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5 용호(龍胡)
작성
09.02.13 15:23
조회
2,290

작가명 : 양규

작품명 : 무림대사부1-5

출판사 :

*아래글은 개인적인 성향의 감상문입니다. 편의상 평어체를 사용합니다.

많은 무협소설이 비슷한 포맷으로 전개된다. 한명의 주인공의 힘으로 작품을 이끌어 나가는 것이 그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형식인데 무림대사부란 작품도 그 중 하나이다.

주인공 양곤은 천재이고 그를 발견해서 키우는 세명의 조부는 전전대 최강의 고수들이었다.

많은 수의 무공비급을 읽고 조부들의 식견을 익힌 그는 무림사상 가장 많은 무공을 알고 있고 또한

무공의 오의를 익힌 사람에게 풀어주는 능력이 탁월하다.그의 성격은 자상하고 온순하여 남들의

부탁을 잘 거절하지 못하여 처음 만난 사람들과 친분을 나누고 그들의 무공을 조금씩 성장시켜

주며 무림이라는 세계를 알아간다. 그렇게 무림인들에게 대사부라는 호칭으로 불리며 무림을 주유하는데....

무림대사부1,2권의 기본 줄거리이다. 2권까지의 작품은 순도높은 판타지이다. 그러나 양곤이 적의

기습을 받고 기억을 잃었다가 다시 찿고난 후 무림맹으로 향하면서 더 이상의 무협판타지는 없다.

일반적이고 현실적인 무협으로 바뀌는 것이다.왜 이렇게 되었을까?원래부터의 작가의 구상이었다면

작품의 의도를 잘못파악한 필자의 무지이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 권수를 더해 갈수록 작품은

심각하게 균형감을 잃고 있다. 1,2권을 읽으며 양곤이 그 능력으로 주위 사람들과 유쾌하게 강호를

변화시키며 행보하는 모습을 보길 기대했던 독자는 오직 나 혼자 뿐이었을까?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작품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암울하게 변한다. 강호제패를 노리는 적들은 막강하고 정파들은 적의

실체를 잡지 못한다.맹주는 카리스마 맹탕이고,명문정파의 수뇌들은 별다른 생각이 없는것같은 캐릭터로

그 성격들조차 제대로 드러내지 못한다.한마디로 보는 재미가 사라진것이다. 오히려 무슨교라는

음모의 적들이 더 생생하며 조환이라는 캐릭터가 더 강렬하고 협객처럼 느껴진다.

또한가지 문제는 너무 무미건조한 문장에 있다. 위기면 위기에 따른,기쁠때는 그 기쁨을 표현할,

한마디로 희노애락이 전체적으로 같은 문장으로 흘러가니 감정이입이 힘들고 독자의 동감을 이끌어내지

못한다.종남파에서의 전투씬도 치열하게 싸웠겠지만 '그래,혈전이라고 수긍해주마.'하는 생각만

했을 뿐이다.극의 흥미를 좌우할 임팩트가 사라진것이다.난감할 따름이다.

마지막으로 러브라인을 말해보겠다. 두명의 히로인이 있다. 보타검각의 여제자인 여**라는 아가씨와

하늘이 정해준 운명의 배필이라는 또한 여자가 있다. 가관인것은 짧은 시간에 많은 정을 쌓은 검각의

여제자는 잠깐 헤어진 사이 양곤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것을 본 후 혼자 고민하다가 결국은 포기한다는

것이다. 운명의 배우자라는 여자도 별 특징도 없이 그저 양곤이 좋다고 죽자고 따라다닐뿐이다.

작품이 더 진행된후엔 또 어떤 전개가 될지 알 수 없으나 현재까지의 상태만으로도 독자들은 크리데미지를

입을 수 밖에 없다. 무협,판타지에도 글의 성격에 따라 세분화된 나름의 정해진 전개흐름이 있다.

여기서 정해진 흐름이라는 것은 바꿀경우 글이 이상한 모양으로 둔갑하는 것을 알기에 처음 그 흐름으로

시작하면 그 틀을 벗어나기가 힘들다는 말이다. 소위 바둑에서 말하는 정해진 수순이라는 것과 같다.

그 틀을 깨트리면 두가지 상반된 평가를 받을수 있는데 첫째는 획기적이라는 칭찬이고 두번째는 무협에

독자가 원하는 환상을 깨트리는 것이다. 무림대사부는 아쉽게도 후자가 아닌가 생각한다.

마치면서.....

작가님에게 간곡히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 부디 양규작가님의 작품이 환상문학이라는 무협이라는

그 장르의 초심을 잊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이다. 작품에 작가의 가슴에 품었던 말들을 다 토해내고

싶은 것은 어느작가나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 기본 뿌리가 튼튼해야 독자들에게 호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것이다. 처음 1권이 시작할 때와 현재의 5권의 무림대사부는 그 간격이 팝송과 트로트만큼이나

벌어져있다고 생각한다.필자 역시 5권을 절반 넘게 읽다가 결국은 포기를 했다.개인적으로 괜찮은

소재여서 그 전개에 실망하니 더욱 아쉽게 생각된다.더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나게 되기를 바라며...

사족,원래 감상란에 올리려 했는데 천천히 확인해보니 아무리 보아도 감상란에는 어울리지 않을것 같아서 비평란에 올립니다.


Comment ' 6

  • 작성자
    Lv.5 료차
    작성일
    09.02.13 16:09
    No. 1

    개인적으로 1권보다가 덮은 책.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5 바꿔볼까
    작성일
    09.02.13 16:18
    No. 2

    2권까지보고.. 3권을 못넘기겠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6 그리피티
    작성일
    09.02.13 16:19
    No. 3

    메모장에 써놨다가 복사해서 옮기셨나.. 중간에 글이 툭툭 끊기셨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광명개천
    작성일
    09.02.14 22:48
    No. 4

    1권부터전개어이가없던데요. 그게 바뀌면 오히려 나은 전개 같은데?
    본인이 먼치킨도 아니면서 자신의 두뇌를 노리고 납치하면 어쩌려고 묻지마 퍼주기하던데 퍼주면서 오히려 자기가 더 미안해한다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1 쵸코사탕
    작성일
    09.02.15 15:24
    No. 5

    용두사미.. 용두에 미칠만한 글도 아니었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도루모
    작성일
    09.03.04 10:03
    No. 6

    아~ 빈곤지독의 주인공같은 경제관념을 가진 주인공이군요. 가볍게 패스

    찬성: 0 | 반대: 0 삭제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341 무협 귀환무사 과연 무엇을 말하고 싶은건가?? (미리니름) +8 Lv.1 일도천하 09.03.13 4,609 2 / 2
1340 무협 표기무사 실망스럽다. +19 Lv.48 사유라 09.03.13 9,737 16 / 3
1339 무협 갈수록 태만해지는 황규영씨. +26 Lv.11 김갑환 09.03.11 3,598 42 / 14
1338 무협 뇌신 7권을 읽습니다.. +6 Lv.8 神劍서생 09.03.11 3,019 5 / 0
1337 무협 표기무사 4권을 읽고나서 ... +21 Lv.1 天劍商人 09.03.09 3,295 16 / 4
1336 무협 남들이 칭찬할때 난 깐다! 잡조행! (미리나름 조금... +14 Lv.1 술먹은독 09.03.09 3,802 14 / 15
1335 무협 괴걸독보 를 읽고.. +7 Lv.4 RaNat 09.03.08 4,068 5 / 3
1334 무협 포졸 진가수전을 읽고 +5 도루모 09.03.08 3,035 0 / 6
1333 무협 건곤쟁패! 게임과 안맞다?(미리나름 조금!포함) +8 Lv.1 술먹은독 09.03.07 2,973 8 / 0
1332 무협 마검왕3권을 읽고... +40 Lv.84 風魔 09.03.06 3,055 8 / 2
1331 무협 질주강호...를 읽고. +4 Misty-THOM 09.03.03 2,203 2 / 13
1330 무협 괴걸독보 2권의 분량늘리기 나만느끼는 건가? +5 Lv.7 대림(大林) 09.03.02 2,026 7 / 8
1329 무협 이분 글에 공감합니다. 신존기 시리즈 +10 Lv.1 한글세자리 09.03.01 3,116 11 / 7
1328 무협 초우의 표기무사4권, 무엇이 문제였나? +19 Lv.50 코끼리손 09.03.01 3,052 9 / 4
1327 무협 대마종 +3 Lv.1 Letz 09.02.27 1,874 8 / 6
1326 무협 무 와 협은 어디있지? +32 Lv.53 신기한사람 09.02.25 2,864 24 / 5
1325 무협 요즘 무협 작가들이 하고 있는 기만행위 +29 Lv.1 선물개미 09.02.24 3,399 42 / 3
1324 무협 하아; 뇌신의 사람들은 생각이없는건가요.. +16 Lv.1 Letz 09.02.23 3,037 25 / 0
1323 무협 잡조행을 보고 나서 +11 Lv.79 아무르 09.02.22 4,932 8 / 7
1322 무협 요즘 무협 작가들이 하고 있는 기만 행위. +50 탐구 09.02.20 3,812 47 / 26
1321 무협 마검사...주인공 왜이래요? +17 Lv.50 흐물흐물 09.02.14 4,168 8 / 3
1320 무협 마신,,,, +12 Lv.1 Letz 09.02.14 2,440 3 / 8
» 무협 무림대사부5, 판타지에서 현실로 추락하다!! +6 Lv.5 용호(龍胡) 09.02.13 2,291 9 / 1
1318 무협 제육천주 +7 Lv.1 Letz 09.02.09 1,836 2 / 4
1317 무협 향공열전....작가님 왜그러세요?;; +9 Lv.1 패밀리맨 09.02.05 2,180 6 / 24
1316 무협 죽근의원을 읽고.... +2 Lv.63 LBM 09.02.05 1,848 1 / 0
1315 무협 절 대 군 림 1~2 +32 Lv.48 김구라 09.02.04 2,410 24 / 46
1314 무협 무협팬들에게 김용의 의미는 무엇인가? +38 Lv.1 무영무종 09.02.01 3,491 12 / 14
1313 무협 광존 +12 Lv.31 벽운碧雲 09.02.01 4,657 4 / 1
1312 무협 신주오대세가! 아~ 망했어요.. +13 Lv.34 호우속안개 09.01.31 4,422 28 / 1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