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강호정담

우리 모두 웃어봐요! 우리들의 이야기로.



작성자
Lv.66 아이젠
작성
19.05.27 08:03
조회
355
요즘 트랜드인지 가볍고 평면적인 글이 많네요.


등장인물의 행동에 이전 스토리가 녹아들기보다는

당장 쓰여진게 그 인물이 내포한 전부인 소설들


등장인물이 각자의 이야기를 가진 채 주인공과 함께 변화하기 보다는

한가지 캐릭터만 가지고 한 모습만 보여주는 소설


이런것들이 요즘 문피아에서 인기가 많은것 같네요.



가볍게 웃고 지우는 소설보다 글을 읽으면서 연상하고 읽고난 후 여운이 남는 소설을 좋아하다보니 요즘 문피아에선 읽을거리도 점점 없어지네요.


요즘 바뀌어가는 트랜드에 맞지 않는걸 느끼면서 나이가 들었구나 생각합니다


Comment ' 11

  • 작성자
    Lv.53 wwwnnn
    작성일
    19.05.27 08:43
    No. 1

    이런글 나올 때마다 말하지만 장르소설 시장에서 가볍고 평면적인 글이 다수가 아닐때가 없었어요. 그냥 님 추억 보정임

    찬성: 15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5 외노자데싸
    작성일
    19.05.27 09:21
    No. 2

    동감합니다. 솔직히 언제부터 장르소설에서 작품성 따졌는지... 매번 "옛날에는 명작 많았다"라는 식으로 반박이 나오기도 하는데 그런 식으로 따지면 최근 몇 년 사이에도 삼국지 마행처우역거, 도주만리행, 재벌집 막내아들 같은 작품들 나옴.

    찬성: 2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45 외노자데싸
    작성일
    19.05.27 09:22
    No. 3

    대신 "아빠가 너무 강해"가 상위권인건 좀 쇼크긴 합니다. 그건 쉴드 치기 힘들 듯.

    찬성: 13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73 念願客
    작성일
    19.05.27 14:27
    No. 4

    아넘강이 상위권인건 심하게 말해서 30대 이상 씹덕아재들이 많이 있다고 봐도..

    찬성: 5 | 반대: 2

  • 작성자
    Lv.77 낙시하
    작성일
    19.05.27 09:25
    No. 5

    과거에는 아닌글들이 지금보단 많긴했죠. 일일연재 5천자로 승부봐야하는 지금시장에서는 시간적여유가 부족합니다. 그래도 찾아보시면 좋은글들 많아요.

    찬성: 0 | 반대: 4

  • 작성자
    Lv.76 슬로피
    작성일
    19.05.27 11:40
    No. 6

    어느정도 공감되는게 저는 문피아 골베 선베만 읽거든요.
    이년전만 해도 다읽어보고 절반은 선작에 들어갔는데 지금 베스트 중에 선작된건 5개도 안됩니다.
    Sss급 회귀 망나니 거르니 읽을게 없어요.

    찬성: 2 | 반대: 2

  • 작성자
    Lv.59 풍운고월
    작성일
    19.05.27 14:08
    No. 7

    미드 왕좌의게임의 원작소설에서 제이미 라니스터는 자신의 잘못된 행위를 지켜본 소년을 높은 곳 창밖으로 밀어 버리는 냉정한 인물이었습니다. 그랬던 그가 시즌을 거듭하면서 점점 달라져 갔습니다. 제이미가 변화되어 가는 그 과정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왕겜의 등장인물들과 그 안의 이야기들이 상호 영향을 주고 받으면서 살아 있는 가상의 세계가 만들어졌죠. 물론 마지막 시즌에서 도로아미타불이 되어 살아 있는 캐릭터가 인형이 되어 버리고 말았지만...

    우리나라에선 드래곤라자의 후치 일행이 이야기의 진행에 따라 일행 모두가 변화를 겪게 되죠.

    영화 호빗의 등장인물들 또한 그러하고...

    과거에도 현재에나 많은 명작들은 이야기속에서 변화해가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보여줍니다.

    찬성: 2 | 반대: 2

  • 작성자
    Lv.47 뿌잉1뿌잉
    작성일
    19.05.27 14:10
    No. 8

    님 추억보정이에요
    저 10년전에도 열권 빌려서 그 중 한편재밋으면 잘 고른거엿어요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62 EricKal
    작성일
    19.05.27 15:04
    No. 9

    저도 추억보정이라고 생각합니다. 과거에도 평면적인 작품이 대다수였으니까요. 다만, 지금처럼 불면 날아갈 것 같은 가벼움이 대다수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47 맛간코코아
    작성일
    19.05.27 17:03
    No. 10

    어릴때 읽은 A급 소설만으로 요즘 나오는 읽고 있는 소설 전체를 비교하니까 그렇죠...ㅋㅋㅋ
    개인적으로 평균적인 질은 올랐다고 봅니다.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75 베르튜아스
    작성일
    19.05.27 19:22
    No. 11

    저도 추억보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선호작 한번 누른거 절대 안지우기는 하는데, 그중에서 읽는건 몇개 안되죠...
    근데 솔직히 말해서 읽고 난 후에 여운이 남는 소설은 오히려 전 피하는 편입니다... 다른 소설 읽는데 방해를 주기 때문에.. 그런 소설이 많지도 않구요... 근데 그런건 과거 몇몇 명작 들을 제외하고는 오히려 없는데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강호정담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5993 아, 두통아.... +5 Personacon 적안왕 19.07.03 134
245992 심심해서 써봤습니다. Lv.49 고지라가 19.07.03 110
245991 혹시 환불사례 있나요 +1 Lv.60 천년그리고 19.07.03 135
245990 산경작가님 소설은 비따비가 젤 재밋엇는데 +3 Lv.47 뿌잉1뿌잉 19.07.03 240
245989 포텐 케미 작가님 시리즈로 가셨나봐요 +5 Lv.38 류하므 19.07.03 293
245988 방구석 여포에서 전쟁광. +3 Personacon 볼께요 19.07.02 212
245987 애인이 성공의 지표는 아닌 것 같아요. +1 Lv.21 geunmok3 19.07.02 193
245986 재밋는 소설들이 다들 완결하고 있네요 Lv.79 주차장알바 19.07.02 244
245985 증발하다. +2 Personacon 적안왕 19.07.02 127
245984 회귀 안 한 재벌이나 헌터물.. +3 Lv.44 데르데르곰 19.07.02 187
245983 추천게에 재밌는게 안올라오네요ㅠ +7 Lv.47 뿌잉1뿌잉 19.07.02 208
245982 장르마다 지겹게 나오는 놈들 +7 Lv.45 외노자데싸 19.07.02 393
245981 안녕하세요 문피아 5년차 초보입니다 +10 Lv.22 숲괴 19.07.02 246
245980 언브레이커블 완결이나 보고 싶다. +3 Lv.46 crxn 19.07.01 222
245979 지갑송 작가 일부러 이러는 건가요? +6 Lv.39 눈물의날 19.07.01 430
245978 점점 기어나오기 시작하네요. +14 Lv.5 평안하길 19.07.01 396
245977 연참대전 골드 질문 +2 Lv.22 여름구름 19.07.01 156
245976 역주행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될까요? +12 Lv.10 명징(明澄) 19.07.01 457
245975 유료작 접기 전에 기회를 얼마나 주나요? +16 Lv.45 외노자데싸 19.07.01 425
245974 내 몸에 모르는 멍이 있다! +9 Personacon 적안왕 19.07.01 182
245973 모바일 게임 포레스트 매니아 저작권침해금지 등 청구 사... +1 Lv.78 사래긴밭 19.07.01 237
245972 작품 추천받고 싶습니다 +5 Lv.55 스이와트 19.06.30 264
245971 참 오늘 엄마보고 놀랏음요 +4 Lv.47 뿌잉1뿌잉 19.06.30 326
245970 볼륨매직 vs 펌 +7 Lv.24 시우(始友) 19.06.30 205
245969 드디어 내일이네요 +4 Lv.5 평안하길 19.06.30 303
245968 편도결석의 악취 +14 Personacon 적안왕 19.06.29 364
245967 커피쿠폰 +7 Lv.51 가을이개 19.06.29 169
245966 이제 얼마 안남았네요 +3 Lv.83 달의아이룬 19.06.29 188
245965 왜캐 부모님을 죽이고 시작할까요? +10 Lv.47 뿌잉1뿌잉 19.06.29 379
245964 하루 3시간밖에 못 잔지 2주째입니다. +11 Lv.49 고지라가 19.06.29 290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