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질주강호

작성자
Lv.3 서람
작성
09.01.31 03:30
조회
3,057

작가명 : 수담옥

작품명 : 질주강호

출판사 : 드림북스

질주강호는 최근 읽은 절대군림, +666과 더불어 필자에게 즐거움을 선사해준 고마운 작품이다. 필자는 지금 쓰는 내용을 감상란에 올리려 했지만 조금 비평하는 내용이 들어가서 결국 비평란에 올리기로 했다.

질주강호는 다른 무협들과는 다르게 요괴, 술법 등을 넣은 작품이다. 솔직히 요괴, 술법 등을 넣은 작품이 한 둘은 아니여서 별로 특이할 것이 없지만 우리 독자들이 주목하고 또 작품이 주된 내용으로 담으려는 것은 바로 '금마쟁로'이다.

금마쟁로는 수담옥 작가님이 만든 특이한 설정으로 30년에 한 번씩 세 번 열리는 미지의 던전(?)으로 볼 수 있다. 금마쟁로에는 사룡지주라는 특이한 기물이 있는데, 이를 얻기 위해 여러 강호인들이 서로 혈안이 되어 배신, 살인 등을 망설이지 않게 만드는, 어떻게 보면 요물이라 할 수 있다.

어째서 강호인들이 이 사룡지주를 얻기 위해 혈안이 되는가? 그것은 두 번 열린 금마쟁로에 출전하여 돌아온 이들이 어떻게 되었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첫 금마쟁로에 출전하여 보름만에 돌아온 단 1명의 생존자는 출전 전에는 평범한 삼류 무사였으나 출전 후 금마쟁로에서 나왔을 때는 절대무적의 고수가 되어 나왔다. 두 번째 금마쟁로에 출전한 이 또한 평범한 학자에 불과하였으나 금마쟁로에서 돌아온 후에는 절대 고수가 되어 나오게 된다.

두 번째 금마쟁로에서 돌아와 후에 '매죽신군'이라 불린 그는 그곳에서 444개의 패를 가지고 나와 '이를 지닌 자만이 다음 금마쟁로에 출전 가능하다'라 알린다. 이에 강호인들은 세 번쨰이자 마지막으로 열리는 금마쟁로에 참여하기 위하여 30년 동안 강호에는 피바람이 불게된다.

주인공 영호건은 매협이라는 일종의 분쟁 해결사이다. 그의 아버지는 강호인들에게 존중받는 '천중매협'이라 불리는 인물이었으나 금마쟁로로 인해 그는 '천중매협'이라는 칭호를 박탈당한다. 영호건은 잃어버린 '천중매협'의 칭호를 되찾고자 강호로 나서게 되고, 아버지와의 인연으로 맺어진 인물이나 그들의 자식이 혹은 제자와 '풍백회'를 결성하여 금마쟁로에 참가하게 되는 내용이다.

내용의 전개는 흥미롭다. 우선 금마쟁로라는 소재자체가 독특하였고 금마쟁로에 참가하는 인물들이 사룡지주를 차지하기 위해 10명의 단체를 이루어 행동하는 것은 요즘 무협에서는 보지 못하는 장면이기 때문에 무척이나 흥미로웠고 어떤 이야기 전개를 보여줄지 기대가 되었다.

전체적으로 수담옥 작가님이 얼마나 정성스럽게 글을 썼는지가 여기저기서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아쉬운 점이나 읽기 불편한 점도 있었다.

첫 째, 영호건은 24살로 전 무림에서 100위 안에 들 정도의 고수이다. 더 상위 일지 모르나 필자가 아쉬운 점은 바로 영호건이 사용하는 무공인 혈류검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피를 사용하는 무공으로 이는 분쟁을 해결하여 수 많은 강호인에게 존중받는 '천중매협'의 아들로써는 적합치 않은 무공이라 본다. 작가님이 어떤 의도로 호건에게 이러한 무공을 줬는지는 모르겠으나 딱 봐도 마인 느낌이 나는 무공을 사용하는 자가 존경받는 천중매협의 칭호를 회복하기에 나서는 것은 뭔가 맞지 않는 느낌이 강하였다.

둘 째, 영호건의 성격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 처음 봤을 때는 과묵하거나 조금 마인 같은 이미지였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성격이 가벼워지는 느낌이 들었다. 물론 한 사람의 행동이 고정이 될 수 는 없다. 그러나 작가님은 영호건의 행동을 독자인 필자에게 아무런 위화감 없이 전하지 못한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셋 째, 술법의 문제이다. 이 책에서 술법은 굉장히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금마쟁로에 참여하는 인물들의 그룹에서 술법사가 반드시 있어할 정도로 중요하다.2권 초반에 술법사들 간의 싸움을 다룬 장면이 있었다. 필자는 흥미롭고 재밌게 보았고 작가님이 얼마나 신경써서 술법을 다뤘는지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기존 무협에 익숙한 독자들이 상당수이다. 헌데 1권 후반부와 2권 전반부에 술법에 너무 비중을 두어 술법에 익숙치 않은 독자들이 읽는데 상당한 거부감과 불편함을 주었을 것이라 생각된다.

기존 무협에 익숙한 독자들을 생각해서라도 처음에는 술법의 비중을 가볍게 잡았다가 어느 정도 독자들이 술법에 익숙하게 되었을 때 술법의 비중을 높게 잡았다면 더욱 좋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솔직히 필자는 수담옥 작가님의 다른 작품들을 읽어본 적이 없다. 해서 걱정도 들었지만 작가님은 '나'라는 독자를 사로잡는데 성공하였다. 하지만 술법 부분으로 다른 독자 분들 상당수가 흥미를 잃어 조기종결이 나는 것이 걱정이 들었다. 독자분들이 술법 부분이 거부감이 들더라도 참고 읽으면 후반부에 가서는 수담옥 작가님의 의해서 재밌는 이야기를 읽을 수 있게될 것이라고 생각된다.

글을 마치며 수담옥 작가님에게 이런 흥미롭고 재밌는 글을 읽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부디 작가님이 쓰고자하는 이야기를 마음껏 쓰셔서 '질주강호'를 보다 재밌는 작품으로 다듬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s 문피아 회원님들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Comment ' 5

  • 작성자
    Personacon 명마
    작성일
    09.01.31 10:10
    No. 1

    저는 다른 것은 다 좋은데 왜 금마쟁로에서 살아나온 사람이 어째서 100일밖에 못 사나,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자죽신군은 비명횡사했다고 쳐도 매죽신군은 자연사했는데...... 나이로 봐서 매죽신군이 그렇게 죽을 때도 아니고 말이죠. 금마쟁로 때문에 바깥 세상에서 100일 동안밖에 못 산다면 천하제일인이 되도 무슨 소용이겠습니까? 게다가 무림인들이 그것에 대해서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게 더 이상하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둔저
    작성일
    09.01.31 12:34
    No. 2

    명마님 // 매죽신군인가 자죽신군인가가 '나는 사룡지주를 못 얻어서 백일 동안의 삶 밖에 못 얻었다.'라고 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둘은 각기 혼자씩 나왔지만 매죽이 말하기를 '나는 혼자나왔지만 사룡지주 얻으면 다 같이 나올 수도 있다.'라는 식으로 했던 것 같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1 벽운碧雲
    작성일
    09.01.31 14:32
    No. 3

    확실히 100일 시한부 인생에 대해서 자세히 나오지 않았고 무림인들의 반응도 없었죠. 저는 파티원들을 한명한명 모으는 쪽으로 내용을 채우는 것도 보고 싶었는데 금마쟁로를 바로 가니 아쉬움을 느꼇습니다. 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무판비
    작성일
    09.01.31 17:35
    No. 4

    질주강호는 취향을 많이 탈거 같은 생각이 드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 하양노을
    작성일
    09.02.24 10:44
    No. 5

    상당히 주관적인 비평이라 솔직히 납득하기 힘들다
    혈중매라고 본문에 해설이 잘되어있으며 앞으로 있을 내용과
    분명 큰 연관이 있을거라 생각하며
    주인공 성격이란 다혈질도 있고 차분하고 냉철할수도 있으며
    재치넘치고 가벼운 성격일수도 있는것이다 이것을 누가
    정할수 있는것인가....너무 천편일률적인 성격이라면 재미없지 않겠는가
    그리고 마지막으로 술법문제는 오히려 질주강호에 백미라고
    생각되는 부분이다 술법부분에서 거부감이 온다면
    당신은 진정한 질주강호를 즐길준비가 되지 않은것이다
    그저 황규영 허담 강호풍등 비교적 적당한 소설이
    눈높이 되시겠다...쩝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 무협 질주강호 +5 Lv.3 서람 09.01.31 3,058 0 / 6
1309 무협 '7인의 사무라이' '7인의 협객' +9 Lv.2 차연差延 09.01.30 2,084 3 / 14
1308 무협 숭인문 +38 alsrb9434 09.01.30 3,157 8 / 30
1307 무협 왜 삼별초 항쟁은 다루지 못할까? +38 Lv.2 차연差延 09.01.29 2,516 6 / 24
1306 무협 붕소유1~2 +4 Lv.47 김구라 09.01.29 1,970 4 / 5
1305 무협 <천년용왕>, 저자의 고심이 필요하다. +23 Lv.35 까망군 09.01.29 2,996 28 / 5
1304 무협 언제까지 김용인가? 지겹다. +40 Lv.14 백면서생.. 09.01.28 3,302 46 / 13
1303 무협 협마전 읽고 뭔가 아쉬운점들.. +5 Lv.1 하양노을 09.01.27 3,087 0 / 3
1302 무협 지존독보 +10 Lv.50 달의수장 09.01.23 3,356 1 / 0
1301 무협 관과 무림은 불가침? +26 Lv.47 저스티스봉 09.01.21 3,293 5 / 10
1300 무협 이계독존기 ................... +21 Lv.47 김구라 09.01.20 4,550 9 / 17
1299 무협 투신, 마신, 뇌신에서의 반복되는 소재 +16 Lv.75 그리피티 09.01.20 5,107 4 / 5
1298 무협 무당신선 6권을 읽고 +6 Lv.48 키작은헌병 09.01.20 2,878 4 / 3
1297 무협 도대체 장르소설 왜 읽나 +39 Lv.7 똥싸는기계 09.01.19 2,506 10 / 27
1296 무협 청룡출해6권까지 읽고 +3 Lv.43 이싸毁毁毁 09.01.19 2,082 4 / 1
1295 무협 윤극사본기: 독자를 거부하는 글쓰기 +24 Lv.2 돌비 09.01.18 2,537 20 / 22
1294 무협 일구이언 이부지자, 나도 별로였다. +6 Lv.58 하늘의땅 09.01.17 3,189 24 / 1
1293 무협 글의 몰입을 저해하는 인용(혹은 모방)대사. 일인... +13 Lv.1 [나후] 09.01.17 2,898 17 / 1
1292 무협 일구이언 이부지자..무슨 생각으로 쓴걸까... +14 Lv.1 하양노을 09.01.16 2,417 5 / 26
1291 무협 광룡기 적의 목적의식과 부족 한 흥미요소는? 또는... +14 Lv.68 Nanami 09.01.14 3,129 8 / 8
1290 무협 무협에서 한자 사용 +23 Lv.81 sesedad 09.01.10 2,376 9 / 2
1289 무협 표기무사 - 장점과 단점으로 존재하는 표기무사 +18 Lv.62 고락(苦樂) 09.01.08 3,958 11 / 7
1288 무협 향공열전 - 서문영은 찌질한가? +7 Lv.1 유성 09.01.08 3,082 2 / 9
1287 무협 작가 별도의 낭왕을 읽다. +3 Lv.11 韶流 09.01.08 3,623 5 / 4
1286 무협 감상? 비평? 천의무봉 주인공이 밉상? +12 Lv.68 Nanami 09.01.07 2,836 9 / 5
1285 무협 묵향 +17 Lv.1 혈흑무제 09.01.06 2,600 4 / 3
1284 무협 선수무적. 어느새 나는 훌쩍 성장해있었습니다. +20 Lv.82 제르카 09.01.06 3,396 31 / 21
1283 무협 화산신마의 백현 바보니?응? 바보야? +15 Lv.68 Nanami 09.01.05 5,828 10 / 5
1282 무협 일시참룡, 점점 참을수가 없어집니다 +4 Lv.86 금원 09.01.02 3,363 25 / 1
1281 무협 일몽님의 두번째 작품 무림숙수 +3 Lv.1 하양노을 09.01.02 4,271 5 / 2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