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7인의 사무라이' '7인의 협객'

작성자
Lv.2 차연差延
작성
09.01.30 14:00
조회
2,082

영화 역사에서 손에 꼽히는 고전으로 회자되는, 구로사와 아키라의 '7인 사무라이'란 영화가 있다. 일빠니 뭐니 일본에 대한 편견을 걷어치우고 보면, 3시간? 정도의 긴 런닝타임은 영화를 보는데 아무런 제약이 안 될 정도로 수작이다. 더군다나 이 영화가 50년대 영화라는데,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여러 묘사들이나, 내러티브의 효과들이 오늘날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반복, 재 설정되고 있다는 점은 흥미로운 일이다.

이 영화의 주된 주제는 몰락할 사무라이 계급과 농민 계급 사이의 연대 또는 그들이 처한 실존이다. 마적에게 시달리던 농민들은 어느날 그들과 맞써 싸울 사무라이를 고용하기 위해서 쌀 한 항아리를 가지고 번화가로 떠난다. 그들이 사무라이에게 줄 수 있는 것이란 쌀밥밖에 없다는 것이다. 쌀을 들고 번화가로 떠난 그들은, 그들을 도울 협의의? 사무라이 7명을 구하게 되고, 여러가지 악조건을, 특히 여기서 구로사와의 탁월한 연출력에 놀라게 된다. 그 악조건이란 단순히 외적인게 아니라, 농민과 사무라이 계급의 내적 갈등이나 인물과의 상관관계로 풀어내는 것은, 정말 오늘날 봐도 이토록 뛰어난 영화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훌륭하다.

그리고 그 갈등을 넘어서 힘을 합쳐 마적을 퇴치하게 된다. 그 유명한 사무라이와 마을을 형상화한 깃발과 희생된 사무라이를 기리기 위해 무덤에 꽂힌 검들을 잡는 구로사와의 마지막 씬은, 몇년 전에 봤음에도 잊지 못할 정도로 영화사에 기리남을 훌륭샷이라고 생각한다. 구로사와 아키라의 다른 연대기 작품들도 모두 볼만 하지만, 7인의 사무라이가 딱 그의 필모그래피의 정점이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할 수 있다.  

특히 필자가 무협과 연계해서 영감을 받은 부분은, 7인 사무라이에서 나오는 그 7인의 사무라이에 대한 구로사와의 무한한 애정이다. 캐릭터의 기본 설정이나, 연기 모두 탁월하고, 그것을 갈등이나 문제의식으로 풀어내는 구로사와의 솜씨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뻑갔다는 말로 대신하기에도 부족하다(스필버그는 필자가 꼽는 훌륭한 이야기꾼이다)실제로 이 영화는 황야의 7인이라는 웨스턴 영화도 반복되기도 하였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의 구도 자체가 무협과 상충되는 부분이 많고, 몰락한 사무라이 계급과 수탈당하는 농민이라는 주제는, 정확히 무협에서 반복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 내 판단이었다.

7인의 사무라이 같은 활극액션이라는 장르가 당시에 유행했었는데, 중국의 제 1세대 영화 감독들도 무협 세계에 기반한 이런 영화들을 찍은 일이 있었다. 너무 오래되서 필름을 구할 수 없지만, 여하튼 당시에 무협을 주제로 한 영화들은 대부분 활극으로 소급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7인의 사무라이는 명백히 이 계열의 영화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거 같다.

활극에 대해서 잠깐 말하자면, 작년에 개봉한 놈놈놈도 그런 활극중 하나라고 봐도 무방하다. 물론 틀은 미국의 웨스턴이라는 장르를 빌려왔지만, 마적떼와 만주라는 공간을 다룬 국내 영화들의 계보만 봐도, 활극의 주효 무대가 되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리고 그 활극에서 무엇을 다루든, 중요한건 활극이라는 하나의 장르가 가지는 매력을 알아보는 것이다. 활극은 엄연히 무협과 연관지어서 생각할 여지가 존재한다고 할 수 있다.

'7인의 협객' 또는 '7인의 대협'이라는 제목으로 무협에서 다시 반복할 여지는 없는걸까?

PS 무협에 관한 잡지는 없는 겁니까? 작은 분량이라도 충분히 잡지를 만들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문피아에서 내는 잡지는 없는건지 궁금합니다.


Comment ' 9

  • 작성자
    양탕
    작성일
    09.01.30 14:43
    No. 1

    몇명이 모여 웹진을 만드는 것도 의미가 있겠네요. 잡지 등의 비평 매개체가 없는 장르계가 대중문학으로 갈 수 없는 이유는 창비나 문지같은 되새김질 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는 것도 들 수 있겠네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 차연差延
    작성일
    09.01.30 15:22
    No. 2

    양탕/문피아에서 비평 분야나, 작가들의 인터뷰나, 아님 외국계 무협 소설들의 동향이나...등등등의 컨텐츠를 묶어서 월간 잡지로 피는 것도 좋을텐데 말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7 졸음
    작성일
    09.01.30 16:05
    No. 3

    몇년(?)전에 시도가 됐지만 다 사라졌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5 표향선자
    작성일
    09.01.30 16:32
    No. 4

    월간잡지는 무리고 3, 6개월정도에 한번씩 내는것은 어떨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차연差延
    작성일
    09.01.30 18:17
    No. 5

    7인의 대협으로 저와 같이 무협으로 작업할 분 계십니까?ㅎㅎ 공동 작업으로 해 봅시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9 noodles
    작성일
    09.01.30 19:03
    No. 6

    서부영화와 사무라이 영화는 탁구나 테니스 치는 관계라고 해야 겠지요... 주고 받고 . 이영화도 서부영화에 많은 영향을 받았는데 다시 이 영화에 영향을 받아서 나온 서부영화들도 많구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4 셸먼
    작성일
    09.01.30 19:08
    No. 7

    지금은 계간지가 되어버린 월간 판타스틱에서 무협 특집호가 한번 있긴 했지요. 좌백 작가님이라던가의 무협 소설도 몇번 실렸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幻首
    작성일
    09.01.31 14:15
    No. 8

    다 좋은데 멀티미더어 게시판으로 가야죠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nacukami
    작성일
    09.01.31 15:33
    No. 9

    판타지쪽 웹진이라면 '거울'이 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602 기타장르 김원호의 합성술사....신세계를 보다 +52 에어(air) 09.02.04 7,426 47 / 2
1601 무협 절 대 군 림 1~2 +32 Lv.47 김구라 09.02.04 2,407 24 / 46
1600 판타지 (판타지 전반)몬스터라고? 무엇이 몬스터인데? +40 Lv.10 순백의사신 09.02.04 2,521 7 / 10
1599 판타지 열왕대전기 11권 +13 Lv.2 가엽 09.02.02 2,901 2 / 11
1598 판타지 달빛조각사 14 +13 Lv.7 똥싸는기계 09.02.02 2,792 2 / 3
1597 판타지 김원호씨의 합성술사 +35 Lv.1 싱ha 09.02.02 3,936 12 / 6
1596 판타지 더 세컨드 +11 Lv.71 바이한 09.02.01 1,687 4 / 24
1595 무협 무협팬들에게 김용의 의미는 무엇인가? +38 Lv.1 무영무종 09.02.01 3,490 12 / 14
1594 무협 광존 +12 Lv.31 벽운碧雲 09.02.01 4,655 4 / 1
1593 판타지 판타지에 몬스터란것 +8 Lv.52 신기한사람 09.01.31 1,878 4 / 4
1592 판타지 전반전 게임소설비판 특히 마법사 +14 Lv.21 바나나키친 09.01.31 2,618 8 / 11
1591 판타지 게임소설 타투.. +7 Lv.21 바나나키친 09.01.31 2,328 7 / 10
1590 무협 신주오대세가! 아~ 망했어요.. +13 Lv.34 호우속안개 09.01.31 4,421 28 / 12
1589 무협 질주강호 +5 Lv.3 서람 09.01.31 3,056 0 / 6
» 무협 '7인의 사무라이' '7인의 협객' +9 Lv.2 차연差延 09.01.30 2,083 3 / 14
1587 판타지 달빛조각사 14권 +22 와일드 09.01.30 3,091 7 / 6
1586 무협 숭인문 +38 alsrb9434 09.01.30 3,156 8 / 30
1585 무협 왜 삼별초 항쟁은 다루지 못할까? +38 Lv.2 차연差延 09.01.29 2,514 6 / 24
1584 판타지 현 판타지 소설에 대해서 +9 Lv.1 서혼 09.01.29 2,140 0 / 18
1583 무협 붕소유1~2 +4 Lv.47 김구라 09.01.29 1,968 4 / 5
1582 기타장르 히든커넥션 1~2 +8 Lv.47 김구라 09.01.29 4,437 3 / 5
1581 무협 <천년용왕>, 저자의 고심이 필요하다. +23 Lv.35 까망군 09.01.29 2,994 28 / 5
1580 무협 언제까지 김용인가? 지겹다. +40 Lv.14 백면서생.. 09.01.28 3,301 46 / 13
1579 무협 협마전 읽고 뭔가 아쉬운점들.. +5 Lv.1 하양노을 09.01.27 3,086 0 / 3
1578 판타지 (감상글)추천!와이어풀러.. 읽고잇는당신 이미 딱... +34 Lv.21 바나나키친 09.01.26 5,038 14 / 33
1577 기타장르 아이언 하트에 대한 감상문입니다. +6 에밀리앙 09.01.26 2,252 9 / 1
1576 판타지 이계공명전, 뭐라 말하고 싶지도 않은 작품 +22 Lv.1 하루하루™ 09.01.25 3,361 23 / 2
1575 판타지 판타지의 언어창조 +9 Lv.62 고락(苦樂) 09.01.25 2,380 3 / 4
1574 판타지 게임소설의 근본적 한계 +27 Lv.62 고락(苦樂) 09.01.25 3,069 16 / 6
1573 판타지 머더러를 읽고 +8 와일드 09.01.24 1,878 1 /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