
247306 배부르다... +8 Personacon 적안왕 19.11.24 86
247305 골드가 100원짜리구매하는데 1000원 소모되는 오류생김.. +3 Lv.62 현익 19.11.24 152
247304 눈물나는 소설 추천좀 부탁드려요 +4 Lv.39 귀신아 19.11.24 111
247303 야훼를 믿는 종교가 인류의 보편성이 된 이유가 뭘까요? +16 Lv.22 제멋 19.11.24 198
247302 질리게 떡을 치기 위해서는.. +14 Lv.64 dlfrrl 19.11.23 334
247301 미션임파서블 진짜 재밌음. Lv.75 슬로피 19.11.23 52
247300 게시판 이용레벨 상향이라도 해야 할까요? +5 Lv.23 범진 19.11.23 114
247299 캐시데이터를 삭제하겠습니끼? +4 Lv.83 낙월희 19.11.23 66
247298 데자뷰 +4 Lv.31 엑스트라07 19.11.23 50
247297 블랙사회 삭제됏나요? +2 Lv.43 구단의노예 19.11.23 154
247296 책빙의 + 이능력 아카데미 물들 보면... +4 Lv.44 외노자데싸 19.11.23 84
247295 작가연재는 +13 Lv.48 비바도 19.11.23 153
247294 빌어먹을 대성 마이백. +4 Personacon 볼께요 19.11.23 116
247293 카카페나 네이버 평점 보면.. +6 Lv.44 외노자데싸 19.11.23 128
247292 문피아 앱 옆으로 이동되는거 개극혐이네 +7 Lv.84 조용한곳 19.11.23 85
247291 요즘은 슬럼프군요. +2 Lv.27 재즈소울 19.11.22 89
247290 문피아 레벨 이거 어떻게 올리는 겁니까? +19 Lv.30 첵스 19.11.22 142
247289 소설좀 찾아주세요 +2 Lv.7 효웅 19.11.22 54
247288 요즘 판타지 소설 +13 Lv.31 엑스트라07 19.11.22 229
247287 앱이 이상해요. 소설을 어디까지 봤는지 모르겠습니다. +2 Lv.48 고지라가 19.11.22 49
247286 북한 김정은이 갑자기 급사하는 꿈을 꿨네요~~~ +13 Lv.36 야웅이 19.11.22 128
247285 소설제목이 기억안나네요. +3 Lv.48 sylvain 19.11.22 61
247284 작가가 본인 작품에 느끼는 애정 Lv.44 외노자데싸 19.11.22 12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