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독선(獨善)은 선(善)이 아니다.

작성자
Lv.65 녀르미
작성
24.05.01 11:56
조회
138

1. 개요.

독선()은 자기 혼자만이 옳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이다. 영어로는 self-righteous로도 쓴다.


2. 의미

주로 자기가 하는 말이나 자기가 하는 행동은 모두 옳다는 생각에 빠져서 타인에게까지 자신의 사고를 억지로 강요하고 수용하지 않으면 배척하고 보는 배타주의나 흑백논리와도 결을 같이 한다. 어떤 의미에서는 사적제재나 확신범의 정의에도 들어맞는다고 할 수 있다. 위법한 것은 알지만, 이 행위가 정의라고 믿고 범죄를 저지르므로.

현실에서도 굉장히 자주 볼 수 있는 유형이며, 특정 종교의 광신도가 되어 타인에게 자신의 종교를 강요하거나, 상대가 원하지도 않은 것을 멋대로 해놓고 이에 대해서 화를 내면 "너 위해서 그런 건데 왜 화를 내냐? 어이없네"라며 오히려 화를 내는 유형의 인간은 독선의 가장 스탠다드한 형태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더 쉽게 이야기하자면 이성의 존재를 무의식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다. 당연하겠지만 만인이 가지고 또 공감할 수 있는 공통점은 바로 이성이다. 하지만 독선자들은 항상 어째서 이성적으로 자신의 말이 옳다는 식의 구체적인 내용은 없으며, 논리적 오류를 근거로 한다. 즉, 타인의 사연에 공감하지 못하는, 일종의 사이코패스성이라고 할 수 있다.[1] 여기에 사회 전체, 혹은 웬만한 타인이 다 그렇기 때문에 다수의 결정이니 예외 없이 의무적으로 따르라고 하는 경우가 독선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모습이다.

독선은 악인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의외로 도덕적인 결벽증강박증을 가진 사람에게서도 자주 보인다. 선민사상과 엘리트주의도 독선의 한 갈래라고 할 수 있는데, 자신이 옳고 자신이 특별하며 자신이 자신보다 어리석은 자들을 이끌고 계몽해야 한다고 믿고 자신 이외의 사고를 가진 타인을 일절 인정하려 들지 않고 배척하기 때문이다.

사람이 자신만의 신념을 갖는 것과 그것을 중심으로 하는 것은 분명히 중요하지만, 그 신념이 지나치게 사회 생활에서 두드러져서는 지나치게 꽉 막힌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기 쉽다. 위선과의 차이가 있다면 위선은 타인에게 적용하는 엄격한 잣대를 본인에게는 적용하지 않는 경우가 있지만, 독선의 경우는 오히려 스스로가 가진 확고한 신념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것이란 점이다. 다시말해 위선이 잣대부터 거짓이라면 독선은 자신의 잣대를 퍼트리는 것이다.

정의롭다고 믿는 주장을 하고 나서 타인한테 반박당할 가능성이 과연 없다고 할 수 있는가? 자신은 반박불가능한 무오설이라고 생각해도 타인에게 근거 부족한 장광설이라는 평가를 받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이를 막기 위해 겸손이 강조된 것이다.

스스로 독선을 깨는 것은 어렵다. 자신과의 싸움이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언제 질지 누구도 모른다. 자신이 믿었던 것이 부정되는 것이다. 자신감이 없어지고 속세를 두려워하게 된다. 더 일찍 깨달았어야 한다는 후회가 밀려오는 것이다.

늦게 깨달은 것은 잘못이 아니다. 깨닫고 나서 독선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잘못이 아니다. 자기 의지로 행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 아니다. 다만 독선으로 인해 자신과 교류해온 자들이 받은 상처에 고뇌해야 한다.

- 출처. 나무위키


독선.

글을 쓰는 사람이라면 가장 경계해야 하는 악덕 중의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여기 정담에도 자기만 잘난 줄 아는 이가 몇몇 보이는데요.

사실 인간 개개인은 따지고 보면 별것 아닌 존재라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24 별랑(別狼)
    작성일
    24.05.01 12:26
    No. 1

    그렇게 남이 독선이라는 브랜딩을 하는것도 독선 아닌가요? ㅋㅋㅋ

    찬성: 3 | 반대: 10

  • 답글
    작성자
    Lv.35 연람
    작성일
    24.05.01 16:03
    No. 2

    한 가지 명확한 부분은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사람과,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사람의 차이겠군요.
    녀르미님 댓글 보면 적어도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거기에 대한 견해를 쓰는 분으로 보였습니다만. 별랑님은 남들이 자꾸 몰아세우다 보니, 점점 남의 의견을 듣지도 않고 갈수록 맹목적으로 변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여유도 사라지고 말에도 날이 자꾸 서고.
    아마 트수님도 별랑님처럼 점차 그렇게 변해서 현재의 상태에 이른 거겠죠. 처음부터 저런 분은 아니었을 겁니다.
    현실에 좌절하고, 절망하고, 말을 해도 안 통하고.
    그러다 보니 점잖게 말하는 절차를 건너뛰고 남들이 뭐라하든 말든 내 ㅈ대로 하련다 하면서 글을 휘 갈겨버리는 거겠죠.
    최소한 그 단계까지 가시지는 않길 바라겠습니다. 별랑님은 아직까진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이거든요.
    트수님 단계까지 가게되면 정말 손 쓸 도리가 없어집니다. 저 상태에서는 자아성찰도 스스로 하지 않게 되어 더욱 맹목적이게 될 뿐더러, 자아성찰을 해도 그게 옳은 판단인지 옳은 객관성을 세우기도 힘들어집니다.
    이미 독선으로 판단력이 흐려진 상태이기 때문이죠. 자신의 분석이 무조건 맞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본인이 틀렸다고 생각하면서도 잘 인정하려들지 않고, 끝까지 맞다 주장하며 억지를 부리는 경우가 많죠.
    다른 댓글에 누가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며 보듬어 줘야 한다 이러던데...
    이런 독선적인 사람한테 말이 통하는 경우가 대체로 이러한 경우긴 합니다만... 그것도 통하는 때가 반반이하죠.
    이런 독선적인 사람들은 변덕이 심해서 자기가 내키면 옳은 말을 받아들일 때도 있습니다.
    진짜 최악의 상태니 가급적 그 상태에 가지 않도록 지금부터라도 자아성찰을 많이 하시고 옳은 객관성을 키워가시길 바랍니다.
    자꾸 삐뚫어진 말투 쓰지 마시고요. 그런 말투는 애들이나 쓰는 겁니다. 비꼬는 말투같은 거 말이죠. 전에도 말했다시피 애취급을 원한다면 그리 해드릴 수는 있습니다만...
    아 그리고 트수님 말이나 같은 의견에 동조한다 하여 그게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인다는 착각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게 아니라 자신의 의견과 동일한 것이기에 '내가 듣고 싶은 말만 듣는다'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독선적인 사람들의 전형적인 특징이죠.
    제 기억이 틀리지 않는다면 별랑 님이 처음 정담에 오셨을 때만 해도 남의 의견에 꽤 귀를 기울이셨던 분으로 기억하는데, 몇 달 새에 꽤 맹목적으로 변하신 것 같군요.
    조심하시길. 근묵자흑이 되지 않도록.

    찬성: 4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35 연람
    작성일
    24.05.01 16:12
    No. 3

    그리고 이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게 구체적으로 아떤 부분인지 모를까 봐 드리는 말입니다.
    아무리 독선적인 사람이라도 완전히 틀린 말을 하지는 않습니다.
    그 사람나름대로의 생각과 분석에서 나온 것이기에 그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맞는 말이거든요.
    때문에 역지사지의 관점을 이해하고 거기에 동의를 할 줄 안다면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자신의 의견과 대조하며 어디가 잘못되고 어디가 옳은 것인지를 가리는 것이 논의 혹은 쟁이겠죠.
    내가 남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지 아닌지 판단하기 어렵다면 이 역지사지를 행하고 있는지 아닌지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미 전에는 하시고 계시던 부분이라 어렵진 않을 겁니다.

    찬성: 3 | 반대: 1

  • 작성자
    Lv.11 일만자
    작성일
    24.05.01 12:41
    No. 4

    독선보다 관용과 사랑, 그리고 배려가 필요하다는 점이 빠진 것 같아요.
    행위로 사람을 규정해 버리면 의미 있는 대화를 이어나가기 어려워집니다.
    어르고, 기다려주는 것도 중요해요.
    진심으로 상대를 토닥여줄 수 있을 정도로 열려있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약도 독이 될 수 있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녀르미
    작성일
    24.05.01 13:10
    No. 5

    일만자님 말씀처럼 거의 대부분의 건설적인 변화는 상대에 대한 존중에서 비롯되죠.
    인간이 추구하는 가치는 각기 다른 것이고, 거기에 절대적인 선이란 없지 않겠습니까.
    애초에 선과 악이라는 관념 자체가 복수의 존재, 즉 다수의 사람이 함께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니, 내가 마주하는 상대에 대한 배려와 이해, 존중 정도가 가장 기본이라고 할 것인데요.
    나는 맞고, 너는 틀리다라는 말을 함에 있어서 '너'에 대한 배려와 이해, 존중이 없는 '나'를 상대하는 입장에서 어느 누가 독선적이라 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이는 댓글을 지우는 걸 넘어 언로까지 막는 작가도, 또 작가를 배려하지 않는 댓글을 쓰는 독자도, 또 댓글로 싸우는 이들 모두에게 해당되는 말입니다.
    물론 저 역시 글을 쓰는 입장에서, 지적질하고 비아냥거리고, 평가절하하는 이런 독선적인 독자들보다 글을 쓰는 사람이 훨씬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창작물을 만드는 노고와 고통, 시간과 노력이 훨씬 크기도 하거니와 애초에 지적질와 비아냥, 평가절하는 당장 한글만 읽을 수준의 지적능력을 가진 자라면 누구라도 할 수 있는 쉬운 일이겠지만, 그것이 수준이 높건 낮건 간에 창작물을 만들어내는 지적능력이 훨씬 대단한 것이니까요.
    그래서 저는 독자 입장에서 과거처럼 글의 문제점을 언급하는 댓글을 적으면 다 적고 나서 곧바로 지웁니다.
    어차피 글을 쓰신 분께는 알림으로 가기에 제가 남긴 댓글을 보실 것이니, 굳이 그 글 하단에 제 족적을 계속 남겨둘 이유가 없으니 말이죠.

    찬성: 2 | 반대: 2

  • 답글
    작성자
    Lv.11 일만자
    작성일
    24.05.01 13:20
    No. 6

    녀르미 님 댓글처럼,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는 것은 모두에게 참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대안 제시가 될 수 있으니까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4532 문피아는 양산형 단계에 들어간지 오래되었다. +6 Lv.39 취몽옥 24.05.27 224
254531 무협은 망한듯 확실히 +23 Lv.24 별랑(別狼) 24.05.26 343
254530 gpt4o 성능이 어마무시하던데 작가분들이 gpt로번역돌려... +4 Lv.50 어법볍 24.05.25 225
254529 칭찬스티커 받는 단종 나이 좀 먹었나요 +4 Lv.43 웃기는짜장 24.05.25 143
254528 이번 공모전 특정 작가분들 실망스러움 +3 Lv.93 머거본땅콩 24.05.25 305
254527 BBC에 버닝썬 사건 방송된거 정말 쪽팔리네요. +16 Lv.39 so***** 24.05.24 198
254526 근데. 공모전요. 궁금합니다. +2 Lv.18 머슬링 24.05.23 279
254525 공모전 참여작 3,301편 +16 Lv.22 단산자 24.05.21 463
254524 선호작누르면알림설정같이되는데알림같이안되게하는법있... +1 Lv.84 엘림 24.05.21 99
254523 요새 읽을거많아서좋음 +5 Lv.60 식인다람쥐 24.05.20 265
254522 아무리봐도... 선협은 특성상 여성 독자가 10%를 넘길 수... +4 Lv.23 치맥세잔 24.05.20 189
254521 신규작가 노벨피아에 다뻇겼나? +4 Lv.53 rl******.. 24.05.20 314
254520 제목변경시도 +4 Lv.22 문그릴라 24.05.20 141
254519 이런 느낌의 웹소설도 있나? +5 Lv.37 트수 24.05.19 243
254518 1558인가 미국떨어진거 작품 어디감? +3 Lv.64 문피아모야 24.05.18 294
254517 작중인물의 지능은 작가의 지능을 넘지 못한다. +14 Lv.58 킹조 24.05.17 316
254516 우울할 때는 뭘 하는 게 좋을까요? +14 Lv.41 의향도 24.05.16 223
254515 가입날짜는 어떻게 봐요? +3 Lv.95 dlfrrl 24.05.16 162
254514 어정쩡한 소설들은 왜 인기 없는지 이유를 모르는건가? +1 Lv.62 헌신의유생 24.05.16 320
254513 그래도 공모전 영향인지 +2 Lv.73 천극V 24.05.16 361
254512 1렙 추천글 하나 튀었네 ?? +1 Lv.67 검은돛배 24.05.15 187
254511 1렙 추천글.. ㅋㅋㅋㅋㅋㅋ +7 Lv.67 검은돛배 24.05.15 231
254510 실드를 치려면 제대로 치던가 +13 Lv.98 念願客 24.05.15 278
254509 영단이 사라졌다. +3 Lv.72 한나33 24.05.15 171
254508 힐링수선전 비공개 됐네. +5 Lv.23 치맥세잔 24.05.15 383
254507 문피아에게 건의한다 +1 Lv.59 뷔니 24.05.15 175
254506 공모전 추천글 적는 1렙들아. +15 Lv.99 루나갈매기 24.05.14 337
254505 아무리 생각해도 공모전 시상 기준 말도 안됌 ㅋㅋㅋ +3 Lv.96 24.05.14 345
254504 생애 처음으로 받은 후원금이 광고라니... +10 Lv.22 단산자 24.05.13 271
254503 망할 권력급 +4 Lv.84 검이달빛에 24.05.13 20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