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모던 보이, 모던 걸.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
19.06.10 22:55
조회
111

을사조약 전후에 태어난 세대다.

조선의 유교적 사상과 문화에서 가장 배제된 세대라고 볼 수도 있죠..

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근대화를 접했고 신식 교육을 배웠습니다.

그들은 댕기머리 대신에 단정하게 다듬은 머리를 동백기름으로 넘겼고 비단 한복 대신 양장을 걸쳤다.

물론 이러한 근대식 혜택을 받은 것은 금수저 자제들이었다.

이들이 얼마나 늘어진 팔자인지는 신세대 신혼 부부라는 제목으로 나온 당시 대중잡지에 실렸습니다.

신혼 초기에는 양식집에서 식사를 했지만 늘 그럴 수는 없다. 아침 열시에서 열한시에 일어나, 침대 기지개를 킨다. 막 잠에서 깨어나 찬물에 손담그기가 싫어 전화(이 시대에 젊은 부부의 집에 전화를 건다.

(자전차가 지금의 경차 한대 값인 그시절에 침대도 있었고 집에 전화기가 있었네요.)

젊은 부부는 설렁탕을 시키고 아침겸 새참을 먹는다.

(요즘으로 치면 아점이죠)

늘어지게 늦잠을 자고 일어나서 찬물에 손대기 귀찮다고 그 비싼 당시 13전이나 하는 설렁탕을 배달시켜 묵었다.

김첨지는 마누라에게 먹일 설렁탕 한그릇 값을 벌기 위해 허벌나게 하루종일 뛰어다녔는데요. ㅜ..ㅜ

그렇게 밥을 다 먹고 소화를 시키다가(침대에서 빈둥거렸다는 말) 데빈 물로 씻고 몸단장을 하고, 양장을 꺼내 입고 젊은 부부는 오후 세시가 넘어서 외출을 한다. 구경터나공원으로 놀러감. 도중에 간식도 사먹고 코오피도 드시고.

그렇게 설렁설렁 놀다보면 저녁때를 놓쳐서 어둑어둑 해져서야 집에 돌아옴. 또 설렁탕을 시켜서 먹음.

시상에, 세상에. 하루 두끼를 설렁탕을 시켜 묵다니.

옛날이나, 지금이나 역시 돈이 좋긴 좋네요.

하루종일 부지런을 떨어도 하루 두끼 먹기도 힘든 시절에. 설렁탕으로 하루 두끼를 먹다니 ㅜ.ㅜ

김첨지 ㅜ.ㅜ



Comment ' 3

  • 작성자
    Lv.16 아마나아
    작성일
    19.06.11 14:34
    No. 1

    저렇게 보면 또 한량같아 보이고.... 당시 소설들이나 편지글들을 보면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지식인들의 좌절도 보이고.... 참 모순된 시대였던 것 같음. 자기 손으로 눈막고 귀막고 입막던 시대니 원...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Personacon 볼께요
    작성일
    19.06.11 23:40
    No. 2

    분함 시절이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4 크라카차차
    작성일
    19.06.13 01:42
    No. 3

    당시상황을 묘사하는 매우 귀중한 작품들...미래에 요즘 장르소설을 보면 어떤 생각을 할까? 미래는 지금을 어떤모습으로 기억할지 정말 궁금함...죽더라도 회귀가 아닌 환생을 해서 미래에 지금의 기억을 가지고 태어나고싶음...물론 소설처럼 재벌2세로...아니...미래니깐 재벌4세5세?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296 디즈니계열이 끼가 있음... +25 Lv.73 슬로피 19.07.09 233
246295 천재겜방 표지 예쁘네요ㅇㅅㅇ +3 Lv.40 뿌잉1뿌잉 19.07.09 162
246294 100골드 결제 금액이 오른 건가요? +5 Lv.70 odog 19.07.09 216
246293 제법넓은 강 작가님 언제오시나요? +1 Lv.40 이발소 19.07.09 128
246292 위쳐 드라마와 PC주의의 이해 +9 Lv.55 풍운고월 19.07.09 176
246291 진짜 저번에 추천게에서 누가말한거마냥 +6 Lv.45 카뮴 19.07.09 211
246290 이벤트 창좀 안보게 해줘요 +2 Lv.83 슬픈악마 19.07.09 101
246289 귀환자 헌터물의 흔한 힘 잃어버리는 클리셰..... +6 Lv.44 Vo호랭이 19.07.09 229
246288 재미있는 무협겜판은 없을까요 +10 Lv.53 스이와트 19.07.09 137
246287 아니, 제가 이해가 안 가는 것인지 이분이 무슨 말씀을 ... +19 Lv.31 기회균등 19.07.08 389
246286 지명도 있는 작가가 확실히 훨씬 유리한 듯 +11 Lv.40 외노자데싸 19.07.08 366
246285 아무거나 보고 싶어도 안 됨 +10 Lv.38 데르데르곰 19.07.08 270
246284 헌터 헌씨 23대 종손입니다 글 잠긴 이유 아시는분? +2 Lv.24 천월연 19.07.08 239
246283 꿈에서 Lv.6 아온스토리 19.07.08 69
246282 소설 마스터이신 독자 선생님들!! +4 Lv.44 컵라면의깊이 19.07.08 148
246281 왜 로그 2차 전직이 어쌔씬? +6 Lv.44 Vo호랭이 19.07.08 131
246280 인방물이 트렌드 소재로서의 가치가 큰가 싶네요. +4 Lv.25 현도(玄盜) 19.07.08 199
246279 롱 엄브렐라.... +3 Lv.35 limeing1.. 19.07.07 99
246278 크롬에서 갑자기 드래그나 우클릭이 안되는 경우는 왜그... +1 Lv.2 dsfo 19.07.07 74
246277 묵향(2부 판타지)가 만화로 나왔는데 생각보다 괜찮네요 +5 Lv.25 나이슈우 19.07.07 229
246276 라면 하나 찾아주세요~! +6 Lv.44 트래픽가이 19.07.07 122
246275 1~5편에서 개연성 +7 Lv.71 노는도깨비 19.07.07 153
246274 소시오패스+머리 괜찮은 주인공? +12 Lv.40 외노자데싸 19.07.07 148
246273 중국은 한족? +10 Lv.47 이제백수개 19.07.07 124
246272 등장인물에 천재좀 등장 안시켯으면... +18 Lv.40 뿌잉1뿌잉 19.07.07 256
246271 독자의 욕구??가독률? +10 Lv.47 이제백수개 19.07.07 133
246270 비판 +10 Lv.38 소설맨맨 19.07.07 157
246269 음악재벌 어디갔나요? +1 Lv.71 베르튜아스 19.07.07 133
246268 농심 냉라면 후기. +8 Lv.73 슬로피 19.07.06 191
246267 글의 내용이 작가를 욕할 문제인가? +28 Lv.66 구글.구글 19.07.06 35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