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비평란

읽은 글에 대한 비평을 할 수 있는 자리입니다.



작성자
Lv.81 검은연꽃
작성
08.10.18 21:19
조회
3,875

작가명 : 황보세준

작품명 : 필살기

출판사 :

그런 소설이 있습니다. 연재할때나 초반부에 극찬이 이어지며 폭풍같은 추천이 쏟아지면서도 그러한 초반부 이후 어느샌가 감상란에서 찾아보기도 힘들고 말을 꺼내는 사람도 없어지는...

처음의 인기를 생각해보면 한권한권 나올때마다 "*** 몇 권을 읽고(미리니름 주의!)" 와 같은 글이 감상란에 꾸준히 떠줄것 같은데 어느샌가 기억에서 사라지는..

필살기는 무협소설입니다. 하지만 4권까지 읽고 5권에 선뜻 손이 가지 않는 현재 과연 무협소설인가..하는 의문이 생깁니다.

초월적인 존재들의 환생과 다툼, 집중해서 읽어보려고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 불가사의한 깨달음과 그 깨달음으로 표현되는 세계..

그러한 깨달음 속에서 찾게되는 것은 결국 주인공도 알고보니 원래..

이러한 두 가지로 표현되는 장르가 뭐가 있을까요?! 네, 판타지 입니다. 무협소설이 검은머리를 가진 바로 이웃나라 중국을 생각하게 되는 어떠한 친근감이 있어 상상의 영역이 제한되는 반면(흔히 기환무협이라 불리우는 신선류의 글들이 상대적으로 양이 적거나 인기가 빈약한 이유가 개인적으로 이런 상상의 영역에 대한 제한적 측면이라고 생각하는 1人),

판타지는 세계관부터 창조가 시작되기 때문에 얼마든지 신이 어쩌고 악마가 어쩌고 결국은 혼돈이 킹왕짱먹네와 같은 류의 글들이 등장할 여지가 있다고 봅니다.

판타지에서 강함은 결국 '나'를 찾아가는 과거로의 강함입니다.  알고보니 내가 창조주의 조각이라더라..알고보니 전설의 용사의 핏줄이 흐르는.. 깨달음이란 결국 본래의 초월적이던 나를 찾아가는 것에 불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본래의 내가 작가의 설정상에 존재하고 독자도 어느정도 알고 있다면 깨달음을 복잡하게 설명할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지극히 개인적임 감정(대표적인게 분노죠..)의 상승을 통해 그저 단계를 밟아 상승하는것이 독자에게 "아..그냥 그런가보다"하고 허용됩니다.

무협소설은 보다 더 나은 존재로 약하던 내가 강해져가는 과정입니다.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무는 내공을 길러 강해져가는 미래지향적이고 외부환경에서 기를 모아가는 상호작용적인 상승입니다. 따라서 독자가 알지못하고 작가도 알지못하는 세계에 대해 깨달음이란 표현으로 설명할 필요가 있습니다. 덧붙여 깨달음이란 측면은 그렇게 발전하고자 하는 주인공의 노력의 성과로 외부의 자극에 의한(실제적으로 분노란 무협에서 대부분 주화입마의 원인 중의 하나로 표현되죠.)면이기 때문에 외부에 대한 설명 역시 더욱 있어야 합니다.

내부의 내공부터 시작하는 무협, 외부의 마나로서 시작하는 판타지..이러한 와중에도 강해지는 요인이 무협에서는 외부적 요인을 필요로 하는 반면 판타지에서는 개인적인 감정의 상승이라는 내부적 요인을 필요로 하는 것..문득 재미나다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 글은 필살기 비평이므로 다음에 생각해보겠습니다.

판타지에도 소드마스터가 있지 않느냐?!라며 되물으실수도 있겠지만 실제로 소드마스터의 경지란것이 깨달음으로 표현될때 그 깨달음에 대해 정신적인 측면과 외부 환경과의 고려가 과연 존재하느냐 라는 의문과 함께, 무협세계에서 판타지로 넘어간 사람들이 압도적인 경지의 상승이 존재하고 같은 경지라도 체계적인 깨달음이란 측면에서 비교우위에 있다는 사실을 되짚어 보시기 바랍니다.

자 이렇게 각설하고 필살기란 소설을 알아보겠습니다.

서두에 말한바와 같이 필살기에서 가장 중요한 두가지 요소는 "본래의 나"를 찾아가는 깨달음과 초월적인 존재들의 등장입니다.

이러한 판타지적 요소의 도입이 나쁘다는 것인 아니지만 확실히 무협에 적용하기엔 너무나도 힘들었습니다.

먼저 본래의 나를 찾아가는 것에서 보자면 이미 본래의 나를 알고 있는 누군가가 존재하므로 주인공의 자율성이 일단 약화됩니다. "안배"라는 것이 잘쓰면 글의 치밀함을 끌어내지만 얽히고 설키는 안배의 치밀함이 없고 그것이 독자를 설득하지 못한다면 그저 읽는 내내 껄끄러움만 가질뿐입니다.

필살기에서는 판타지식 본래의 나를 전제로 하여 본래의 나를 알고 있는 초월적 존재들의 개입과 그를 위한 "운명"이니 뭐니 하는것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지극히 개인감정적인 측면에서 발전같은게 이루어지고 등장인물이 적고 환경에 대한 묘사 역시 없다보니 치밀함을 구성하는 요소도 없을뿐더러 치밀함 자체를 찾기가 힘들어 주인공을 위한 안배가 읽는 내내 껄끄러웠습니다. 주인공이 뭔짓을 하든 어떻게 발전하든 그 끝엔 본래의 주인공이 존재하기 때문이지요.

다음으로 초월적인 존재들입니다. 초월적인 존재들의 등장은 절대 함부로 이루어져서는 안되는 소재라고 생각합니다. 작가가 상상하는 세계관의 크기가 재고되지 아니하고는 초월적인 존재들의 희노애락만이 글을 좌지우지 하기 때문입니다.

세계관이 크지 않아 등장인물이 많지 않은 글에 초월자들이 등장한다면 이미 초월적이니 발전이나 고난의 가능성을 찾는 것은 힘들며 결국 작가가 글을 전개하기 위한 인과가 감정적인 선을 탈 수 밖에 없고 이러한 감정적인 면은 극단으로 치달아갈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이러한 감정적인 측면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무협지란 장르(판타지도 마찬가지만)는 단순 감정선에서 모든것이 이루어지고 인과관계가 형성되어서는 상상력을 발휘하기도 힘들뿐더러 독자들의 요구에도 전혀 부합되지 않습니다. 로맨스 소설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면 무협이든 판타지든 일정 무력과  상상세계를 표현함이 주가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필살기는 주요등장인물이 몇몇 되지 않고 일반인이 거의 다루어지지 않습니다. 즉 작가가 글에서 표현하는 세계관이 엄청 작습니다. 특히 주변환경에 대한 묘사는 전무하죠. 하다못해 날씨가 어떻다는 표현도 찾기 힘듭니다;; 거기다 초월자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룹니다. 초월자들을 초월의 반열로 이끌어주는 비교대상인 일반인이 등장하지 않고 초월자가 활동하는 이세 계에 대한 묘사조차 적으니 초월자들이 얼마나 대단한지도 잘 모르겠고, 어떤 거대한 세계의 대의를 위해 움직이기에도 이 거대한 대의를 실행할 범인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초월자들의 이야기는 감정적인 면을 탈 수밖에 없습니다. 즉 초월자들이 초월자 답지 못합니다. 이웃나라 이야기같은 무협소설에서 초월자답지 못한 초월자답지 못한 초월자들의 이야기가 흥미를 끌기는 힘들지요.

그러다보니 무협소설에 무와 협이 없습니다. 초월자들의 감정다툼에 무와 협이 존재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물론 주인공과 주변인물들이 성장하는 모습에서 "무"가 있지 않느냐라고 말씀해주실지도 모르지만, 그 강해지는 과정에 있어서의 깨달음이란 것이 설득력을 갖지를 못합니다. 외부환경과의 교류도 없을뿐더러 비교대상이 되어줄 일반 무인들도 없고(즉 주인공의 강함을 증명해주고 찬양해줄 요소) 그 내용도 없으니 그냥 강해지면 강해지나부다. 일정 단계에 이르렀으면 그냥 단계에 이르졌나보다..하는 생각만 들뿐입니다. 더군다나 주인공은 전생의.. 주인공과 주변인들의 성장에 공감하기가 힘들더군요.

협은 당연히 없지요. 결국은 초월자들의 싸움이고 등장인물이 적다보니 감정적인 측면으로 전개될뿐, 대의나 일반인들의 등장 여지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쓰고보니 좀 두서가 없고 내용만 많아져서 여기까지 읽어주신분들 께 일단 감사를 드립니다.

필살기의 이러한 경함은 결국 싸움과 성장의 반복되는 스토리구조로 귀결됩니다. 더군다는 후반부로 갈수록 초반부에 등장했던 외부환경과의 교류, 즉 독자 상상의 배경이 되는 무협세계에 대한 묘사는 없어지고 등장인물은 적어짐에도 불구하고 글은 초월자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초월자들의 감정다툼과 초월자들의 세계에 대해 나름대로 묘사하려고 노력하신 모양이지만 이해되지 않고 설득적이지 못한 구름잡는 이야기의 반복...결론은 주인공도 초월적인 존재이다로 귀결되리라 예상되는 전개..

필살기의 초기에 열화와 같은 성원이 이제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이유가 지금까지 썼던 내용이 원인이라 생각됩니다.

전 5권중 4권까지 읽었지만 남은게 없습니다. 주인공의 세가를 천하제일로 끌어올리려는 이야기인가 싶더니 난데없이 초월자들이 등장해 쿵짝쿵짝, 강호의 패권을 차지하려는 패권다툼인가 싶었더니 초월자들이 등장해 쿵짝쿵짝, 주인공이 고난과 역경을 딛고 성장하는가 싶더니 주인공은 원래 전생의 쿵짝쿵짝..

초월자들이 등장함에도 그들을 초월로 이루어주는 비교대상이자 환경인 일반세계에 대한 묘사가 없는 글은 연령이 어린작가들의 판타지 소설에서 천편일률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입니다. 글의 목적의식도 찾기 힘들고 독자가 작가가 상상한 세계에 빠지기도 힘들지요.

앞으로의 글들은 이러한 측면을 고려하여 스케일과 등장인물을 끊임없이 고려했으면 좋겠습니다. 몸이 안좋아서 이만..;;


Comment ' 9

  • 작성자
    Lv.14 Dainz
    작성일
    08.10.19 00:38
    No. 1

    비단 필살기란 작품에 국한된것뿐만 아니라 근자에 나오는 책들에 대한 불만같군요.
    -불경이나 도교의 가르침이 전혀 나오지 않는 소림사,도교사원들,
    -무술단련외에 도덕경이나 불경한줄 읽지않는 구파일방 제자들,
    -일생을 혹독한 극기로 일관했을 무인,종교인들이 아주 사소한 꼬투리로 이해못할 집요한 복수를 하고,
    -3살때부터 엄정한 가훈아래 영재교육을 받으며 심신을 단련했을 유명가문의 자식들이 한결같이 여자에게 수작질하고 집요한 소심쟁이들이고...
    -이것저것 판은 벌려놨는데 수습도 못하고 나중엔 이야기 진행에 발목잡힐 장치로 전락하고,
    -기초적인 무술에 대한 이해가 없으니 그저 내공무적, 강기검기 난무하고 일장에 피떡만들줄이나 알고, 전체적인 무공 인플레현상때문에 장로급 이상의 격투땐 그저 검기만 난무하니 지루하기 짝이없고,
    -아, 쓰다보니 답답해서 관둘랍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광명개천
    작성일
    08.10.19 01:39
    No. 2

    비단 필살기란 작품에 국한된것뿐만 아니라 근자에 나오는 책들에 대한 불만같군요.
    -불경이나 도교의 가르침이 전혀 나오지 않는 소림사,도교사원들,
    -무술단련외에 도덕경이나 불경한줄 읽지않는 구파일방 제자들,
    -일생을 혹독한 극기로 일관했을 무인,종교인들이 아주 사소한 꼬투리로 이해못할 집요한 복수를 하고,
    -3살때부터 엄정한 가훈아래 영재교육을 받으며 심신을 단련했을 유명가문의 자식들이 한결같이 여자에게 수작질하고 집요한 소심쟁이들이고...

    백번공감인데 사람들은 그게 뭐가 문제라고 하더군요
    무공이라는 권력을 강한자, 기득권은 무조건 정신은 썩었고 권력만 탐하고
    그런 기득권을 박살내는 주인공이 최고라는..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50 한가장주
    작성일
    08.10.19 03:39
    No. 3

    장르문학계에서 무협지 안나온지 오래되었습니다.
    요즘 나오는건 무협의 탈을쓴 초능력물이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꿀도르
    작성일
    08.10.19 10:16
    No. 4

    그런데 이런 이야기 길어지면..
    문제는 독자의 수준이라고 말하시는 분들 많더군요..
    문제 제기 하는 사람은 독자가 아닌 건지.....흠..

    찬성: 0 | 반대: 0 삭제

  • 작성자
    Lv.22 asdfg111
    작성일
    08.10.19 11:26
    No. 5

    타나토스 추천1장 넘기다 어느새 묻히고

    요즘 달의 무르무르인가 올라오고 있는데

    언제까지 가련지 두고 봐야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투원공210
    작성일
    08.10.19 15:57
    No. 6

    ㅡㅡ;; 나나야님은 달의 무르무르라는 글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계신건지..아니면 그 추천이 과해서 화가 나신건지..
    저도 그 전까진 추천이 너무 많군..하고 생각하다가 달의 무르무르를 읽은 뒤부터는 그런 생각이 사라졌습니다.
    충분히 추천1장 넘게 받을 만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주 충분히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9 아스트리스
    작성일
    08.10.19 19:45
    No. 7

    진짜 무협 소설은 사라진지 오래죠, 한국에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4 셸먼
    작성일
    08.10.19 20:28
    No. 8

    ... 아니 댓글들이 글 본문과는 그다지 상관 없는 쪽으로 가는 느낌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각혈
    작성일
    08.10.20 14:17
    No. 9

    필살기...후반으로 갈수록 너무 아스트랄해져서 덮었던 아픈기억이..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비평란 게시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찬/반
1250 무협 [수정] 마존유랑기 : 스타작가의 탄생 +22 Lv.1 현석1 08.11.21 3,975 7 / 13
1249 무협 천하제일이인자, 기대에 못 미친다. +23 Lv.79 아스트리스 08.11.20 4,228 16 / 3
1248 무협 자우님의 일시참룡 +5 Lv.23 청도검사 08.11.16 2,845 16 / 3
1247 무협 아까운 작품 만인지상. +9 Lv.67 열혈마왕 08.11.13 2,759 5 / 0
1246 무협 요녕성을 배경으로 하는 무협소설 +20 Lv.1 선물개미 08.11.09 3,113 27 / 6
1245 무협 황제의검 +11 Lv.3 서람 08.11.09 2,881 2 / 1
1244 무협 향공열전-무협의 설정과 역사적 고증 +41 Lv.9 시후 08.11.07 3,524 34 / 8
1243 무협 진호전기 +5 Lv.21 落淚悲哀 08.11.05 3,726 2 / 1
1242 무협 만인지상9권 이럴줄 몰랐다... 의도적인가 실수인가. +16 전통 08.11.03 4,017 3 / 10
1241 무협 이계로 판타지에 대한 비판 +18 Lv.1 샤에린 08.11.01 3,075 4 / 10
1240 무협 무협에서 정절은 무엇인가? 독보군림7권 +12 Lv.28 질풍아저씨 08.10.31 3,413 17 / 2
1239 무협 화산검종...한성수작가님..정말 실망.. +21 Lv.1 사휴 08.10.30 3,633 4 / 24
1238 무협 [추천]풍사전기(완결) + 잡설 +9 Lv.4 한뉘 08.10.29 6,393 25 / 4
1237 무협 불선다루 가면갈수록 점점.. +5 Lv.25 삽살할매 08.10.26 2,529 7 / 0
1236 무협 2%부족한 김빠진 상왕진우몽 +7 Lv.9 간다라고승 08.10.26 2,295 7 / 3
1235 무협 낚여버린 당문소공자당사독 +21 Lv.14 비발쌍부 08.10.23 8,570 11 / 5
1234 무협 황궁법사, 참을수 없는 상상력의 부재 +4 Lv.86 금원 08.10.23 3,865 9 / 9
1233 무협 똑같은 시나리오 그만좀... +7 Lv.80 맛잇는키스 08.10.21 3,319 3 / 4
1232 무협 묵향 [1-24], 뭐 그런 이야기 +27 Lv.1 엘디쉬 08.10.19 2,367 4 / 20
» 무협 [필살기] 무협소설에 무와 협이 없다? +9 Lv.81 검은연꽃 08.10.18 3,876 8 / 6
1230 무협 취향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무영무쌍(지극히 주... +12 Lv.30 만월(滿月) 08.10.16 2,869 21 / 2
1229 무협 김한승씨의 신존기 후속인 낭인무적과 신존 대실망... +7 Lv.64 에즈 08.10.11 6,521 9 / 2
1228 무협 천년용왕 너의 패턴은 이미 파악되었다. +17 사지무하 08.10.10 3,101 34 / 4
1227 무협 천마조종을 읽고..(약간의 미리니름) +4 Lv.62 LBM 08.10.09 5,024 5 / 1
1226 무협 뒷골이 땡겨오는 일검쟁천 5권 +10 Lv.1 샤바샤바 08.10.05 3,322 6 / 0
1225 무협 <뇌신>, 재미와 난관이 함께 보인다 +19 Lv.35 까망군 08.10.05 3,425 14 / 7
1224 무협 임영기작 대마종(미리니름) +25 무협낭인 08.10.04 3,300 12 / 8
1223 무협 대법왕 4권 빌어먹을 편집 +7 Lv.60 테디베어 08.10.01 3,506 12 / 0
1222 무협 어린시절 읽었던 묵향을 다시 읽어본 후... +30 Lv.1 청림학사 08.10.01 3,962 8 / 11
1221 무협 악공전기 6권을 보고 난후에 +13 Lv.1 아狼 08.09.27 3,901 7 / 8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enre @title
> @subject @time