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빙마전설..조기종결인가?

작성자
Lv.20 판치기
작성
09.08.24 23:43
조회
2,895

작가명 : 요도

작품명 : 빙마전설

출판사 : 청어람

너무나 빠르게 끝났다.

7권이 나온다는 소식에 웃음을 지었지만

7권 완결이라는 소식에 그 표정은 애매해 질수밖에 없었다.

7권에서 끝날 내용이 아닌데..?

의문과 불안감을 품고 7권을 폈다.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작가가 급하게 끝내려고 하는티가 팍팍 풍기는 7권이었다.

스토리는 개연성을 포기한채 작가혼자서 달리고 있었고

중간중간 어색한 문장도 굉장히 많이 눈에 띄었다.

ex) 오랜만에 북해도 뵈었으니....어쩌구...

존댓말을 쓸거면 제대로 써야지 --

요도작가 특유의 ~게다.~ 했을게다. 도

이번 칠권은 너무나 거슬렸다.

1년동안 기다려온 독자에게 내놓은 칠권이 이거라니 --

지존귀환도 완결이 좀 아니었었지만

이번 빙마전설의 완결은 좀 최악이었다.

설수진을 태양궁에 시집보낸다는 부분 부터는 정말;;

급하게 끝내려고 하니 제대로된 내용이 나올리가 있나..

아니 태양궁이 수상하다는걸 알면 시집을 보내지 말아야지;;

머리잡고 실신할거면 왜 시집을 보내나??

그리고 벽력궁 수장인 뇌운성은 남아있는 세력 어디다 버려두고 북해빙궁에 혼자서 특공을 한다냐?

분명히 벽력궁의 세력이 남아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혼자서 북해빙궁에 쳐들어가는 장면은 정말 ;;

작가가 빨리 끝내고 싶어서 안달이 난것처럼 보였다.

흡혈왕도 그렇고 이것도 그렇고 왜이렇게 완결이 야리꾸리한게

많이 나오는지 모르겠다.

아 찝찝해..


Comment ' 10

  • 작성자
    Lv.56 치우천왕
    작성일
    09.08.25 00:01
    No. 1

    조기 인듯한 느낌...별내용이없시끝나서 ㅡ.ㅡ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Demiourg..
    작성일
    09.08.25 01:37
    No. 2

    공백기 동안 작가님에게 뭔 일이 있으신듯... 정말 기대많이하고 기다렸는데 쩝..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0 레테에
    작성일
    09.08.25 01:44
    No. 3

    어디서봤더라.. 청어람소식란인가 요도님이 빙마전설은 원래부터 7권 예정이였다고 하시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Einson
    작성일
    09.08.25 02:12
    No. 4

    보지는 않았지만 윗내용대로라면 둘중에 하나네요
    원래는 7권예정이였지만 늘여쓸려고 했던게 무슨일이 있어서 급하게 종결을 내셨던지. 아니면 7권예정인데도 작가님의 능력부족으로 분량과 스토리 라인이 늘어지다 조기종결느낌이 날수밖에 없었던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쭌님
    작성일
    09.08.25 12:59
    No. 5

    능력부족은 아닌듯.... 1년동안 출판사에서 작가분과 연락이 두절되었다고 소식을 전했던 걸 보면... 뭔가 안 좋은 일이 있으셨던 것 같다능.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흑오조
    작성일
    09.08.26 21:40
    No. 6

    조기 종결 느낌보다 저는 충분히 만족했는데... 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열한
    작성일
    09.08.26 23:26
    No. 7

    앞권에 비해 전개가 빠르고 마지막 삼초식을 너무 쉽게 배운 듯 해서 좀 어리둥절한 감은 있었습니다. 그 외에 아쉬운 점도 많았고요.
    그래도 그런 점들이 재미를 깎아먹진 않더라고요. 오래 기다린 보람이 있었습니다.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Personacon 요도
    작성일
    09.08.27 17:45
    No. 8

    원래 7권 예정이었습니다^^;
    그리고 원래 북해에게는 존대를 하지만 이름은 북해라고 불렀습니다. 1권부터 그랬던 일이지요^^ 그리고 벽력궁의 인회는 예전에 부셔졌고, 천회도 이번에 무너졌고, 지회는 애초에 간자 같이 숨어있는 세력이었습니다.
    남아있는 세력이라고는 딱히 없었지요. 글에서도 몇 번 언급했는데^^;
    설수진 혼인 부분은 예전 1권 쓸때부터 예정했던 엔딩 부분이었습니다. 설수진이 혼인을 해야 할 수밖에 없던 이유도 글에서 적었지만, 오래전 원하지 않아도 혼인을 시켜야 할 때도 있었던 것처럼 설수진 또한 그러했습니다.
    태양궁의 혼인은 정식으로 청해진 일이었고, 북해빙궁 내부에 있는 교주의 반대파들 중 태양궁의 간자들도 몇 숨겨져 있었습니다. 그들이 북해빙궁에서 태양궁과의 혼인을 당연히 해야 한다는 식으로 하는 것도 내용에 있었구요.
    나이는 혼례를 하기에 충분하고, 사랑하는 사람도 없는 상황입니다.
    혼례를 하기에 아무런 문제가 없지요. 헌데 혼인을 하자고 정식으로 말을 넣었는데 아무런 이유도 없이 혼사를 거절한다는 게 오히려 이상한 듯 싶습니다. 북해빙궁에 비해 태양궁이 모자란 것도 아니고, 글에도 언급했다시피 겉으로 보기에 북해빙궁과 태양궁의 결합은 무척이나 보기 좋은 것 아니겠습니까? (거기다가 태양궁이 범인이라고 할 실질적인 물증도 없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벽력궁주가 혼자서 달려갔다?
    벽력궁주가 홀로 달려간 이유는 하나입니다. 말씀드렸다시피 세력이라고는 이제 각 문파에 심어둔 간자인 지회의 인원들이 전부입니다. 그들로는 아무런 것도 못하지요. 그렇다고 다시 세력을 키우기에는 시간도 시간이지만 이미 자신들의 정체를 너무 내보였습니다.
    그래서 벽력궁주는 2권에서 나왔던 북해빙궁주 설군표의 약속 때문에 간 것입니다. 그를 꺾는다면 북해빙궁의 궁주 자리를 주겠다는 약속 때문이지요.(이것도 적었지요^^;)
    완결을 내기 위해 막 적었다면 2권에서 이런 언급을 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2권에서 했던 설군표의 말이 엔딩 부분이 있게 만드는 중요한 부분이거든요. 그 당시에는 아무렇지 않게 보셨을 수도 있지만 처음부터 생각한 부분이었습니다^^;
    제가 너무 오랜만에 책을 낸 탓에 더 이런 생각을 하시게 된 것 같아서 죄송스럽습니다.빠르게 계속 냈다면 7권으로 끝냈다고 해도 조기완결이라고 생각지는 않으셨을 텐데...
    제 글을 좋아하셔서 이런 글 남겨주셨을 텐데 7권 늦어서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드리고 싶네요. 솔직히 말해서 제 글 읽으시는 모든 분들께 일일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이렇게 많이 늦어 버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이렇게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더 머리를 쥐어짜 보겠습니다^^


    사탕을 빨면서 요도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한줌의소금
    작성일
    09.08.27 20:01
    No. 9

    사탕 ㅎㅎ 프냥이 만날 사탕 타령이냐고 구시렁거렸던 게 생각나네요. 어느새 청어람 구 게시판이 몇 년 전의 기억이 된 건지. 요도전설때부터 사탕만 빠는 달인이심.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2 JuMe
    작성일
    09.08.29 03:56
    No. 10

    흠 작가님이 코멘 달아주셨지만.
    솔직히 저도 너무 급하게 완결 지은듯한 느낌이 팍팍 드네요.
    무림에서 활약하는 주인공을 좀 보고 싶었는데.
    그냥 효자 주인공이 아버지 살리려고 약 구해와서 끝난건 좀 허무 ㅎㅎ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431 무협 비인비검... 양판소의 극치(미리니름O) +16 Lv.27 히키코모리 09.09.14 5,104 17 / 11
1430 무협 有虛船來觸舟 雖有惼心之人不怒 -아무도 빈 ... +38 Lv.6 박상준1 09.09.13 4,360 32 / 5
1429 무협 화공도담은 짬뽕맛이 난다. +22 독행(獨行) 09.09.12 3,881 54 / 51
1428 무협 무협의 작법에 어긋난 어지등선. +70 Lv.63 必滅 09.09.09 4,003 41 / 10
1427 무협 환희밀공은 나를 녹초로 만들었다. +35 독행(獨行) 09.09.08 3,600 18 / 26
1426 무협 군림마도 완결 - 조기종결이란게 +11 Lv.72 5년간 09.09.08 5,063 7 / 1
1425 무협 무협의 이런요소.. 흥미를 떨어뜨린다.. +19 Lv.1 마초남 09.09.08 3,039 27 / 4
1424 무협 악마전기와 무협작가들... +14 Lv.91 고라니 09.09.08 4,060 16 / 2
1423 무협 김정률 작가님의 데이먼 +20 Lv.10 덕천군 09.09.04 4,690 13 / 14
1422 무협 고증파 3종 세트 +24 Lv.1 선물개미 09.09.02 4,164 37 / 7
1421 무협 건곤일기를 1~6권까지 읽고.. +11 Lv.1 에헴 09.09.02 5,189 13 / 1
1420 무협 태룡전..몰입이.. +13 Lv.36 홍삼차 09.08.28 3,575 12 / 0
1419 무협 설봉님의 마야-너무 긴 시간 +20 Lv.6 롤플레잉 09.08.28 3,539 1 / 9
1418 무협 청산인 '청검'에 대해 +4 Lv.5 좁은공간 09.08.26 2,165 2 / 0
1417 무협 ‘사’라고 모두 절이고 ‘묘’라고 모두 무덤이랴? +14 Lv.1 선물개미 09.08.25 3,299 45 / 3
» 무협 빙마전설..조기종결인가? +10 Lv.20 판치기 09.08.24 2,896 9 / 8
1415 무협 황규영 작가 작품의 스토리 분석 +48 Lv.16 자쿠 09.08.19 4,953 27 / 9
1414 무협 구처무적.... +9 비단장사 09.08.18 5,418 26 / 5
1413 무협 오늘부로 비평요청에 제한이 가해집니다. +21 Personacon 문피아 09.08.17 7,532 15 / 6
1412 무협 취령님의 [휘룡가] Lv.6 롤플레잉 09.08.16 1,761 6 / 0
1411 무협 산조와 현재 주류 +17 Lv.4 한뉘 09.08.14 2,682 12 / 6
1410 무협 산조 +33 夏惡 09.08.13 3,145 14 / 23
1409 무협 임무성의 지존은 하나다, 용랑기, 황제의검3부 +9 Lv.1 구천마제 09.08.12 3,869 7 / 0
1408 무협 용노사의 작품들 모두 읽은후.. +34 Lv.20 판치기 09.08.05 4,181 14 / 7
1407 무협 표기무사 이런점이 눈에 거슬린다. +9 Lv.4 빛의선율 09.08.04 2,674 9 / 1
1406 무협 혈염도 +2 Lv.23 reginias 09.08.03 2,101 0 / 0
1405 무협 일부당천을 읽고..도망밖에 기억이 안나.... +6 Lv.1 마초남 09.08.01 2,692 2 / 0
1404 무협 백천유 - 악마전기 +4 Lv.23 광명로 09.07.24 2,764 4 / 2
1403 무협 투혼지로 이렇게 쓰면 ... +15 Lv.1 해운등 09.07.24 4,522 6 / 4
1402 무협 내가 읽은 산조. 이해할 수 없는 표현들. +230 Lv.18 얼라리 09.07.23 4,876 58 / 35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