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논단

대중문학 전반에 대한 것을 논하는 곳입니다.



작성자
Personacon 금강
작성
02.09.11 10:56
조회
8,812

무당괴협전 2권까지를 보고...

사실 어떤 글을 전체를 보지않고 한 두 권을 보고 평하는 것은 위험한 일일

수밖에 없다.

어떻게 전개될지 알기 어렵기 때문이다.

야, 정말 잘썼다. 라고 생각하다가 참혹하게 배신(?)을 당할 수도 있고 뭐

이래? 라고 생각하다가 점점 좋아질 수도 있는 까닭이다.

그러나 언젠가 말했듯이 오래 책을 보고 파묻혀 살다보니 앞을 보면 대체로

뒤가 어떻게 짐작할 수도 있을 듯 하여 몇 자 적어보고자 한다.

(사실은 요즘 책들은 그 끝을 보고 비평을 하고자 한다면 앞을 다 잊어버려

서 비평 자체가 불가능할 것이기에...)

한성수의 무당괴협전은 본지가 조금 오래되었다.

그럼에도 여기에 다시 글을 쓰는 것은 몇마디 하고픈 말이 늘 머리 속에서

떠나지를 않아서이다.

그런 글들이 몇개 있지만 무당괴협전도 그중 하나다.

한성수는 전작 마왕협녀기에서 하나의 가능성을 보여준 적이 있다.

하지만 그 글은 습작으로서 썼더라면 상당부분 고쳐야만 했을 만큼 쓸데없

는 부분들이 많았다.

쓰지않고 축약해도 좋을 말을 구구절절히 쓰고 있다는 의미다.

(이 점은 지금 연재란에서 움직이고 있는 글들 대부분이 그런 오류를 범하

고 있다. 글을 아낄 줄 모른다는 의미다. 원고지를 무서워하지 않고 하고픈

말을 다 쏟아낸다. 그렇게 해서는 구성이란 그물을 제대로 짜기 힘들뿐 아

니라, 경지에 오른 필력을 가다듬기가 힘들게 된다.)

그런데, 무당괴협전에 와서는 거의 다른 사람과 같다.

많은 부분들이 간결해졌을 뿐 아니라, 글 자체의 느낌이 달라졌다.

마치 환골탈태를 한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과연 이러한 느낌을 얼마나 가지고 갈 수 있을런지는 알지 못하겠다.

이미 2권에 와서 주인공의 성격이 조금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글의 성패는, 주인공의 성격을 얼마나 제대로 유지하는가와 그러한 주인

공의 주변인과가 어떻게 정리될 것인가에 달려 있을 것이다.

역시 옥의 티는 전에도 이야기 했던 한자의 사용이다.

한자의 사용이 많은 편인데, 역시 오류가 많다.

전보다는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여기저기 그런 흔적이 보이는 것이 아쉽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말한 바 있었던 '본녀'라는 호칭이 여전히 그대로 쓰이

고 있는 점도 아쉬웠다.

본녀라는 말은 신진작가들이 백안시하는 공장무협에서 파생된 국적불명의

괴이한 호칭이지만 뜻밖에도 통신 연재작가들중 적지않은 사람들이 그런 호

칭을 사용하고 있음을 볼 수 있어 괴이하고 의아하다.

본녀나 중원십팔만리등은 소위 공장무협이라는 형태에서 만들어진 정말 엉

뚱한, 없는 단어라는 것을 사족으로 달고자 한다.

물론 틀려도 굳이 쓰겠다면 누가 말릴 수가 있을까마는.

하지만 글 자체만을 두고 볼 때 한성수가 한 질을 끝낸 다음, 가장 발전한

작가라는 점에는 이의가 없을 것 같다.

그 발전을 얼마나 자신의 것으로 할 수 있는지가 기대되기도 하고 궁금하기

도 하다.

건필을 바라마지 않는다.

                      한 해가 저무는 것을 보면서   연화정사에서 금강.

                      (2001. 12.08이군요)                                                


Comment ' 5

  • 작성자
    Lv.20 흑저사랑
    작성일
    02.09.12 18:54
    No. 1

    모든 무협을 금강님이 감시하는군요...
    패트롤하기 힘드시겠군요..
    좋은 글계속 부탁드립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스캐쥴
    작성일
    02.10.07 04:47
    No. 2

    저기...현재 무당괴협전을 1권까지 읽고 있는 사람입니다.
    무당괴협전을 3권까지 읽으신 님들께 대답을 구합니다.
    1권 처음의 주인공 성격이 후반부 가서는 무슨 금제를 당해서인지 흐리멍텅하게 변하잖아여.
    혹시 3권에서는 금제가 풀어집니까?
    주인공이 1권 초반의 성격으로 돌아온다면 뒤에 권도 계속 사서보려구여...대답을 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4 진짜무협광
    작성일
    02.10.17 08:52
    No. 3

    훔 그 문제는 명확지 않아요, 후반부까지 안 돌아오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현악사중주
    작성일
    03.12.04 20:45
    No. 4

    처음에 무당괴협전을 재미있게 읽어서 다음 권이 나오기를 학수고대하기도 했는데 뒷부분으로 갈수록 괴기스러운 내용이 너무 많더군요. 뒷부분은 처음보다는 감동이 덜하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無極狂魔
    작성일
    04.10.14 18:30
    No. 5

    너무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저는 무당괴협전때문에 솔직히 도가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물론 맨 마지막 부분에 가서 결말이 너무 허무하게 싱겁게 끝나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매우 재미있고, 독특하고 신선한 글이었습니다.
    곡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강추"
    한성수님의 글을 전부 독특하고 아주 재미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논단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 한상운의 <독비객> +23 좌백 03.01.28 12,983
23 월인의 <사마쌍협>을 보고서... +53 Personacon 금강 02.12.30 27,101
22 방수윤의 <용검전기>를 읽고서.... +36 Personacon 금강 02.12.04 18,505
21 박준서의 <화산군도>를 읽고.... +8 Personacon 금강 02.10.24 8,570
20 등선협로, 무당괴협전, 천사지인을 다 읽고서... +34 Personacon 금강 02.10.21 18,771
19 조선일보에 실렸던 무협소설들에 대한 글 묶음. +18 진산 02.10.01 16,777
18 무협(武俠)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 +29 Personacon 금강 02.09.20 10,700
17 책 구입과 대여점, 그리고 파일 +31 Personacon 금강 02.09.19 7,827
» 한성수의 <무당괴협전>을 보고... +5 Personacon 금강 02.09.11 8,813
15 운곡의 <등선협로>를 읽고 +6 Personacon 금강 02.09.09 7,611
14 이소의 <귀금행>을 보고 +6 Personacon 금강 02.09.09 6,194
13 한수오의 <용혈무궁>을 읽고서... +8 Personacon 금강 02.09.09 6,109
12 조진행의 <<천사지인>>을 읽고... +15 Personacon 금강 02.09.09 12,211
11 한성수의 <<마왕협녀기>>를 읽고... Personacon 금강 02.09.09 5,308
10 김현영의 <<만선문의 후예>>를 읽고.. +25 Personacon 금강 02.09.09 11,959
9 '무협지'에서 '지'의 뜻 +21 Personacon 금강 02.09.09 8,279
8 춘야연의 <<삼협고려>>를 읽고... +1 Personacon 금강 02.09.09 3,202
7 임준욱의 <<농풍답정록>>을 읽고... +11 Personacon 금강 02.09.09 11,591
6 춘야연의 <<쌍룡쟁투>>를 읽고서... Personacon 금강 02.09.09 3,073
5 설봉의 <포영매>를 읽고 +9 Personacon 금강 02.09.09 8,561
4 백야의 <취생몽사>를 읽고... +2 Personacon 금강 02.09.09 6,165
3 최후식의 <표류공주>를 읽고... +21 Personacon 금강 02.09.09 12,869
2 지금부터 올라가는 글들은... +1 Personacon 금강 02.09.09 3,985
1 임준욱의 <진가소전>을 읽고.. +17 Personacon 금강 02.09.09 11,921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